visitkorea
5 years ago50,000+ Views
경복궁사거리에서 삼청동 방면으로 접어든다. 경복궁 동편 담장이 나란한 길이다. 맞은편에는 갤러리현대와 금호미술관, 학고재, 국제갤러리 등 미술관이 줄을 잇는다. 갤러리현대가 1975년에 이전해온 후 오랜 시간 우리나라 미술의 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동네다. 그저 삼청동 초입이 아니라 사간동 갤러리라 따로 불리는 것도 그런 까닭이다. 여기에 굵직한 예술 공간이 들어섰다. 2013년 11월에 문을 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이하 서울관)이다. 과천관과 덕수궁관에 이어 세 번째로 문을 국립현대미술관이다. 서울관은 현 부지로 결정이 나기 전부터 논란이 많았다. 결정이 난 후에는 쉽지 않은 난제로 여겨졌다. 위치가 가지는 역사성 때문이다. 우선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경복궁이 자리했다. 정독도서관에 있던 종친부도 이전 복원했고, 20세기 초에 지어진 옛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도 등록문화재 375호였다. 북촌 입구인 삼청동과 소격동, 사간동 일대의 환경과 기존의 마을 동선도 고려해야 했다. 각종 규제 탓에 수직으로 솟아 서울의 랜드마크가 되는 건 애초에 불가능했다. 서울관의 건축을 맡은 민현준 건축가는 이를 크고 작은 여러 개의 섬이 떠 있는 듯한 군도(群島)형 미술관으로 풀어냈다. 7개 건물이 섬처럼 무리를 이뤄 서울관이라는 전체를 이룬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는 광장을 조성해 공공성을 높였다. 여기에 담장이 없는 열린 미술관을 지향했다. 섬 사이로 밀려드는 물결처럼 길에서 광장을 지나 미술관 안으로 들어서거나 공원을 산책하듯 바깥 공간만을 경유해 빠져나간다. 미술관이지만 공원이자 광장이며 길이다. 그 사이에서 시간을 달리한 건물은 나이가 다른 크고 작은 섬으로 들고나며 서울의 역사성을 드러낸다. 또 시선은 낮은 건물로 인해 인왕산 등 주변의 고유한 경관을 품는다. 마법 같은 질주고 유랑이다. 첫 방문이라면 기무사 쪽 입구를 지나 미술관 마당으로 들어서길 권한다. 옛 기무사 건물과 강의동 건물 사이다. 마당에 앞서서는 먼저 강의동 앞 열린마당에 시선이 쏠린다. 비슬나무 세 그루가 경복궁을 향해 가지를 뻗었다. 비슬나무는 왕실의 뜰에 심었던 상록수다. 강의동 유리에 어린 그림자가 고와 유독 시선을 끈다. 아니나 다를까, 수령 170년의 이들 나무는 서울관과 기무사가 들어서기 전부터 그 자리에 있었다. 조선 후기부터 근현대사의 격변을 두 눈으로 지켜보았다. 전시는 1층 입구에 들어서며 시작된다. 정면에 신현중 작가의 <공화국 수비대>가 살짝 고개를 내민다. 도롱뇽을 닮은 재미난 작품이다. 오른쪽에 제1전시실이 있고 뒤쪽으로 계단을 오르면 2층 제8전시실이다. 제1전시실은 스크린 천장이라 자연광의 양을 조절한다. 공간 전체를 비추는 자연광이 관람객의 피로를 덜어준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서울박스를 중심으로 제2전시실에서 제7전시실이 들고난다. 그 사이에 미디어랩, 영화관 등이 있다. 북쪽은 종친부 가는 길의 왼쪽 벽 아래에 해당하는 전시마당과 지상 1층으로 이어지는 전시 공간이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가장 먼저 서울박스와 만난다. 가장 주목받는 전시관이다. 확산광이 들어와 그림자가 없는 빛의 공간이다. 높이 17m에 달하는 전시 공간으로 현재는 서도호 작가의 <한진해운 박스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푸른색 폴리에스테르 천으로 만든 <집 속의 집 속의 집 속의 집 속의 집>은 서양식 주택 안에 공중에 떠 있는 집 속의 한옥을 연출했다. 서울박스에서 멀티프로젝트홀로 가는 중앙홀에는 최우람의 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 <오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달의 숨겨진 그림자)>가 공중에 걸렸다. 초승달이나 애벌레를 닮은 작품은 일정 시간마다 숨 쉬는 것처럼 날개를 펴듯 움직인다. 작품을 설치한 천장에는 색동의 오색 패널을 부착했다. 큰 치장 없이 공간의 분할과 동선만이 있는 실내에서 유일한 장식이다. 주변으로 개별 전시실마다 개성 넘치는 작품이 기다린다. 순서대로 돌아볼 필요는 없다. 발길 닿는 대로 물고기가 바다를 유영하듯 자유로이 감상하는 게 제일이다. 설계자의 의도도 그러하다. 가로 15m, 세로 12m의 공간을 채운 에드윈 판 데르 헤이더의 설치 작품 <진화형 스파크 네트워크>나 건축가와 엔지니어, 디자이너가 협업한 필립 비슬리의 <착생식물원> 등도 그 길목에서 우연처럼 마주할 때 더욱 흥미롭다. [여행정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30 관람시간 : 오전 10시~오후 6시(수․토요일은 오후 8시까지), 1월 1일과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 : 서울관 통합권 7,000원, 서울관-과천관 통합권 1만 원, 자이가이스트-시대정신(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 포함) 3,000원, 연결-전개(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 포함) 7,000원, 알레프 프로젝트(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 포함) 5,000원 문의 : 02-3701-9500, www.mmca.go.kr [자세한 이야기는 대한민국구석구석에서 읽어보세요 http://bit.ly/1eVvGub ]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4
Comment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