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엄마 아빠 웃음꽃 활짝! 어버이날 현금 패키지 추천



뭐니머니해도 선물은 역시 현금이 체고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 쓴 달력으로 페이퍼백 만드는 방법
벌써 2018년의 반이 흘러갔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ㅠㅠ 여러장의 달력을 뜯으며 시간 가는 것을 느끼고 있는 요즘... 뜯어버린 달력, 그냥 버리면 아깝잖아요? 쓰레기통으로 갈뻔한 달력을 페이퍼백으로 만들어봤습니다!ㅎㅎ 1. 달력 뒷면의 아래쪽을 사진에서처럼 조금 접어주세요! 2. 접힌 면에 양면 테이프를 붙여주세요 3. 이제 윗면과 아랫면이 양면 테이프에 딱! 붙도록 맞닿게 접어주세요! 4. 한번 더 아랫면을 접어주세요! (이 부분은 바닥 폭이 될 부분입니다! 크게 접을수록 폭이 넓어져요^_^) 5. 접었던 면을 사진처럼 살짝 펴주세요! 6. 접으면서 생긴 선에 맞춰 사진처럼 폭이될 부분을 아래로 쏙! 넣은 후 다시 접어주세요 7. 반대쪽도 아까처럼 똑~같이 해주시면 됩니다 ㅎㅎ 8. 이제 바닥을 만들 차례입니다! 사진에서처럼 세로로 놓은 후 아래쪽을 접어주세요 9. 그런 다음 선에 맞춰 세모 모양으로 양쪽 다 접어주세요! 10. 이렇게 선이 생겼죠? 11. 접었던 양쪽을 다 펴주세요! 12. 다 편 후, 아랫면을 살짝 접어서 양면 테이프를 붙여주세요! 13. 내용물을 넣고 위쪽도 살짝 접어주면 완성! 생각보다 어렵지 않죠? 물론 다 쓴 달력은 전 부치고 기름종이로 쓰는 것이 제격이긴 하지만.. 이렇게 페이퍼백도 만들 수 있다는 것!기억해뒀다가 달력 뜯을 때 한번 만들어보세요!ㅎㅎ
[토박이말 찾기 놀이]1-12
[토박이말 찾기 놀이]1-12 어제 아이들과 1배때(학기) 마지막으로 만났습니다. 여름 말미(방학) 동안 튼튼하게 그리고 즐겁게 잘 지내다 2배때를 비롯하는 날 웃으며 만나자고 했습니다. 저도 아이들 배움을 더 잘 도울 수 있도록 잘 갖춤을 하겠다고 다짐을 했습니다. 도움이 되는 일을 하지 못하고 도움을 많이 받아서 한 배때를 잘 지낼 수 있게 해 준 한배해 갈침이들(동학년 선생님들)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2배때에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토박이말을 어릴 때부터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 길을 마련하자는 뜻으로 말나눔 잔치(학술 발표회)를 하기로 하고 함께해 줄 분들께 기별을 드렸습니다. 함께해 주시기로 한 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이어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님께서 함께해 주시기로 해서 아주 든든하답니다. 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도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기 바랍니다. 갖춤(준비)을 잘해서 나라 갈배움길(국가 교육과정)에 토박이말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며 토박이말 찾기 놀이를 만듭니다. 오늘은 토박이말 살리기 56부터 60까지와 토박이말 노래,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태서 만들었습니다. 밑에 알려드리는 뜻을 보시면서 다시 익힘도 하시고 마음에 드는 토박이말은 둘레 사람들에게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다 찾은 분들은 찍그림을 찍어 글갚음(댓글)으로 달아 주시면 힘이 날 것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더위달 스무사흘 닷날(2021년 7월 23일 금요일) 바람 바람 <찾으실 낱말> 도다녀가다, 도련, 독장수셈, 돌니, 돼지떡, 바람꽃, 끼니, 버릇, 나쁘다, 돌림앓이, 한바람, 작달비, 큰물 [낱말뜻] 도다녀가다:(사람이 어떤 곳에) 왔다가 머무를 사이 없이 빨리 돌아가다 도련: 두루마기나 저고리 자락의 맨 밑 가장자리 독장수셈: 실속없이(쓸데없이) 하는 셈. 또는 헛수고로 애만 쓰는 일 돌니: 자갈이나 돌이 많은 길에 이가 난 것처럼 뾰족하게 나온 돌 조각 돼지떡: 무엇인지 모를 몬(물건)들이 이것저것 마구 뒤섞여 범벅이 되어 지저분함을 빗대어 이르는 말 바람꽃: 미나리아재빗과에 속한 여러해살이풀을 통틀어 이르는 말 끼니: 아침, 점심, 저녁과 같이 하루 세 번 먹는 밥. 또는 그 밥을 먹는 일 버릇: 여러 번 되풀이함으로써 저절로 익고 굳어진 짓이나 됨됨(행동이나 성질) 나쁘다: 됨됨이나 알맹이가 여느 것보다 낮다 돌림앓이: 전염병을 다듬은 말 한바람: 태풍을 다듬은 말 작달비: 굵직하고 거세게 좍좍 쏟아지는 비 큰물: 비가 많이 와서 크게 불어난 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찾기놀이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드라이' 해야지
오래전 치매를 앓고 있는 80세 노모를  모시고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항상 아침 일찍 출근할 때면 오전 내내 혼자 계실 어머니 생각에 집을 나설 때부터  불안했습니다. 그리고 점심시간. 집에서 나만 기다리고 있을 어머니를 생각하면 마음이 조급해졌습니다. 다행히 집과 일하는 농장은 10분 거리라 경운기를 타고서 어머니에게 다녀옵니다. "엄니 오늘도 심심했지?" "아녀~ 괜찮아..." 뒷좌석에 노모를 조심히 태우고 동네에 하나뿐인 중국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돌아오는 길, 뒷좌석의 어머니는 어린아이처럼  모든 걸 신기해하셨습니다. "저것도 처음 보는 거네... 저것도..." "엄니, 그렇게 신기해? 우리 매일 드라이브할까?" "잉~ 그래 드라이 하자." "아니. 드라이 말고 드라이브해야지..." "잉~알았어. 드라이." 집 근처에 있는 신작로 길을 돌아서  탈탈거리는 오토바이로 힘겹게 언덕을 올라갔는데 어머니는 애들처럼 마냥 좋아하셨습니다. "엄니 나 돈 벌고 빨리 올게. 그래야 엄니 맛있는 거 사주지. 알지?" "잉~ 그려 빨리 와." 어머니는 치매로 인해 다른 건 기억하지 못해도  하나뿐인 아들을 돌아가시는 그날까지도 끝까지 기억하셨습니다. 날씨가 좋은 날이면 어머니와 함께 달렸던 그 길을 '드라이' 하곤 합니다. '엄마'라는 말은 그 단어 하나로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 엄마. 그러나 그녀는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한결같은  모습으로 계시지는 않습니다. 더 늦기 전에 엄마에게 사랑한다고 말해보세요.  따뜻한 전화 한 통 드리면서 감사한다고 마음을 전해 보세요.  # 오늘의 명언 내가 누군가를 위해 살아야 한다면,  내가 실망하게 해서는 안 되는 사람이 있다면,  그분은 바로 나의 어머니다. – 토마스 에디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설 준비! 한복&부모님선물 준비 끄읏! >< (여자 연예인 한복스타일)
대 명절 설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 쫌 더 나이 먹기전에 이번 설날은 특별히 예쁜 한복을 입고 집에 내려갈까 해욥.. 요즘 한복도 너무너무 이쁜게 많아서 저 같이 우유부단한 성격들을 한복 고르는데 아주 힘들것같아요 ㅋㅋ 스타들의 화보를 통해서 어떤 한복스타일이 있는지 미리 알아보고 골라볼까해욥?? ㅎㅎ 옛날 한복들은 색감이 아주 진하고 화려한 한복들이 많이 나왔는데.. 요즘 한복들은 단아하고, 은은하고, 고풍스러운 한복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단아하고, 청순한 스타일의 한복 '수지' 요즘 미모로 리즈 찍고 있는 수지! 점점 더 이뻐지고 있어요 .. 역시나 한복여신 인정! 새하얀 한복과 수지의 뽀얀 피부가 너무나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성숙하고 너무나 우아하고 아름다운 스타일 입니다. 구웃! 한복여신 레전드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이영애' 한복하면 '이영애'가 단연 레전드이죠~ 대표동양미인 답게 한복을 확 살려주면서 동양의 미를 제대로 살려주시는 영애님.. 너무 아름답고,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스타일입니다. 동양미를 물씬 풍기는 한복 '남보라' 전형적인 동양외모를 가지고 있는 남보라, 이미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한복이 잘어울림을 보여줬었죠~ 따뜻한 봄과 가을의 느낌을 주는 한복스타일 입니다. 단아하고 매력적인 느낌의 '설현' 섹시 아이돌가수의 느낌과는 전혀 다른 단아하고 우아함을 한복으로 표현한 설현! 개인적으로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한복입니다. ㅎㅎ 흰색저고리에 청자색치마로 차분하고 단아한 느낌의 한복~ 구웃! 트렌디 한 계량한복을 입은 '한효주' 드레스 + 계량한복은 믹스한 느낌으로 화려한 한복드레스의 느낌을 표현했네요~ 역시 '한효주'는 고풍스럽고 우아한 한복도 어울리지만 시크하고 화려함도 소화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수지와 설현 느낌의 한복이 단아하면서 청순하고 동양의 느낌을 주는 것이 제 스타일인 것 같아요 ㅎㅎ 제가 잘 소화할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옷이 사람을 만든다며.. ㅎㅎ 한복도 한복이지만.. 오랜만에 집에 내려가는 거라서 빈손으로 갈 수 없기에 부모님 선물도 찾아보았어요!! 뭐를 사드릴까 한참 고민하다가 평소 엄마, 아빠 두분다 어깨가 많이 안좋으시고, 특히 엄마는 거묵목이셔서 목에 통증을 많이 느끼셔서 목 어깨 안마기를 사드릴까합니다. 항상 집에 내려가면 어깨 아프다고 하셔서 갈때마다 마사지 해드리고 오는데~ 제가 없어도 안마구로 계속 꾸준히 마사지 하셔서 뭉친어깨와 목을 많이 풀면 좋을것같아요 ^^ 우왕~ 따뜻해지는 효과도 있으니 진짜 괜춘한것같아요욥! 저희 부모님이 제가 선물한 것 중에서 가장 좋아하실 것 같은데욥?? ㅎㅎ 목, 어깨 뿐아니라 여러부위도 사용할 수 있으니 실용성부분에서도 합격!! 제가 뭐 하나 사더라도 엄청 꼼꼼히 따져보고 사는 스타일인데.. 하이마트에서 할인하고 있어서 5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실용성 짱짱인 안마기 득템! 미리 설 준비 끄읏!! 본가 가서 가족들과 설 분위기 내며 즐거운 시간 보낼것만 남았네요ㅎㅎ 여러분도 미리 설 준비하셔서 가족들과 즐겁고 행복한 명절 보내세요 ^^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7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7-얼굴을 들어...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무더위가 이어지더니 오란비는 끝이 났다는구나. 이제부터 그야말로 불볕더위가 이어질 거라고 하는데 빛무리 한아홉(코로나 19)까지 더 널리 퍼져서 걱정이다. 아들이 있는 곳에는 걸린 사람들이 자꾸 더 늘어나고 있다고 해서 걱정이다만 지킬 것들 잘 지키고 입마개 잘 끼고 다니기 바란다.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얼굴을 들어 해를 보라. 그리하면 그림자는 뒤로 물러날 것이다."야. 이 말씀은 미국의 연설가면서 작가로 널리 알려진 지그 지글러 님이 하신 말씀이라고 하는구나. 너희들은 이 말씀을 보고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궁금한데 나는 끊임없이 좀 더 높은 곳, 더 나은 곳을 보며 그쪽으로 나아가라는 말씀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우리가 해가 떠 있는 낮 동안 하늘이 아닌 땅을 보고 있으면 늘 내 그림자를 보게 되는데 얼굴을 들어 해를 보면 내 그림자는 내 뒤로 간다는 것은 누구나 알 거야. 뭐 그리 남다른 겪음(경험)도 아니고 해 보면 바로 알게 되는 이런 참일(사실)을 가지고 그렇게 말씀을 하신 걸 보면 왜 이름이 널리 알려지셨는지 알 것 같았지. 살다보면 때론 아무리 애를 써도 잘 안 되는 일도 있고, 힘이 든 나머지 그럭저럭 지내다 보면 값진 때새(시간)가 훌쩍 지나버리기도 해. 하지만 그럴 때마다 고개 숙이고 제몸을 깎아내리며 더 힘을 잃게 되는데 그러지 말고 떳떳하게 높은 곳 밝은 곳을 보며 그림자를 보지 말라는 말씀이지 싶어. 참으로 나를 자라도록 애를 쓴다는 것은 남들 다할 때, 내가 하고 싶을 때, 일이 닥쳐 왔을 때만 힘을 쓰는 게 아니라 남들 안 할 때, 내가 하기 싫을 때, 닥친 일이 없을 때에도 하는 것이라는 말이 생각이 나는구나. 누군가 "애를 써도 안 되더라."는 말을 한다면 그 사람이 가야 할 쪽을 잘못 잡은 것이 아닌지 돌아보게 하라는 말도 있는 만큼 너희들도 나아가야 할 쪽을 제대로 잡는 것부터 했으면 한다. 땅을 보고 쏜 화살이 하늘로 갈 일은 끝내 없을 테니까 말이야. 오늘 하루도 기쁜 마음으로 하고 싶은 일, 멋진 일들로 가득 채워 가길 바란다. 4354해 더위달 스무하루 삿날(2021년 7월 21일 수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지그지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