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이 남자는 사랑이었을까? 아닐까? 의견 엄청 갈렸던 네이트판글

어렵네 어려워
결론은 모다???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많은 억측과 상상만으로 둘사이를 끝장낸다면 지난 7년의 세월이 너무 아깝지않은가?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것이 답이다. 부끄럽거나 화가 난다거나 구질해보인다거나‥이런감정 다 삿된것이다. 이별을 각오하고서 담담한마음으로 어디서 잘못된건지 헤아려볼필요가 있다. 뜻밖의 오해가 있을수도 있는법이다. 어떠한 말도 어떠한 감정도 다 받아들인다고 전제한뒤 만나 대화해보라. 무려 7년동안 사랑없이 잘대해준 남자라면 당신이 먼저떠나도 이상하지않다.
별것도 아닌거에 의미를...원래 결혼날짜 잡으면 오만가지 생각 드는거임 남자든 여자든 잘하는게 맞나?나를 사랑하는게 맞나?결혼하면 더 행복한게 맞나? 당연히 드는 생각 친구끼리 한말 가지고 너무 갔네요 좀더 살다보면 느낄때가 있을거에요 ㅋ
사랑이란 단어로 표현을 안한거지 7년이나 만나고 결혼을 준비했으면 그냥 사랑하는거 아닌가? 여자분..안타깝네요...왜 사랑이란 표현에 꽂혀갖구..ㅜㅜ
@wiseeva 헤어지고 나면 깨닫겠쥬? 힝
자신이 결혼에 대한 확신이 있다해서 상대도 그러란 법은 없잖아ㅠㅠ 결혼 앞두고 오만가지 생각 들다보면 친구랑 그런 상담할 수도 있는건데 왜 굳이 남의 카톡을 뒤져대 그러니깐.. 우연히가 어딨냐 자기 손으로 눌러 들어가 봐놓고 그렇게 이미 스스로 불안감과 의심을 가지고 있으니 사고가 확증편향으로 치달아가는 거고 무엇보다 최악의 결정은 대화를 피한 것 단언컨데 남녀관계는 첫째도 대화, 둘째도 대화, 셋째도 대화, 오직 대화가 가장 중요함 말뿐인 사랑이라는 단어보다 훨씬 큰 행동으로 사랑을 보여준 남자를 그렇게 보내다니 참 벤츠도 아무나 타는거 아니구나
안타깝지만 누구의 잘못이라기 보다는 이미 여자분 스스로 남친과 자신에 대한 믿음이 없었네요. 사랑은 열정으로 시작해서 안정감과 편안함으로 자리매김하게 되는데 남친의 경우는 연애과정을 봤을 때 아마 열정의 단계를 거치지 않고 편안함의 단계로 바로 진입했을꺼에요. 그래서 불타는 열정이 없었던 자신의 사랑에 스스로 의구심을 갖게 된 것이 아닌가 합니다. 하지만 열정의 단계를 거쳤던 거치지 않았던, 과거에 그사람이 나를 사랑했던 사랑하지 않았던, 중요한 것은 내가 그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이고 결혼생활이 행복할지 불행할지에 대한 책임의 반은 스스로에게 온전히 있는 겁니다. 예를들어 불타는 연애를 했어도 열정 이후의 단계를 잘못 밟아 나가면서 오히려 불행해지는 부부도 있고, 결혼 초기에 많이 싸우다가도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신뢰가 쌓이고 안정감이 생기면서 잉꼬부부가 되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최종적으로 행복해지는 사람들의 특성은 스스로에 대한 믿음과 상대방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대화하고 서로를 조금씩 바꾸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파혼하지 말고, 자신을 좀 더 믿고 깊은 대화를 해봤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