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ews
4 years ago5,000+ Views
태양광, 이차전지 시장 선점을 위한 한중일 기업의 행보가 빨라진다.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다양한 융합 솔루션과 고효율 제품 개발로 주도권 잡기에 돌입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