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doquando
5,000+ Views

유사연애 시도하다가 거절당한 아이돌

팬들 왜 이렇게 웃기져 ㅋㅋㅋㅋㅋㅋㅋ
이 아이돌 성격은 또 왜 이렇게 하찮고 ㅋㅋㅋㅋㅋㅋㅋ 기여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온앤오프 와이엇이라고 하는데 물론 전 누군지 모르겠어요 +_+
웃겨서 찾아봤더니 원래 좀 빙구미가 있네여
아래 첨부한 링크는 동영상인데 ㅋㅋㅋㅋ

얘 별명이 타피오카 펄인데 팬들이 브이앱에서 "공차에서 심재영 추가요 하면 펄추가 해줘요" 라고 장난 쳤는데 그거 믿고 진짜로 공차가서 심재영 추가해주세요 했다가 알바생이 못알아들으니 머쓱해하며 정신이 없는 척 했다는...
이걸 믿고 진짜로 하냐 ㅋㅋㅋㅋㅋㅋ
2 Comments
Suggested
Recent
1빠! 좋은 카드에는 댓글을 다는 것이 인지상정! 잘 봤으니까 짤 조공 하나 올리고 갑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commentbot 감사감사! +_+ 무플방지위원회 화이팅!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