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문 대통령 또 백신 외교, 화이자 회장에 내년 3000만회분 외에 더
21일 대통령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에서 앨버트 화이자와 백신은 불라 화이자 회장(현지시각)과 인터뷰를 갖고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불라 회장에게 내년 추가 백신 확보와 관련한 지원을 요청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면담 행사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이수혁 주미대사, 남영숙 경제보좌관, 존 셀립 화이자 수석부사장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화이자 회장의 각별한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화이자 박사는 mRNA 플랫폼에서 전례 없이 신속하게 COVID-19 백신을 개발, 생산함으로써 세계는 대유행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화이자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한국과 이스라엘 간 백신 교류가 세계 최초로 모범적으로 이뤄졌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도 추가 백신 확보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8월에, 정부는 2022년에 한국인들이 사용할 3천만 개의 백신을 구매하기로 화이자와 계약을 맺었다. 문 대통령은 신종 돌연변이 바이러스 지속 등 불확실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기존 3000만회 이상 화이자 mRNA 백신을 추가로 구입해 공급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며 원활한 실무협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내년 백신 조기 공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불라 회장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게다가, 문 대통령은 K-글로벌 백신 허브가 되기 위한 한국의 정책을 소개하고 화이자사의 지원을 요청했다. 한미 정상은 지난 5월 미국의 백신 기술과 한국의 우수한 백신 생산 능력을 결합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한 협정을 소개했다. 그는 또한 한국과 함께 화이자도 전염병의 조기 종식을 추진하고 인류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불라 회장은 COVID-19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감사하며 향후 견고한 파트너십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불라 회장은 대유행의 조기 종식을 위한 공동목표를 위해 모든 과학적 역량과 생산능력을 동원하고 있으며, COVID-19 백신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환자들이 화이자사의 혁신적인 치료법과 백신에 접근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과 화이자는 이날 인터뷰를 통해 상호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논의를 계속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이라고 강조하면서 백신 외교를 통해 예방접종, 검역, 일상생활의 조화를 빨리 실현하고 COVID-19 극복 선도국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글로벌 제약사 대표들과 직접 만나 백신 공급과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백신 외교를 긴밀히 진행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불라 화이자 회장과의 회견에서 얀센을 제외한 주요 백신 개발업체 대표들을 모두 만났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28일(동영상) 모더나, 올해 1월20일(동영상), 4월27일(동영상), 6월12일(영국), 6월15일(큐어백) 등 백신 개발업체 대표들을 만났다. https://blog.daum.net/dkrlwk https://dbwlswl.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