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news
10,000+ Views

나이프와 포크, 왜 교차할까? - 백훈(중앙대학교 국제관계학과 교수)

‘Continental 아침식사’의 의미  외국에서 호텔에 숙박을 하게 되면, 왠만한 규모의 호텔인 경우 대부분 아침 식사가 제공됩니다. 이때 예약확인서에 ‘컨티넨탈’ 아침식사라는 표현이 적혀 있는 것을 보게 되는데요. 여기서 ‘컨티넨탈’은 ‘유러피안’의 의미라는 것은 대부분 알고 있습니다.  ‘컨티넨탈’ 아침식사는 대게 가벼운 음식, 예로 커피 또는 홍차, 크로아상 같은 빵류, 그리고 작은 크기의 잔에 담긴 과일 쥬스 정도이지요. 이외에도 계란, 베이컨 또는 소세지, 해시브라운, 거기에 와플까지 나오는 ‘아메리칸’ 아침식사와는 비교도 안될만큼 간단한 메뉴인 셈입니다.  유럽 사람들이 아침식사를 가볍게 하는데는 미국 사람들과의 다른 생활습관이 이유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유럽 식당들은 저녁 8시나 되어서야 저녁식사를 위해 식당문을 여는데요. 그렇다보니 유럽 사람들은 대부분 늦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그만큼 잠자리에 드는 시간도 늦을 수 밖에 없겠지요.  이에 비해 미국 사람들은 훨씬 일찍 저녁식사를 하고 비교적 일찍 잠자리에 드는 편입니다. 그러니까 자연스럽게 미국 사람들은 아침식사를 배불리 먹게 되고, 반면에 유럽 사람들은 가벼운 아침식사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벼운 아침 식사를 즐기는 유럽인들의 ‘컨티넨탈’ 아침식사. 유럽 사람들이 아침식사를 가볍게 하는데는 미국 사람들과 다른 생활습관이 이유다. 식사 도중에 잠시 자리를 비워야 할 때, 웨이터에게 접시를 치우지 말아달라는 ‘무언의 표시’로 유럽인들은 나이프와 포크를 서로 교차해 놓는다.  Continental 스타일  이처럼 ‘컨티넨탈’이라는 표현이 유러피안을 뜻하게 된 연유는 15세기~16세기로 거슬러 올라가게 됩니다. 유럽 사람들이 해양으로 진출을 하면서 비로소 유럽을 ‘대륙’으로 인식하게 되었고, 이때부터 ‘유럽 = 대륙’이라는 인식이 유럽 사람들이 공유하는 유럽이념의 중요한 요소가 되기도 했습니다.  외국인들과 서양식으로 식사를 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조금 번거롭기는 하지만 그들의 식사예법을 알고 있는 것은 좋은 인상을 주는데 도움이 됩니다. 고기를 나이프로 썰 때 매번 나이프와 포크를 바꿔잡는 ‘아메리칸’스타일은 그대로 바꾸지 않고 식사하는 ‘유러피안’ 스타일과 구분됩니다.  식사 도중에 잠시 자리를 비워야 할 때, 웨이터에게 접시를 치우지 말아달라는 ‘무언의 표시(silent service code)’로서 나이프와 포크를 접시의 오른쪽 아래에 45도 정도로 벌려놓는 것이 ‘아메리칸’ 스타일이고, 나이프와 포크를 서로 교차해 놓는(criss cross) 것이 ‘유러피안’ 스타일이지요.  식사가 끝났음을 알리기 위한 표시는 두 스타일 모두 나이프와 포크를 10시20분 방향으로 가지런히 놓는 것입니다. 단, ‘아메리칸’ 스타일은 포크의 날이 위로, 그리고 ‘유러피안’스타일은 아래로 향해 놓는 차이는 있습니다.  조금 번거롭긴 하지만,‘첫 인상을 만들 수 있는 두 번째 기회는 없다’라는 서양의 격언을 떠올리면 이만한 번거로움은 감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잘 지켜지진 않지만, 어른이 수저를 들면 아랫사람도 식사를 시작하고, 음식을 짓기 위해 들인 공을 헤아리고, 또 그 음식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살피라고 가르친 우리 선조들의 식사 예절도 서양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을 겁니다.
insightnews
6 Likes
5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 제약회사가 마약을 팔았던 사건
1960년대 초반 즘 호남 해안가 어촌 마을을 비롯한 섬 지역과 강원도 광산촌 같은 외진 도서지역에서 마약중독자가 급증했다. 정부에서는 마약밀매 조직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딱히 성과는 없었다. 다만 이들 중독자들이 진통제를 자주 사용했고, 농부, 광부, 어부들이 고된 육체노동을 마친 후 '놀랄만큼 효과가 좋다'는 진통제를 먹는다는게 특이점이었다. 1965년 봄. 국과수 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이창기 약무사가 시중에서 수거한 진통제 '셀파디 메독신'에서 특정 성분을 검출하는 실험을 했다. 국립 보건원에서 이물질로만 명명된 성분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한편, 제약회사 공장의 직원들이 특정성분의 액체 드럼통을 가져와서 진통제 배합과정에서 쏟아 부었고, 직원들은 이 드럼통을 '메사돈'이라고 불렀다.  1965년 대한민국을 뒤집은 '메사돈 파동'은 제약회사들이 합성마약 메사돈을 넣은 의약품을 팔아 평범한 사람들을 마약중독자로 만들었던 사건이다. 기업윤리는 개나줘버린 제약회사와, 부패한 공무원과, 뒤를 봐주던 정치인의 3박자가 잘 맞은 희대의 좆같은 사건이다. 메사돈(Methadone)은 헤로인이나 모르핀 중독의 치료용으로 쓰이는 합성 마약이다. 2차세계대전중 독일에서 모르핀 대용으로 개발한 진통제인데 치료용이라고는 하지만 어차피 이것도 마약은 마약이다. 심각한 중독자를 치료할 때 최악대신 차악으로나 쓰는 정도의 약. 합동 조사결과 서울의 한 제약회사의 약사가 마약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제공했고, 이 합성마약의 원료를 유명 제약회사들이 서로 공급하면서 진통제라고 만들어 팔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허가를 담당하던 공무원과 뒤를 봐줄 정치인에게 뒷돈을 댔음은 물론이다. 1965년 3월을 기준으로 정부에서 추정한 이 사건의 피해자 수는 1만 5천명에서 3만명 수준이었으나, 전문가들은 적어도 10만~23만명이 피해를 보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사건은 어마어마한 파장을 낳았고 공무원과 유통업자 등 152명이 쇠고랑을 찼으며 제약회사 23곳이 문을 닫았다. 보사부 장관부터 약무국장까지 관료 7명도 옷을 벗어야 했다. 그러나 정작 가장 중요한 주범 8명은 해외로 도피하여 잡지 못하였다. 시중에 유통되는 진통제에서 메사돈이 있다는 걸 발견한 사람은 국과수의 약무사 이창기였는데, 덕분에 출범한지 10년이 된 신생기관이었던 국과수의 위상이 드높아졌다고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