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kbear74
500+ Views

초롱 주부님은 휴식 중!

아찌와 숙면을 취하는 초롱맘 4살.
음?
암만 봐도 초롱 맘이 아찌한테 발차기를??
아찌 *살. 신경 쓰지 않고 주무시옵니다.
초롱: (그래그래 신경 많이 쓰면 화병으로 도진다 했어)
아찌 화병이 뭔지 몰라 얌전히 자는 중...
아찌: (생선..캔..간식)
꿈에서도 식탐 많은 아찌였다.
후욱후욱-.
집사의 위험한 숨결(?)을 전혀 감지하지 못한 아기 고양이와 엄마 고양이.
초롱 [스스슥 스킬 발동!] 일정 거리 이상 집사와 떨어지기. *주의: 스킬 사용 시 아찌를 보호할 수 없음.
아롱: (엄마! 집사와 날 두고 가지 마!!)
초롱: (딸 너의 희생을 잊지 않으마..!)
초롱이는 거리를 벌려 안전거리를 획득하는 데 성공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떻게 해야 용서받을까요?
앞벅지미안해ㅋㅋㅋㅋ 주말에 미루던 이발을 했습니다. 털찐애들 둘만했는데 나는 전문가도아니고... 저항이 심하여 이게 최선이었습니다만 ㅜ 라온이는 땜빵이 많아서 밤하늘별자리같네요. ㅎ 피부가 않좋아서 자꾸 저렇게 되요. 뒤통수 디자인도 힘들고 ㅋ ㅋ 아니 애초에 디자인할 실력이 아니잖아요? 나도 털장화해주고싶었는데 ㅋㅋㅋ 미..미안하다 실망임 집사..이게 츄르한두개로 끝날일이야? 내등짝인데 몹시 낯설다집사.. 물렁살다온씨는 진짜 백배힘들더라구요. 이쪽저쪽 당겨가면서 밀었는데 왜케 줄무늬가 많이 생겼는지 ㅋㅋ 난생처음 미용당한 김다온은 저항이 더 심해서 이게 최선이었습니다. 정말 ㅜ 근데 뭔가 밀고나니 작아진 느낌 ㅋ 다온이는 이중모같아요. 털이 얼마나 빽빡한지 뿜어대는 털의 양이 남다르고 비듬도 자꾸생기니까 밀어드렸습니다. 죄책감들게 만드는 안쓰러운포즈로 ㅋㅋ 어..어떻하죠? 미용할때 목욕할때는 그렇게 집사년 내 너를 가만두지 않을테다. 분노의 끝을 보여주더니만 ..조금놀아주고 츄르 받치고 놀아드리고나면 금새 골골쏭을 불러주는 우리주인님들 .. 미안하고 사랑스러워서 ㅠㅠ 눈물이 납니다 집사는 몸살이 났지만요. 아침까지 뻗어있었네용 #야매미용 풉..형누나 꼬라지 왜 저럼? 같은스크래쳐 다른느낌 여백의 미가 다릅니다. ++추가 친구가 뼈때렸어요 ㅠ 털찐거라 우겼는데 이제는 안될듯.. 소담이는 친구네 멍뭉이 공교롭게 같은날 같은일을 당했어요. before after
지켜보고있다.... "만또아리네"
어느덧 훌쩍커서 밥 빨리 안주냐고 저리 노려요~ 간식 똭!!!!! 가져다 드려야하는 상석!!!!! 어딘가에 숨어있다 제가 가면 나타나서 저러고 있는 .... 찌룽이... 요늠은 개냥이 크림이예요~ 갓태어나서부터 돌봄해서인지.. 곁을주는 아이예요 어느날부턴가 콧물줄줄~ 털은 단모임에도 다 엉키고 꽤재재하고~ 수염마저 엉켜있고~ 안되겠단생각에 .. 약도 먹이고 코닦아주고 털정리도 해서 다시 이뻐진 크림씌~ 다 내어주는 우리 크림이 입양가면 너무너무 좋겠어요~ 7월이되면 태어난지 딱 1년이 되네요~~^^ 이름:크림이 나이:19년 7월생 성별:남아(중성화안됨) 성격:그냥착함(개냥이) 여름엔 특히 물부족현상이 생기면 안될듯해서~~ 사다두니 아주 잘 이용해주네요~^^ 요아이는 "랭이"라고해요~ 눈이 축쳐져있는 측은해보이는 그런 아이예요~ 어느날 오른쪽 앞발을 다쳐와서 너무 맘에 걸리네요~ 절대 곁을주지 않는 아이라~ 어떻게 해줘야할지 고민이예요 ㅜㅜ 동네냥이들을 돌봄한지..6년?정도 된듯하네요~ 초반엔 사람들 시선을 피해 몰래몰래 주기시작한게 벌써 이렇게 됐네요~ 정말 다해인건, 동네분들이 다들 좋게봐줘서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종종 아이들 챙기는 급식소에 통조림 몇박스와 아이들 사료를 두고 가시는분도 계실정도네요~^^ 만또아리네는 무탈하게 지내고있어요~ 못쨍긴 아라리씨는 저러고 턱아프게 있구요 또동형님은 빙구모습으로 지내요~~^^ 만두는 ㅎㅎㅎ늘 화가나있어요 동굴 속 열폭한 만두 ㅎㅎ 꼭 따로 놀아줘야하는 아라리 너무 잘노는 동생들이 무서워 피신하는 또동횽님 올여름도 길냥&만또아리 무탈하게 건강한 모습으로 지내주길 바래봐요~~ 2020/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