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1,000+ Views

한살림진주와 토박이말바라기 손잡다

#토박이말바라기 #한살림진주 #운힘다짐풀이 #협약식

오늘 한살림진주와 운힘다짐풀이 잘 마쳤습니다. 첫걸음을 내디딘 두 모임이 주고 받은 다짐처럼 잘하길 빌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뒤풀이에서 나눈 이야기까지 하나씩 이뤄가도록 힘과 슬기를 모아 주세요.^^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삶은 다만 긴 거짓말
삶은 다만 긴 거짓말 사라지는 것들은 왜 단단한 것들 만을 남기고 떠나나요 말랑한 것들은 왜 사라지고 마나요 바다의 바닥에 딱딱한 죽음 하나가 구릅니다 조개 껍데기 하나가 구릅니다 때마침 옆을 지나던 소라 게 한 마리 관심을 보이며 다가옵니다 빈 껍데기 앞에 선 게는 그 안을 오래도록 들여다 봤습니다 집이 너무도 깨끗했기에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웠거나 그게 아니면 누군가 장난을 치는 것이라고 게는 생각했습니다 죽음이 보기에 삶은 다만 긴 거짓말이고 삶이 보기에 죽음은 유치한 장난이겠죠 금방이라도 누군가 돌아올 것 같은 깨끗한 빈집 앞에서 게는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집게로 조개껍데기를 두 어번 두드려 보고 또 괜히 주위를 서너 바퀴쯤 돌아보고 나서야 빈 껍데기가 맞다는 사실을 확인한 게는 그제야 말랑한 아랫배를 껍데기 속에 밀어 넣었습니다 가장 단단한 것 속으로 가장 부드러운 것을 밀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어김없이 또 한 번의 밤이 찾아옵니다 등껍질이 막 영글어 가는 이른 밤 속에서 게는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소리의 출처를 찾던 게는 이내 그 출처가 자신의 집이란 사실을 알았습니다 껍데기가 알맹이를 집이 저를 비워놓고 사라진 주인을 단단한 것이 말랑한 것을 부르는 소리였습니다 그리하여 게도 빈집처럼 가만히 눈을감고 집게발로 얼굴을 가리고 말았습니다 게가 잉태한 슬픔은 별이 되어 빈집의 벽을 타고 흐르고 게의 바다는 그 농도를 더해갔습니다
[연애의참견3] 수능 언어만점자가 와도 풀수없는 남자친구 언어
🔔연애의참견3 25회 - 도전! 남친벨🔔 (다 맞추는사람이 고민녀 남친 데리고가...) [문제1] 스트레스 받아서 남자친구한테 고민녀가 같이 떡볶이를 먹자고 했다 만나서 떡볶이를 먹고 있는데, 갑자기 남친이 짜증을 내더니 가버렸다. 왜 갔을까? 미쳤다~ 찢었다~ 라는 표현을 써서? 매운 음식을 먹기 싫어서? 맞춰봐라 휴먼 정답: 내가 떡볶이 안먹고 싶었던거 알면서 시켜서 (카톡을 다시 정독 해봐도 풀이를 몰라 오답노트 못적는 고민녀) 마음대로해ㅋㅋ = 완곡하게 거절한 표현이었다고 함 아 나 1번부터 틀렸음.... [문제2] 내일 11시에 만나자고 서로 동의를 했다. (이 카톡 전에 남친이 내일 11시? 라고 물어봤었다) 그런데 이날 "넌 왜 이렇게 배려가 없냐!!" 라는 소리를 들었다. 왜 이런 소리를 들었을까? 1) 일어나서 연락 한다고 해놓고선 안했다 = 약속을 안지켰다 2) 용! 이 철없어 보이고 싫었다 3) 꿈에서 보자~ 했는데 꿈에 안나타나서 ㅋㅋㅋㅋ (주우재 답변때문에 웃겨서 머리 안돌아감) 다음날 11시 정답: 내가 피곤한걸 이미 알면서도, 배려없는 고민녀가 오고싶어해서 억지로 나오게 했다. 11시에 만나는거 맞냐고 한번 더 물어본 것 = 피곤해서 거절 한 것 각자 집에서 쉬자고 알아서 얘기 해줬어야 센스 있는 여친^^! [문제3] 남자친구의 퇴근 시간에 맞춰서 음식을 미리 시켜놓아야 하는 고민녀. 남자친구는 한식, 양식 빼고는 다 좋다고 한다. 초밥은 어때? 라고 했지만 마음대로 하라는 남자친구. 어떤 음식으로 시켜야 할까? 일식...? 중식...? 정답: 원래대로 초밥을 시켰어야 했다. 마음대로햌ㅋ = 별로라는 뜻 아니었어? [문제1] 떡볶이에서도 그렇게 쓰였었음 네~ 고민녀가 문맥의 뉘앙스를 읽지 못하고 문제를 틀렸습니다^^! [문제4=마지막문제] 늦을거 같다고 기다리지 말고 뭐 먼저 먹고있으라는 남자친구. 고민녀는 먼저 먹고 있어야 할까? 말아야 할까? 1) 1시간만 기다려보고 먹는다 2) 아무것도 먹지않고 기다린다 3) 음료수와 에피타이저까지는 먹어두고 기다린다 (.........) 고민녀는 음료수만 시켜놓고 기다리는걸 선택 정답: 진짜로 먹는다 (본인은 먹고옴) 이 변수는 생각도 못함ㅋㅋㅋㅋㅋㅋ 눈치를 타고나지 않았으면, 본인 말이라도 잘 들으라고 하는 남자친구 다 맞춘사람? 난 0점이야.. 난 틀렸어.. 난 눈치가 없는 상놈이야.. 요즘 이 말만 한다고 함 남친의 진심을 파악할 좋은 방법은 없어요 고민녀분.. 빨리 도망치세요
짤줍_457.jpg
비 겁나 오네영 이런 날은 출근 안해야 되는거 아님? 물론 출근은 매일 하기 싫습니다만 ㅋㅋㅋㅋㅋㅋ 짤줍이 저한테두 일탈이에여 열분덜... 오늘은 비도 오고 기분도 꽁기꽁기하니까 사투리플 한번 해볼라는데 괜찮으쉴? 기분이 꽁기꽁기하니까 접때 빙글에서 봤던 댓글도 생각나규 (이거 보고 언짢아서 그러는거 절대 아님) 저기 좋아요가 6개나 있다니 지짜 사투리 쓰는게 거북한 사람이 저러케 많단 말? (언짢아서 그러는 거 맞는 듯ㅋㅋㅋㅋㅋㅋ) 그렇게 많으시다면 오늘 한번 거북하게 해드릴게유 ㅋㅋㅋㅋㅋㅋㅋ 그럼 손가락 사투리플 갑니다 ㅇㅋ? 1. 노래방 예약하는 전라도 시방 모대야 2. 노래방 예약하는 경상도 겁재이 아이고 급재인데요? 그나저나 다비치 지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진짜 경상도 가짜 경상도 구분방법.txt 정확히는 ㅇㅂ 구분방법 끌고가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충청도라고 다 같은 충청도가 아니여 아 기여? 알아서 햐~ 5. 갱상도라고 다 같은 갱상도가 아니디 긍까 이걸 와 모르노? 답답시릅네... 6. 갱상도사투리는 매우 효율적인 언어다 갱상도 사투리에 성조가 있는건 다들 알져? 성조가 있어서 이걸로 받아쓰기가 가능한 매우 효율적인 언어임 ㅋㅋㅋㅋ 스울사람들 이거 구분 몬한다캐서 내 깜짝 놀랐다 아입니꺼! 7. 전라도 요즘은 사투리 많이 안써~ 아 있냐~ 이건 갱상도사투리에서 맞나? 랑 일맥상통하는듯 자꾸 맞나 카면 대답해줘서 당황 8. 나도 이거 사투린지 몰랐는디 으➡️으↗️으↘️가 사투리라는건 나도 처음 알았음여 ㅋㅋㅋㅋㅋㅋㅋ 저 이거 사투린줄도 모르고 외국인한테도 썼는데 외국인들이 나중에 말하더라구여 표정으로 알아들었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 9. 갱상도 사람들 함 마챠 보이소 4번빼곤 다 알겠음 ㅇㅇ 다들 식사는 하셨져? 저도 이거 쓰다가 밥묵고 이어서 썼심더 ㅋㅋ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이거 저도 유머에다 쓰긴 했지만 사투리가 교양없고 웃겨서가 아니라 다양한 언어들 중 하나라는거, 다양성의 척도임을 보여주기 위함을 알아주시길 ㅋㅋㅋ 실제로 서울말이 표준어가 된건 일제시대라는것도 다들 아시져? ㅋ 사투리는 틀린게 아니라 다른거라는걸 다시 한번 강조하며 오늘의 짤둥이 물러갑니동 ㅋㅋㅋㅋ 참! 댓글은 다들 사투리로 달아 보는거 어때여? 서울사람들은 서울말로 부산사람들은 부산말로 광주사람들은 광주말로 충주사람들은 충주말로 원주사람들은 원주말로 제주사람들은 제주말로 ㅋㅋㅋㅋㅋㅋ 달아주세여 ㅋㅋㅋㅋㅋㅋ 당당하게 쓰자 사투리!!!!! 이거 쓴다고 점심시간 다 썼네 ㅋㅋㅋㅋ 그럼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
디스커버리
디스커버리 여자는 TV를 켰다 수백개의 채널을 한 바퀴 돈 뒤 다시 반을 돌고서 여자는 다큐멘터리 채널 중 한 곳에 불시착 했다 남자가 다가와 여자의 옆에 앉았다 두 사람 사이에 표범이 나왔다 표범은 축 늘어진 가젤의 목덜미를 물고 나무를 오르고 있었다 표범은 고독한... 여자가 볼륨을 높였다 포식자입니다 수컷은 짝짓기 철 동안, 암컷은 100일의 임신기간과 새끼를 돌보는 2년의 양육기간을 제외하고 그들은 생의 거의 대부분을 홀로 지내며 홀로 사냥합니다 TV에서는 새끼들을 옮기는 어미 표범의 모습이 나왔다 한 마리씩 차례대로 목덜미를 물고 "좀 그렇지 않아?" 남자가 얘기했다 사랑과 죽음의 외연이 닮아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듯이 "글쎄." 여자가 대답했다 그러나 여자는 발견했다 사랑과 죽음은 반의어가 아닌 유의어 관계에 가깝다는 사실을 사랑에 깊숙히 송곳니를 박아 넣으면 죽음이 여자는 깨달았다 그녀가 왜 때때로 사랑하는 것들을 죽이고 싶은 은밀한 욕망에 시달렸는지 남자가 장난스럽게 여자의 팔을 물었다 여자도 남자의 팔을 물었다 그녀가 그를 사랑하는 만큼은 아니었지만 남자보다는 더 세게 물었다 여자가 놔준 남자의 팔에는 여자의 어금니 자국이 선명하게 남았다 두 사람의 거실에 사바나의 낮달이 걸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