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lla
1,000+ Views

도로 위 무법자들 응징

최근에 블랙박스를 새로 사서 적극 활용 중입니다ㅎㅎ

깜빡이 안켜는 택시, 꼴리는대로 휘젓고 다니는 오토바이 등등 블랙박스에 저장된 사진 영상으로 신고합니다

위반하는 모든 운전자들을 신고할 수는 없지만, 조금이나마 경각심을 주고 싶어서요~

제가 대충 아는 범칙금은
터널내 차로변경 10만원, 방향지시등 불이행 3만원, 불법주정차 4만원 등등이 있어요... 자세한건 네이버에서 잘 찾아보시고...ㅎㅎ

모두들 교통법규를 잘 지킵시다~
9 Comments
Suggested
Recent
@galux02 ㅋㅋㅋ 신고사유를 선택하도록 되어 있는데 "예방 (방지, 공동의 이익)"으로 선택합니다 ᆢ 항상 법규안지키는 것들은 계속 안지켜서 경각심이 없으면 지가 법을 어긴건지 아닌지도 모르죠ᆢ법을 지키라고 경각심을 주는게 엿 먹이는거라면 교통경찰은 엿장수인가? ㅎㅎ 마음대로 생각하시길 ㅋㅋ 서로의 안전을 위해 만든 법규를 지키자는게 질타받을 일인가요? 방해가 되었고 위험하게 운전하니까 올바른 교통문화가 정착되었으면 해서 신고하는겁니다ᆢ그리고 저는 교통법규 잘 지킵니다 ㅋㅋ 교통법규 잘 지키시길~~
운전에 방해가 되었을때는 신고가 답이나 방해가 되지 않았는데 신고하는건 신고 정신이 투철한게 아니라 그냥 당신이 즐겁기 위해 하는것이겠죠 엿먹어라 식으로 그게 참 좋으신가 봅니다 당신도 당해보면 기분 더러울텐데
@galux02 그르게여 저도 뭐 자랑할일은 아니라고봅니다
비상등으로 양해구하는 차는 봐줍시다.😔
@assgor900 비상등 켜면 신고 안해요ᆢ 보통 택시가 비상등을 안켜더라고요
하루종일 운전으러 먹고사는 저도 신고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정해진 법대로 운전하면 문제될게없는데 법을 안지키는 차들때문에 사고날뻔한적이 한두번이아니에요
저도 가급적이면 신고 하는 편입니다. 경찰 없다고 신호위반 난폭운전하는 놈들은 그만큼 댓가를 치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화물차들 살인병기급인데 울산에 공단쪽에는 무법천지라서 나한테 걸리면 무조건 신고 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에게 우산을 양보한 경비원
지난 6월 말, 영국에 사는 멜 씨가 대형 슈퍼마켓 체인점 모리슨즈를 방문했을 때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멜 씨가 차 안에 앉아 소나기가 그치기를 기다리고 있을 때, 그녀의 눈에 홀로 비를 맞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기둥에 목줄이 묶인 개가 마켓 입구를 응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보호자가 잠시 마켓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리고 보호자가 마켓에 들어간 그 잠깐 사이, 비가 쏟아지기 시작한 것이었죠.  그때 주변을 순찰하던 건장한 체격의 경비원이 묶여 있는 개를 보고 다가왔습니다. 그는 주변을 둘러보며 보호자를 잠시 찾는듯싶더니, 이내 자신이 쓰고 있던 우산을 개의 머리 위로 옮겼습니다. 멜 씨는 정작 자신은 비를 맞으면서도 개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경비원의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고, 이 모습을 촬영해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그리고 멜 씨가 촬영한 이 한 장의 사진은 며칠 만에 2만 회 이상 리트윗되며, 정체불명의 경비원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엄청난 인기스타가 되었습니다. 바로 모리슨즈 마켓의 경비원 이단 씨입니다. 트위터에서 개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자신의 사진이 큰 인기를 끌자, 그가 쑥스러워하며 응답했습니다. "저는 사람들에게 웃음을 안겨 주는 걸 좋아하지만, 녀석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행동이 이렇게 큰 반응을 보일 거라곤 생각도 못 했습니다." 이에 개의 보호자 데이빗 씨 역시 트위터를 통해 그에게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는 마켓에 방문할 때마다 항상 친절하게 대해주는 분입니다. 저는 물론, 제 아버지와 남동생에게도 무척 친절해요. 그리고 반려견 프레디도 그에게 감사하고 있을 거예요." 한편, 모리슨즈 측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모리슨즈를 방문하는 고객과 반려동물이 기분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9,000개의 우산을 제작했다"고 밝혔는데요.  네티즌들은 "이상한 짓 하지 말고 이안 씨 월급이나 올려라" "반려견을 왜 위험하게 바깥에 묶어두나요? 저런 행동 좀 고칩시다" "가슴이 뜨거워진다. 이안 씨가 진정한 영웅 아닐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P.S 마지막 인터뷰 실화입니까...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6월 29일] 오늘(6월 29일)부터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과태료 8만원 오늘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스쿨존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주민이 신고할 수 있습니다. 단속 공무원이 현장을 확인하지 않아도 사진 2장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되는데요. 과태료는 승용차 기준 8만원입니다.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경찰이 불법 주정차 차량을 단속합니다. "(너무 하시네요 정말)" "2초든 3초든 시간에 관계 없이 정차는 스쿨존에서 안되니까요." 이제 담당 공무원의 현장 단속 없이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전국에서 시행됩니다. '안전신문고' 앱으로 불법 주정차 차량을 찍어 신고하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과태료는 승용차 기준 8만 원.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한 차량이 대상입니다. 주말과 공휴일은 제외됩니다. 다만 어린이보호구역 내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는 기존처럼 연중 24시간 적용됩니다. 신고는 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명확히 보이도록 2장 이상 찍으면 됩니다. 사진에는 어린이보호구역 표지판이나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황색 실선 등이 나타나야 합니다. 정부는 주민 홍보를 위해 한 달 동안 계도 기간을 운영하고 8월 3일부터 실제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스쿨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과태료8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