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1369987
10,000+ Views

사탄과 베드로의 야구시합



사탄이 베드로에게
야구시합을 제안하자 
 

베드로가 말했다. 

 
유명한 선수는
다 천국에 와 있는데~ 

 
괜찮겠어?” 

 
그러자 사탄이 대답했다.
.
.
.
.
.
.
.
.
.
.
.
.
.
 
염려 없어~. 
 
유명한 심판들은 전부
나한테 와 있다구.” 
 
ㅋㅋㅋ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중지는 만물의 공통욕인가보다
월욜. 여기가 약국이네요 ㅎ
어마무시한 외국 김여사😳😳😳
오늘도ᆢᆢ😃😁😁😆😅🤣😂👍👍👍
왕냥이 너무귀욥~ 🥰 100만벌트 전기 후덜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1 . 여자가 진정 원하는 것 전설에 의하면...    이웃나라와의 전쟁 중에 젊은 아더 왕이 복병을 만나 포로로 잡히는 신세가 되었다.    이웃나라 왕은 아더 왕을 죽이려다 그의 혈기와 능력에 감복하여 아더 왕을 살려줄 하나의 제안을 했다.    그 제안이란, 아더 왕이 1년 안에 이 질문의 답을 말하는 것이었다. “여자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what do women really want?    아더 왕은 자신의 왕국에 돌아와서 모든 백성들에게 이 질문을 묻기 시작했다.    현자들, 공주들, 창녀들, 승려들, 심지어 광대들과 일반 백성들에게까지...     하지만 그 누구도 만족할 만한 답을 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한 신하가 북쪽에 늙은 마녀가 하나 사는데 아마 그 마녀는 답을 알 것이라고 말했다.    약속했던 1년이 지나 마지막 날이 다가오자 더 이상 답을 구하지 못한 아더 왕으로서는    이제 늙은 마녀에게 물어보는 것 이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게 되었다.    늙은 마녀는 답을 알려주는 대신 아더 왕이 거느린 원탁의 기사들 중 가장 용맹하고 용모가 수려한 거웨인과 결혼을 시켜 주기를 원했다.    아더 왕은 충격에 휩싸여 주저했는데 그도 그럴 것이    늙은 마녀는 꼽추였고 섬뜩한 기운이 있는데다 하수구 찌꺼기 같은 냄새를 풍겼으며    항상 이상한 소리를 내며 다녔기 때문이었다.    아더 왕은 자신의 가장 충성스러운 신하인 거웨인에게     이렇게 더럽고 추한 마녀와 결혼하라고 명령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이 소식을 들은 거웨인은 왕의 목숨이 달려있는 만큼 주저 없이 마녀와의 결혼을 자원했다.     결국 결혼이 약속되었고 마녀는 아더 왕이 가진 질문에 대한 답을 이야기하였다.    “여자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바로 자신의 삶을 자신이 주도하는 것, 곧 자신의 일에 대한 결정을 남의 간섭 없이 자신이 내리는 것이다.“ what women really want is to be in charge of her own life.    이웃나라 왕은 그것이야말로 진실이며 정답이라고 기뻐하며 아더 왕의 목숨을 보장해주었다는 것이다 다음 2번째 이야기도 기대해 주세용
충격적인 게이 흑고니 부부의 새끼 만들기
이 새의 이름은 흑고니, 검은 털을 가진 백조다. 눈처럼 하얀 털을 가진 백조와 완전히 반대로 몸 전체가 검은 털로 덮여있다는 점부터 특이한 새인데, 녀석들에겐 또 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바로 모든 흑고니 부부들 중 25%, 즉, 4분의 1이 게이 부부라는 것이다. 놀라운 점은 이녀석들이 둘 다 수컷임에도 불구하고 멀쩡히 새끼들을 기르고 있다는 점인데 과연 이 게이🐦끼들이 어떻게 새끼를 기를 수 있게 된걸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서로 마음이 맞은 게이 흑고니 두 마리는 부부관계를 맞게 되는데 다들 알다시피 버섯만 달린 이새끼들 사이에선 새끼 새를 만들어낼 수 없다. 그렇게 녀석들은 충격적인 방법을 생각해내는데 "자기야 나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 그렇게 생각해낸 방법이 바로 쓰리섬을 하는 것이다. (내용과 무관한 사진) 그렇게 쓰리썸을 해서 암컷이 알을 낳게 되면 수 : "네 이년" 암 : ? 수 : "우리 집에서 당장 나가지 못할까!" 암 : "......우리?" "뭐 시발" 양심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는 이새끼들은 알을 낳자마자 암컷을 바로 내쫒아버린다. 심지어 짝짓기 할 암컷을 찾지 못한다면 "개🐦끼들이 알 낳자마자 내쫒고 지랄이야"undefined "그나마 새 알들을 낳았으니 이 아이들이라도 잘 키워야ㅈ...." 수 : "네 이년!" 암 : "어...? 이 구도는?" 수 : "알 놓고 꺼져" "시발 이것이...데자뷰?" 알을 품고있던 암컷을 쫒아내고 둥지를 차지하는 유사 납치행동까지 서슴없이 저지른다. "엄마 보고싶었..." 그렇게 아무것도 모른채 태어난 새끼 흑고니들은 태어나자마자 엄마 대신 "...어?" 이 새끼들의 얼굴을 보게 된다. 지금까지만 보면 진짜 또라이들이 따로 없는데 의외로 흑고니들이 동성애를 보이는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먼저, 새끼들의 생존률이 이성애 부부보다 높다. 암컷보다 더 강한 수컷 두 마리가 새끼를 지키기 때문에 천적으로부터 새끼를 더 잘 지킬 수 있으며, 전투력도 암컷보다 우수하기 때문에 먹이를 뺏기기도 하는 암컷에 비해 먹이 공급에도 문제가 없다. 거기다 내쫒긴 암컷 흑고니 또한 둥지를 지키면서 천적과 마주할 일이 없어지기 때문에 다음 번식기까지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결국 암수가 둥지를 지키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개체가 다음 번식기까지 생존하여 번식률이 더 높아지게 된다. 처음엔 소수의 개체만이 동성애를 보였지만 흑고니들은 이 방식이 번식률을 높아진다는 것을 깨달았고 결국 모든 흑고니 부부 중 4분의 1이 게이 부부가 되도록 진화한 것이다. 흑고니뿐만 아니라 홍학 또한 같은 이유로 동성애 부부를 찾아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녀석들의 동성애는 단순히 사랑뿐만이 아닌 살아남기 위한 선택이기도 한 것이다. "내 엄마는 어디에..." 그래도 새끼한테 엄마 얼굴 한 번 안보여주는건 좀 아닌것 같기도.... (출처) 그러니까 출산률을 높이려면 엄마는 애만 낳고 아빠 둘이서 결혼해서 육아하면 된다는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