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err
1,000+ Views

차이.

님과 남 너와 우리 상처와 배려 받아들임과 배척의차이 바라봄과 이해의차이 당연함과 설레임의차이 이해와 용서의차이 용서와 당연함의차이 참을수있음과 참지못함의차이 끝난사이와 시작되는사이의 차이
넌 그런사람 그럼으로 난 이해하지 못할 참지못할 상황. 화가나는 상황을 니가 만듬으로 우린 끝날 수 밖에 없었음이 당연함을 받아들이길 감정의 골 시간의 골 추억의 골은 건널 수 없는 강인가 봅니다 사람은 생각은 인성은 자리는 자랄텐데.. 단지 미움은 그 자리 그 마음 그곳에 뿌리 깊히 내려 아픔을 쓰라림을 미움을 증오를 가슴깊히 남겼나 봅니다. 열린 문 사이로 사랑을 비집고 비바람을 내려 눈물을 흐르게 하고 열린 가슴 사이로 상처를 내려 고통을 남겨 아림을 남기게 하고 열린 눈 사이로 시림을 남겨 눈 떠짐의 고통을 아픔을 알게하여 눈 감게 했나 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결핍
세상에 내 편이 하나도 없는 것 같을 때 나만 사는 게 힘든 것 같을 때... 매일 만나는 상처를 이겨내고 괜찮은 어른으로 살아가는 방법은 무엇일까? 상처를 피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중요한 것은 어쩔 수 없이 받게 되는 상처에 대처하는 방법이다. 아무리 기분 나쁜 상처일지라도 그것을 받아들일지, 받아들이지 않을지는 우리의 선택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가까운 사람들이 던진 사소한 말 한마디에 쉽게 상처받고, 세상이 주는 상처에 아파하는 것이 우리들이다. 이때 나 자신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근본적인 치유법을 알아차려야 한다. 마치 모래성을 쌓고 깃발을 꼽고 그리고 백사장 모래를 나의 편으로 쓸어 담으면서 깃발이 상대편에서 쓰러지게 모래를 아슬 아슬하게 가져오는 것이 상처를 받거나 주는 과정과 동일하다. 이때 우리는 스스로를 일깨워야 한다.스스로 힘주어 말해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상처를 다루는 법을 모르지 않는다. 자라면서 형제와 다투면서, 친구를 만나고 어른이 되어 가면서 결코 혼자인적이 없었기 때문에 누구나 상처를 주거나 받는 법을 알고 있다. 그래서 결국은 상처를 이기려면 사람들 속으로 들어가 그 가운데서 나름의 방법으로 섞여 살면서 세상에 대하여 사람에 대해서 직업과 직장에 관하여 우리는 사람들과 얽히고설켜 살며 상처와 고통과 씁슬함을 체화해 나가야 한다. 즉, 누구나 사람에게서 희망과 사랑만을 배울 수 없으며 누구나 똑같은 상황에서 각기 다른 방법으로 때론 거짓과 미움 또 실망과 체념도 깨우쳐 나간다. 그렇게 우리는 결핍을 채우듯 상처를 배워 나가야 한다. 내가 몸으로 마음으로 겪은 꼭 그만큼만 알 수 있는 것이 바로 상처를 다루는 법이기 때문에 우리는 상처가 준 상처의 흔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그것이 다른 상처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라도 상처를 견디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