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0+ Views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 ; 홍대

어릴때부터 홍대갈 때 마다 여기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 앞에는 사람이 많아요
그래서 뭔가 항상 궁금했었죠
저녁시간만 되면 밖에 간이의자가 쫙 깔리더라구요
한 번 가보고나서는 왜 사람들이 많은지 알겠던 곳이에요
분위기 자체가 뭔가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어요
메뉴는 일반 돼지갈비집들과 별 다를 것 없어요
단일메뉴도 아니고 심지어 갈비부터 막창까지 팔아요
둘이 와도 좋겠지만 가족단위나 여럿이 오면 분위기가 더 좋아요
그냥 뭔가 오손도손해지는 분위기가 있는 공간이에요
너무 시끄럽지도 않고 테이블이 널널한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너무 좁지도 않아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여기갈 때마다 좋을 때 가서 그런지 좋은 추억만 있는 곳이에요
돼지고기를 주문하고 나오는 반찬은 특별한건 없어요
손맛이라곤 느꺼지는 건 없어요..ㅋㅋㅋㅋㅋㅋ
갈비도 소름끼치게 맛있는 맛은 아니에요
근데 누구랑 먹느냐가 중요하지
정말 여기서 좋은 사람과 먹었던 기억만 있어서 그런지 그저 맛있었어요
목살은 살짝 초벌해서 한입크기로 빨라줘요
굴려가면서 먹기만 하면 되니깐 넘나 편해요
삼겹살도 크게 별다를 건 없어요
근데 그냥 즐거웠어요
여기있던 모든 순간들이 좋았던거 같네요
물냉은 먹다가 운적도 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겨자를 너무 많이 넣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참 웃긴 추억이 많은 홍익숯불갈비소금구이에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예전 살던집 근처네요. 오며가며 보기만했지 한번도 들어가 먹어본적은 없네요.
@alvinstyle 그래요. 이후엔 돼지저금통으로 상호가 바꼈죠? 홍대앞에 사시나봐요. ㅎ
@Roadst 거기는 바로 옆에 있는 수정인거 같아요-!
@alvinstyle 아... 다른식당이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셋이 합쳐 매출액 7천억…잘 팔리는 라면 ‘삼대장’은?
한 공장서 찍은 제품이라도 누가 끓이냐 무엇을 넣느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인,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그 음식. 바로 라면인데요. ▲2019년 라면류 전체 매출액 = 2조 830억원 / 국민 1인당 약 40,300원어치의 라면을 사먹음 라면 사랑이 넘치는 우리들은 어떤 제품을 얼마나 팔아줬을까요? 지난해 국내 유통된 라면의 브랜드별 매출액을 살펴봤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건 신라면. 3,000억원이 넘는 압도적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진라면이 짜파게티를 아슬아슬하게 꺾고 2위를 차지했지요. 각각 천억을 넘긴 이들 라면 ‘삼대장’의 매출, 합치면 7,094억원으로 시장의 34%에 달했습니다. 이하 너구리, 안성탕면, 비빔면 등 ‘네임드’ 라면들이 10위 안에 들었는데요. 삼양라면(1963년 출시)을 필두로 모두가 1991년 이전 출시작, 21세기 브랜드는 6위 불닭볶음면이 유일했습니다. 신제품의 몸으로 굳건한 톱 10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란, 사실상 불가능의 영역이 아닐까 싶을 정도. 업체별 매출액은 어떨까요? 5위 안에 4개 브랜드를 진입시킨 농심이 유일하게 연매출 1조원을 넘기며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오뚜기, 삼양, 팔도가 뒤를 이었지요. ----------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많이 팔린, 다시 말해 우리가 많이 사먹은 라면들. 어떤가요? 이 중(혹은 이밖에) 여러분이 최애하는 라면은 무엇인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