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r6429
1,000+ Views

에코디자인이란?

안녕하세요 대중들에게 환경에 대한 인식을 ON 시켜주는 온그린팀입니다~ ‍♂️여러분은 에코디자인에대해서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저희도 에코디자인에대해 새롭게 알게된 부분들이 많았는데요!!
그래서!! 이번에는 에코디자인에 대해서 소개하려고합니다!!
.
에코디자인이란 쉽게 말해서 제품의 기능과 품질 경쟁력은 높지만 '환경피해'는 줄인 디자인을 말합니다
.
.
더 세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면 온그린 블로그로 고고!!
.
환경을 지키는 아트팀, 온그린의 발자국! 많이 기대해주시고 좋아요랑 댓글은 센스 ><
.
.
여러분들께 다양하고 재밌는 컨텐츠로 환경에 대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닷!!!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당신이 몰랐을 15가지 상식들 #힝몰랐지?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여요사요! 다들 잘 지내셨죠? +_+ 전 여전히 똘망똘망한 눈으로+_+ 인터넷 세상을 탐방하다가 빙글러 여러분이 좋아할 걸 발견해서 오랜만에 가져와 봤어여! 여러분들 중 십중팔구는 모르셨을 이야기들 알아두고 친구들한테 아는 척 한번씩 해보세여 ㅋㅋㅋ 아는척 하기 딱 좋은 세계의 신비한 잡학들 고고 #1 맘모스는 피라미드가 지어지던 시절에도 살아 있었다고 합니다 피라미드는 기원전 2550년에 완공, 맘모스는 기원전 1600년 쯤 멸종ㅋ 그러니까 기자의 피라미드가 지어지고 나서도 맘모스는 1000년을 더 살았던 거져 +_+ #2 심리학자들의 말에 따르면 7년 이상 지속된 우정은 평생을 간다고 합니다 ㅋㅋ 뭔가 마음이 흐뭇해 지는 상식이네영... 다들 머릿속에 떠오르는 친구들 있으시져? +_+ #3 스티브잡스는 자신의 아이들이 아이패드를 사용하지 못 하게 했을 뿐 아니라 다른 기계 사용을 최소화했다고 합니다. 치사하넹 우리는 이렇게 기계의 노예로 만들어놓구... #4 모나코의 국립 오케스트라는 모나코 군대보다 더 크다고 합니다 ㅋㅋ 뭔가 여러 모로 시사하는 바가 큰 명제로군여... #5 나무늘보는 땅에서보다 물 속에서 3배 빠르게 움직일 수 있대여. 짜식 물 속에서 사는게 나을 수도 있겠구나 ㅠㅠ #6 호주는 달보다 더 넓다 ㅋㅋㅋㅋㅋㅋ 호주 오져따 #7 스티븐호킹에게 아이큐를 묻자 호킹은 이렇게 답했다고 합니다. "자기 아이큐를 뽐내는 사람은 루저다.".. 머쓱 ㅋ 아니 뭐 그렇게 말할 것 까지야 ㅋㅋ #8 장거리 달리기 세계 챔피언 20명 중 12명은 케냐의 부족 출신이다. ㅋㅋ 케냐 마라톤 부심 오지겠네영... 대단함. #9 엘라피츠제럴드는 절대 음감을 갖고 태어났기 때문에 자기 밴드가 악기 튜닝을 할 때 그녀의 목소리를 기준으로 튜닝을 했다고 합니다 ㅋㅋㅋㅋ 와 이건 진짜 대단하다... #10 만약 사람의 신진대사가 벌새만큼 빠르다면 살아남기 위해 매분 콜라 한캔을 들이켜야 한다고 합니다 ㅋㅋ 벌새의 신진대사는 지구 최고라고 하져. 예를 들어 다이빙을 할 때는 1분에 심장이 1000번 이상 뛰고 날갯짓을 1초에 200번 이상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10분에 한번씩 영양분을 섭취해야 하고 하루에 먹는 음식물 양이 몸무게의 세배라구 해여 ㄷㄷ #11 목성에는 다이아몬드 비가 내린다고 합니다 ㅋ 목성에 가기만 하면 부자 되겠네여 +_+ 하지만 목성은 가스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착륙(?) 불가... #12 '500 Miles'라는 노래를 듣는 동안 ISS의 우주비행사들은 500마일에다 500마일을 더 여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참고로 500 miles라는 노래는 2분 51초짜리임 ㅋ #13 3억 5천만년 전에는 20피트 높이의 버섯들이 온 세계에 깔려 있었다고 합니다 ㅋ 20피트란? 6미터 ㄷㄷ #14 웜뱃의 응아는 사각형이래여... 부끄... 그러니까 이런 모양새라규...+_+ #15 아일랜드에는 두더지가 없다고 합니다! 헐 왜져 신기하네 왜지 똑같이 섬나라인 영국엔 있는데 왜때문에 아일랜드엔 없는걸까여? 아는 분들 좀 알려주시길 ㅋ 오랜만에 카드 쓰니까 뿌듯하네여 +_+ 사실 이거 몇개 더 있는데 너무 긴것같아서 여기서 자름 더 보고싶으시면 요청 주세요 ㅋㅋㅋㅋ
Extra. 고요한 열정의 섬. 제주도 - 3
https://www.vingle.net/posts/3013913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ㅎㅎㅎ 제글이 오를줄은 몰랐는데... 더 열심히 쓰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그런의미로 오늘 3편 갑니닷! Extra. 고요한 열정의 섬. 제주도 - 3   2016년의 마지막의 시작은 향긋한 커피향과 눈부시게 푸르른 하늘과 함께이다. 살짝은 차가운 공기가 상쾌하게 머리를 헝크러트린다.   첫 목적지는 동백동산이다. 이름답게 동백나무가 많은 곳이다. 동백 외에도 난대성 수림이 잘 가꾸어진 숲이다. 만장굴로 가는 길목에 있어 무심코 지나치기 쉽다. 주차장에 들어가니 약간의 차만 주차되어있다. 숲의 입구에는 돌하르방이 우릴 맞이한다. 숲이라 많이 올라가야할것 같지만 이곳은 완만한 평지로 산책하기 딱이다. 입구로 들어간 순간 거대한 나무들이 태양을 가린다. 겨울임에도 도토리가 있는 모양이다. 몇몇 사람이 줍고있다. 여러분... 그거 불법이에요... 그리고 동물들도 먹고살아야죠... 씁쓸하게 바라보고 다시 길을 나선다. 덩쿨식물로 한가득이다. 살아숨쉬는 자연이란건 이럴게 다양한 식생이 서로 함께 살아가는 것이겠지. 수초로 가득한 연못을 지나니 숲이 끝날기미가 보인다. 저 멀리 빛이 내려오기 시작한다. 잠시동안의 산책으로 더워진건지, 날씨가 더운건지 땀이 나기 시작한다. 제주도의 낮은 겨울같지않아 좋다. 차로 돌아와 가볍게 끼니를 때운다.   두번째 목적지는 만장굴이다. 사실 오늘의 주 목적지였다. 만장굴에 대해 이야기하려면 첫날 갔던 거문오름까지 이어진다. 만장굴은 8928m나 되는 굴의 크기답게 제주도 방언 중 아주 깊다는 뜻의 만쟁이거머리굴로 불렸다고 한다. 이 굴은 김녕사굴, 용천동굴, 제주당처물동굴로 이어져 해변까지 닿으며 남쪽으로는 거문오른까지 이어지는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중 하나이다. 내부의 높이와 너비도 만만치않다. 용암동굴답게 용암종유, 용암석순 등과 함께 매끈한 벽면이 매우 인상적이다. 만장굴의 입구는 총 3개로 그중 제 2입구인 남산거머리굴만 대중에게 공개되어있다. 내부를 보기 위해서는 대략 1시간이 소요된다. 그 끝에는 용암이 떨어져 굳은 돌기둥이 있다. 만장굴은 초등학교 이후로는 처음이다. 정말 오랜만에 찾은 곳 답게 곳곳에 추억이 묻어있다.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한 뒤 꽤나 깊은 계단을 내려간다. 점점 따뜻하고 축축한 바람이 올라온다. 내부는 연중 12도를 유지한다고 하니 그 덕분듯하다. 약간 들어가면 6m는 되어보이는 높은 천장이 나온다. 한따 제주관박쥐와 긴가락박쥐가 수많이 살았을법하다. 한참을 걸었을까. 동굴의 분위기가 바뀐다. 용암선반, 용암표석 등 다양한 용암동굴생성물이 나온다. 조금 더 걸어가니 거대한 용암기둥이 그 자태를 드러낸다. 공개된 길의 끝에 다다랐다. 저 위에 난 조그마한 구멍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생각하니 놀랍다. 다시 돌아가는 길. 익숙해져서인가 디테일에 눈길이간다. 특히 벽면의 질감이 눈에 들어온다. 매끈하게만 느껴졌지만 자세히보니 울퉁불퉁하다. 내가 용암이 된것마냥 벽면을 훑어본다. 차가운 기운이 손끝으로 전해진다. 저 앞으로 나무가 보이는것을 보니 드디어 동굴의 마지막에 도착했나보다.   동굴을 나오니 상당히 배가고프다. 아직.노을까지는 시간이 남았으니 서쪽으로 향하며 식사를 하시로 한다.   겨울이라 확실히 해가 빨리진다. 오후 5시인데 벌써 하늘이 불그스름해지기 시작한다. 서쪽해안을 따라 마냥 내려가고만 있다가 한림읍근처 해안도로에서 처음보는 비경에 마음을 빼앗겼다. 비양도를 배경으로 한폭의 그림이 펼쳐진다. 우리만 그런게 아닌모양이다. 벌써 꽤나 많은 사람들이 지는 해를 바라보고있다. 나도 서둘러 삼각대를 설치한다. 2016년의 마지막해가 지고있다. 별일 없이 무사히 지나간 한햐에 감사할 따름이다. 참많은 일이 머리속을 지나간다. 항상 날 바라봐준 태양에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 내년도 잘부탁해! 내일아침에 다시 인사하자! 태양도 마지막이 아쉬운지 그 흔적을 바다위에 남긴다. 마지막 해를 뒤로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 정난주 마리아의 묘에서 기도를 드리고 성당으로 향한다. 마지막 미사와 함께 2016년을 배웅한다.   새벽 5시. 아직은 어두컴컴한 하늘이 지금의 시간을 말해준다. 2017년의 첫 해를 보기 위해 서둘러 집을 나선다. 성산일출봉에는 벌써 수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 매표소로 향하는데 직원들이 막아선다.   “안전문제상 부득이하게 인원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더이상의 등반은 힘들듯합니다.”   낭패다. 전혀 예상치 못했다. 아쉬운 발걸음을 돌려 차로 돌아간다. 이대로는 포기할수없다. 문득 과거 다른 곳에서 본 일출이 떠올랐다. 섭지코지로 향한다. 성산에서도 멀지 않아 금방 도착했다. 다행히 사람이 적다. 해변으로 내려가 자리를 잡는다.   불안함이 밀려온다. 하가 뜰 시간이 다가왔음에도 어둡기만하다. 자세히 보니 구름이 한가득이다. 2017년 첫 태양은 수줍음이 많은 모양이다. 1시간이 지나자 저 멀리 구름을 뚫고 해가 온세상에 빛을 뿌린다. 한해의 시작이 기대가 된다. 중요한 일이 많은 한해인 만큼 모든일이 잘 풀일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