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5,000+ Views

'이 아이의 아빠는...' 반려묘를 찾아온 길고양이

고양이들은 임신하면 제일 먼저 안전한 장소를 찾곤 합니다.

그런데 뉴올리언스에 사는 아이다 씨의 집에 임신한 길고양이가 찾아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아이다 씨의 반려묘를 찾아온 듯 보였습니다.

고양이를 알아본 아이다 씨가 말했습니다.

"살라미는 1년째 우리 집에 찾아오는 예쁜 여성이에요."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본 아이다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아무래도 제 반려묘가 아빠인가 보군요."

살라미는 2019년 가을에 처음 나타난 암고양이로, 아이다 씨가 키우는 반려묘에게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아이다 씨는 자신의 반려묘를 찾아오는 살라미에 밥을 챙겨주곤 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부른 배로 찾아온 것이죠!

살라미가 아이다 씨 집에 찾아온 것은 새벽 5시. 애처로운 고양이의 울음소리에 잠에서 깬 아이다 씨가 문을 열어주자, 살라미가 집안으로 걸어들어왔습니다.

처음엔 의아했던 아이다 씨도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보고 '자신의 반려묘와 살라미의 끈적한 눈빛'이 주마등처럼 스쳐 갔죠.

그리고 살라미가 찾아온 그날, 녀석은 4마리의 건강한 아기 고양이를 출산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이 아빠와 별로 안 닮은 것 같았지만, 아이다 씨는 전혀 개의치 않았습니다.

멀리서 지켜보는 아이다 씨의 반려묘만이 충격과 공포로 동공이 크게 흔들렸습니다.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자신들을 사랑하는 보호자들을 이미 만났으며, 엄마 고양이와 좀 더 지내다 적당한 때가 되면 새 가정에 입양될 계획입니다.

아이다 씨가 살라미와 아기 고양이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살라미도 이제 제 가족입니다. 녀석은 앞으로 우리 집에서 함께 살아갈 거예요. 아빠 고양이도 충격에서 벗어나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어요. 녀석들이 함께 행복해지길 바라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3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 아빠 충격.....아!예쁘다♡♡♡♡♡
아니아니,이건 진화죵
아빠 아닌거 아냐? 출생의 비밀?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파티원 구해오' 콧바람 여전사 에일라의 성장기
LA의 한 가정집 정원에 웬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뿅- 하고 나타났습니다. 갑작스러운 아기 고양이의 성난 사자후에 깜짝 놀란 주민은 지역 구조대(Wrenn Rescues)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처음엔 그저 에너지가 넘치는 아기 고양이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녀석은 남들과 달랐죠! 당시 녀석을 구조한 자원봉사자인 애슐리 씨가 말했습니다. "검지에 두 갈래의 콧바람이 느껴졌어요." 그제야 아기 고양이의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본 애슐리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녀석의 콧구멍이 두 갈래로 갈라져 있었기 때문이었죠! 손가락에 느껴지는 콧바람이 어찌나 강력했던지 애슐리 씨는 한 PC 게임 '엘더스크롤'에 나오는 강인한 여전사가 떠올랐습니다. "네의 이름은 콧바람의 전사 에일라란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고양이 레벨 1에 불과한 에일라는 2시간마다 튜브로 아기 고양이용 우유를 먹고, 큰소리로 트림을 하며 착실하게 경험치를 쌓아나갔습니다. 그리고 녀석은 생후 4주가 되자 레벨 2로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작은 젖니가 난 것이죠! 에일라의 통통한 똥배에 쌓여있던 에너지는 녀석이 쑥쑥 자라는 데 큰 영양분이 되었고, 생후 6주가 되자 미지의 던전으로 탐험을 떠나기 시작했죠.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려고 해요. 호기심이 아주 많은 녀석이죠." 그리고 에일라가 바깥세상으로 모험을 떠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해지자, 애슐리 씨는 녀석을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구개순으로 짐작되었던 녀석의 코는 의외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벼운 수두증(뇌수종)이라고 해요. 머리뼈가 자궁안에서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게 원인이라고 해요." 에일라는 수의사라는 보스몹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건강하게 미션을 이겨내었고, 현재는 더욱 건강해져 다양한 고양이 스킬을 배웠다고 합니다. "에일라는 자신이 남들과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자신감이 넘치고 매우 강한 여전사로 자라날 거예요." 현재 생후 8주의 건강한 고양이로 자라난 에일라는 앞으로 더욱 어려운 보스 몹과 미션을 클리어하기 위해 훌륭한 파티원(집사)을 구하고 있습니다. 에일라가 훌륭한 파티원을 만나 신나는 모험을 이어나가길 바랄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미술 수업에 진지하게 임하는 고양이들
브라질에 사는 소녀 클라리냐 곁에는 세상에서 둘도 없는 친구이자 반려묘인 더글라스 로베르토와 주란디르가 있습니다. 모든 걸 함께하고 싶었던 클라리냐는 두 친구와 그림도 함께 그리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림 그리는 법을 가르쳐주기로 했습니다. '제1강 - 꽃 그리기' "수업을 시작해볼까." "이봐, 꽃의 특징은 무엇이지?" 하지만 이제막 그림을 배우기 시작한 두 학생은 어떤 대답도 하지 못했습니다. "바로 예쁜 꽃잎과 잎사귀지. 기억하라구." 더글라스 로베르토와 주란디르는 선생님의 명강의를 하나라도 놓칠세라 두 귀를 쫑긋하며 성실한 태도로 수업에 임했죠. 그래도 진도를 따라잡지 못하는 두 녀석을 위해 클라리냐 선생님이 다시 한번 시범을 보여줍니다. "예쁜 꽃을 그리라구." 비록 두 학생은 선생님의 말을 하나도 이해하지 못했지만, 클라리냐 선생님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수업에 집중하고 녀석들의 태도에 감동해 A+ 를 주었습니다. 그리고 이 영상은 하루 만에 3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게 되었는데요. 한 네티즌은 "이해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집중하게 하는 건 선생님으로서 가장 중요한 재능"이라며 클라리냐 선생님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강의 영상이 큰 인기를 끌자 클라리냐 선생님은 컴퓨터 강의와 책 읽는 강의도 추가로 개설했습니다.  물론, 이 수업이 마감되기 전에 잽싸게 수강한 학생들 역시 더글라스 로베르토와 주란디르라고 하네요! 사진참고 페이스북 @douglasrobertogato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강아지 계단에 담긴 '애인의 진심'에 눈물 펑펑
5개월 전, 멜리사 씨는 지금의 남자친구가 처음 데이트를 신청했을 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딸들과 잘 지내지 않으면 당신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없을 거야.' 그런데 그 딸에는 반려견 '새미'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멜리사 씨가 반 농담조로 건넨 말이긴 했지만, 한편으론 '새미를 가족처럼 사랑하는 그녀의 진심'이 담긴 말이기도 했죠. 남자친구인 제임스 씨는 멜리사 씨와 그녀의 딸들을 종종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함께 영화를 보곤 하는데, 또 다른 딸 새미를 초대하는 것도 잊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린 세 딸이 청춘 영화를 보는 동안, 커플은 다른 방에서 그들이 보고 싶었던 다른 영화를 보며 데이트를 즐깁니다. 그런데 딱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바로 침대의 높이였습니다. "새미가 혼자 힘으로 올라오기엔 침대가 너무 높았어요." 커플은 새미가 침대에 앞발을 올리며 불쌍한 표정으로 올려다볼 때마다 안아 올려주어야 했죠. 제임스 씨는 이때부터 특별한 딸 새미를 위한 선물을 계획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와 함께하고 싶어하는 새미를 위해 계단을 만들어주고 싶었어요." 제임스 씨는 틈날 때마다 제작한 새미용 계단을 침대 옆에 붙인 후 흐뭇하게 바라보았습니다. 그러던 그가 갑자기 인상을 쓰더니 망치와 못을 집어 들었습니다. 그리곤 계단을 침대에 완전히 고정했습니다. "계단이 흔들리면 새미가 떨어져 다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리고 멜리사 씨가 '딸들'과 함께 제임스 씨 집으로 다시 방문한 어느 날, 그녀는 새미를 안고 제임스 씨의 방에 들어섰습니다. "짠. 새미야. 이제 우린 언제든지 함께 할 수 있단다." 새미는 곧장 계단을 타고 침대로 뛰어 올라갔고, 생각지 못한 선물에 감동한 멜리사 씨가 눈물을 흘렸습니다. 남들이 볼 때는 단순한 강아지 계단일 수 있지만, 멜리사 씨는 이 작은 선물에 자신과 샘에 대한 제임스 씨의 진심이 담겨있다는 걸 느낀 것이었죠. "침대에 못을 박아 계단을 단단히 고정했다는 걸 안 순간, 앞으로도 함께 하고자 하는 그의 마음이 느껴졌어요." 제임스 씨는 '새미를 딸이라고 표현'한 멜리사 씨의 농담을 흘려듣지 않고, 자신의 여자친구가 무엇을 소중히 여기는지. 또, 자신이 얼마나 이 관계에 대해서 진지한지를 표현한 것인데요. 이날 이후로, 두 커플의 관계는 침대에 고정된 계단만큼이나 더욱 단단해졌다고 하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