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eum7
50,000+ Views

이름만큼이나 성스러운 배. Holy Ship의 2014년 Official Video가 나왔습니다. 선상과 섬에서 이루어지는 광란의 이벤트 Holy Ship은 다양한 사운드의 DJ들을 만날수 있는걸로 유명한데요. OWSLA 소속의 DJ들, Disclousure와 Pharrell Williams 등의 아이콘들도 참여했던 Holy Ship. 특히 Tiesto의 깜짝 등장으로 많은 화제를 일으키도 했었죠??!!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EDM 너무 좋아요~^^
샤잠은 정말 꿀어플ㅋㅋㅋㅋ
@IXOXI 친절하시다 ㅋㅋㅋ
@byk032211 제가 알기로는 마이애미에서 출발해서 북중미의 바하마 제도의 섬을 돌아보는거로 압니다 :)
@IXOXI 참 친절하시군요!! 감사합니다 :) 역시 OWSLA 광팬이신듯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기도 가볼만한곳 및 양평축제 양강섬예술축제
#양평가볼만한곳 #경기도가볼만한곳 #가을축제 #10월축제 #양평페스티벌다다 #양강섬예술축제 #두물머리 #용문사 #구둔역폐역 최근에 다녀온 가을 축제 소개해주세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양평 축제 정보와 관광지 안내가 있어요. * 두물머리 가을 풍경 영상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가을비가 그치니까 쌀쌀해졌어요. 방바닥에서 냉기를 느낄 정도네요. 환절기에 더욱 건강 잘 지키세요. 월요일 같은 화요일 또 신나게 출발해봐요!! 이번주 여수로 1박2일로 여행을 해야하기에 연휴동안에는 방콕하고 여행기만 썼습니다. 가을비 촬영 못해서 아쉽네요. 풍성한 가을이 되면 전국적으로 다양한 축제가 개최되는데요. 오늘 소개하는 양평축제는 양평문화재단에서 개최하는 페스티벌 다다로 양강섬예술축제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다양한 공연은 온란인으로 대체하고 양평 물소리길에 위치한 양강섬에서는 설치미술과 조각작품들을 전시한다고 합니다. 양평 가볼만한곳 두물머리와 구둔역 그리고 용문사 은행나무까지 들러보고 오시길 바랍니다. 축제기간: 10.9~10.18일까지 온라인공연:양평문화재단 유튜브 10월 경기도 양평 가볼만한곳 가을 축제와 관광명소 1. 양강섬 예술축제 페스티벌다다 2. 양평 물소리길 3. 양평 두물머리 4. 양평 구둔역 폐역 5. 용문사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10월가볼만한곳 #양평가볼만한곳 #양평여행 #두물머리 #양평두물머리 #양강섬 #양강섬예술축제 #페스티벌다다 #양평문화재단 #용문사 #용문사은행나무 #구둔역폐역 #가을축제 #10월축제 #경기도축제 #10월에가볼만한곳 #10월경기도가볼만한곳 #10월양평가볼만한곳 #경기도가을여행 #가을드라이브코스 #양평걷기좋은길 #축제가볼만한곳 #가을에가볼만한곳 #서울근교가볼만한곳
[덕질하면돼지] 나는 얼마나 많은 공연을 갔던가.jpg
아니 덕후들한테 선물 주는 이벤트를 또 한다면서요? 그것도 순금을요? 이 구역의 덕후 덕후중의 덕후인 제가 빠질 수 없죠. 그래서 또 참여합니다 헤헤. 크리스마스 이벤트 때는 2018년의 펩덕질을 거슬러 갔더랬죠. (오죽하면 2018년 내 인스타그램 best9이 죄다 펩톤이다) 2018년에는 참 많이도 만났다. 그래서 지난 크리스마스 이벤트 카드가 어땠는지 궁금하신 분 계시면 요기(클릭) 눌러서 봐주세요 헤헤. 아, 2018년만 해도 참 여기저기 쏘다녔구나. 그렇다면 2017년에는? 2016년에는? 궁금해 져서 인스타를 뒤지려다 거의 하루 한개 꼴로 인스타를 업로드하는지라 어느 세월에 몇년 전 게시물을 찾나 싶어 방법을 선회, 티켓 예매 어플을 열었죠. 귀찮아서 그러는 거 아니에요, 에이 제가 설마... 에이~ 지지리도 똥손이라 내가 직접 예매한 것 보다는 양도 받아서 간 공연들이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다녀온 공연들을 60프로는 훑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인땡파크와 멜땡티켓에 남은 흔적들을 올려 봅니다. 예땡24도 있지만 그건 어플을 지워서 헤헤 패스... 인땡파크는 2015년 예매내역 까지만 거슬러 갈 수 있기에 2015년 부터만 훑을게요. 아 오랜만에 앱으로 긴 글 쓰려니까 벌써 지치네요. 앱으로 긴 글 쓰시는 분들 진짜 존경의 인사 올리옵나이다 (급존칭) 참. 이걸 다 캡처하고 크롭하는 일도 정말 인고의 시간이었다. 덕후 아니면 이런거 몬해요 몬해... 1. 2015년 이 공연은 참 여러 모로 기억에 많이 남아요. 펩톤 전에 나온 밴드의 공연에 호응을 많이 해 줬더니 그 밴드가 ‘페퍼톤스 팬들 반응 잘 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칭찬을 해 줬고, 그걸 뒤에서 듣던 평이 ‘여러분들 칭찬 받으시더라고요. 좋더라고요.’ 뭐 이런 뉘앙스로 말해줘서 괜히 찡. 우리 칭찬 받는데 평이 좋아하다니 감동 ㅜ.ㅜ 게다가 이 공연이 문남 첫방 바로 전 공연이었어서 정말 한참 놀려대기도 했더랬죠. 그 때만 해도 이렇게 장수 프로그램이 될 줄 몰랐다 정말... 클투는 광주 빼고 다 갔지만(무려 제주도까지!) 제가 예매해서 간 건 대구 밖에 없나 보네요 헤헤. 역시 양도 인생... 다음 생에는 꼭 금손으로 태어나야지... 아니네 제주도는 7월이라 여기 나오는군요. 제주도 클투도 제가 예매 성공했나 봐요. 짜식 대견하네... 그리고 펩톤을 보러 안산락페도 갔더랬죠! 폭우가 쏟아져서 물에 빠진 생쥐마냥 젖었던 추억이 새록새록. 렛츠락도 펩톤이 나온대서 갔고요. 그민페는 뭐 그냥... 펩톤이 마스코트나 진배 없는데 우째 빠지까요. 그리고 넘나 행복했던 연말공연ㅜ.ㅜ 펩톤과 2016년의 마지막과 2017년의 처음을 함께 맞다니ㅠㅠㅠㅠ 2. 2016년 보통 1월은 떡밥춘궁기인데요, 이 때는 민트페스타 50회 기념으로 펩톤이! 뷰민라도 역시 펩톤이 빠질 수 없고요. 매년 당연히 가는 서재페에 펩톤이 나와서 복권 당첨된 기분으로 갔더랬죠 *_* 클투 역시 당연히 갔고요, 또 반은 양도로 갔는지 예매내역이 없네요 헤헤. 이 해에는 지산락페에 펩톤이 나왔나 왜 갔지 하고 라인업을 보니 레닷이 나와서 갔군요. 펩톤 안나왔나봐. 괜히 캡처했네요 죄송. 펩톤 나온것만 캡처 하려고 했는데... 암튼 저 레닷칠리페퍼스 개좋아해요 (네 다음 TMI) 안테나 식구들이 총출동하는 헬로안테나도 갔고요. 자리 잘 못 잡아서 펩톤은 거의 보지도 못 했던 그 날이 떠올라 또 서러워 지네요ㅠㅠㅠ 펩톤과 너무 친한 친구인 성진환의 공연에 펩톤이 게스트로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요기도 댕겨왔더랬죠. 마음 따셔지는 공연이었다... 아직도 종종 회자되는 ‘핑퐁’이 이 공연에서였죠. 물론 이것도 양도 받아서 갔지만 소개하고 싶어서 취소한 티켓이라도 캡처해 봤습니다. 시도라도 했으니까... 3. 2017년 세상에. 이거 진짜 피터지는 예매였는데 제가 성공했더랬군요. 인스트 공연 한번만 더 했으면 좋겠다요 넘나 좋았던 것ㅠㅠ 물론 한 번 더 하면 그 때는 노래방 컨셉으로다가 헤헤. 그리고, 제 생일날이었던 4월 30일에는 영암을 갔죠. 생일에 최애를 만나다니! 정말 아름다운 날이었다...ㅠㅠㅠ 뷰민라야 뭐 말 할 것도 없고 루키들의 콘서트에 대선배 펩톤이 오프닝으로 나온대서 또 찾아 갔지유. 엥 왜 벌써 위드안테나지? 클투는 왜 없고? 내가 설마 한장도 예매 성공을 못 한건가? 찾아보니 2017년에는 클투를 안했더랬군요. 슬퍼... 아무튼 위드안테나 서울공연에선 펩톤이 하이터치회를 열었죠 후후후 2017년에도 펩톤을 만나러 제주에 갔고, 어김없이 gmf를 갔죠. 그리고 다시 연말공연. 신청곡을 받아 부르는 공연이어서 공연 제목도 위시리스트였죠. 너무 좋았다 정말... 4. 2018 뭐 2018년 공연이야 지난 카드에 썼지만, 실제로 내가 예매에 성공한 공연은 몇이나 되나 궁금해서 더해 봅니다. 응? 왜 벌써 단공이죠? 왜 뷰민라는 없지? 동행인이 제 것 까지 예매를 했나 봅니다 껄껄... 클투도 제가 예매 성공한 건 두개 뿐이고요 페스티벌이야 뭐 어렵지 않게 예매 성공! 2018년에도 gmf는 어김없이. 그리고 연말공연을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펩톤을 만나지 못 하고 있답니다. 꺄! 진짜 너무 보고 싶다... 그래서 3월에 펩톤을 만나러 전주에 가요. 아직 한 달이 넘게 남았지만 우째요, 그것만 보고 버티며 살아야재. 그러니까 올해도 펩톤으로 버티며 살겠다 이 말입니다. 올해도 잘 부탁해요 페퍼톤스! “역시 2019년에도 페퍼톤스로군.”
전 세계 15억을 흔든 레전드 록 페스티벌, 라이브 에이드(Live Aid)
당시 웸블리 스타디움에 모인 수많은 관중들의 모습 (출처: 리치몬드 타임즈) 1985년 7월 13일 낮 12시, 단어 그대로 하늘색을 띠는 하늘과 빛나는 태양 아래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록 음악계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세기의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같은 시각, 미국 필라델피아의 존 F. 케네디 경기장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중계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었는데요. 33년 전, 뜨거운 여름의 중턱에 아프리카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해 수많은 관중과 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전 세계로 중계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방송계에서도 혁신적인 사례로 회자되곤 합니다. 무려 147개국 15억 명이 TV로 이 공연을 시청했습니다. 이로 인해 약 700만 장의 음반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라이브 에이드 당시 라인업이 적힌 홍보 포스터. 기타와 아프리카 지도를 활용한 콤비네이션 로고가 눈에 띈다. 영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공연이었던 만큼 유럽에서는 BBC, 미국에서는 ABC, MTV 등이 중계했는데요. 공연 중간중간 방송에서는 여러 인터뷰와 토크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1985년 7월 15일자 동아일보에 실린 라이브 에이드 기사 (출처: 동아일보) 우리나라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TV로 볼 수 있었는데요. 7월 14일 밤 9시 30분, MBC가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송했습니다. 공연이 이루어진 13일 인공위성을 통해 실황을 중계받아 14일 방송 시간까지 밤새 편성국, 제작국, 기술국 직원 약 20명이 밤새 제작에 매달렸다고 합니다. (야근공화국의 역사는 이때부터 일까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관람하는 다이애나 왕비, 찰스왕자의 모습. 손을 흔들고 있는 사람은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자인 밥 겔로프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은 에티오피아의 기근이라는 국제적 이슈로부터 출발했습니다. 당시 에티오피아는 1974년도부터 기근이 극심해져 1980년대 초반까지만 수십만 명이 굶어죽었고,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라이브 에이드 공연이 성사되기 1년 전인 1984년부터 1985년 사이에는 에티오피아의 가뭄이 더욱 심화되어 2년 동안 60여만 명이 사망하는 참혹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1984년 심각한 기근으로 인해 구호 현장에 나와있는 에티오피아인의 모습 (출처: BBC) 이러한 사태가 지속되자 심각성을 느낀 세계 각국에서는 가뭄에 따른 기근 문제를 돕기 위해 원조를 하거나, 구호 활동을 시행했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에서 발생하고 있는 비극을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고심하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바로 아일랜드의 싱어송라이터이자, 사회 운동가인 밥 겔도프입니다. 그는 아프리카 기아와 난민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기 위해 범세계적인 자선공연을 기획하고자 했습니다. 그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기획자로서 공헌을 인정 받아 1986년 명예 대영 제국 훈장 2등급을 얻었습니다. 이 공연으로 '음악계의 성자'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무대 위에서 마이크를 쥔 데이빗 보위와 밥 겔로프, 사이에 있는 인물들은 폴 매카트니와 린다 매카트니, 조지 마이클, 피트 타운센드 밥 겔로프는 당시 라이브 에이드를 통해 1 백만 파운드 모금을 희망했으나 실제로는 1백만 파운드의 100배가 넘는 1 억 5 천만 파운드를 모았습니다. (현재 물가로 치면 6400억원에 해당하는 모금액!) 그 중 절반은 식량과 장기간의 개발에 지출되었다고 하니 국제사회의 문제를 문화를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선순환이 무엇인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 라이브 에이드 공연 프로그램 북 표지 공연은 범지구적 주크박스 콘셉트로 모든 가수들이 약 20분 정도의 공연시간을 받았습니다. 웸블리의 약 7만 2000명과 JFK의 약 9만명의 관중들은 16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그들의 무대를 즐기며 열렬한 응원과 박수를 보내는 관람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음악을 즐기는 진정한 리스너의 표본은 바로 라·에(라이브 에이드)의 관중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85년도로 백 투 더 퓨처하게 해주세요...) 미국 필라델피아 존 F. 케네디 스타디움에 운집한 관중 첫 순서로 콜드스트림 근위대의 God Save the Queen 연주로 시작된 라이브 에이드는 스팅, U2, 퀸, 데이빗 보위, 엘튼 존 등의 무대로 이어졌습니다. 그 중에서도 최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통해 다시 한 번 신드롬을 일으킨 퀸(Queen)은 당시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사심을 가득 담아 사랑해요, 프레디 머큐리!) https://youtu.be/A22oy8dFjqc 약 24분 간 뜨거운 열기가 이어진 퀸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 무대 실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굿즈로 판매되었던 T-셔츠 라이브 에이드 T셔츠를 들고 해맑게 웃고 있는 안경 쓴 소년은 인디 밴드 중심의 음악 잡지, 마그넷의(Magnet Magazine) 편집장 에릭 밀러 (출처: 마그넷 매거진) 한편, 미국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마지막 피날레로는 모든 뮤지션들이 올라와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를 불렀습니다. 16시간만에 화려한 끝을 '전 세계인 모두 함께' 장식한 것입니다. ▲ 당시 마이클 잭슨, 스티비 원더, 티나 터너, 라이오넬 리치, 신디 로퍼 등 45명의 미국 팝 가수들이 참여했던 'We are the world' 앨범의 재킷 사진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 뮤직비디오 메이킹 장면. 왼쪽부터 사이먼 앤 가펑클의 폴 사이먼, 허스키한 보이스의 싱어송 라이터 킴 칸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영화 드림걸즈에서 비욘세가 연기했던 인물인 다이애나 로스 USA for AFRICA 팀의 멤버로는 마이클 잭슨을 비롯해 퀸시 존스, 조니 미첼 등이 있습니다. 오로지 에티오피아 난민을 돕기 위해 프로젝트에 합류한 그들은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여 아프리카 난민을 위한 노래를 한 목소리로 불렀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캠페인이 'We are the world'라는 명곡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이들의 수익금은 모두 아프리카 결식아동을 위한 자선기금으로 보내졌습니다. https://youtu.be/M9BNoNFKCBI Team USA for AFRICA가 부르는 'We are the world'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록 페스티벌, 에티오피아 기아 및 난민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한 자선행사, 전 세계의 15억명 이상의 시청자가 시청한 실시간 위성 중계 TV 방송 등 수많은 수식어를 가진 채 우리의 기억 속에 남은 라이브 에이드. 1985년 7월 14일, MBC는 라이브 에이드를 3시간 분량으로 편집하여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영했다. MBC의 라이브 에이드 재방영 홍보 포스터 (출처: MBC 인스타그램) MBC는 12월 2일 밤, 100분 동안 1985년 당시의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새롭게 편집하여 방송했는데요. 이후 콘서트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자막 삭제, 화질 보정을 거쳤다고 합니다. 지상 최대의 공연인 라이브 에이드가 펼쳐졌던 1985년의 감동을 그대로 재현하여 많은 록 덕후들의 눈물샘을 건드렸습니다. (그 중 하나가 글쓴이인 건 비밀) 라이브 에이드의 피날레 무대. 조지 마이클, 밥 겔도프, 보노, 프레디 머큐리, 앤드류 리즐리, 하워드 존스 등의 모습 2014년에는 영국문화원이 발표한 '지난 80년간 세상을 형성한 가장 중요한 사건 80가지'에 선정되며 그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입증했습니다. 지금 당장 영상을 찾아보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면, 글 읽는 내내 록뽕이 차올랐다면, 오늘 밤 라이브 에이드로 달려봅시다!
Happy 프로듀서 퍼렐 윌리엄스 첫 내한
퍼렐이 올해 드디어 첫 내한을 합니다. 8월16~17일에 하는 일본 섬머소닉에 출연해서 혹시 한국도 올까 싶었는데 아우디에서 잡았군요. 음악 프로듀서 집단 넵튠즈, 힙합 그룹 N.E.R.D, 멀티미디어 크리에이티브 레이블 i am OTHER의 수장, Billionaire Boys Club과 Icecream의 설립자, 루이비통 및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등의 콜라보 디자이너, 그래미 수상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 The Voice의 코치 등등.. Pharrell을 설명하기위해 필요한 수식어는 한두개가 아닙니다. Pharrell은 2013년 피처링 및 프로듀서로 참여했던 Blurred Lines, Get Lucky의 엄청난 성공과 솔로곡 Happy의 전 세계적 흥행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었죠. (사실 이 외에도 2013년에 Pharrell은 잠을 자기는했나 싶을 정도로 많은 작업물들을 쏟아냈었습니다.) 덕분에 요즘은 행복 홍보 대사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얼마전에는 미국 뉴욕 국제연합(UN)에서 열린 '세계 행복의 날(U.N. International Day of Happiness)' 행사에서 아이들 앞에서 행복에 관한 연설을 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에 여태껏 한번도 온 적이 없어서 기다렸던 분들 많으실 것 같은데요! Tickey Buy 눌러봤는데 인터파크로 연결되더군요. 아직 인터파크에서 별다른 공지가 없던데 자세한 예매일정 및 공연일정 나오는대로 또 알려드릴게요!! 그동안 그래미 어워즈에서의 Happy 라이브 보면서 기다려요 ㅋㅋㅋㅋㅋㅋ
G-Dragon (지드래곤) - 너무 좋아 (I Love It) (feat. Zion.T & Boys Noize)
네 입술과 향기가 좋아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이건 클럽 아님 bar sky lounge sky high 캐주얼 말고 더 dress up해 멈추지 말고 계속해 Rose dom p cigar 따고 흥분돼? 아님 말고 Party like met gala 우린 노는 물이 달라 네 눈빛과 말투가 난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나는 좋아 You see that? 눈이 가는 엉덩이 (I love it) 나도 모르게 또 손이 가는 허리 (ooh I like it) 가는 발목이 하이힐 위에 하루 종일 baby Could you be my lady (cuz I know you want it)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네 까만 스타킹 (너무 좋아) 네 빨간 립스틱 (너무 좋아) 네 야한 미소 (너무 좋아) 네 모든 것이 (너무 좋아) 그녀의 입술과 향기가 좋아 ye 너의 긴 다리와 짧은 치마 좋아 너무 좋아 대체 넌 어디서 왔니? 왜 지금 나타났니? 어쩜 그리도 완벽한지 널 보면 늘 감격하지 너무 밝아? 조명을 줄일게 잘 봐, 나 끼 좀 부리게 선녀와 나무꾼 보다는 숙녀와 난봉꾼 네 눈빛과 말투가 좋아 너의 긴 머리와 코 끝에 점 좋아 너무 좋아 지금이 몇 신지는 또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아 내가 누군지는 뭘 하는지는 물어보지 말아 girl 그냥 이렇게 즐기다 집에 가버리면 돼 서로 비밀로 묻어놓고 YEAH GATTA LOVE IT BROUGHT YOU BY GD BOYS NOIZE, ZION T AND YOUR GIRL 너무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