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광나루 한강공원 일몰-전기 자전거여행
광나루 한강공원 촬영 일자: 2020. 6. 19 촬영 장소: 광나루한강공원 모델 산책나온 아가씨들. 카메라: 소니알파 9(24-70). 자전거: 전기자전거 플라이어 안녕하세요. 여행작가 호미숙입니다. 오늘 드디어 하지네요. 이제부터 여름다운 불볕더위를 느낄 것 같습니다. 며칠 전 집안에 있기 답답해서 자전거 타고 자주 가는 광나루한강공원으로 나갔습니다. 늘 그렇듯이 노을이 질 때면 황금빛 윤슬이 강물에 뿌려지며 주변을 붉은 노을로 번집니다. 큰 카메라와 핸드폰 들고 찾아가는 단골 사진 포인트, 6월이 지나면서 해가지는 방향이 약간 위치 이동이 있었네요. 이날도 홀로 라이딩이었지만 어디든 가면, 벗을 만나게 됩니다. 풋풋한 청춘의 아가씨들과 즐거운 사진 놀이도 즐기고 왔습니다. 집안에 머물다가 창을 열고 하늘을 보니 파란 하늘에 뭉게구름이 몽실몽실 떠 있길래, 장거리 라이딩은 그렇고 해서 해질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일몰시간부터 알아본 뒤 집에서 가까운 광나루한강공원으로 향했습니다. 22살 아가씨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일찍 일 마치고 시원한 한강으로 바람 쐬러 왔다는 세 명의 아가씨들에게 인사드리고 사진 모델 섭외를 부탁합니다. 호미의 특유한 아줌마 스타일로 접근했지요. 호미는 명함을 가지고 다니지 않지만 스마트폰 바탕화면이 여행작가 호미숙으로 보이도록 했습니다. 울 아가씨들 특별히 거부감 없이 바로 모델이 되었답니다. 해가 지고 황혼 무렵에 세 여인의 즐거운 모습을 담고 싶어 일부러 주문했지요. 명랑하고 쾌활한 아가씨들 스스럼없이 연출에 응해줍니다. 사실 여기서 자유롭게 춤을 추라고 주문하고 싶었는데 워낙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 재미있게 대화 나누고 웃으라는 주문을 했지요. 이렇게 우리는 처음 봤지만 이제부터 인연이 되었답니다. 인근에 살고 있다고 하니 가끔 같이 나와 사진 찍자고 했어요. 해는 이미 서쪽으로 숨어버렸지만 해지고 난 후의 빛 번짐으로 구름이 보랏빛으로 물드네요.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 것을 볼 수 있지요. 어디서나 석양은 있지만 광나루한강공원에서 윤슬을 가까이 볼 수 있는 곳입니다. 다들 스마트폰으로 이 멋진 풍경을 사진에 기록하고 있네요. 마침 아가씨들도 자전거 타고 왔기에 자전거와 함께 모델이 되어 사진을 찍습니다. 키 큰 친구가 몸도 유연해서 자연스럽게 포즈를 잘 취해주네요. 또 다른 친구들도 서로 손 마주 잡고 연출해봅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사진기 하나로 맺어진 인연. 이런 만남이 길벗이 아닐까요? 집에 돌아와 움짤 사진까지 만들어 보내드리고 다음에 또 보자고 했지요. 울 친구들 너무 고마워요. 호미 아줌마 카메라 모델 되었으니 사진 널리 퍼뜨립니다. #광나루한강공원 #한강 #한강공원 #한강일몰 #일몰 #전기자전거 #자전거라이딩 #한강라이딩 #플라이어자전거 #황혼 #해넘이 ​
대천해수욕장 노을과 길거리 모델 섭외
홀로 여행 카메라:소니알파 9 충남 보령 대천 여행 정보 서울센트럴시티-보령종합터미널-해솔통나무-군헌갯벌체험장-대천항수산시장-대천해수욕장-대천항-대천터미널-센트럴시티 https://tv.naver.com/v/14350496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지난겨울에 다녀오고 몇 개월 만에 다시 찾았네요. 이전에는 보령을 자주 찾곤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이전보다 뜸해졌습니다. 모처럼 다시 찾은 대천, 아는 동생들 만나서 갯벌체험과 식사하고 대천해수욕장으로 자리를 이동해서 이때부터는 혼자 사진 촬영하면서 여유롭게 해가 지는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2020 보령머드축제가 올해도 열린다고 하는데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 축제로 대체 된다고합니다. 매년 개최되어서 글로벌 축제로 성장한 바다축제인데요. 코로나로 부터 자유로워져야만 여행도 축제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5회 보령머드가요제’가 오는 8월15일 서해안 최대 대천해수욕장 머드광장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대천해수욕장 분수광장에 도착하니 아직은 해가 중천에 걸려 있어 노을이 지는 일몰 시간까지는 한참 멀었습니다. 그나마 날씨가 좋아 시간을 기다릴만하다고 생각해서 오랜 시간 무엇을 할까 고민하면서 광장의 조형물부터 담기 시작합니다. 이전에 갔을 때 보지 못했던 조형물이 있네요. 새롭게 포토존으로 만들어 놓은 사각 틀이 보이네요. 귀엽게 생긴 불가사리와 꼴뚜기인가요? 오징어인가요. 두 캐릭터가 있어서 새로웠습니다. 모터를 이용해서 물 위를 가르며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것은 제트 서퍼입니다. 일반 서핑보드에 모터를 달아 빠른 속도로 파도 위를 달립니다. 우리나라에서 직접 개발한 제트서퍼를 타는 분들, 이곳에서 강습도 하고 있어서 누구나 미리 배울 수 있다고 하네요. 엊그제도 강원도 양양에서 서핑보드 강습과 체험하는 모습을 보았는데, 모터를 이용하니까 속도감을 제대로 비교할 수 있었습니다. 일반 서핑보드는 보드를 바다로 가지고 가서 파도가 오는 것을 보고 파도의 힘으로 균형을 잡아가는 반면에 전기모터를 이용해서 파도를 볼 필요 없이 언제든 보드에 올라 균형만 잡으면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는 수상 레포츠입니다. 바다에서 모델을 찾아 대학생 커플들과 즐거운 점프샷 호미는 언제든지 여행을 가면 홀로 여행이 많기 때문에 특별히 인물이 들어간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길거리 캐스팅을 해야 하는데요. 이날도 역시 즐겁게 바다에서 놀고 있던 대학생들과 만나게 되어 모델을 부탁했지요. 천안에서 왔다는 학생들에게 사진 모델을 부탁하니 선뜻 받아주네요. 너른 바다니만큼 촬영하기 좋은 것은 점프샷입니다. 남학생들과 여학생들의 점핑을 시키고 사진을 촬영하는데 그 자리에서 사진 찍어 보여주고 포즈를 달리 주문하면 착한 학생들이 다들 잘 따라 해주네요. 아직 일몰시간이 아니라서 붉은 석양이 없었지만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나름 점프샷을 찍어봅니다. 분수광장에서 만난 중국인 아가씨들 보령 날씨가 낮에 비해 해가 질 때 의외로 바다 위로 깔린 구름 때문에 선명하게 지는 낙조를 볼 수 없었지요. 그래서 오랜 시간 기대하지 않고 나오려다가 우연히 만난 아가씨들, 중국에서 온 학생들이라고 합니다. 우연히 광장의 석양과 사진을 먼저 담고 보여줬지요. 한국말이 서툴렀지만 그 자리에서 사진 연출을 또 하게 됩니다. https://homistudio.com/contents/182120963274976/188974970350944 더욱 상세한 여행기도 올립니다. #대천해수욕장 #대천해수욕장날씨 #날씨 #일몰사진찍기좋은곳 #충남서해안 #보령가볼만한곳 #보령여행 #사진찍기좋은곳 #보령바다 #서해바다 #보령머드축제 #보령머드가요제 #핫플레이스 #대천짚트랙
나의 것이 아닌것은 버려야한다.
나의 것이 아닌것은 버려야한다. 그래야 큰 이익과 행복을 얻는다. -샹윳따 니까야 4권 中- 내것이 아닌것을 탐하는자는 큰 손해를 보거나 불행해진다. 도둑놈이기 때문이다. 남편 아내 남친 여친 자식들이 내것이 아닌데 내것이라 착각한다. 나의 지위 명예 권력은 내것이 아니라 잠시 빌린것인데 내것처럼 함부로 칼을 휘두른다. 과거의 비참한 일,화려한시절 불안한 미래,성공할 내 모습 이 모든것은 한개도 내것이 아닌데 내것처럼 좋아했다 괴로워한다. 오로지 지금 이 순간이 내것이다. 욕심이 만들어 내는 수많은 탐욕 내것으로 만들기 위해 기도한다. 남의것을 빼앗고 싶은 것일까? 무수한 나의 생각들 내것이 아닌데 나인듯 내것인양 착각하여 생각속에 갇혀서 살아간다. 여기저기 둘러봐도 내것은 없다. 내것이라고 생각하는것 모두 없어지고 사라지고 부서진다. 영원은 없고 무상할 뿐이다. 내것이라고 붙들면서 괴로워지고 그것이 없어질것 같아서 집착한다. 나라는 존재도 영원불멸할것 같지만 결국 죽어서 거름이 된다. 오늘 손톱을 잘랐다. 붙어 있을때는 귀중했지만 자르고 나니 버려야할 혐오스런 물질이 되어 버렸다. 머리털도 그렇다. 음식도 입으로 들어갈때는 좋지만 항문에서 나올때는 거시기하다. 나는 너무 많은 집착속에 산다. 나라는 존재보다는 집착에 갇힌 내가 나인양 살아가고 있는듯 싶다. 너무 좋아하지도 싫어하지도 않는 평점심이 필요하다. 오로지 지금 이 순간 내가 존재한다. 김영국 행복명상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