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10,000+ Views

짤줍 0605




희한해, 점프본능 인가



수 박수박수 박




거짓말은 못해요




야지마더




망해도됨




윤호에게는 자본이 해충이얌





유한이의 졸업멘트




미스터 프레지던트, 유 햅투 워치 디스




수박씨가 다했네


Comment
Suggested
Recent
아 ㅋ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떠오르는 제주도 맛집 BEST 3
피곤에 찌든 일상 속,, 요즘 맛있는 맛집과 분위기 좋은 카페를 찾으며 힐링을 즐기고 있는 요즘인데요! 당장 떠나기에는 쉽지 않지만,, 코로나19가 얼른 종결되는 마음에서 여행지와 맛집, 카페 리스트들을 한번씩 정리해보고 있는 요즘이랍니다! 오늘은 직접 출사를 다녀온 곳들 중에서!!! 뜰 것 같은(?) 조짐이 보이는 맛집부터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밥집까지! 함께 전해드릴게요 맛집 코스 짜실 때 참고용으로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艸`❤) #반반한흑돼지 [위치]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번영로 3271-4 [시간] 매일 11:30~22:00 [문의] 064-787-9092 도톰한 제주산 흑돼지를 즐길 수 있는 '반반한흑돼지' 는 모든 고기를 초벌해주고, 직접 구워주셔서 앉은 자리에서 맛있고 편안하게 흑돼지를 맛볼 수 있는데요! 단체 예약 시 숙소에서 픽업도 가능하다고 해요~ 고사리와 함께 도톰한 고기를 구워 먹는 것이 특징인데요. 고기가 도톰해서인지, 육즙 가득 고이는 게 너무 맛있었어요~ 멜젓에 고기를 푹 찍어 한 입에 즐기면 너무 최고랍니다 :) #우굼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하소로 611-42 [시간] 금, 토, 일, 월 11시 30분~19시 30분 [문의] 010-2973-9448 일주일 중 단 4일만 문을 여는 식당 우굼은 전복장 비빔밥과 바릇국수, 톳튀김명란비빔밥, 몰망국수 등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는데요. 제주에서 가장 제주스러운 밥집인 것 같아요. 평소 한식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특히 추천드리고 싶은 곳이랍니다 주문과 동시에 조리가 시작되기 때문에 적당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방문하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화, 수, 목 요일에는 직접 바다에 나가 재료를 채집(?) 하기 때문에 영업을 하지 않는 점! 참고하시고 방문하길 바랄게요 :) #제주침시술소 [위치] 제주 제주시 동광로 12 [시간] 매일 11시~15시 [문의] 064-753-0715 독특한 외관으로 인스타그램에서 핫하던 밥집 '제주침시술소' 에도 다녀왔어요! 워낙 유명한 곳이기도 하고,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짧기에 오픈 소식에 딱 맞춰 방문했는데요~ 손님이 굉장히 많더라구요 후텁지근 날씨에 시원한 소바가 굉장히 끌리는 요즘인데요 소바 위 새우튀김도 맛있었어요! 워낙 유명한 곳이기에 큰 기대를 가지고 방문했는데, 국물이 생각보다 삼삼한 느낌이 들었어요 (개인적 주관입니다) 유부초밥도 함께 즐겼는데 1pcs에 1,500원!! 생각보다 인기가 더 많아서 빨리 소진되니, 일찍 방문해서 소바와 함께 유부초밥을 맛봐도 좋을 것 같아요.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17세의 한국 탁구 최연소 국가대표와 58세의 룩셈부르크 최고령 국가대표선수의 맞대결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펼쳐졌습니다. ​ 17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국 여자 탁구의 에이스이자 미래로 떠오른 탁구 신동 신유빈 선수와 올림픽만 5번째 출전하는 니 시아리안 선수가 그 주인공입니다. ​ 사실 이 두 선수의 만남은 처음이 아닙니다. 4년 전, 스웨덴에서 두 선수는 처음 만나 대결을 펼쳤고 그때는 니 시아리안 선수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 이러한 사연으로 이 경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 7세트까지 진행되는 긴장감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으며 결국 승리는 41세의 나이 차이와 이전의 패배를 딛고 일어선 신유빈 선수에게 돌아갔습니다. ​ 그러나 승패를 떠나서 두 선수가 보여준 높은 수준의 경기는 보는 이들에게 많은 여운을 남겼습니다. ​ 특히 탁구는 빠른 판단력과 순발력이 중요한 종목임에도 58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예리한 실력을 보여준 백전노장 니 시아리안 선수는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에너지와 용기를 주었습니다. ​ 신유빈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니 시아리안 선수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저희 엄마보다 나이가 많으신데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거 같아요. 어려운 상대였지만, 그래도 같이 풀어나가면서 좋은 경기를 했던 거 같아요.” ​ 그리고 니 시아리안 선수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 “신유빈 선수와 정말 좋은 경기를 했고,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네요. 그녀는 새로운 스타입니다.”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니 시아리안 선수는 자신과 신유빈 선수를 향해서 말했습니다. ​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습니다. 계속 도전하세요. 즐기면서 하는 것도 잊지 말고요.” ​ 생각과 마음이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으로 가득 차 있다면 나이는 숫자일 뿐, 더 이상 한계가 되지 않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뭔가를 할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것을 하는 사람이 있다. – 애런 코헨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젊음#건강한생각#건강한삶#나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사진꽝손의 '미친 음식사진'
평양냉면이 머리카락 촉수괴물로 변해 공격하는 꿈을 꾸었다. 기름에 오염된 아마존의 깊은 늪이 연상된다. '이모 볶음밥 두개요' 라는 말을 잊게 만들었다. 볶음밥이 미워졌다. 양념치킨이 싫어질 때가 온다. 이 사진을 본 이후다. 후라이드만이 대안이다. 카레의 밥알이 째려보는 느낌이다. 눈을 깔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토한 듯이 사진 찍는 내공은 어디서 오는가? 경험에서 우러난 메소드 테크닉인가? 곱창에 김치를 넣어 볶는데. 김치가 피를 흘린다. 가위질을 잘 못 해 혈관을 건드렸나 보다. 잘 불어가는 라면발이 내장으로 변했다. 곱창이 아니다. '내장'이다. 술많이 먹은 돈까스가 이불에 토한 모습이다. 견디셔. 돈까쓰. 부대찌개의 지옥이 있다면 이런 모습이다. 스팸이라도 구해주고 싶지만 지옥도에 선뜻 손을 내밀 수 없다. 장어구이를 찍었는데. 장어 스너프 무비를 찍었다. 슬래셔 장르였으나 레알 느낌이 강해 스너프가 되었다. 장어가 너무 불쌍해 눈물이 난다. 멸치에 대한 진한 연민과 안타까움이 담겼다. 멸치라는 어종의 제노사이드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다. 짐짓 모른척 넘겼던. 아픈 눈망울에 동감한다. 멸치는 슬픔이다. 이제나는 비건이 되겠다. 곱창이 비명을 지른다. 뜨거움에 타들어 간다. 입을 벌린다. 불어버린 죽은당면이 아니라. 잔치국수라는 식스센스급 반전이다. 기름을 부각시키는 조명이 예술적 감수성을 더한다. 예상댓글. 다이어트 원하시는 분 강추! 저녁을 못 먹기로 했습니다. 이 포스팅을 보고 비만이 다 나았습니다. 비건에 귀의하게 되었습니다. 음식의 비명을 들었습니다. 눈물이 흐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