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환율조작국
미국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지정 보고서(Foreign Exchange Policies of Major Trading Partners of the United States, 참조 1)는 1년에 두 차례 나오고, 이번에 나올 때가 됐는데(참조 2) 계속 지연되고 있다. 여기에 대해 ING에서 자체적으로 통계를 뽑아봤더니, 미국 재무부가 고민하는 게 뭔지 알겠더라… 하는 내용의 보고서이다. 미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범주는 다음의 세 가지 기준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 1. 400억 달러 이상 교역하는 나라들 중, 대미 흑자가 200억 달러 이상 2. 해당하는 나라의 전체 경상수지 흑자가 GDP의 2% 이상 3. 해당하는 나라의 환율개입(intervention in FX markets, 외환 순매수)의 총액이 GDP의 2% 이상 6개월-12개월 동안 개입이 지속될 경우 자, 여기서 걸리면 어떤 회초리를 맞는가? 미국 기업 투자시 보증이나 보험이 금지되고 정부조달계약에서 배제되며 IMF를 통한 엄격한 추가 감시에 들어가는 등의 처벌이 있기는 한데, 것보다는 미국의 정치경제적 압박 수단, 즉, 정치적인 압박이 거세어지는 것으로 봐야 할 일이다. 참고로 현재 환율조작국으로 작년에 중국(참조 3)을 지정했다가 올해 1월 보고서(참조 1)에서 삭제했다. 그런데 대선 재선을 위해서는 다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 1월 보고서에서 중국을 괜히 뺀 것이 아니었다. 통계를 찾아보니 환율조작국은 커녕 감시국으로 등재하기도 힘들 정도다. 짤방이 바로 그 표인데, 빨간색이 3개 있어야 환율조작국이 될 수 있다. 이 세 가지를 모두 만족하는 국가는 베트남과 대만, 태국 뿐이다. 두 가지만 만족할 경우 감시국(monitoring list)에 들어가는데, 일본, 독일,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스위스, 한국, 홍콩이 들어간다. 자, 그렇다면 객관적인 범주에 따라 베트남과 대만, 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이 시기에? 중국은 단 하나의 카테고리만 만족한다. 물론 실제 환율조작국 지정은 위의 3가지 객관적 범주 외에, 러시아 투표율이 140%(…)인 것처럼 미국 정부의 “kibun” 점수가 들어간다. 그냥 정치적으로 우겨서 지정할 수도 있다는 얘기인데, 이미 미국은 추가 관세를 중국에게 때렸고 이미 무역 분쟁을 확대시킬 kibun이기도 하다. 다만, 중국을 지정하기에 너무 점수가 안 나오는 건 안자랑. 그리고 대만과 베트남이야말로 환율조작국의 조건을 충분히 만족하지만 두 나라 모두 중국 대응에 있어서 미국에게 매우 중요한 나라이니까 미국 “kibun”에 따라 환율조작국을 지정할 것 같지는 않다. 가령 애플은 에어팟 프로의 생산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옮기고, 대만 TSMC는 미국에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선을 넘은 세 나라 중 두 나라를 지정 안 하면, 태국 또한 운이 좋을지도. 그래서 오히려 홍콩은 감시국에 올라갈지도 모른다는 얘기. 홍콩이 좀 불쌍해질 따름인데, 의외의 감시국 후보 대상으로서 스위스가 있겠다. 스위스가 사실상 유로와의 고정환율을 유지하기 위해 외환시장 개입을 장기적으로, 막대하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추세로 볼 때 2020년 통계가 반영된다면 스위스가 환율조작국의 선을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물론 해당 내용은 ING의 관측일 따름으로서 우리는 미국의 kibun을 기다릴 수밖에 없겠다. (1) 어찌 됐든 정성평가를 반영하여 중국을 때리거나, (2) 모두 다 봐주거나, (3) 그냥 기계적으로 대만과 베트남, 태국을 때리거나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당연히 다른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번 달에는 보고서가 나오겠지? -------------- 참조 1. 보고서 주소: https://home.treasury.gov/policy-issues/international/macroeconomic-and-foreign-exchange-policies-of-major-trading-partners-of-the-united-states 2. 1988년 종합통상법(Omnibus Trade and Competitiveness Act of 1988)과 2015년 무역원활화 및 촉진법(Trade Facilitation and Trade Enforcement Act of 2015)에 따라 반기마다 (4, 10월) 동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하는데… 지금 두 달 지났다. 3. Treasury Designates China as a Currency Manipulator (2019년 8월 5일): https://home.treasury.gov/news/press-releases/sm751 4. ING 보고서: https://think.ing.com/articles/us-treasury-currency-report-three-and-half-manipulators/
오늘 북동부 요충지까지 뚫어버린 우크라이나군
이번에 뚫린 '리만'은 늪지로 둘러쌓여 있고 여러 둔덕이 포진되어 있는 형태라 우크라이나 북동부에서 몇없는 요새 지형임 리만 이후엔 약 120km 정도 되는 거리의 루한스크까지 뻥 뚫린 평지고 때문에 이곳이 뚫리면 북동부 지역엔 마땅한 방어거점이 없어 러시아군은 평지에서 우크라이나군을 막아야 함 뿐만 아니라 우크라군은 리만을 거점으로 보급선을 강화할 수 있어 이후 남부,동부를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타격할 수 있게 됨 이걸 알고있는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이 리만을 포위하기 전 미리 지원군까지 보내 리만을 사수하려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우크라군이 리만을 포위하게 됨 위에서 말했다시피 리만 주변은 늪지와 둔덕으로 둘러쌓여있어 천혜의 요새나 다름 없는 지형이기 때문에 뚫기 힘들었는데 우크라군은 리만 남동쪽 얌필을 점령하며 리만 남부 길목을 끊어버리는 식으로 리만내 러시아군을 고립시켜버림 그렇게 성공적으로 포위 작전을 실행한 후 전방위에서 압박을 가하고 있었는데 어제(30일) 러시아군이 반격에 나서면서 리만 북쪽 포위망 일부가 깨져 전황을 쉽게 예상하기 힘들게 됨.. ..인줄 알았으나 오늘(1일) 뜬금없이 하루만에 리만이 뚫렸다는 정보가 들어옴 뚫린지 얼마되지 않아 여러 정보가 필터링 없이 쏟아지고 있어 확실하진 않지만 대충 정리되고 있는 정보에 따르면 리만내 러시아군은 만성적인 장비,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었고 이 때문에 각 방어라인을 촘촘하게 구성하지 못한채 리만 곳곳에 소수로 퍼져 지키고 있었고 그나마 있던 병사들도 사기저하로 상당수 도망친것으로 보임 이런 상황에 우크라이나군이 본격적으로 들어가니 제대로 된 반격을 못하고 뚫리게 된 모양 대충 5000여명의 러시아군이 리만내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중요한 건 이 5000명이 현재 러시아군엔 정말 얼마 안남은 숙련병들이었음 그 와중에 우크라 최전선 부대들이 현재 우리가 알고있는 것 보다 훨씬 멀리 진격했다 이야기 하는 정보통 도탁스 펌
테슬라 로봇 AI DAY
실망에 못이겨 대탈출 중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2-09-30 테슬라 AI 데이 발표 내용 요약 정리 - 테슬라 자동차에 사용되는 자율주행 컴퓨터 옵티머스에 그대로 사용 - 세계 최초로 무대위에서 밧줄없이 로봇이 작동/시연된 날이라고 함. - 일론 : " 더 할 수 있는거 많은데 무대에서 넘어져서 개쪽당하기 싫었다" - 옵티머스의 첫 버전부터 모든 손가락과 관절들을 독립적으로 움직이게 할 것 - 낮은 비용에 좋은 품질로 테슬라봇을 대량 생산을 하는것에 집중하고 있음 - 너네들이 빠꾸 덤블링하고 파쿠르하는 멋진 로봇들 봐서 시덥잖은가 본데 그 로봇들 다 빠가사리임. 제대로 된 지능이 없음. 게다가 ㅈㄴ 비싸서 제조하기 어려움 - 우리는 똑똑하고 충분히 일 잘하는 ( 백덤블링은 못해도 ) 옵티머스를 향후 2천만원 이하 가격으로 대량 생산 할 예정 - 휴머노이드가 노동을 대신 해줘서 가난이 미래에는 사라지고 풍족한 부요함이 생길 것 - 옵티머스같은 인공지능 로봇은 자율주행 운송 기술보다 훨씬 더 큰 경제적 가치를 미래 사회에 부여할 것. - 통합 배터리 하나 풀충전하면 옵티머스 하루 종일 쓸 수 있고 앞으로 가격 대비 효율성을 더 늘릴 계획임 - 손가락이랑 관절들 AI로 효율성 높여서 최대한 사람것처럼 잘 움직일 수 있게 함. - 오토파일럿 기술을 그대로 옵티머스의 네비게이션 ( 길찾기 ) 기술에 적용함 오늘은 발표 제목처럼 하드웨어 데이가 아니라 "AI DAY"다. AI ( 인공지능 )에 훨씬 초점을 맞추고 봐야 한다고 생각함. 겉으로 보이는 깡통에 너무 집중하지 말고 그 안에 있는 AI의 잠재성과 방향을 보자. 지구촌갤러리 Higfq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