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여름밤 잠이 오지 않을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여름밤 잠이 오지 않을 때 우리의 마음을 달래줄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잠들지 못하는 우리들의 밤을 위로해보는건 어떨까요? 01 이런저런 생각들로 잠이 오지 않을 때 혼자라서 솔직해지는 시간에 공감과 위로를 주는 책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지음 | 바다출판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잠이 오지 않는 밤 혼자라 느껴질 때 외로운 마음을 뜨겁고 유쾌하게 안아주는 그들의 편지 우리 사이엔 오해가 있다 이슬아 외 1명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3 외로운 마음에 잠이 오지 않고 뒤척여질 때 그가 건져올린 일상 이야기와 오늘을 위한 담백한 위로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이석원 지음 | 달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4 깊은 밤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할 때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비밀 이야기로 위로받는 시간 나의 복숭아 김신회 외 8명 지음 | 글항아리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5 인생의 고민들로 마음이 복잡하고 잠이 오지 않을 때 내일을 응원하고 오늘에 위로를 전하는 그의 문장들 쓸 만한 인간 박정민 지음 | 상상출판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다이어트 후 요요가 오는 이유.jpg
이거 아는 사람은 알텐데 한국에서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었음 고도비만들 데려다가 운동이랑 식이조절해서  눈에띄게 다이어트를 시켜주는 프로그램임 그리고 그 프로그램의 6년뒤, 2/3은 원상복귀됨 왜일까? 여기선 신진대사라고 말하는데 한국인들은 보편적으로 기초대사량이라고 많이 말함 둘이 같은건 아닌데 이해하기 편하게 기초대사량으로 생각해두면 좋음 다이어트를 할때 식이80%운동20%는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 실제로 운동은 열량소모가 적기때문에 별 도움이 안되고 가장 중요한건 식이조절임 게다가 운동이후엔 운동해서 소모한 열량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함 다이어트를 하면서 왜 체중이 빠지지 않는지, 괴로워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건 우리 신체의 특성임 그 사람의 의지박약이 문제가 아니란것임 이거 자막의 오류인진 모르겠는데, 위의 자막에선 렙틴이 배고픔의 신호를 보낸다고 나와있는데 배고픔의 신호가 아니라 '포만감'의 신호임 즉, 렙틴이 적을수록 배부름을 느끼기가 힘들다는것임 그런데 극단적 다이어트를 한 이후의 사람들은 대부분 기초대사량이 낮아졌고 포만감을 느끼기 힘들게 되었음. 그러니깐 요요가 오기 딱 좋은 몸상태가 되어버린거지 배고프고, 기초대사량 낮아지고 그리고 비만인 사람들은 유전자의 영향을 많이 받았을 것임. 그러니까 자책하지 말라는뜻 그래서 다이어트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것인가 적게먹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것 이게 정답임 극단적으로 운동을 해서 빨리 살을 빼도 결국은 요요로 돌아옴 사람 몸은 그렇게 만들어졌기 때문임 마지막으로 다이어트때문에 자책하는 사람들이 꼭 보면 좋을 말 너 자신이랑 싸우지마셈 건강하게 먹고 그 식습관을 유지하면 시간이 모든걸 해결해줄것임 (넷플릭스 다큐 익스플레인 - 세계를 해설하다 다이어트편에서 발췌함) 출처 https://www.fmkorea.com/2972030385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49살 남성
이 젊은 친구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단골들이 권하는 술을 매일 마시는 생활을 25년 동안 이어왔다고 한다. 그러다 술의 마수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바람에 어느덧 하루에 소주 1병을 마시지 않으면 안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집으로 돌아갈 때면 어김없이 동네 가게에 들러 소주 한 병을 사들고 간다. 체육을 전공하면서 활기찬 젊음을 자랑하던 눈부신 청춘의 한때를 씁쓸하게 회상하고 있다. 몸에 이상이 생겨 찾은 병원에서 이미 위험 신호가 들어온 상태라며 술을 끊으라는 경고를 여러 차례 들었지만 아직 젊다면서 무시하다가 결국 치명적 질병인 췌장염과 당뇨병의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말았다. 술 때문에 병까지 얻어서 생업마저 포기했지만 여전히 알코올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럼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그의 몸 상태는 어떨까? 당뇨와 췌장염에 이어 간경화와 황달 증세까지 덮친 암담한 상황이다. 그 "소량"이 어느 정도 수치냐를 놓고 종종 논란이 일기도 하지만 하루도 거르지 않고 소주 서너 잔 이상을 마시는 게 몸에 좋을 리 없다는 건 많은 이가 동의하지 싶다. 비단 내장 쪽에서만 문제가 발생한 게 아니라  기억력을 담당하는 대뇌 피질도 잔뜩 위축한 상태라서 환각과 환시에 사로잡히는 날도 있다고 한다. 부디 그 노력이 결실을 거둬서 "옛날에는 좋았는데"라고 하던  그때 그 시절 모습의 일부라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출처 : 이종격투기 이런거 보면 술 권하는 사회 분위기 진짜 극혐아닙니까..... 꼭 완치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