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news
5,000+ Views

폭력이 난무하는 강남스타일? - Todd Sample (공기업인, 아마츄어 모델)

몇 주 전의 일이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붐비던 오후의 강남역 거리에 고성과 폭력이 난무했다. 거리에 줄지어 있는 노점상들을 밀어내고 때려부수려고 하는 한 무리의 남자들을 보고 멋모르고 지나가던 학생이나 회사원들은 아마도 영화를 찍는 중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지나가던 이들이 찍은 동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곧이어 강남역 거리는 혼돈 그 자체가 되었다. 그 폭력 현장은 영화 촬영이 아니라 충격적인 현실이었던 것이다. 그러한 폭력이 발생했다는 것, 그것도 서울에서 가장 번화하고 유명한 거리 중 하나인 강남에서 백주대낮에 일어났다는 것은 2014년의 일이라고 믿기엔 힘든 사실이다. 특히나 무법자들의 행패가 아니라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당국의 승인 하에 이루어졌다는 것이 더욱 놀랍다. 노점상 영업은 불법이며 따라서 시 당국이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허가 없이 영업하면서 세금도 내지 않는 경우 사업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 것도 맞다. 서울시와 한국 정부가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려고 애를 쓰고 있는 마당에 노점상들이 인도를 불법으로 점유하고 추하게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의견도 있다. 그렇지만 어느 쪽이 ‘더 추한지’ 생각해봐야 할 문제이다. 떡볶이 노점상이 추한가? 아니면 노점상들의 가판대를 때려부수고 폭력으로 위협하는 용역들이 더 추한가? 나돌고 있는 동영상 가운데 상당수가 우연히 지나가던 외국인들이 촬영했다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하다. 해당 동영상에 대한 덧글 가운데 다수는 폭력적인 장면에 대해 놀라움과 경악을 금치 못했고 “한국은 K팝과 강남 스타일의 나라인 줄 알았다”는 댓글도 있었는데, 이것이 바로 강남 스타일인지 의문스럽다. 서울시가 불법 노점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택한 방식은 근시안적이며 범죄의 경계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있다. issue_min20140306_1331.jpg “한국은 K팝과 강남 스타일의 나라인 줄 알았다” 평화롭고 호감이 가는 나라라는 이미지와는 상반되는 폭력적인 장면을 본 사람들이 그 기억을 쉽게 잊을 수 있을까? 외국 방송사가 식은 죽 먹기로 철거 현장을 담은 동영상을 입수해서 방송할 수 있다는 것쯤은 쉽게 생각할 수 있다. 평화롭고 호감이 가는 나라라는 이미지와는 상반되는 폭력적인 장면을 본 사람들이 그 기억을 쉽게 잊을 수 있을까? 아마 어려울 것이다. 그 동안 시 당국들은 불법 점거 농성자나 점유자, 노점상 등을 퇴거 시키기 위해 ‘용역’을 고용해왔다. 시에서 이런 극단적인 조치를 취한 것은 불법적인 행위 때문이기는 하나 노점상들은 인권을 짓밟히고 있다. 이와 같은 폭력적인 조치는 인권 유린의 문제뿐만 아니라 한국과 서울, 나아가 강남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에 먹칠을 한다. 시 공무원이나 경찰이 해야 하는 일을 용역 깡패가 처리하는 동안 경찰은 손 놓고 구경하고 있고 그 와중에 한국은 법이 강력하지 않거나 일관되지 않은 국가라는 인식이 생겨나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한국인들을 비롯해 외국에서 온 관광객, 주민, 또는 기업인들이 길가의 오뎅 가판보다 더 추하다고 느끼는 이미지다.
insightnews
10 Likes
7 Share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tlqndi 맞는 말씀이긴 합니다. 그런데 노점상 허가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노점상 위생점검은 제대로 하는지도 좀 살펴봤으면 합니다. 지자체가 제대로 허가를 내주고, 무허가를 제대로 단속한다면 위생도 좋아지고 허가받은 상인들이 불법 노점(경쟁자)을 정화하기 위해 신고도 더 잘 할테고...
세금내고 바르게장사하시는 분들을 바보로만드는 불법노점상은 당연히 없어져야합니다 윗분들말대로 말로 잔속하고 압수한들 나아질까요 육탄으로막고 거부하고 법을무시하니 이런일이벌어지는겁니다 .
불법 노점상 오세훈 서울시장 할때부터 철거할려고 했는데 정말 답이없음 경찰이 저렇게 강제 철거했으면 시민들이 경찰욕을 엄청하겠죠 벌금을 물려도 경고를 해도 대화를 시도해도 어떤 방법을 써도 듣질않음 10년여동안 엄청난 노력을 했음 서울시에서.... 결국 저렇게 할수밖에 없음 최후의 수단? 임....어려운 처지의 사람은 옹호하지만 노점상은 나도 반대임 나이들고 어렵고 힘들다고 불법을 인정하는 순간 법은 모호해지는 거임 가게세내면서 장사하는 나머지 사람들도 가게망해서 길거리에 내쫒겨도 법은 지키면서 장사하는데 노점상은....생각해볼 문제임
맘아프다..
철거하는 게 답일까요? 철거말고도 윗분들처럼 압수나 합법적인 수단도 있을건데 뭐가 그렇게 급했고 맘에 안들었을까요 쓸쓸하고 답답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격적이라는 샤넬 한국 매출.jpg (법개정으로 최초 공개)
관련 법 개정으로 (유한회사의 500억 이상 자본금, 매출 발생 시 감사보고서 의무화) 그간 베일에 꽁꽁 싸여있던 명품 브랜드들의 국내 매출이 속속 공개되는 가운데, 에르메스와 함께 아예 한국 진출 당시부터 유한회사로 진출하여 지금껏 매출을 공식적으로 공개한 적이 없었던 샤넬의 국내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공개됨. 샤넬의 2020년 국내 연매출은 매출 9300억 원 영업이익 1491억 원 순이익 1069억 원. 이는 모두의 예상을 깬 상상 이상의 성적. 그런데 이는 심지어 감소한 수치라고(...) 2019년에는 1조 639억 원을 올리면서 당시 루이비통 매출(7864억 원)마저 넘어선 압도적 1위. 2020년 매출은 2019년에 비해 하락하였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30% 이상 폭증함. 이게 얼마나 충격적인 수치냐면, 샤넬 전 세계 매출 중 무려 '10%'에 해당하는 수준임. (작년 전 세계의 오프라인 리테일이 마비되었기에 한국 매출 비중은 더욱 커졌을거라 예상됨) 일정 수 이하의 매장만 오픈하는 '매장 총량제'로 인해 10개도 안되는 백화점 매장에서 저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샤넬은 정말 경이로운 수준. '샤넬은 매장당 매출이 1000억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이젠 정말 우스갯소리가 아니게됨... 다른 브랜드의 순위를 보자면 1위 루이비통 1조 467억 원 2위 샤넬 9296억 원 3위 에르메스 4191억 원 4위 디올 3285억 원 5위 프라다 2714억 원 (미우미우 등 프라다 그룹 브랜드 포함) 6위 롤렉스 2329억 원 7위 불가리 1840억 원 8위 보테가베네타 1581억 원 9위 몽클레르 1499억 원 10위 생로랑 1470억 원 11위 발렌시아가 1090억 원 12위 페라가모 1056억 원 13위 펜디 787억 원 14위 로로피아나 605억 원 15위 막스마라 488억 원 16위 골든구스 440억 원 17위 발렌티노 387억 원 18위 쇼메 325억 원 19위 토즈 313억 원 20위 부쉐론 244억 원 21위 휴고보스 212억 원 3월 결산이라 아직 공개되지 않은 버버리의 경우 2019년 매출이 2490억 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6위권 내에는 들것으로 보이고, 역시나 3월 결산인 리치몬트 코리아는 (까르띠에, IWC, 바쉐론 콘스탄틴, 피아제, 몽블랑 등) 2019년 기준 매출이 1조 이상. 까르띠에 매출은 리치몬트의 40%라고 잡아도 에르메스와 비등한 수준이었을 것으로 예상됨. 법 개정에 맞춰 유한책임회사로 전환해 끝끝내 매출 공개 의무를 피한 구찌의 경우, 세계 시장에서 루이비통과 매출 비율이 5:3 정도임을 감안하면 적어도 6000억 가량의 매출을 올렸을 것으로 보여 3위권은 확정적. 또한 디올, 펜디의 최근 인기세를 힘입은 상승세가 눈에 띔. 그리고 역시나 (...) 매출이 공개되니 명품 브랜드들의 한국 시장에 대한 인색한 사회 기여와 책임도 수위에 올라 비판선에 오르고 있음. 한국, 특히 서울의 명품 부티크 밀집도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3대 명품을 유치한 백화점과 시내 면세점이 이 정도로 밀집한 도시는 세계적으로도 몇 안되는 유일무이한 수준이며, 명품 브랜드의 부티크들은 인구 대비로 보거나 1:1 비교로 보아도 도쿄나 뉴욕, 홍콩 등 전통적인 명품 산업 핵심 도시들과 맞먹거나 넘어서는 정도. 이를 증명하듯 서울은 아시아에서 도쿄와 함께 3대 명품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입점한 유일한 도시이고, 전 세계 30여 개 남짓한 고야드의 매장이 3개나 위치, 포레르빠쥬와 같은 매우 희소한 명품 브랜드들의 부티크까지 보유함. 당장 위 순위로 보아 연매출 1000억 원이 넘는 브랜드들이 무려 12개나 된다는 점도 한국 명품 시장이 상상 이상으로 얼마나 커져가고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는데, (아마 병행 수입, 직구 등으로 안 잡히는 매출까지 포함하면 더욱 어마어마 해질 것) 파는 가격과 올리는 매출에 비해 참으로 야박한 인심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을 정도의 수치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어서 씁쓸... 적어도(양심이 있다면)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서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하는 성의라도 보여주길. 출처 요즘들어 명품 진입장벽 자체가 많이 낮아진 것 같아요 화폐가치가 떨어져서 그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