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shie
1,000+ Views

Endless varieties of Indonesian rice dishes

Indonesians sure love their rice dishes. In many parts of the archipelago – particularly in the western and central regions – rice is often seen as a major staple food and something that Indonesians cannot live without. As an agricultural country, Indonesia has wide range of paddy fields, making rice readily available everywhere and easily found seemingly on every street corner in Indonesia. The habit of consuming rice since a young age makes rice inseparable from many Indonesians' daily lives. Indonesian meals often do not feel complete without rice being served. In this article, The Jakarta Post Travel lists some of the favorite types of Indonesian rice dishes. ‘Nasi Goreng’ Nasi Goreng (fried rice) is the most famous type of Indonesian rice dish among local residents and foreigners. A version of the dish's history said that centuries ago, people used to fry leftover rice so that it could still be eaten the next day. Despite originating in China, Indonesian fried rice is popular for its sweet taste from soy sauce and its condiments of fried sunny-side eggs and either shrimp or fish crackers. There are numerous variants of nasi goreng across Indonesia. The Balinese nasi goreng, for example, has its own specially mixed spices called base gede (basic spices). For many Indonesians, nasi goreng is perfect for any meal during the day and is found practically everywhere, from the street side stalls at traditional markets to the lavish dining halls of five-star hotels and government offices. ‘Nasi Kuning’ / ‘Nasi Tumpeng’ Nasi kuning (yellow or turmeric rice) is often served during special occasions – from wedding parties and birthday celebrations to state events and official ceremonies. Its yellow color is made from graded turmeric stirred with coconut milk and cooked together with the rice, which will also lend a richer taste to the final product. On several special events, the dish is served in a yellow-cone shape popularly known as nasi tumpeng. It is usually displayed on a tampah (round woven plate) along with a combination of local side dishes, such as sambal goreng ati (spicy fried chicken or beef liver with diced potato), urap (spicy grated coconut), perkedel (fried mashed-potato) and orak-arik (scrambled eggs). The nasi tumpeng's shape symbolizes a mountain, which was believed in ancient times to bring good wealth to people, especially during harvesting time. It also represents the Indonesian archipelago, which is dominated by mountains. ‘Nasi uduk’ Instead of soaking the rice in water, nasi uduk is made by cooking the rice with coconut milk, clove and lemongrass. Nasi uduk is famous as one of Jakarta's culinary specialties, served with shredded eggs and other additional dishes. It is usually served with sambal kacang, which, despite its name, is actually made from mashed peanuts and is not very spicy. Nasi uduk is usually served as breakfast for school kids. The dish is commonly found in restaurants and street side stalls in almost every part of Indonesia. Similar to nasi uduk is nasi lemak, commonly found in Malaysia and Singapore. ‘Nasi rames’ / ‘Nasi campur’ Nasi rames or nasi campur (mixed rice) is a generic term for a number of dishes commonly found across Indonesia. It is white rice combined with numerous choices of side dishes made from beef, chicken, eggs, vegetables, sambal (mashed chili), and crackers. The side dishes are often served buffet-style so this is the best option for people who like to have their meals served as quickly as possible. The Javanese, Balinese and Minangkabau nasi rames –among many other variations— all have the same basic concept but usually differ in the side dishes offered, depending on the variety of local dishes. The Javanese nasi rames, for example, may be combined with tempe bacem (sweet tempeh) and ayam penyet (fried chicken with sambal) while its Minangkabau counterpart is served with ayam balado (spicy fried chicken). The main key is to make the rice fluffier (called nasi pulen). By cooking the rice with pandan leaves and also a squeeze of fresh lime juice, the purpose is to give a better result of a softer form of rice.
3 Comments
Suggested
Recent
@thewanderer me too! @styleisking it's called "nasi tumpeng" :D Its yellow color is made from graded turmeric stirred with coconut milk and cooked together with the rice, which will also lend a richer taste to the final product.
That looks lovely and a bit different. May I ask what Indonesian rice dishes they are?
Craving this so so so badly!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 luxury sustainable spas in Bali
Bali has a lot of spas; in some areas, every third shop is a spa. All varieties of spas can be found as well -- from local to international award winning spas. In recent years, a lot of people have become more conscious of what they put on their skin. The skin absorbs up to 60% of what you put on it, so with increasing amounts of chemicals in many products, it can lead to allergies or worse. One way to avoid this is to choose a spa that uses naturally made products and takes an approach that is kind to your skin. Local Indonesian jamu (traditional medicine) methods have always done this but a few luxury spas in Bali not only use natural products but also take the spa experience to a new level of comfort. The Spa at Alila Soori Villas The Spa is housed in a sustainably built house with a view of the Indian Ocean in front. Entering this warm and opulent hideaway, the central spa area is dominated by a beautiful pool that instantly adds a sensuously relaxed atmosphere. The traditional Balinese Beauty Ritual is two hours of pure bliss. Balinese lulur is an ancient village remedy with its origins from the rice farmers of Bali that is recognized as traditional medicine. The treatment is believed to help warm the body, relieve aching joints and help in the recovery of troubled or loose skin. Locally sourced sandalwood, fennel seed, star aniseed, eaglewood and fenugreek are blended together to use during this healing remedy. It is a 60 minutes Balinese Massage, body scrub, body mask and mini facial. The massage uses natural oils and you can choose a beautiful aromatic blend to suit your mood. After the massage, you are gently scrubbed using the herbal warming mixture and then wrapped in a cocoon while the gently heated massage table ensures every pore is cleansed and every muscle relaxed. The therapist performs a revitalizing mini facial as you relax on this wave of warmth. Not only do you feel like you are floating on a cloud after the treatment, but you are also assured that only the most natural ingredients have been used during this process. If you loved the products used, there are a wide range of Alila Spa products for sale to take with you. A particular favorite is the Black Volcanic Soap that is made from Balinese volcanic lava. Ojas Spa, COMO Shambhala Estate This famed wellness retreat outside Ubud is the ultimate luxury hideaway in the forest with an ethos based around holistic principles. If you are not staying here, you can come and get pampered at the beautifully serene Ojas Spa. Ranges of treatments are offered here, including hydrotherapy and Ayurveda treatments. This Zen space is very soothing and, set among vast sounding grounds; it is a quiet retreat to indulge in a treatment. Signature massages are done using specially blended oils made on the estate, sourced from local products and 100 percent natural. The Shambhala signature massage is an hour-long treatment and uses innovative long strokes and medium pressure to both relax and revive spirit and mind. Set in a light airy room looking onto a garden, complemented by clean lines to leave the mind uncluttered, this deeply therapeutic technique performed by a highly skilled therapist feels more like a four handed massage thanks to the expertise of the therapist. This is a deeply relaxing and aromatic experience that leaves the skin smooth and supple. Facials are also available using a range of their homemade products called PURIFIES. These products are based on the principles of aromatherapy, incorporating only premium grade oils free of parabens, petrochemicals, artificial fragrance and color. The PURIFY Holistic Facials are deeply calming and catered to your skin type using these products, along with steam and specialist massage techniques to cleanse and rejuvenate the skin. Not only are the products used at the Ojas Spa kind to your skin, but also to the surrounding environment. Fivelements Puri Ahmisa This healing hotel is located just outside Ubud in a scenic spot with the river flowing through. The spa is perched right along the riverbank so you hear the flow of water easing past as you are experiencing some incredibly therapeutic and natural treatments. This award-winning spa is unique in that not only does it have a wide variety of beauty treatments, but also healing rituals are on offer from Balinese healers and priests. This means that both body and soul can be nurtured naturally in this wonderful sustainably built bamboo spa. Acupressure with Pak Ketut is designed to trigger the body’s self-healing abilities and uses energy transfer to help heal. After starting with transference of energy, the ritual is designed to relieve both physical and mental strain. This can relieve deep-seated tension and trigger the healing process. The healing rituals harness the power of both natural herbal ingredients and energy. The beauty rituals use a wide variety of natural elements found throughout Bali. Probably one of the most healing plants is the coconut. Virgin coconut oil is one of the most healing oils, naturally antibacterial and nourishing. The Coconut Harmony treatment is a deep massage with this oil, followed by a moisturizing bath of coconut milk, the pure blended aromatic Shakti Oil and scattered with Frangipani flowers. A hewn rock bath gently sheltered by foliage looks over the flowing river below melding nature and the spa together. This wonderful bamboo structure is open meaning that it is a totally sensory experience within nature.
sassy
Instant Fried Noodles Recipe (Indomie)
Who here on Vingle freaking loves Indomie's Fried Noodles? @miranpark88 @shoenami @cheerfulcallie @Tapsamai "No matter how much of a foodie you are now, everyone has lived the instant noodle lifestyle at least once in their life. Whether you were a broke college student, a busy working professional, or a harried soccer mom, at some point instant noodles were (or still are) a primary staple food. It sure was mine when I went to college. Most people never lose that taste for instant noodle soup, I haven’t, but now I like mine dry and fried. The tough choice is which brand to select. Walking down the aisle in any Asian supermarket one can find an amazing variety from all over the world. There are Korean, Chinese, Japanese, Taiwanese, Indonesian, Malaysian, Thai, or American (Cup Noodles, etc.). For me, after sampling all the different instant noodles from around the world, I always go back to Indomie, which is originally Indonesian. Don’t get me wrong, I love our own Malaysian Maggie Mee, especially AssamLaksa and Tom Yam flavors, but when it comes to Mee Goreng (Fried Noodles), Indomie is the one. Period… Now how do you make a plate of seemingly uninteresting fried noodles into mouth-watering Deluxe Fried Noodles? Here is what I do." Indomie Recipe Ingredients: 1 pack of Indomie Mi Goreng (Fried Noodles) 3-5 shrimps, shelled, deveined and cut into small pieces 1 egg Method: Fry the egg. Fry the shrimp and save the remaining oil. Boil your noodles and mix with the sauces provided. Served with the fried egg and shrimp. Drip the remaining oil on top of your noodles for the extra zest. [Source http://rasamalaysia.com/instant-fried-noodles-recipe/2/]
열아홉, 혼자 첫 해외여행 - 홍콩 day1
(사실 갔다 온 지는 오래되었는데 그때 감정들을 안 잊으려고 길게 써뒀던 글이 있어서 올려요!) 2019. 3. 4 -이모 집에서 1박을 한 후 새벽 6시 30분에 대구 공항으로 출발! 사실 대구 공항을 오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첫 해외여행이라는 마음에 설레기도 하고 싱숭생숭했다. (카메라 배터리 주머니.. 버스 타기 전에 떨어뜨려서 부모님이 가져다주시고^^, 배터리 하나 잊어버린 줄 알고 5,9000원 주고 구매했더니.. 떡하니 있고^^ 카드도 한번 떨궈서 직원분이 주워주시고^^ 언젠가 사고 크게 칠거같았다ㅠㅠㅠ) -친구들은 3월 4일이 첫 대학교 신입생으로서 등교하는 날이었다 보니 한 오만가지 생각이 휙휙 지나갔다. 고등학생 때는 사람마다 흘러가는 시간이 다 다르고 1년 정도야..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현실은 불안했다. 어쨌든 친구가 대학을 가는 게 신기방기 하기도 하고, 마냥 아직 나는 고등학생 같다는 생각을 떨쳐 낼 수 없었다. 졸업식 한지도 2주 밖에 안됐었으니까. - 처음 기계로 티켓팅을 하는데... 아니 왜 여권 스캔이 안되는지 ㅠㅠㅠㅠ 뒤에 아무도 없으셨는데 그 사이에 5명 정도나 줄을 섰다ㅠ 우여곡절 끝에 결국 셀프 체크인까지 하고 게이트 도착 성공!! -아무것도 몰라서 사람들 따라 쫄래쫄래 들어가다 보니 결국 탑승 게이트까지 왔다! 어쨌든 탑승 시간이 되어서 타러 갔더니... 비행기까지 버스 타고 가서 탑승을 해야 하는 거... 할머니분들이 많이 타셔서 자리 양보해드리고 서서 가다 보니 비행기에 3번째로 탑승했다. -이번에 예약한 항공사는 T'way !! 내가 알기로는 비행기가 이륙하지 못하거나.. 딜레이가 생길 때 제일 대처를 잘해주는 항공사인 걸로 알고 있다. 직원분들도 엄청 친절하게 잘 대해주셨다. 옆에 아무도 안 앉으셔서 완전 이득 -비행기 3번째 탄 거.. 티내기..ㅎㅎ 사실 여행 당일까지 일기 예보에 4일 내내 비가 오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4일 동안 비가 온다는 생각에 여행에 대한 기대가 확 떨어져 있다 보니 여행 당일까지 여행 전날까지 계획을 안 세웠고... -지금이라도 세워야겠다 싶어 어제 부랴부랴 구매한 홍콩 여행 책 정독 시작 ㅠㅠㅠ 그런데 여행 루트보다는 버스 타는 법, 입국 심사 방법, 트램 타는 법 이런 거 읽는다고 하나도 못 세웠다... (여행하면서 일정 자세히 안 세운 걸 제일 후회했어요ㅠ) -지금 생각해보면 버스 타기 등 정보를 봤던 게 도움이 엄청 됐었다. 빨간 버스는 어떤 버스인지, 초록 버스는 어떤 버스인지 요런 정보가 당황하지 않고 혼자서 잘 다니게 만들어준 원동력이라고 할까..? - 다들 주무시기 시작하길래 나도 꿀잠! - 홍콩 도착!! 날씨는 흐림.. 사진 후보정 덕에 화창해보..였 - 긴장한 채로 내려서 아무것도 모르니 한국인들 따라가고 있는데.... 저기 멀리 총같이 생긴 온도계(?) 들고 계신 분이 날 가리키며... 중국어로 뭐하고 하시는데.. 말씀하시는데.. 핵 당황.... 저기요.. 저 멀쩡해요... 0ㅇ0 표정으로 쳐다보니까... 다시 보시더니 가라고 했다 아마도 내렸을 때 더웠었는데 그걸로 열이 높게 나왔을 듯! 다시 한국인분들 따라 쫄쫄 쫄 입국심사 덜덜 떨었는데... 진짜 별거 없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무엇보다 여권에 도장 안 찍어주셔서 섭섭. 그냥 스티커(?) 주셨다. - 짐 찾아서 공항 철도 타러 고고 - 유튜버 유트루님 홍콩 여행 영상을 보고 마이리얼트립에서 미리 AEL 티켓을 구매해서 영상에 나왔던 길 그대로 갔긴 했는데... 여기가 맞는지 아닌지는 모르겠고ㅠㅠ 결국에 그 앞에 계신 직원분께 물었더니 여기 맞다고 하셔서 냉큼 탑승!! -홍콩 역에 도착!! 내 계획은 구글 지도를 따라 숙소에 잘 도착하는 거였지만^^ 버스 정류장을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ㅠㅠ 30분은 헤맸다... 봄 날씨라고 한 사람 누구냐.. 엄청 습하고 더웠 홍콩에서 사계절 패션을 다 봤다. 누구는 민소매 입고, 누구는 패딩조끼에 부츠까지 땀 줄줄! - 헤매고 빙빙 돌아다닌 끝에 찾은 정류장!! 여기가 아닌 줄 알고 돌아갔다가 다시 왔다가 한바탕 난리를 쳤다 ㅋㅋㅋㅋㅋ - 혼자 우두커니 캐리어랑 서있으니까 불안하기도 하고... 그래도 기다리니까 버스가 와서 탑승! - 이층으로 가서 타고 싶었지만 짐이 있기도 해서 출구와 제일 가까운 곳에 착석했다. 평일 낮 시간대라 그런지 타시는 분들도 별로 없었고 잠깐잠깐 타시는 분들은 다들 2층에 가셨다. 1층은 텅텅. - 사진을 믿지 마시오... 보정으로.. 속였 소이다.... - 내려서 오르막으로 쭉 걸으니 Travelodge Central Hollywood Road 호텔 도착!! 저렴하게 결재를 한 곳이라 기대를 안 했던 호텔인데 생각보다 좋아서 놀랐다. 오르막길이 있어서 조금 힘들지만 직원분들도 친절했다. 시계, 라디오, 블루투스 스피커가 되는 기기가 있어서 연결해서 음악도 듣고, 호텔 전용 휴대폰이 제공되어서 한국으로 친구랑 통화도 잠깐 했다. 여기 침대 이불이 신기한 건 침대 시트랑 붙어있어서 떨어지지 않는다는 거 ㅋㅋㅋㅋㅋㅋㅋ (홍콩에서 숙소를 잡을 때 보통 침사추이 쪽에 많이 잡으시는데, 전 홍콩 갔다 오신 분이 센트럴 쪽에 잡는 게 좋다고 해서 센트럴에 잡았어요! 결과 대만족! 침사추이는 첫날 저녁에 간거 빼고 4일 내내 한 번도 안 갔습니다ㅎㅎ) 생각하지도 않던 뷰가 있어서 신났다. 사진에 나무들이 보이는데 호텔 바로 앞에 홍콩 전통 정자(?)가 있는 정원이 있었다! 연못에 물고기들도 있어서 좋았던 곳! 호텔 리뷰를 조금 하자면 방음이 엄청 잘 되지는 않고... 조용히 혼자 있으면 옆방이 대화하는 가보다.. 옆방이 샤워하는가 보다 정도 샤워실은.. 물이 좀 넘침.. - 침대에 조금 누워있다가 새벽 6시 이후로 아무것도 못 먹어서 점심 먹으러 출발!! - 5분 정도 걸어서 카우키 레스토랑에 도착했지만 기다리고 있는 인원만 50명이 넘길래 포기하고 맞은편에 있는 토마토 라면 집을 봤지만... 거기도 사람이 많길래 다시 숙소 쪽으로 돌아 가기로 했다ㅠㅠ - 잠시 아저씨들 운동하는거도 구경하고 - 다시 이 계단들을 내려갈 생각하니 한숨이 푹... 결국 내려갔다 ㅋㅋㅋㅋ - 숙소 가기 전에 pho nhat 음식점이 있어서 메뉴판 확인도 없이 바로 들어갔다. 포낫 (?) 사실 밖에서 메뉴 확인할 때 맛있어 보이길래.. 들어갔는데 알고 보니 쌀국수 집..ㅋㅋㅋㅋ - 긴장한 채로 들어갔더니.. 직원분이 나 홍콩인(?), 중국인(?)인 줄 알고 뭐라고 말씀하셨는데 내가 0ㅇ0 표정으로 보니까 손가락으로 1 표시하면서 one person 하시길래 yes!! 했다. - 대충 메뉴는 요렇게였다! 뒷장에 음료 메뉴도 있었는데 깜빡.... - 어쨌든 모르는 음식점에서 음식을 시킬 때는 1번 메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1번을 시키고ㅋㅋㅋㅋㅋ 기본 차에서 아이스 레몬티로 변경! -먼저 나온 아이스티!! 숟가락으로 레몬을 꾹꾹 눌러준 다음에 섞어서 쭉 마시면! 이 세상 한가운데 나를 살렸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시원하고 맛있다ㅠㅠㅠ 완전 강력 추천!! 레몬티 받아서 마시고 있는데 손님 한 분이 들어오셔서 합석!! 홍콩은 합석 문화가 발달해서 아무렇지 않게 합석을 한다. 난 합석해도 상관이 없어서 직원분 물음에 흔쾌히 오케이!! -드디어 나온 쌀국수! 나오자마자 사진 후딱 찍고 고수 빨리 빼고 ㅋㅋㅋㅋ 라임 한 바퀴 돌리고 고추 넣고!! 국물 한입 했는데... 와 먹어봤던 쌀국수 중에 제일 맛있었다ㅠㅠㅠ 맛없어서 국물 남긴 거 아니고요... 여행 전에 식사를 불규칙하게 했더니 양이 줄었다 T3T 원래 정석대로 먹었으면 진짜 다 먹었을 텐데ㅠ -늦은 점심을 먹은 후 잠시 호텔에 들렸다가 정처 없이 걸어 돌아다니기로! - 아무 골목길로 들어가다가 나온 학교! 초등학교인지.. 중학교인지는 모르지만;; 그 옆을 쭉 지나오니 나왔던 정원!! 홍콩은 공원이 참 많은 거 같다. 공원마다 디자인도 다르고 특색 있어서 여행 내내 좋다고 생각했다. 공원 입구 맞은편에는 어린이집! - 이 건물은 트리플이라는 여행 어플에서... 역사적인 건물로 얼핏 봤던 거 같은데 들어가도 되는지 몰라서 그냥 찍기만 했다 -지나가다 봤던 벽화 모자이크 기법으로 옛 홍콩을 벽에 표현한 거 같다. 왼쪽 상단에 계신 분은 안중근 의사 닮으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 걷다 보니 나온 셀렉샵!! select-18 들어가고 싶었지만.. 살 생각은 없어서 안 들어갔다 - 사진처럼 곳곳에 의자랑 나무가 많은 게 좋다ㅠ - 상큼한 레몬색의 이쁜 거리! - 큰 개들이 모여있는 게 무서워서 지나가버리기 - 홍콩은 건물을 지을 때 쇠 파이프가 아닌 대나무를 사용해서 신기 - 홍콩 시장! -걷다 보니 어느새 소호 거리까지 오게 되었다. -그러다 나온 '타이 쿤 센트럴 포 헤리티지 앤 아트' 어쩌다 가기는 갔는데 사진 찍기 바쁜 관광객들을 보며 이리 치이고 저리 치여 기 빨리는 느낌에 광장에서 사진만 찍고 나왔다 다양한 작품 전시도 하고 맛집과 카페가 있다고 들었지만... 그때는 별생각이 없어서ㅠ 구경 안 한걸 조금 후회하는 중 - 할거 없으니! 침사추이로 이동하기 위해 ifc 몰로 이동! - 그 후 침사추이에 도착했으나 센트럴 쪽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와 사람에 정신이 하나도 없었고 사진 찍기는커녕 신경이 곤두선 채로 길만... 찾았다ㅠ - 카터 킹 딤성에 도착 간판 찍는 거도 까먹었다. 홍콩은 한국 같은 서비스를 기대도 안했지만 다른 곳에서는 직원분들이 별로인건 못 느꼈는데 여기서는 불친절하다기 보다는 비웃는다고 해야 하나.. 나 보면서 자꾸 뭐라고 하는데... 하... 기분이 엄청 나빴다. 거기에다 홍콩에서 갔던 음식점 중 제일 최악. 맛이 없었다. 노맛 ㅠ 먼저 나왔던 밀크티! 목이 말라서 엄청 들이켰다. 문제는 다 마시지도 않았는데.. 직원분이 갑자기 들고 가심^^ 요건 하가우! 새우가 들어간 딤섬이다. 맛은 그저 그랬다. 새우에 참기름과 들기름 맛 하... 이게 리얼로 맛없다. 샤오롱 바오 핵노맛 진짜 맛없었다. 한 입 먹고 다 남겼다. - 맛없던 카터킹 딤섬을 뒤로하고 더 앨리 버블티를 마시기 위해 이동! 이 거리를 걸으면서 센트럴 쪽과 거리 분위기가 정말 다르다는 걸 느꼈다. 이날 너무 습했다. 저 멀리서도 보이는 습함 -더 앨리 찾느라 두리번 거렸는데 생각지도 못한 곳에 있었다. 줄이 많이 서있길래 봤더니 더 앨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짠!! 기본을 시켰다. 인증샷 찍고 쉐이킷 쉐이킷 흔들기!! - 맛은 그냥 우유에 흑설탕 섞은 달달한 버블티 맛!! 맛있어서 하나 더 샀다!! - 이제 1881 헤리티지 (?) 헤리티지 1881 (?)로!! 가는 길에 나왔던 명품 거리!! -늦은 시간이라 매장들이 거의 마감 중이었다 ㅠㅠ 길을 방향 따라 걷다 보니 나온 전경! 웨딩 사진 찍으시는 분들도 많았고 관광객도 많았다! 무슨 기간이었는지 조형물이 설치돼있었는데... 난 혼자 갔으니까...인증샷은....저 멀리.... - 이제 쭉 옆으로 걸어서 계단 있는 곳으로 고고 - 건물 위인데도 불구하고 엄청 큰 나무가 있었다! -사람이 별로 없길래 삼각대로 열심히 사진 찍기! -맨 아래층으로 고! 혼자 다시 사진 찍기 도전해봤지만.. 이번에는 실패ㅠ - 이제 심포니 오브 라이트 보러 이동!! 사실 보러 갈 생각이 없었는데 페리를 타려면 요쪽으로 가야 해서 겸사겸사 보러 갔다! 그런데 가는 길에 내가 마주한 곳은 내 컴퓨터 배경화면이었던 곳!!!!! 여긴 줄 몰랐지만 내 눈앞에 있다니!! 고3 때 5월 한 달간 설정해둔 배경이었지만 기억한 게 뭔가 헛웃음 나왔다ㅋㅋㅋㅋ - 몇 분 뒤면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시작될 예정이라 사람이 많았다!! 나도 자리를 잡기 위해 빨랑 ? 빨랑 이동! - 보이는 시계탑은 침사추이 종루, 짐사저이 종루라고 하는 곳이다! 그런데 다들 이름을 안 부르고 홍콩 시계탑이라고 부른다. - 자리 잡은 지 30초 후 바로 시작! 정말 기대 없었던 것처럼 별거 없었다. 그래도 노래는 웅장! - 다 보고 페리 타러 가는 길에 시계탑이 있으니 사진 찍기! - 결과물은 망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제 숙소로 갑시다아아아아아아 선착장에 도착~ 이때 너무 정신이 없었다.. 비도 오고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없고ㅠㅠ 전화도 오고 피곤에 절어서 정신이 오락가락 -알록달록한 페리 도착 - 가는 도중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해서 바람에 날리기 시작 - 내릴 때 되니 겉옷이 비에 젖어서 축축 ㅠ - 으아아아아 언제 도착하나 - 하.. 내 계획은 숙소 찾아갈 때 탔던 정류장에서 버스를 타고 돌아가는 거였으나 - 버스가 와서 타려고 하니 버스 기사님이 문을 두드려도 안 열어주셨다^^ 점심 때 탔었던 버스인데ㅠ 내가 외국인이라서 그런가^^ 이 버스는 만원이면 안 태워주는 버스도 아닌데..허허허^^ 욕에 욕을 하며 다른 정류장을 찾기 위해... 또 걷습니다 -_- -뭔 정신인지 이거도 찍고 - 암튼... 그래서 정류장을 걸어서 30분 정도 찾았다. 뛰어다니면서... 여기가 맞나 저기가 맞나.. 여기가 아닌가 이러면서 왔던 곳을 왔다가 갔다가.. 정신이 다 빠지는 줄 알았다. - 긴가민가 하며 버스를 탔지만 이게 맞나 싶어 맘졸이면서 출발... 결국 잘 도착했다!!! 사실 오면서 하나 더 샀던 버블티 터짐... 씻고 침대에 털썩... 첫 번째 날 끝으으으으으읏!!!
How To Make Mee Goreng Mamak (印度炒面), Fried Noodles with Indo-Malayan Flair
I love Indonesian food. Based on their history and interactions with the rest of Asia, the cuisine has subtle nods to Chinese, Thai, and Indian dishes, but with their own special (and usually nice and spicy) twist. Mee goreng is perhaps my favorite of the Indo-Malayan dishes. From the picture, it looks like a standard chow mein-esque stir fry, but the flavor involved is absolutely incredible and definitely sets it apart from its 'noodle cousins'. (Especially when you top it with fried onion pieces and just the right amount of sesame oil.) Mee goreng is such a popular dish that you can buy instant packages of it all over Asia. In fact, I have some friends who lived in Western Africa that enjoyed instant mee goreng as a steady staple through the week. (You can buy instant mee goreng at a majority of Asian supermarkets in America, but try this recipe for the real deal and super authentic stuff!) ------------------------------------------------------ Mee Goreng Mamak (Fried Noodles) 500 grams of yellow noodles Handfuls of beansprouts depend on liking 2 small tomatoes, quartered 2 small onions, chopped Handful of chicken breast meat, thinly sliced, or minced beef 2 eggs, lightly beaten 1 potato, boiled and cut into cubes 1 small size dry bean curd, cut into small pieces 3 tablespoons of cooking oil (I usually use soybean.) 1 tablespoons of minced green onion and garlic 2 fish cakes, sliced (optional) Handful of shrimp, de-shelled and de-veined, optional 1 green chili or Thai chili or red cut chili, optional 3 tablespoons of ketchup 3 tablespoons of chili sauce or chili paste 1 tablespoon of dark soy sauce 1 tablespoon of light soy sauce 1 teaspoon of garam masala/curry/turmeric powder, optional (but highly recommended!) For garnishing (optional): Some cucumber slices Some fresh coriander leaves or green onion Some lime or Calamansi lime (cut into half) Some deep fried shallots Some grounded peanut + sugar mixture Sesame oil 1. Assemble all the ingredients that need to chopped or sliced. In a big frying pan, sauté the onion and minced garlic until fragrant. Add in turmeric or Garam Masala (if preferred). Add the chicken breast/minced beef, stir fry for 1-2 minutes. Add the dry bean curd, fish cakes and potato cubes. 2. Add in the yellow noodles and stir fry until well mixed. If the yellow noodles is too dry, add about 1/4 cup of water. Add the tomatoes, prawns, tomato ketchup, chili sauce or paste, freshly cut green/red chili (if any). Stir fry until well combined (about 2-3 minutes). 3. Add in the beaten egg, sugar and salt to taste, followed by the beans sprout. Stir fry until the beaten eggs dries up. Off the heat and transfer to the serving plate. Top with sesame oil to taste.
6
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