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논현동조개전골 ; 신논현

요즘 신논현 안간지가 꽤됐는데 사진 정리하다가 논현동조개전골을 발견했어요
코로나다 뭐다 모임이 다 사라졌는데 여기는 신논현 회식장소, 모임장소로 제격인 곳이에요
저도 이때 지인 생일이여서 갔었는데 진짜 완전 좋았어요
이름이 논현동조개전골이여서 처음엔 찾기가 어려웠는데 내부로 들어가니 아무래도 단체 손님이 많더라구요
보통 4-5명 이상되는 손님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어요
그 이상 2-3테이블 차지하는 단체손님들도 있었구요
그 중 한 팀이 우리였어요
예약은 일행들이 해서 뭘로 주문했는지 모르겠어요
근데 진짜 비주얼이 미쳤죠???
근데 비주얼은 보니까 진짜 신논현 회식장소나 모임장소로 손색이 없겠다 싶었어요
회식한다면 이거 고른사람 진짜 칭찬받을 것 같아요
손질도 다 해주셔서 익는 것만 기다렸다가 바로 먹으면 되니까 간편하더라구요
소주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국물에 해장도 같이하면서 먹을 수 있어요
재작년에 이 맛에 빠져서 진짜 조개구이 많이 먹은 것 같아요
조개구이 먹고 사리까지 추가해서 배터지게 먹었네요
먹고 또 먹어도 홍합이 위에 둥둥 떠다니더라구요
아직도 저 맛이 생각나요
자리가 진짜 초토화됐네요
시원 칼칼하게 조개구이 먹고싶어요
아, 넘나 더워서 안될려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유산슬 비빔면
흠, 요즘 유산슬이 유두래곤으로 활동을 하고는 있지만 CU갔다가 눈에 띄길래^^ 아, 이 비쥬얼로만 나온다면야... 와 돼지고기도 9% 면은 요렇게다가... 아, 소스가 왠지 묵직하더라구요... 머 몇분 기다리고 자시고 하지 않습니다. 면 투하하고 끓는물 붓고 슥슥 저어주기만... 그리곤 다시 뚜껑을 닫습니다. 요 구멍이 있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두군데가 있어서 아무데나 골라 쓰면 됩니다. 바로 요렇게 물을 빼줄때^^ 아, 뚜껑을 잘 닫아도 물이 나오면서 뚜껑이 벗겨질수도 있으니 조심하세요. 물을 다 빼주고 소스를 투하해줍니다. 아, 건더기가 제법 많은데요 ㅎ. 자, 이제 전자렌지에 1분 돌리면 끝... 어, 근데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헤헤 다 이유가 있답니다. https://vin.gl/p/3044516?isrc=copylink 제가 얼마전에 일렉트로 계란국을 맛본적이 있는데 살짝 국물이 밍밍한거 같더라구요. 그래서 칼칼한 맛을 내주기 위해서 북엇국 스프를 넣어주려구요. 이래뵈도 국물맛은 완전 칼칼^^ 자, 유산슬 비빔면과 북엇국 스프를 넣은 일렉트로 북어 계란국입니다. 근데 일렉트로 계란국 만드신 분들이 이걸 봤으면 좋겠네요. 캬, 이 조합 완전 죽여줍니다. 국물이 완칼한게 저 계속 끓인물 보충해가면서 계란국 마셨답니다. 유산슬 비빔면과 계란국 조합 완전 굿^^ 하, 비빔면도 맛있네요. 양이 아쉽습니다 ㅡ..ㅡ 지난번엔 예가체프 아아를 마셨는데... 오늘은 로브스타 우간다 아아로 한잔 때려줬답니다^^
[오늘의 맥주]: 56. Berry Picker’s Path - Arrowood Farms(프룻티한 팜 하우스 에일)
오늘의 맥주는 Arrowood Farms의 Berry Picker’s Path입니다. 이 맥주는 체리, 레드 커런트, 블랙 커런트로 만든 팜 하우스 에일 이고, 메이플 시럽과 함께 바틀 컨디션을 거쳤습니다. 맥주정보; 이름: Berry Picker’s Path ABV: 6.3% IBU: N/A 외관: 먼저, 밝고 옅은 빨강색을 띄면서, 맥주 헤드는 짧은 유지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향: 새콤달콤한 체리와 베리류의 향이 느껴지면서, 옅은 맥아의 향이 느껴집니다. 메이플 시럽의 특징은 강하지 않았습니다. 맛: 체리와 베리의 특징이 도드라지는 새콤달콤한 향이 입을 가득 채우면서, 맥주의 쓴맛은 낮습니다. 맥아의 향도 상당히 옅고, 드라이한 마무리로 이어집니다. 마우스필: 미디엄 라이트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크리스피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적절한 탄산감을 가지고 있으며, 과일의 특징이 잘 나오면서, 적절한 음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체리와 커런트의 특징을 아주 잘 살린 팜 하우스 에일 이라고 생각됩니다. 워낙, Arrowood Farms 가 부재료를 잘 다루는 양조장인 만큼, 맥주에서 과일 향이 너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또한, 높은 맛과 향의 강도에 비해서, 깔끔한 마무리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Today’s beer is Berry Picker’s Path, from Arrowood Farms. It is a farmhouse ale on NY cherries, red and black currants. Bottle-conditioned with maple syrup. BEER INFO; NAME: Arrowood Farms ABV: 6.3% IBU: N/A Appearance: It has a clear and light red color with the short retention of the beer head. Aroma: There is a significant feature of sweet and sour aroma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malts character is not strong. Flavor: It has clear sweetness and sournes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beer bitterness is low, and it is fruity but not malty. Lastly, it has a dry finish. Mouthfeel: It has a light body with a crispy texture. It has a moderate carbonate, also, it is fruity and tart. Thus, it is drinkable. Comments: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cherries and currants. Plus, it has a clear fruit character from the palate, but it isn’t too strong. In sum, it is a wonderful farmhouse ale with cherries and currants. 맥주 자료 정보 출처: https://arrowoodfarms.com/beer/berry-pickers-p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