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계에서 온 것같은 기이한 생명체.jpgif
국화쥐손이라는 평범하게 귀여운 꽃 근데 그 씨앗의 구조는 지구에 존재해서는 안될것처럼 생겼다 꽃이 지고 그자리에 높게 줄기가 솟는데 그게 어느순간부터 끝쪽이 베베 꼬이기 시작하더니 스프링처럼 튕겨저 알아서 날아가버림 그대로 땅에 떨어지는데 저렇게 생겼다 그리고 비가 내릴 때 이 씨앗의 기가맥히는 기믹은 시작된다 지가 알아서 갑자기 뱅뱅 회전을 함 베베꼬인 꼬리가 수분을 머금으면서 씨앗이 드릴마냥 땅속을 뚫고들어간다 그 드릴질도 그냥하는게 아니라 끄트머리 덜 꼬인 꼬리 끝이 땅과 닿아 밀치면서 씨앗의 입사각을 수직에 가깝게 가이드를 해줌 결과, 저렇게 아름다운 드릴질로 씨앗직경의 약 1.5배, 씨앗이 들어가야할 가장 최적의 깊이로 박힌다 하지만 저 스프링에너지는 무한하지 않다 운이 안좋아서 씨앗이 땅에 박히지 않은채 스프링이 다 풀려버리는일도 부지기수 하지만 그렇다고 포기는 없다 날이 다시 건조해지고 스프링이 마르면 알아서 다시 감기니까 그리고 다음 비가 오는날을 노린다 동물의 힘도 바람의 힘도 누구의 도움도 빌리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씨앗을 퍼트리며 그것도 모자라 스스로 땅으로 심어질수 있게하는 전자동드릴을 씨앗이 싹트기 딱좋은 비가 올 타이밍에 스위치를 키는 씨앗을 가진 식물 거의 뭐 최첨단 로봇수준이라고 본다 (빵끗)
여름휴가 여행지 충북 단양 가볼만한곳 BEST
중북내륙힐링여행 4지역(단양/제천/충주/영월) 중 이번에 다녀온 곳은 단양이에요. 한폭의 동양화 같은 도시, 단양으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1️⃣ 만천하스카이워크 ✔ 입장료 3,000원  ✔ 남한강과 단양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   ✔ 만천하스카이워크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알파인코스터, 짚라인, 슬라이드, 모노레일까지! 2️⃣ 수양개빛터널 ✔ 입장료 어른 9,000원  ✔ 지하 터널에 마련된 빛의 향연, 사진찍기도 좋은 곳  3️⃣ 이끼터널 ✔ 수양개빛터널에서 200m 떨어진 곳  ✔ 도로 담벼락 양옆에 푸른 이끼가 끼면서 몽확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  4️⃣ 잔도길 야경 ✔ 상진대교부터 만천하 스카워크까지 기암절벽에 따라 아찔하게 설치된 산책로  ✔ 편도 30분 거리, 특히 야경이 아름다움  5️⃣ 다누리아쿠아리움  ✔ 입장료 어른 10,000원  ✔ 국내 최대 민물고기 생태관 6️⃣ 단양카약 ✔ 남한강에서 바람과 산을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카약!  ✔ 1인용, 2인용 카약이 있으며 4인이 즐길 수 있는 파티보트도 있다.  7️⃣ 도담삼봉과 석문 ✔ 단양팔경 중 당연 으뜸 경치라 불리는 도담삼봉과 석문 8️⃣ 식사는 구경시장 ✔ 단양 명물인 흑마늘과 이를 이용한 향토 음식이 가득한 곳 9️⃣ 카페는 구름위의산책 ✔ 패러글라이딩하는 모습을 눈높이에서 볼 수 있는 두산마을에 자리한 카페 🔟 숙소는 소선암자연휴양림 ✔ 휴양림 바로 앞에는 계곡물이 졸졸, 산과, 여름 물놀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림 https://www.youtube.com/watch?v=_UdyyLKcsRw
가을과 고른 숨 (in 창경궁)
담 넘어 바라본 홍화문이 흔들리던 눈동자를 멈추게 합니다. 아, 이곳에 가야겠습니다. 푸른 가을 하늘 아래, 천원의 행복을 느끼며 안으로 들어섭니다. 물품 보관함 무료서비스 덕분에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담을 두고 이런 공간이 있음에 감탄을 하다가 백송을 바라보며 예산을 떠올립니다.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우거진 나무들 사이로 넓은 길이 나 있고, 나무 그늘 아래를 걷다보면 ,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온실인 대온실이 있습니다. 일제가 순종을 창덕궁에 유폐시킨 뒤 왕을 위로한다는 명목으로 동물원과 함께 지었다는 대온실, 그 무엇으로도 위로되지 않는 것이란 존재하는 법입니다. 오얏꽃이 하늘을 향해 피어있습니다. 조선왕실을 상징하는 꽃문양을 가만히 바라봅니다. 코로나로 인해 내부관람은 할 수 없어 문 앞에 서서 초록을 바라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고 싶어집니다. 햇빛을 받은 나뭇잎 밑면을 바라봅니다. 겹친 그림자와 빛의 투영, 아름다운 자연의 색이 좋아 쉽사리 눈을 뗄 수가 없습니다. 춘당지의 행동이 매우 느린 그의 걸음을 보다 웃음이 터졌습니다. 이 걸음걸이라면 오늘 안에 이 궁을 못 빠져 나갈 것 같습니다. 자연속에서 보는 제일 예쁜 그림자 왕자의 탯줄을 도자기에 담아 보관했다는 성종 태실비 앞에서 여러 생각이 듭니다. 창경궁으로 격하 당한 근본과 이제는 기념할 시초조차 없음으로부터 비롯된 탄식. 무겁게 입을 닫습니다. 넓고 너른 길과 숲길을 걷다 보면 탁 트인 전경을 마주하게 됩니다. 한복을 입은 가족과 운동복 차림으로 궁을 도는 사람들, 연인과 곳곳을 둘러보고, 웃음 짓는 할머니들을 바라보며 평온함을 느낍니다. 청춘소년들아 백발 노인 웃지 마라 공변된 하늘 아래 넨들 매양 젊었으랴 우리도 소년행락이 어제런듯 하여라 학문을 숭상하는 숭문당의 고요함이 온 몸을 감쌉니다.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으니 공경하는 마음을 잃지 말라'는 현판을 마음에 새깁니다. 바보가 되지 않으려면 그들이 의도하는 바를 꿰뚫어 보는 예리한 통찰력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몸과 마음이 지치면 힘을 잃게 됩니다. 잠깐이라도 오롯이 쉬면서 작은 힘일지라도 얻어냈으면 합니다. 밤이 깊었습니다. 비어있던 몸에 평온한 숨을 담은 채 잠을 청하기 전 모두의 평안을 빌며 눈을 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