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신사랑매운갈비찜 ; 수유

진짜 매운거를 엄청 좋아하고 잘 먹었는데 이제 나이를 들어서 그런가 이제 매운걸 먹는게 조금은 버거워졌네요
신사랑매운갈비찜은 어릴 때 부터 자주 왔던 곳이긴 한데 가끔 매운갈비찜이 땡기면 가는 곳이에요
오래된 곳인데도 여전히 사람들이 많아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항상 사람이 많은 편이에요
메뉴는 뭔가 복잡해 보이는데 자세히 읽어보면 소냐 돼지냐 고르면 되요
둘 다 맛있어서 기분에 따라 시키는데 보통은 저렴한 돼지를 더 많이 먹었던거 같아요
매운 맛도 고를 수 있는데 30퍼가 보통수준이에요
옛날엔 30퍼가 맵지도 않았는데 이제는 적당히 맵게 느껴지더라구요
쪼랩이 된 기분...
밑반찬도 생각보다 많이 나와요
매운맛을 중화될 수 있는 반찬들로 주는데 왜 반찬만 봤는데 먹고싶지
생각해보니까 최근에 여기를 안 간거 같은데 더 가고싶어요
그래도 맵게 느껴지면 주먹밥과 계란찜 먹으면 되요
쿨피스도 시켜주면 되는데 별거 아닌 맛이 진짜 무섭네요
주먹밥은 매운갈비찜 국물이랑 먹으면 넘나 맛있어요
버섯이랑 떡이랑 다 익으면 냠냠 먹으면 넘나 맛있어요
국물이 녹진해지면 더 맛있어서 더 쫄아서 먹어요
매우면 콩나물을 곁들여 먹어도 참 맛있어요
보글보글 맛좋은 매운갈비찜 넘나 맛있어요
오랜만에 생각난김에 신사랑매운갈비찜 가고싶네요
맛있고 야무지게 먹을 수 있는데-!
여기도 오래됐지만 더 없지지않고 오래도록 자리했으면 좋겠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트에서 등심 실패하지않고 고르는 방법.jpg
마트에서 고기를 고르신다면  어떤거 먼저 고르시겠습니까 선택하셨다면 정답을 확인해봅시다 제대로 고르셨나요? 혹시 등뼈 번호가 나와 당황하셨나요 이제 천천히 알아봅시다 고기를 집에서 구우면  맛이없는 이유는 고기가 애초에 별로인 부위거나 조리방법 때문입니다 하지만 거의 전자인경우가 많죠 당연한 이야기지만 부드럽고 소에서 나오는양이 적을수록 비싼고기입니다 등심은 목심과 채끝 사이에 있는 부위입니다  고기는 너무 질겨도 별로 너무 물러도 맛이없습니다 식감은 부위에 따라 다를수밖에 없습니다 윗등심부터 천천히 살펴봅시다 윗등심에서 중요한 부위는  살치살입니다  맛있는 부위지만 질긴부분도 너무 많이 포함되어있죠 같은 살치살인데 고기에 빗금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살치살의  빗살무늬가 많이 생겼습니다 이 두가지밖에 선택권이 없다면 당연히 살치살의 빗금을 보고  고르시는게 현명합니다  이제 슬슬 살치살도 작아지고 딱봐도 고기 별로인것처럼 보입니다  살치살은 없고 질긴부분들만 남았습니다 이 고기는 어떤 방법으로 조리해도 맛이 없는 부위입니다  이제 부드러운 부분입니다 흔히들 들어보신 꽃등심이죠 새우살이 아주 중요합니다 대부분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있으며 등심덧살이 큰부위는 피하시는게 좋습니다 같은 꽃등심이여도 오른쪽은 새우살이 작고 등심덧살이 많은편입니다 왼쪽을 고르셔야합니다 떡심이 없는 부위 아랫등심입니다  떡심이 없더라도 위에 설명된 새우살이나 살치살을 보고 부위를  판단하셔야 합니다  아랫등심도 마찬가지로 새우살이 큰쪽은 택해야합니다 알등심은 허리로 이어져 채끝이 됩니다 이 두가지만 있다면 당연히 새우살의 크기를 보고 결정하시는게 낫습니다 1번부터 우선순위를 두고 없다면 차선으로 고기를 고르신다면 질긴부위는 피하실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방법으로 미국산을 고르게 된다면 더 저렴하게 좋은 부위를 선택하실수 있습니다 가격차이가 어마어마합니다 그러나 척아이롤에서도 피해야하는 부위가있죠 목심에 가까운 부위를 선택하시면 돈과 턱을 모두 잃게됩니다  미국산엔 떡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붙어있는 부위를 보고  판단해야죠 역시 살치살이 빗살무늬를 띄고있습니다 부드럽고 가격도 착하군요 출처 - 유튜브  Zattwo ZVS
[오늘의 맥주]: 56. Berry Picker’s Path - Arrowood Farms(프룻티한 팜 하우스 에일)
오늘의 맥주는 Arrowood Farms의 Berry Picker’s Path입니다. 이 맥주는 체리, 레드 커런트, 블랙 커런트로 만든 팜 하우스 에일 이고, 메이플 시럽과 함께 바틀 컨디션을 거쳤습니다. 맥주정보; 이름: Berry Picker’s Path ABV: 6.3% IBU: N/A 외관: 먼저, 밝고 옅은 빨강색을 띄면서, 맥주 헤드는 짧은 유지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향: 새콤달콤한 체리와 베리류의 향이 느껴지면서, 옅은 맥아의 향이 느껴집니다. 메이플 시럽의 특징은 강하지 않았습니다. 맛: 체리와 베리의 특징이 도드라지는 새콤달콤한 향이 입을 가득 채우면서, 맥주의 쓴맛은 낮습니다. 맥아의 향도 상당히 옅고, 드라이한 마무리로 이어집니다. 마우스필: 미디엄 라이트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크리스피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적절한 탄산감을 가지고 있으며, 과일의 특징이 잘 나오면서, 적절한 음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체리와 커런트의 특징을 아주 잘 살린 팜 하우스 에일 이라고 생각됩니다. 워낙, Arrowood Farms 가 부재료를 잘 다루는 양조장인 만큼, 맥주에서 과일 향이 너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또한, 높은 맛과 향의 강도에 비해서, 깔끔한 마무리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Today’s beer is Berry Picker’s Path, from Arrowood Farms. It is a farmhouse ale on NY cherries, red and black currants. Bottle-conditioned with maple syrup. BEER INFO; NAME: Arrowood Farms ABV: 6.3% IBU: N/A Appearance: It has a clear and light red color with the short retention of the beer head. Aroma: There is a significant feature of sweet and sour aroma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malts character is not strong. Flavor: It has clear sweetness and sournes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beer bitterness is low, and it is fruity but not malty. Lastly, it has a dry finish. Mouthfeel: It has a light body with a crispy texture. It has a moderate carbonate, also, it is fruity and tart. Thus, it is drinkable. Comments: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cherries and currants. Plus, it has a clear fruit character from the palate, but it isn’t too strong. In sum, it is a wonderful farmhouse ale with cherries and currants. 맥주 자료 정보 출처: https://arrowoodfarms.com/beer/berry-pickers-p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