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mbear
5,000+ Views

경제공부 회계편(3)



안녕하세요! 슬림베어입니다.

오늘은 회계를 이해할 때, 첫 진입장벽이 되는 발생기준이라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어릴 때 용돈기입장을 쓰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쓴 적이 있다면 당신도 으르신!)

용돈기입장에는 보통 한달에 한번 돈이 들어오고, 그 들어온 돈 안에서

마이너스가 계속 기입되는 형태인데, 이것이 바로 현금흐름입니다.

그런데, 기업에서는 현금으로만 거래하지 않기 때문에 새로운 개념이 등장합니다.

바로 인식과 측정의 문제인데요.

인식은 재무제표 요소의 정의에 부합하고 인식기준을 충족하는 항목을 재무상태표나 포괄손익계산서에 반영하는 것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서 이름표를 달 수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입니다.

일단 이렇게 인식을 하게 되면, 인식금액을 결정하여야 되는데 이를 측정의 문제라고 합니다.

왜 그냥 돈을 “쓴다, 번다”의 개념이 아니라 인식과 충족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 걸까요?

발생기준에는 발생과 이연이라는 개념이 포함되기 때문입니다.

발생이란 수익이나 비용이 인식되는 거래가 일어났지만 관련 현금 수입,지출이 이루어지지않은 경우를 처리하는 회계과정입니다.

예를 들면, 나중에 받을 금액이나, 장래에 지급할 금액을 나타내는 부분을

지금 가지고 있지 않지만, 수익으로 나타내거나, 지금 가지고 있지만, 부채로 인식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말이 어려운데 예를 들어보자면, 거래처A에 물건을 전달하기로 하고, 돈을 받기로 약속을 하고,

물건을 준비하면, 나중에 받을 돈이 자산이 되고, 물건을 주문시킨 거래처B에게는

나중에 돈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부채가 되는 것이죠.

그런데 물건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돈이 거래 되진 않았지만, 물건이 오가고 미래에 돈이

오가는 것이 확정 되었기 때문에 자산이나 부채, 수익이나 비용을 인식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연의 개념은 수익이나 비용과 관련된 현금 수입,지출이 이루어졌지만,

그 수익,비용이 인식되는 시점은 미래 일정 시점까지 연기되어야 하는 상황을 처리하는 회계과정을 말합니다.

예를 들면 임대료나 보험료 같은 경우가 있습니다.

임대료는 건물을 빌려준 후 일정 기간마다 돈을 받고, 보험료는 정기적으로 돈을 지불하지만,

임대료는 현재 들어온 돈이 나중에 돈을 받은 후 수익으로 인식하기 위해 부채로 잡고,

먼저 받은 돈을 선수수익이라 합니다.

반대로 보험료처럼 돈이 나간 것을 나중에 비용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먼저 낸 돈을 자산으로 인식하는데,

이것을 먼저 낸 돈이 비용처리 될 것이라고 선급비용이라 칭합니다.

새로운 용어가 많이 나오고,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나중에 익숙해지면,

헷갈리지 않으실 겁니다!! 여러분은 경제에 관심을 가지는 훌륭한 분들이시니까요!!

어려운게 아니라 익숙하지 않은 것이라는 말을 참 좋아하는데, 여러분들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존경하는 여러분 오늘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어렵지만 오늘도 알아 갑니다 굽신굽신
@goodmorningman 익숙하지 않은 개념이라 더더 그런거같아요 ㅠㅠ 계속해서 보시면 익숙해지실거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