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doquando
10,000+ Views

마트에서 등심 실패하지않고 고르는 방법.jpg


마트에서 고기를 고르신다면 
어떤거 먼저 고르시겠습니까
선택하셨다면 정답을 확인해봅시다










제대로 고르셨나요?
혹시 등뼈 번호가 나와 당황하셨나요
이제 천천히 알아봅시다

고기를 집에서 구우면 
맛이없는 이유는 고기가 애초에
별로인 부위거나 조리방법 때문입니다
하지만 거의 전자인경우가 많죠

당연한 이야기지만
부드럽고 소에서 나오는양이
적을수록 비싼고기입니다

등심은 목심과 채끝 사이에
있는 부위입니다 

고기는 너무 질겨도 별로
너무 물러도 맛이없습니다
식감은 부위에 따라 다를수밖에 없습니다

윗등심부터 천천히 살펴봅시다

윗등심에서 중요한 부위는 
살치살입니다 
맛있는 부위지만 질긴부분도
너무 많이 포함되어있죠

같은 살치살인데 고기에
빗금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살치살의 
빗살무늬가 많이 생겼습니다

이 두가지밖에 선택권이 없다면
당연히 살치살의 빗금을 보고 
고르시는게 현명합니다 

이제 슬슬 살치살도 작아지고
딱봐도 고기 별로인것처럼 보입니다 

살치살은 없고 질긴부분들만 남았습니다
이 고기는 어떤 방법으로 조리해도
맛이 없는 부위입니다 

이제 부드러운 부분입니다
흔히들 들어보신 꽃등심이죠

새우살이 아주 중요합니다
대부분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있으며
등심덧살이 큰부위는 피하시는게 좋습니다

같은 꽃등심이여도
오른쪽은 새우살이 작고
등심덧살이 많은편입니다
왼쪽을 고르셔야합니다

떡심이 없는 부위
아랫등심입니다 
떡심이 없더라도
위에 설명된 새우살이나
살치살을 보고 부위를 
판단하셔야 합니다 

아랫등심도 마찬가지로
새우살이 큰쪽은 택해야합니다
알등심은 허리로 이어져
채끝이 됩니다

이 두가지만 있다면
당연히 새우살의 크기를
보고 결정하시는게 낫습니다

1번부터 우선순위를 두고 없다면
차선으로 고기를 고르신다면
질긴부위는 피하실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방법으로 미국산을
고르게 된다면 더 저렴하게
좋은 부위를 선택하실수 있습니다

가격차이가 어마어마합니다
그러나 척아이롤에서도
피해야하는 부위가있죠

목심에 가까운 부위를
선택하시면 돈과 턱을 모두
잃게됩니다 

미국산엔 떡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붙어있는 부위를 보고 
판단해야죠

역시 살치살이 빗살무늬를
띄고있습니다
부드럽고 가격도 착하군요




출처 - 유튜브  Zattwo ZVS
8 Comments
Suggested
Recent
내가 보려고 올림ㅎ
@quandoquando 잘했어요~
보시고도 설명이 어려워 난 모르겠다 하시는 분은 정육점 가셔서 아랫등심으로 구워 먹기 좋게 잘라주세요 하면 거의 실패 안하심 새우살이 클수록 개이득 👍
와 디테일한 설명 감사합니다. "같은 살치살인데 고기에 빗금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이 멘트 빵터지네요 ㅎㅎ
저렴한 척아이롤 사고서 돈도 잃고 턱도 잃은 1인이어요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와 맞췄다!!😄 왜이리 뿌듯하죠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가 오지 않아서...
비가 오면 마시려고 냉장고에 넣어뒀던 막걸리를 꺼내 마십니다. 중부지방은 물난린데 이제 남부지방엔 비가 다 온거 같기도한 요며칠이었습니다. 하지만 습도는 꽤 높아서 비가 와도 이상하지 않은 요즘입니다. 비가 오면 비 온다는 핑계로 비가 안오면 또 비 안온다는 핑계로... 자, 한잔 마셔볼꺼나... 생탁보다는 덜 달지만 그래도 좀 달아요. 그럭저럭... 막걸리를 마시게 된 결정적인 핑계는 와입이 제공해 줬습니다. 저녁 메뉴로 삼겹살과 김치 그리고 두부까지 굽는게 아니겠습니까? 이 메뉴에 한잔하지 않는다는건 음식에 대한 모독 ㅋ. 아, 아들은 자주 독상을 받습니다. 많이 먹기도 하거니와 TV를 보며 밥을 먹다보니 반찬이랑 거리가 있어 그냥 앞에 따로 줍니다. 자기꺼 다먹고 저와 와입 그리고 딸이 먹는 반찬을 좀더 먹을 때도 있습니다. 적은 양의 두부와 마늘이 없는 삼겹살이 아들겁니다. 두부 위에 요렇게 올려서 맛나게 먹어줍니다. 한번은 삼겹살 또한번은 대패삼겹살... 맛있네요... 맛좀 보랬더니 와입이 이건 먹어봤다고... 별로였다고... 마셔보니 별로네요. 별로일땐 별로 가야하나... 막걸리에 푸짐한 안주까지 참 배부른 하루였습니다. 다들 휴가갔는데 바람이라도 쐬려고 낮에 양산 홍룡사 계곡으로 갔더니 사람이랑 차들이 인산차해... 여기 이렇게 사람 많은건 첨보네요. 예전엔 한가로이 고기도 궈먹고 천천히 놀다가 가고 그랬었는데... 겨우 주차하고 사람구경 좀 하다가 돌아왔어요...
역전 할머니 맥주 만덕점
음, 발단은 저로부터였습니다. 저의 동네치킨집에서 저녁을 해결하자는데 간만에 모두가 의견일치를 봤답니다. 그런데 치킨집 사장님께서 휴가를 가셨네요 ㅡ..ㅡ 그러자 저녁메뉴들이 입에서 속사포처럼 흘러나옵니다. 딸은 어제도 먹었지만 또 삼겹살, 소고기, 참치. 아들은 소고기, 참치, 저는 삼겹살, 족발. 와입은 굽는건 싫어였습니다. 굽는걸 제외하면 참치랑 족발인데 - 소고기는 제가 며칠전에 먹었고 또 주말에 먹을 예정이라 제외 ㅋ - 딸은 족발은 구운 고기가 아니라서 싫다며 참치를 먹자고 하고 아들도 참치집에서 몇발자국만 가면 있는 학원을 가는지라 저녁 메뉴는 생각지도 않게 참치로 정해졌습니다. 3~4인용을 주문했지만 역시나 모자라더군요. 아들은 냉우동까지 한그릇 해치우고 학원으로 갔습니다. 와입도 저도 참치로 배를 채울 생각은 아니었지만 뭔가 허전하더라구요. 그래서 최근에 생겼다는 역전 할머니 맥주로 갔습니다. 감회가 새롭네요 여기. 예전에 저희가 자주 가던 마당쇠 껍데기집이였거든요... 껍데기집 이후에도 업종이 한번더 바뀐듯한데 기억이 잘 ㅡ.,ㅡ 구조는 똑같고 인테리어만 바꼈더라구요. 저희 안주는 건어물 타짜 세트를 시켰는데 그래선지 쥐포랑 아귀포가 '타'서 나오더라구요 ㅋㅋㅋ 아, 간만에 하이볼이 마시고싶어서 시켰는데 가성비 괜찮더라구요. 많이 탔져? 음, 전 염통은 소금구이 밖에 안먹어봤는데 매운양념이 발라져 나오네요. 음, 여기 가성비가 괜찮아서 장사가 잘되더라구요. 젊은친구들이 많이 오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