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lmade93
1,000+ Views

우리집 야옹이

우리 야옹이는 이름이 여러개에요ㅋㅋㅋ 저는 야옹이 아빠는 냥이 할머니는 나비 엄마는 배둥이 임신해서 배가 많이 나왔다고 배둥이래요ㅋㅋㅋㅋㅋㅋㅋㅋ 곧 새끼가 태어날 것 같아요 건강하게 잘 낳아서 잘 키우면 좋겠어요. 잘 지킬거에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뿌다옹~😍😍💘💘🥰🥰
곧 아기냥들이 태어날것 같다니 기대되고 기다려질것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집 야옹이와 다섯고먐미
안녕하세옹 몸이 좋지않아서 며칠 푹 쉬며 야옹쓰 화장실 정리만 열심히 하던 야옹이 밥주는 사람이 왔습니다옹 야옹이가족들 사진을 꾸준히 올리려고 했는데 도저히 카드작성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정신없이 아팠어요ㅠㅠ 똑땅 (;´@̷̶̷̶̷̶̷̶̷̶̷̶̷̶̷̶̷̶̧̢̧̢̧̢̧̢̧̢̧̢̧̢̧̢̧ _ @̷̶̷̶̷̶̷̶̷̶̷̶̷̶̷̶̷̶̧̢̧̢̧̢̧̢̧̢̧̢̧̢̧̢̧`;) 그래도 며칠사이에 야옹주니어들은 많이 컸어용 아가들 태어난 순서는 1노랑 2얼룩 3반반 4노랑 5얼룩이에옹 지난 며칠동안 제가 똑같이 생긴 노란치즈들 구별법을 찾아냈다옹 4노랑이의 줄무늬가 점점 더 선명해지는 것 같아요 1노랑(늘 배가 빵빵하고 잠을 자요ㅋㅋㅋ) 2얼룩(흰장갑을 꼈어요) 3반반(얼굴에 얼룩이 반반이구요) 4노랑(몸통과 꼬리의 줄무늬가 1노랑이보다 선명해요) 5얼룩(하얀롱부츠를 신었어요. 하얀다리) 이제 뭐가 보이는지 빤히 쳐다보기도하고 (쳐다보는 아이는 5얼룩이에옹. 맨 앞에 누워있는 조랭이떡은 1노랑, 그 앞에 얼굴만 보이는 노란 아이가 4노랑이에옹. 5얼룩 뒤에 3반반이구요) 4노랑이는 앉아서 쳐다보고 3반반이는 누워서 쳐다보고 1노랑이는 쳐다보지도않고 잠만 자고 나한테는 1도 신경 안쓰는 5얼룩이도 있네옹 옆에서 까불대면 쳐다보기도하고 뭘해도 다 귀여옹 4노랑 2얼룩 5얼룩 1노랑 3반반 굉장히 호기심많고 활동적인 아가들이 되었어옹 진짜 너무 귀여워잉 야옹이는 한참 스크래쳐 위에서 놀다가 쓰다듬어달라고 발라당 눕기도하고 다들 잘 지내고 있어요 빠잉 자주 오도록 노력할게옹 ( ´͈ ᵕ `͈ )◞♡
야옹이와 나의 이야기
안냥하세옹 오늘도 잘 자고 잘 먹고 잘 노는 야옹가족입니다 아무도 안 궁금하실지도 모르지만 야옹이와 저의 이야기를 두서없이 써보려해요 야옹이는 제가 한참 아플 때 저희 집에 찾아왔어요 희귀난치성질환을 진단 받고 집에서 요양 중이던 때에 앙상하게 말라 목이 끊어질 것처럼 얇고 피부병으로 털과 피부가 벗겨진 채로 왔던 아이라서 더 마음이 갔던 것 같아요. 애교도 너무 많은 아이였구요 경계는 심하지만 도망가지 않았고 덜덜떨면서도 오히려 쓰다듬어달라고 머리를 들이대더라구요 주변에 있는 다른 길고양이들이 위협하면 무서워서 도망가다가도 제가 소리를 듣고 집에서 나오면 제 옆에 바짝 붙어서 의기양양하게 으르렁대기도 하곸ㅋㅋㅋ 귀엽고 가여워서 밥을 주기 시작했어요 밥만 잘 먹어도 낫는 피부병이라길래 사료를 열심히 먹였어요 우리 같이 이겨내자. 아프지말자 건강해지자하는 마음으로요 정말 낫더라구요. 거짓말처럼 야옹이가 많이 건강해져서 깽동깽동 다니는게 신기하고 대견했어요 곧 죽을 것만 같던 아이가 잘 이겨내고 건강해지는 모습을 보니 저도 제 상황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이 들기도 했거든요 건강해져서 새끼도 낳고 잘 키우고 있는 모습도 너무 대견해요 물론 그 사이 감사하게도 저 또한 많이 건강해졌어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제가 저 아이들 모두를 보살필 수는 없어서 아마 얼마 후엔 아이들은 맡아서 건강하게 키워주실 분들에게 분양보내야할테지만 함께있는동안 잘 보살피고 싶은 마음입니다 내가 언제까지 저 아이를 보살필 수가 있겠나싶어 이름을 짓는 일이 조심스럽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야옹이라고 불렀는데 이젠 야옹이가 자기 이름인 걸 아는 건지 야옹이라고 부르면 쳐다보거나 대답하거나 달려와요 그래서 야옹이는 그냥 야옹이가 이름이 됐어요ㅋㅋ 처음 야옹이가 집에 찾아온지 얼마 안됐을 때 야옹이를 집에서 키우시겠다고하는 분이 계셔서 집 밖에서 키우는 것보다 집고양이로 안전하게 지내는 편이 야옹이에게도 오히려 더 잘됐다싶어서 보냈는데 케이지가 천으로 된 케이지여서 약했던건지 케이지를 찢어버리고 다시 돌아왔더라구요 부모님께서 털 알러지가 있으시고 기관지가 약하셔서 야옹이를 잘 쓰다듬어주시지는 못하지만 돌아온 아이가 안쓰러워 번갈아가면서 밥을 챙겨주십니다 최근에 야옹이가족에게 임시거처를 만들어주면서 야옹이가 실내에서 지내게 되어 자동급식기나 자동급수기, 화장실을 구비해놨는데 원래는 그냥 밥그릇에 때마다 직접 사료를 주고 있었거든요. 화장실은 야옹이가 꼭 마당에 있는 화단에 가서 잘 처리하길래 그냥 뒀었어요. 이번에 야옹이 화장실이 생겨서 야옹이도 좋아하는 것 같아요. 뿌듯해요ㅋㅋㅋ 임시거처가 허물어지기전까지는 안전하게 그 곳에 둬야겠어요. 아가냥이들 이름을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는데 그래도 제가 보호하는 동안 아가들 불러줄 이름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곡식이름으로 한 번 지어봤어요 어디서 들었는데 먹는 걸로 이름을 지으면 오래산다더라구요 첫 째 노 랑 - 수수 하 얀 장 갑 - 녹두 반반얼룩이 - 보리 작 은 노 랑 - 율무 하얀롱부츠 - 메밀 아! 그리고 야옹주니어들 다섯마리는 모두 여자아이들이에옹 신기하죠? :) 두서없는 긴 글을 읽어주셔서 감쟈합니다 야옹이들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 안녕히 주무세옹 당신도 녹두처럼 스르르 잠이 듭니다zZ
우리집 야옹이와 야옹주니어들
안녕하세옹 굿모닝이에옹 오늘 아침이자 새벽의 야옹패밀리 사진을 들고 왔어요 감자캐는 농부가 되어 야옹님 화장실 정리를 마치고 야옹님 보금자리를 슬쩍 바라보니 한껏 용맹스럽게 바라보고계십니다 주니어냥들 헤드뱅잉 중이시므로 얼굴을 제대로 찍을슈가 없떠여 용맹함은 잠시. 잠깐 나와서 쓰담쓰담 및 궁디팡팡을 요구하고 스크래쳐 위에서 놀다가 다시 들어가서는 저러고 누웠어요 어쩔수없는 애교냥이에요ㅋㅋㅋㅋ 머리랑 얼굴 쓰다듬어달라고 손바닥 쪽으로 얼굴 들이밀고 손에 얼굴 비비고 일단 얼굴 먼저 쓰담쓰담해주라고하다가 그 다음엔 벌러덩 누워요 턱 목 가슴 배 다 만져도 골골골 소리내면서 좋아해요 좋아하는 게 맞겠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일하게 뒷다리랑 꼬리만 못 만지게하고 거부할 때도 우아한 냥님답게 조용히 발로 손을 밀어내요 세게 밀치는 것도 아니고 스윽- 밀어내요ㅋㅋㅋㅋ 그리고 아가들은 잘 먹고 잘 자고 있어서 금방금방 크는 것 같아요 어제부터는 제일 잘 먹고 큰 애부터 눈을 조금씩 뜨고 있어요 턱괴고 카메라를 바라보는 것 같지않나요?ㅋㅋㅋㅋㅋ 무럭무럭 쑥쑥 커서 뽀짝뽀짝퐁퐁 걸어다니는거 보고싶어요 나중에 또 야옹이가족 사진들고 찾아올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