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소셜 캡처] 등록금 환불 논란…“대학교가 뱉어야지 왜 국고를 텁니까?”

정작 환불 당사자인 대학들은 왜 이렇게 침묵하고 있는 겁니까?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How Easy or Difficult to Create Quote Pictures Online?
It may appear that creating quote images is a difficult task, but it is not. The idea is to establish a content creation strategy, then develop quotes on a regular basis and distribute them on social media. Today it’s possible for anyone to create good quality quote images for sharing on social media. There are a plethora of web tools available that allow anyone to generate branded quote images. You can accomplish this from your computer or mobile device using software and apps. The majority of these quote-making apps provide a free version. I'll get to that shortly. For this piece, the emphasis is on developing images or photographs that look like those in the examples above, complete with quotes, tips, or other snippets of text, a high-quality photo, image, or background, and your own branding. The first thing you'll need to decide is what quote(s), tip(s), or other text snippets you'll include in your shareable image(s). When determining what to share, remember that less is more. The text should be large enough to read and brief enough to be consumed almost instantly. If you want to create a quote daily and share it with a writer’s community then share and create a quote with Quote Maker/Creator. This page can make a great quote. Where to Find Inspirational Quotes and Sayings Search engines are the primary source of websites with a large number of quotations and subjects, as well as views of quote images and the ability to share these quotes online. Here are some benefits and suggestions for obtaining a precise quote. - Determine the terms you want to read or write a quote about (for example, "inspiration," "leadership," "customer service," and so on). - You can use Google, Yahoo, or Bing when you want to search for quotes, use that keyword (s) like ‘quotes about inspiration’ or ‘inspirational quotes’ these searches can generate a list of websites that carry the quotes as well as visual galleries of quotes that are posted by others. - You can share the search results to see what works best for you and your goals. Make a list of the quotes you like to utilize on the internet. Remember to look for an author in the search engine so you can add their name to their own quote while creating your own photo quote. - When it comes to uploading anything, this is doubly true. Charge your creativity with these quotes Picture quotes are one of the most popular Pinterest photos. And we can see why when it comes to discovering a simple technique to gain inspiration. Your photo quotation combo will be more inspirational (and shareable) if it is visually appealing. So, whether you want to improve your graphics or develop your own picture quotes for the first time, let's look at some of the most eye-catching examples on the web to see how you may elevate your shared quotations. Add Images that compliment your quote Use a visual image to bring your quotes to life. Graphic graphics add punch to your text in addition to aiding convey a tale and offering context for the statement. https://www.youtube.com/watch?v=I7mUpv1WuC4 Create Quotes Picture with lots of features and options Create a great post. You can use this page to write a stunning post, select a background from the app, or choose from your collection. Make your poem or quotations more beautiful by using the font settings to make your font more lovely. Save your post in a single category and choose whether to make it public or private. There are many other postings there that can inspire you to write fantastic poems or phrases. Poems can also be used to inspire people. The best platform to express your feelings and writing abilities.
버팔로 슈퍼마켓 총기난사
범행 일시, 방식이 거의 일치하는 성명문을 범행 직전에 4chan에 올림. 범인은 "유대인들이 유색인종 이민을 받아, 백인을 대체하려 든다"는 음모론 'The Great Replacement'를 역설하였는데 백인이 자연 대체 출산률 2.06명을 넘기는 백인국가는 아르헨티나 밖에 없다, 문화는 분리되었을때 위대하고, 백인의 땅에 사는 유색인종중 선량한 이는 없다 따위를 주장하며 흑인을 죽이기 위해 흑인 인구가 많은 곳을 범행장소로 골랐다고 밝힘. 계획표, 도면까지 그려가며 매우 상세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이 나타남. (일단 경비를 쏘고, 흑인은 모두 가슴에 2발씩 쏜다는 식) 흑인 9명이 죽은 찰스턴 교회 테러, 무슬림 51명이 죽은 뉴질랜드 모스크 테러의 범인들을 존경한다고도 함. 또한 성명문의 일부는 2019년 뉴질랜드 테러범의 성명문에서 복붙한 것으로 밝혀짐. 성명문에서 언급한 디스코드 서버에서 범행 준비목록을 작성하였고 트위치로 생방송 진행 트위치에서 jimboboiii라는 아이디로 도착 약 3분 전부터 범행현장을 생중계했는데 자택에서 버팔로의 Tops Friendly Market이라는 슈퍼마켓으로 3시간 이상을 운전해 가서 NIGGER, BLM 같은 문구가 적힌 AR-15를 사용하여 흑인 11명, 백인 2명을 살해함. 총에 적혀있는 이름들 백인우월주의 테러리스트들 이름 Anders Breivik : 노르웨이 폭탄테러 및 총기난사 John earnest : 유대교 회랑에서 총기난사 후 방화 Philip manshaus : 중국계 이복동생 살해 후 이슬람 모스크에서 총기난사 ㅎㄷㄷㄷㄷ 도탁스 펌
최근 미국 물가 상황.JPG
1. 에너지, 곡물, 원자재 가격의 파멸적 상승 - 전쟁, 기후, 코로나 쇼크로 인한 수요이연 등등의 요인 2. 통화의 대량 공급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 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돈 존나 뿌려됬는데 이러다보니 일을 왜하지? 구인난 심화(기본소득에 대해서 부정적인 의견 중 하나가 이거였는데 결국 현실화) 3. 통화공급으로 자산에 거품 열심히 불어넣었더니 퇴직연금이 떡상해버려서 안그래도 퇴직연령에 가까웠던 세대가 낼름 퇴직해버리고 연금타먹기 시작하면서 인력이 대거 이탈했는데 그 빈자리가 채워지기는 커녕 수요가 별로 안줄어들어서 인력을 구하기 위해 임금을 올리니 임금상승발 인플레이션 발생 문제는 이 퇴직한 사람들이 제조업, 물류업 등등에 근무하던 블루컬러가 많음 코로나 대응책으로 달러 찍어서 사실상 기본소득급으로 보조금 풀어버리니 보조금으로 생활이 되니까 일을 안하고 재테크에 몰두해버렸고 물류유통쪽 인력난으로 물류 운송 배달이 안되니까 물건 가격이 오름 코로나로 사망자 많이 생기고 노인들이 손자들 키우려고 재취업하는 미국 구인시장 상황 제롬 파월은 10월에 긴축을 시작했어야 했습니다. 현재는 타이밍 조차 늦어져서 목요일 빅스텝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고 연준의 실책으로 바이든 지지율이 하락 할 수 밖에 없죠 ㅊㅊ THIS IS TOTAL WAR 모야 ㅈ됐다.. 이래서 금리 더 오른다는거구나 곧 우리한테도 영향오겠지ㅠㅠㅠㅠㅠㅠㅠㅠ
5월 16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2/05/16 류효상의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국민의힘이 이재명 고문을 겨냥한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제한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이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 국회 문턱을 넘을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지방선거 표심에 영향을 주겠다는 판단입니다. 할 것도 아니면서 하는 척하는 걸 사람들이 “쇼하고 있네”라고 하는 거임~ 2.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두고 '사생활'이라고 표현해 비판받고 있습니다. 박지현 대표는 권 원내대표의 발언을 향해 "수준 이하"라고 비판하며 “성 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김건희 여사께서 “돈 안 주니 터지는 게 미투”라고 했지 아마~ 돈 좀 줬나? 3. 민주당의 '한덕수 인준 불가' 입장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안 그래도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부터 '야당의 발목잡기'라는 지적과 내부 성 비위 사건까지 연이어 터지면서 운신의 폭이 좁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부적격자가 입장에 따라 적격자가 되고 그러는 게 훨씬 이상하지 않아? 4. 박지현 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징계를 촉구한 가운데, 국민의힘 지지자들도 이 대표의 즉각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이 대표가 본인의 의혹에 대해 명확히 해명조차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렇게 덮고 뭉개고 있다가 나중에 난리도 아닐게 불을 보듯 선하다~ 5. 윤석열 대통령이 오전 9시 이후 출근한 것을 두고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진혜원 검사는 '성실의무'와 직장이탈금지 의무' 등의 선출직 공무원 관련 법 조항을 나열하면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저격했습니다. 청와대에 있으면 박근혜처럼 ‘대통령이 있는 곳이 집무실’이라고 우기기나 하지~ 6.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탈검찰화’가 윤석열 정부에서 빠르게 되돌려지고 있습니다. 윤 정부가 한동훈 검사장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데 이어 이노공 전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을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했기 때문입니다. 검찰 + 오랜 지기 + 윤핵관… 자기들 보기에는 잘하는 짓이겠지 뭐~ 7. 윤석열 대통령이 비서실 총무비서관으로 발탁한 윤재순 전 대검찰청 운영지원과장이 검사 시절 성 비위로 2차례 내부 감찰을 받고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비서관은 '윤석열 복심'으로 꼽히는 대표적 인물입니다. 전과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정도야 애교지 뭐… 같은 파평윤씨 일간가? 8. 자신의 과거 글 논란으로 사퇴한 김성회 전 종교다문화비서관이 “대한민국 망치는 제 1주범은 언론인”이라고 했습니다. 또 ‘동성애 치료 가능’ ‘조선시대 여성 절반 이상이 성적 쾌락 대상’의 발언이 "사실"이라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이 인간 정신이상 아니면 도라이라고 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주장합니다~ 9. 자녀의 의과대학 편입학 등 이른바 '아빠 찬스' 의혹에 둘러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가 답보 상태에 있습니다. 특히 정 후보자는 여전히 "불법이나 부정한 사실이 없다”며 스스로 물러날 생각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 양반도 윤석열에게 했듯이 화환 좀 보내줘라~ 친군데 그 정도도 못 해줘? 10.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지난해 저널 등에 게재한 논문들이 하버드대 국제경제학 에세이 공모전의 2021년 주제와 일치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 후보자의 ‘연습용 리포트’라는 해명과 다른 정황이 나온 셈입니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시절로 다시 돌아가는 거지~ 11. '경기맘'을 내세운 김은혜 후보가 경기도 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아침 급식 제공을 공약했습니다. 김동연 후보 측은 김은혜 후보의 초등학생 아들이 미국 유학 중이라는 점을 겨냥해 "가짜 경기맘"이라고 공격에 나섰습니다. 저렇게 거짓말을 일삼으니 남들이 얼굴만 봐도 경기를 한다고 해서 경기맘~ 12. 경제 컨트롤타워인 기획재정부가 최근 발표한 정책이나 경제 상황 진단이 문재인 정부 때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추경 편성을 발표하면서 올해 세수를 갑자기 50조 원 넘게 늘려 잡은 게 대표적입니다. 복지부동, 영혼 없는 눈치 끝판왕 공무원이 다 그렇지 뭐… 그때그때 달라요~ 13. 실제 인간과 구분하기 어려운 가상인간의 무대가 엔터테인먼트와 광고, 유통 등 산업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AI의 발전과 더불어 가상인간이 걸음마를 떼고, 인간과 경쟁하는 시대가 성큼 다가오는 분위기입니다. 다른 건 모르겠고, 정치적 판결이 없도록 재판부터 AI 도입을 서둘러야~ 14. 음주운전을 하다 도로에서 잠들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까지 거부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운전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음주운전 책임을 피하려 측정을 거부했다”고 보고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차 팔아서 벌금 내면 다신 음주운전 할 일도 없고 좋겠네 뭐~ 안 그래? 북한, 하루 17만 '대유행' “통제 가능" 자신감에도 우려. 김성회 “윤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경기지사 선거 변수로 부상. 윤호중 "윤 대통령 출근 탓에 시민 20~30분 지각" 비난. 윤 대통령, 윤재순 검찰서 2차례 성비위 알고도 임명한 듯. 윤 대통령, 보훈처장에 검사 출신 박민식 전 의원 임명. 국힘 지지율 45%, 7년 반 만에 최고치, 민주당은 31%.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 - 대한민국 검찰 - 1995년 문민정부 시절 대한민국 검찰은 전두환, 노태우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이와 같은 헛소리를 하게 됩니다. 결국, 국민들의 저항으로 대법원의 유죄 판결을 끌어냈지만, 대한민국 검찰의 역사는 그 태생부터가 삼권 분립과 거리가 먼 집단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5.16 군사쿠데타의 원흉 박정희는 임기 중 사망으로 오히려 이러한 판결조차 받지 않는 행운을 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주는 광주항쟁의 뜻을 기리는 주간이기도 합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새삼 목청껏 부르고 싶은 5월입니다.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류효상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