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중국요리전문점 일일향 ; 성수

성수에는 사실 중국요리전문점이 많은 편이에요
그냥 중국집 말고 세트요리, 코스요리 나오는 전문점이 많은데 어느 날 일일향이 새로 생겼더라구요
또 성수 회식장소로 한 번씩 픽하는 장소기도 하구요
저도 회식때 일일향을 방문했었구요
사실 아무생각없이 여기로 오라고 해서 갔는데 홀 자리도 있고 안쪽에 룸도 있더라구오ㅛ
20명은 족히 앉을 만한 넓은 룸을 가지고 있어요
연태/카스/참이슬 가리지 않고 술이 세팅되어있었어요
한중뽕짝이네요
룸에서 마셔서 그런지 연태향이 진동을 했어요
샐러드랑 해물누룽지탕이 먼저나왔어요
탱글한 새우랑 신선한 야채는 좋았는데 저런 드레싱 개인적으로 넘나 싫어요
항상 이런데 오면 그냥 따로 따로 줬으면 좋겠어요
누룽지탕은 국물은 맛있었는데 누룽지는 그냥 그냥
푹 익힌 맛은 아니였어요
팔보채, 크림새우랑 뭔지 모를게 나왔어요
버섯, 죽순, 청경채 등등 들었는데 뭐였지 이름이 생각안나네요^.T
그래도 맛은
군만두, 탕수육, 꿔바로우까지 나왔어요
이 집은 튀김을 진짜 잘하는거 같아요
동글길쭉한 탕수육은 육즙 돼지고기 탕수육인데 옷은 얇고 진짜 고기를 딱 씹는 식감이 진짜환상적이에요
꿔바로우도 맛있는데.. 사실 두개가 있으면 보통 찹쌀이 더 맛있게 느껴질텐데 진짜 일반 탕수육이 더 맛있게 느낀적은 처음이였어요
물론 꿔바로우도 맛있구요
식사 메뉴로 볶음밥 시켰는데 불맛나고 알알이 다 느껴지는게 진짜 존맛이였어요
볶음밥 먹을 때 짜장소스는 잘 안먹는데 한 번 먹고 짜장소스도 넘나 맛있더라구요
와- 일일향 잘해- 이 집 잘해-
옆에서 짬뽕 먹는 사람도 들었는데 맛있다고-
성수에 중국요리전문점 몇개가 있지만 그 중에 단연 순위권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마무리도 과일까지 나왔어요
일일향이 체인점이던데 성수점 말고 다른 곳도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집에서 가까운 쪽으로 알아보고 가봐야겠어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 병만봐도 고량주냄새 어제 과음해서 계란국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ㅎ
@adlin 연태향 넘나 좋아요ㅋㅋㅋㅋㅋㅋㅋ
어향동고도 비싸지만 맛있었어요 회식때 가끔 가는데 갈때마다 만족👍
@whyes 다음에 먹어봐야겠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석산정 ; 을지로
60년이 넘었다는 석산정은 진짜 오래전부터 가고싶었는데 기회가 없다가 지인 모임때 제가 적극 추천해서 갔던 곳이에요 방산시장 근처에 위치해 있는데 을지로 곱창전골로 유명한 곳이에요 큰길은 아니고 옆에 골목길에 있기때문에 지도를 보고 잘 찾아가야되요 역시 맛집은 구석구석 숨어있는 것일까요 호랑이카페 근처에 있어서 거기서 지인들을 기다리다가 들어갔어요 다행히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 갈 수 있었어요 http://alvinstyle.com/221727192382 메뉴는 폰트도 크고 깔끔해요 석산정은 곱창전골이 유명하다고 하니 곱창전골을 주문했구요 다른 것도 넘나 먹고싶어서 메뉴판을 한참을 봤어요 오랜만에 을지로 곱창전골만 먹기아쉬워서 돌솥비빔밥도 시켰어요 근데 또 몰랐던 이야기인데 석산정이 돌솥밥을 퍼트린 곳이라고 하네요 대박 대박-! 그래서 그런지 오랜만에 돌솥비빔밥 제대로 먹은 기분이였어요 맛은 진짜 맛있었어요 드디어 그 유명하다는 을지로 곱창전골-! 석산정의 한우전골이 나왔어요 우동사리는 추가로 했는지 안했는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근데 근래먹었던 곱창전골중에 깊고 깔끔한 맛이 났어요 그 한우의 고소함까지 국무루에 베어있어요 개인적으로 삼성동 중앙해장보다 더 맛있었어요 http://alvinstyle.com/221314722015 아 진짜 또 먹으러 가고싶네요... 진짜... 진심 맛있었는데... 하아..... 거기다 좋은 사람들이랑 먹으니 더 맛있었던거 같아요 진짜 싹싹 다 긁어먹었어요 진짜 넘나 맛있고 행복한 시간이였어요 석산정 ; 을지로
비가 오지 않아서...
비가 오면 마시려고 냉장고에 넣어뒀던 막걸리를 꺼내 마십니다. 중부지방은 물난린데 이제 남부지방엔 비가 다 온거 같기도한 요며칠이었습니다. 하지만 습도는 꽤 높아서 비가 와도 이상하지 않은 요즘입니다. 비가 오면 비 온다는 핑계로 비가 안오면 또 비 안온다는 핑계로... 자, 한잔 마셔볼꺼나... 생탁보다는 덜 달지만 그래도 좀 달아요. 그럭저럭... 막걸리를 마시게 된 결정적인 핑계는 와입이 제공해 줬습니다. 저녁 메뉴로 삼겹살과 김치 그리고 두부까지 굽는게 아니겠습니까? 이 메뉴에 한잔하지 않는다는건 음식에 대한 모독 ㅋ. 아, 아들은 자주 독상을 받습니다. 많이 먹기도 하거니와 TV를 보며 밥을 먹다보니 반찬이랑 거리가 있어 그냥 앞에 따로 줍니다. 자기꺼 다먹고 저와 와입 그리고 딸이 먹는 반찬을 좀더 먹을 때도 있습니다. 적은 양의 두부와 마늘이 없는 삼겹살이 아들겁니다. 두부 위에 요렇게 올려서 맛나게 먹어줍니다. 한번은 삼겹살 또한번은 대패삼겹살... 맛있네요... 맛좀 보랬더니 와입이 이건 먹어봤다고... 별로였다고... 마셔보니 별로네요. 별로일땐 별로 가야하나... 막걸리에 푸짐한 안주까지 참 배부른 하루였습니다. 다들 휴가갔는데 바람이라도 쐬려고 낮에 양산 홍룡사 계곡으로 갔더니 사람이랑 차들이 인산차해... 여기 이렇게 사람 많은건 첨보네요. 예전엔 한가로이 고기도 궈먹고 천천히 놀다가 가고 그랬었는데... 겨우 주차하고 사람구경 좀 하다가 돌아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