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중국요리전문점 일일향 ; 성수

성수에는 사실 중국요리전문점이 많은 편이에요
그냥 중국집 말고 세트요리, 코스요리 나오는 전문점이 많은데 어느 날 일일향이 새로 생겼더라구요
또 성수 회식장소로 한 번씩 픽하는 장소기도 하구요
저도 회식때 일일향을 방문했었구요
사실 아무생각없이 여기로 오라고 해서 갔는데 홀 자리도 있고 안쪽에 룸도 있더라구오ㅛ
20명은 족히 앉을 만한 넓은 룸을 가지고 있어요
연태/카스/참이슬 가리지 않고 술이 세팅되어있었어요
한중뽕짝이네요
룸에서 마셔서 그런지 연태향이 진동을 했어요
샐러드랑 해물누룽지탕이 먼저나왔어요
탱글한 새우랑 신선한 야채는 좋았는데 저런 드레싱 개인적으로 넘나 싫어요
항상 이런데 오면 그냥 따로 따로 줬으면 좋겠어요
누룽지탕은 국물은 맛있었는데 누룽지는 그냥 그냥
푹 익힌 맛은 아니였어요
팔보채, 크림새우랑 뭔지 모를게 나왔어요
버섯, 죽순, 청경채 등등 들었는데 뭐였지 이름이 생각안나네요^.T
그래도 맛은
군만두, 탕수육, 꿔바로우까지 나왔어요
이 집은 튀김을 진짜 잘하는거 같아요
동글길쭉한 탕수육은 육즙 돼지고기 탕수육인데 옷은 얇고 진짜 고기를 딱 씹는 식감이 진짜환상적이에요
꿔바로우도 맛있는데.. 사실 두개가 있으면 보통 찹쌀이 더 맛있게 느껴질텐데 진짜 일반 탕수육이 더 맛있게 느낀적은 처음이였어요
물론 꿔바로우도 맛있구요
식사 메뉴로 볶음밥 시켰는데 불맛나고 알알이 다 느껴지는게 진짜 존맛이였어요
볶음밥 먹을 때 짜장소스는 잘 안먹는데 한 번 먹고 짜장소스도 넘나 맛있더라구요
와- 일일향 잘해- 이 집 잘해-
옆에서 짬뽕 먹는 사람도 들었는데 맛있다고-
성수에 중국요리전문점 몇개가 있지만 그 중에 단연 순위권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마무리도 과일까지 나왔어요
일일향이 체인점이던데 성수점 말고 다른 곳도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집에서 가까운 쪽으로 알아보고 가봐야겠어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 병만봐도 고량주냄새 어제 과음해서 계란국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ㅎ
@adlin 연태향 넘나 좋아요ㅋㅋㅋㅋㅋㅋㅋ
어향동고도 비싸지만 맛있었어요 회식때 가끔 가는데 갈때마다 만족👍
@whyes 다음에 먹어봐야겠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석산정 ; 을지로
60년이 넘었다는 석산정은 진짜 오래전부터 가고싶었는데 기회가 없다가 지인 모임때 제가 적극 추천해서 갔던 곳이에요 방산시장 근처에 위치해 있는데 을지로 곱창전골로 유명한 곳이에요 큰길은 아니고 옆에 골목길에 있기때문에 지도를 보고 잘 찾아가야되요 역시 맛집은 구석구석 숨어있는 것일까요 호랑이카페 근처에 있어서 거기서 지인들을 기다리다가 들어갔어요 다행히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 갈 수 있었어요 http://alvinstyle.com/221727192382 메뉴는 폰트도 크고 깔끔해요 석산정은 곱창전골이 유명하다고 하니 곱창전골을 주문했구요 다른 것도 넘나 먹고싶어서 메뉴판을 한참을 봤어요 오랜만에 을지로 곱창전골만 먹기아쉬워서 돌솥비빔밥도 시켰어요 근데 또 몰랐던 이야기인데 석산정이 돌솥밥을 퍼트린 곳이라고 하네요 대박 대박-! 그래서 그런지 오랜만에 돌솥비빔밥 제대로 먹은 기분이였어요 맛은 진짜 맛있었어요 드디어 그 유명하다는 을지로 곱창전골-! 석산정의 한우전골이 나왔어요 우동사리는 추가로 했는지 안했는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근데 근래먹었던 곱창전골중에 깊고 깔끔한 맛이 났어요 그 한우의 고소함까지 국무루에 베어있어요 개인적으로 삼성동 중앙해장보다 더 맛있었어요 http://alvinstyle.com/221314722015 아 진짜 또 먹으러 가고싶네요... 진짜... 진심 맛있었는데... 하아..... 거기다 좋은 사람들이랑 먹으니 더 맛있었던거 같아요 진짜 싹싹 다 긁어먹었어요 진짜 넘나 맛있고 행복한 시간이였어요 석산정 ; 을지로
[오늘의 맥주]: 56. Berry Picker’s Path - Arrowood Farms(프룻티한 팜 하우스 에일)
오늘의 맥주는 Arrowood Farms의 Berry Picker’s Path입니다. 이 맥주는 체리, 레드 커런트, 블랙 커런트로 만든 팜 하우스 에일 이고, 메이플 시럽과 함께 바틀 컨디션을 거쳤습니다. 맥주정보; 이름: Berry Picker’s Path ABV: 6.3% IBU: N/A 외관: 먼저, 밝고 옅은 빨강색을 띄면서, 맥주 헤드는 짧은 유지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향: 새콤달콤한 체리와 베리류의 향이 느껴지면서, 옅은 맥아의 향이 느껴집니다. 메이플 시럽의 특징은 강하지 않았습니다. 맛: 체리와 베리의 특징이 도드라지는 새콤달콤한 향이 입을 가득 채우면서, 맥주의 쓴맛은 낮습니다. 맥아의 향도 상당히 옅고, 드라이한 마무리로 이어집니다. 마우스필: 미디엄 라이트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크리스피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적절한 탄산감을 가지고 있으며, 과일의 특징이 잘 나오면서, 적절한 음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체리와 커런트의 특징을 아주 잘 살린 팜 하우스 에일 이라고 생각됩니다. 워낙, Arrowood Farms 가 부재료를 잘 다루는 양조장인 만큼, 맥주에서 과일 향이 너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또한, 높은 맛과 향의 강도에 비해서, 깔끔한 마무리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Today’s beer is Berry Picker’s Path, from Arrowood Farms. It is a farmhouse ale on NY cherries, red and black currants. Bottle-conditioned with maple syrup. BEER INFO; NAME: Arrowood Farms ABV: 6.3% IBU: N/A Appearance: It has a clear and light red color with the short retention of the beer head. Aroma: There is a significant feature of sweet and sour aroma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malts character is not strong. Flavor: It has clear sweetness and sourness from the cherries and currants. The beer bitterness is low, and it is fruity but not malty. Lastly, it has a dry finish. Mouthfeel: It has a light body with a crispy texture. It has a moderate carbonate, also, it is fruity and tart. Thus, it is drinkable. Comments: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cherries and currants. Plus, it has a clear fruit character from the palate, but it isn’t too strong. In sum, it is a wonderful farmhouse ale with cherries and currants. 맥주 자료 정보 출처: https://arrowoodfarms.com/beer/berry-pickers-p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