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10,000+ Views

각 동물별 몸무게를 쟤는 방법 모음

꼬리스토리가 여동생(말티푸)의 몸무게를 측정하기 위해 녀석을 체중계 위에 올렸습니다. 앗. 이 뚱뚱이가 2kg밖에 안 나간다고요? 

그런데 자세히 보니 여동생의 뒷발이 체중계에서 내려가 있었습니다. 어휴, 뒷발을 체중계 위에 올려놓았는데도 숫자가 크게 변하지 않습니다. 아니, 이번엔 앞발이 내려가 있네요!

자그마한 댕댕이도 이렇게 몸무게를 재기가 어려운데 다른 동물들은 도대체 어떻게 측정하는 걸까요?


01. 알라알라 코알라의 무게는요
'전체 몸무게 빼기 나무 무게를 하면... 바로... 아 잠시만요. 계산기 좀 두드려 볼게요.'


02. 올빼미야 꼼짝 말렴
'아이 착하다. 딱 10초만 찍찍이 이불을 덮고 자고 있을까?'


03. 게으른 판다
'어휴. 협조할 테니까 얼른 끝내고 간식이나 달란 말이다.'


04. 목이 길어 슬픈 동물, 기린
'아저씨. 팔 좀 그만 떠시라고요. 민망하네 거참.'


05. 화가 난다, 펭귄
'이런 식으로 내 짧은 다리를 모욕하지 말란 말이다!'


06. 암 쏘 메에, 양
'잠깐만요. 7.3kg이라니요. 바구니 무게 빼셔야죠. 아저씨. 아저씨?'


07. 나 바쁜 사람이야, 나무늘보
'거꾸로 매달리기 좋아하는 나무 늘보는 압력 측정기를 이용해 들어 올려보기로 해요. 나무 늘보가 빨리 좀 끝내라고 재촉하고 있어요. 해가 지기 전에 집으로 돌아가야 하거든요!'


08. 앗싸 가오리
'자 이제 가오리를 건지고 얼마나 줄어들었는지 확인해 볼까요?'


09. 백수의 왕, 사자
'이건 꿈일 거야... 천장의 밝은 조명을 바라보며 이 시련이 얼른 지나가길 바라고 있어요.'


10. 난 꿈이 있어요, 아기 새
'세상에. 바구니 무게를 포함해 1.5g밖에 되지 않아요. 퍼덕이면 하늘로 날아오를 법한데요?'


11. 저스틴 비버, 아니 아기 비버
'어차피 뱃속에 들어가면 너의 몸무게니까. 아무것도 빼지 않겠어요.'


12. 세상에서 가장 해로운, 레서판다
'다치지 않게 조심해요. 흉포한 레서판다에게 잡히면 뼈도 못 추릴 거예요!!'

P.S
꼬리스토리는 여동생을 품에 안고 저울로 올라섰습니다. 그리고 제 몸무게를 빼기 위해 홀로 저울에 올라섰는데요. 코로나 때문에 저울이 미친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나같이 잼나요 ㅎㅎㅎ 찍찍이 이불 부엉이 어쩔꺼옄ㅎㅎ😆😆😆
ㅋㅋㅋㅋㅋㅋ 바쁘다너 나무늘보ㅋㅋㅋ
저 불렀습니까?😳
올빼미 너란 녀석은 정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삶에 지친 집사에게 들려주는 고양이 요나의 조언
영국에서 수채화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헥터(Hector Janse van Rensburg)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만화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 작가는 "반려묘 요나가 문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담았다"고 밝히며 "힘든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본문의 의도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의역함 01. 지금은 꼬마: 슬퍼. 고양이: 그럴 땐 '지금은'을 붙여 봐. 꼬마: '지금은' 슬퍼. 02. 하루하루 기회가 있다구 고양이: 따라와. 보여줄 게 있다구. 어서! 꼬마: 으. 몇 신데? 고양이: 이거 봐. 새 하루야. 완전히 새것이라고. 고양이: 그러니 우리도 새로 시작하자. 03. 왜 스스로 불행하려고 해? 고양이: 뭐해? 꼬마: 남들은 어떻게 사는지 구경하는 중이야. 남들과 비교해야 내가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 알 수 있거든. 뒤처지고 있진 않은지. 고양이: (컴퓨터를 끈다) 난 지금의 네가 좋아. 04. 목표를 향해 출발해  고양이: 우리 저 산에 가자. 꼬마: 뭐? 너무 멀다구. 고양이: 얼마나 힘들지 상상하며 혼자 지치지 마. 그저 목표를 향해 걸어가면 돼. 이거 봐 벌써 도착했잖아. 05. 의미 없는 건 없어 꼬마: 내가 하는 모든 일이 의미 없는 쳇바퀴 같아 고양이: 나도 빙빙 돌 때가 있어. 하지만 난 빙빙 돌면 내 행동에 탄력이 붙고 어디로 갈지 결정을 하지. 그리고 가끔 빙빙 돈 덕분에 큰일을 해낼 때가 있지. 너도 마찬가지 아닐까. 06 오늘은 특별한 날이야 고양이: 우리의 날이 밝았도다! 꼬마: 왜...? 오늘이 무슨 특별한 날인데? 고양이: 그 이유는 오늘을 살아보며 차차 발견해보자구 꼬마: (아침을 먹으며) 너무 맛있어 고양이: 벌써 첫 번째 이유 발견! 사실, 그림 속에 나오는 작가의 고양이 요나는 세상을 떠난 지 오래되었다고 하는데요. 만화를 본 네티즌들은 "우연히 접한 만화에 큰 감동을 받을 줄 몰랐다"며 세상을 떠난 요나를 추모하며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개인적으로 정말 와닿는 만화만 퍼왔는데요. 더 많은 만화를 보고 싶다면 아래 작가의 홈페이지로 놀러가세요! 작가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watercolour/ @swatercolour P.S 정말 무서운 건 나를 험담하고 깎아내리는 '그 누군가'가 나 자신일 때예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퐁당! 집사가 목욕할 때마다 뛰어드는 고양이
트레이시 씨가 욕조에 몸을 담그고 목욕을 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퐁당!" 그녀가 눈을 떠보니, 웬 고양이 한 마리가 목 아래까지 넘실거리는 물에 몸을 담그고 자신을 말똥말똥 쳐다보고 있습니다. 트레이시 씨의 반려묘이자 목욕을 좋아하는 고양이, 징크스입니다! 그녀는 징크스의 머리에 거품을 얹은 사진을 SNS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고양이는 목욕을 끔찍이 싫어합니다. 얜 고양이가 아니에요. 호훗." 트레이시 씨는 징크스가 목욕을 좋아하게 된 계기가 어렸을 적 경험한 목욕 때문으로 추측합니다. 징크스는 거리에서 발견된 아기 길고양이로 트레이시 씨가 녀석을 구조할 당시, 온몸에 벼룩이 들끓고 있었습니다. "당시 징크스의 몸에 붙은 벌레와 벼룩을 제거하기 위해 매일 목욕을 시켰어야 했어요."  그녀는 손바닥만 한 아기 고양이가 다치지 않도록 녀석을 달래며 조심스럽게 목욕을 시켰는데, 징크스에게는 이때의 기억이 좋은 추억으로 남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때 이후로 스스로 물가에 뛰어들더군요." 징크스는 물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비 오는 날에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얼굴로 비를 맞곤 합니다. 심지어 비를 맞으며 그대로 잠들기도 합니다. "물을 이렇게 좋아하는 고양이는 세상 어디에도 없을 거예요. 징크스가 고양이가 맞는지 의심하는 이유입니다. 바꿔 말하면 정말 특별한 고양이죠." 트레이시 씨가 욕조에 몸을 담그고 눈을 감으면 어김없이 이런 소리가 들려옵니다. "퐁당!"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다들 집중<< ♨︎ 핫 뜨거운 논란, 이슈 모음 ♨︎
요즘 이런저런 일들이 많지 않습니까? 하루하루가 시끄럽고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2020 하반기.... 다른 커뮤니티에서 개.뜨.거.운. 토픽들만 모여있는 관심사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요? (우리들은 뭐 이곳저곳 쑤시고 다니면서 요즘 뭐가 핫한지 찾을 필요가 없지. 활동 빡시게 하는 네임드들이 알아서 HOT 게시물들을 퍼오니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꿀 ㅇㅈ?) #논란/토론 이미지는 예전 월간빙글 거기서 퍼옴ㅋ 바로 이 관심사인데 관심사 이름 개직관적인듯 ㅇㅇ 월간빙글 읽다가 발견하고 구경하러 갔는데 진짜 요즘 핫한 이야기들만 모여있는 그런 느낌 옛날 다음 아고라 느낌도 나고? 암튼 떠들기 좋은 관심사 같아서 추천각 아직 모르는 빙글러들이 많은 것 같아서 홍보 좀 해보려 함ㅋㅋㅋ 암튼 저 관심사 구경하면서 발견한 모르면 안 될 ㅈㄴ 뜨거웠던 논란/이슈 모아왔음^^ 좋은 얘기가 뭐 하나도 없넹ㅎ 디스토피아야...... 카드 내용들도 흥미로운데, 이 관심사에 올라오는 카드들은 댓글보는 재미도 있음 나랑 비슷한 의견을 가진 사람들도 있고 완전 다른 반대 의견 댓글도 많아서 세상은 정말 넓고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는군 ㅇㅇ 싶음 아 그리고 뭔가 ~한 이슈를 빙글러들이랑 떠들고 싶은데 누가 카드 안 올려주면 그 이슈나 사건에 대해서 얘기할 곳이 없잖아? 그래서 그냥 카드 없이도 우리끼리 떠들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핫이슈 야부리 톡방을 만들었다. 그냥 사람들 의견이 궁금한 기사나 이야기 퍼와서 같이 떠들고 토론하는 톡방임 ㅇㅇ 이곳에서는 내가 바로 진중권이고 유시민이다. 너의 의견도 맞지만 내 의견이 조금 더 맞다. 헐 너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대박사건. 빙글러들이여 나와 함께 논리적인 대화를 즐겨보지 않겠는가. 설마 아무도 관심을 안 주겠어? 빙글러들 정 많은 거 내가 다 알고 있음 ㅇㅇ 논란/토론 관심사, 이슈야부리방 둘 다 놀러 와서 같이 놀아보자고 기다리고 있겠읍니다.
우리 집 고양이가 고장 났어요!
꼬리스토리의 컴퓨터는 10년이나 됐는데요. 종종 혼자 삐- 소리를 내거나, 어버버 하면서 블루 스크린이 뜨곤 합니다. 그런데 레딧에는 '우리 집 고양이가 고장 났어요'라는 고양이 집사들의 모임이 있는데요. 카페에 올라온 고양이들의 고장 사례를 살펴보니 제 컴퓨터 증상과 상당히 비슷합니다. 01. 심상치 않아 '안녕하세요. 우리 집 고양이가 오류 난 것 같은데요. 찌찌에서 광선이 나오더니 멈췄습니다. 혹시 재설치 파일 보내주실 분 계시나요?' 02. 언어 설정 '실수로 이탈리아어로 설정했습니다. 영어로 어떻게 바꾸죠?' 03. Config '환경설정에서 뭘 잘못 건드린 것 같아요. 세팅 좀 도와주세요.' 04. 급발진 '큰일 났어요!!!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갑자기 펜 소리가 크게 납니다. 어떡하죠!!!' 05. 레지스트리 파일을 등록해 주세요 '중요 레지스트리 파일 하나가 날아간 것 같습니다. 레지스트리 정보 좀 점검해 주세요.' 06. 버전을 확인해 주세요 'v2.7.8. 버전입니다. 개발자님들 제발 업데이트 좀 제대로 해주세요.' 07. 여어 친구 '<반갑게 인사하기> 프로그램을 깔았는데요. 다 좋은데 표정이 어설프네요. 비추요.' 08. 또또또 '또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아요. 보안벽 강화. 프로그램 추천 부탁드려요.' 09. 신호가 약해서 '와이파이가 끊겼습니다. 테더링으로 돌리면 데이터 얼마나 나가나요?' 10. 꼬리스토리 구독은 '사랑입니다' P.S 이거이거 심각하구냥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