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0+ Views

감정 격해지면 눈물부터 나오는 사람 공감짤

빡치거나 부끄럽거나 당황스럽거나.. 감정이 격해진 상황
(머리가 새하얘짐) 어... 어... 


(슬픈거 아님)(연기하는거 아님)(눈물로 무마하는거 아님) 

???: 뭐야.. 쟤 왜 울어? 울면 다 해결되냐?


그 때의 내 기분과는 상관없이 감정이 격해지면 눈물이 나옴






다다다다 말하고 싶은데
눈물부터 차오르는거 공감하는 빙글러 있나용
슬퍼서 우는거 아니라고!!!!
억울해서 그런거라고!!!!!ㅠㅠㅠㅠㅠ
27 Likes
11 Shares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도 이래요..ㅜㅜㅜㅜ 뻑하면우냐고 우는거 꼴보기싫다고 부모님이 평생 뭐라하셨는데 너무 서럽... 울고싶어서우는게아닌데ㅜㅠ
아!! 나 완전 격공!!!! 뚜시...ㅠㅠㅠ
내 말이 ㅠㅠ
생물학적으로 화가나서 머리속이 새하애지는건 분노를 했을때 도망치거나 싸우기 위해서 온몸에 혈액이 팔다리의 근육으로 몰려서 그럼.
나도 격공 ㅠㅠ 그래서 안구지건조라함 실제로 있으니깐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불안을 컨트롤 하는 방법.jpg
현대인이 가장 많이, 또 자주 느끼는 감정 불안 하지만 이 불안은 감정이 아닌 감각 이다 감정은 정말 주관적으로 내려지는 평가 감각은 외부의 어떤 자극을 알아차리는 것 감각(본능적) ➡️ 감정(주관적) 감각(본능적) ➡ 불안 ➡️️ 감정(주관적) 불안은 뇌로 시작된다기 보다 사실 몸에서 먼저 시작됨 생각이 많은 순간에 '생각을 멈추자!' 해도 생각이 멈춰지지 않은것처럼 생각은 우리가 통제할수 있는 부분이 아님 그래서 불안이 오면 생각,즉 뇌 말고 몸을 통제하는것! <불안을 몸으로 통제하는법> 1. 생각과 불안들을 모았다가 손을 가운데로 짝 하고 모으면서 그것들을 같이 모아준뒤, 입으로 숨을 크게 뱉으며 손과 함께 쭉 내려준다 2. 양손으로 머리를 꾹꾹 눌러준다 3. 손으로 가슴을 무게감 있게 눌러준다 4. 팔을 꾹 잡거나 주물러준다 5. 서있는 상태라면 발을 양옆으로 무게중심을 옮겨준다는 느낌으로 제자리에서 뒤뚱뒤뚱 거리며 발을 땅에 깊게 눌러주고, 앉아있는 상태여도 발이 지면에 완전히 딛고있다는 선명한 감각이 들수있게 눌러준다 이렇게 불안이 올땐 생각을 하려 하지 말고 그냥 아묻따 몸을 진정시켜주면서 학습을 시키면 나중에 예상치못하게 불안이 찾아와도 내가 얼마든지 진정시킬수 있다는 자기확신감이 생겨서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 불안은 감정이 아니라 감각이다 !! 스스로 컨트롤 할 수 있는 영역이네요 도움 되는 콘텐츠라 가져왔습니다 ㅎㅎ 참고하세요 !!
왠지 뭉클해지는 역사의 한 순간들 #2
#21 1915년 1차 세계 대전 중 구조견에게서 붕대를 꺼내는 영국 군인 #22 동베를린에 사는 조부모에게 아이들을 보여주는 서베를린 주민들, 1961년 #23 휴대용 레모네이드 디스펜서를 사용하여 레모네이드를 파는 베를린 소년, 1931. #24 바게트를 들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년들, 프랑스 1950 #25 전투의 충격으로 울고 있는 독일군의 16세 대공군인 Hans-Georg Henke. 그는 1945년 독일 헤센에서 미 9군에게 포로로 잡혔다. #26 1917년 11월 2차 파스첸달 전투에서 담배를 피우는 캐나다와 독일 군인 #27 베트남전의 군인 헬멧에 쓰여진 낙서, 1967- "전쟁은 좋은 사업입니다. 당신의 아들을 투자하십시오" #28 마치 합법적인 것처럼 #29 담배 피는 수녀들, 영국, 1960년대 #30 Rysstad 마을, 노르웨이, 1888 - 2013 #31 자유의 여신상 - 프랑스 파리 - 1886(미국으로 운송되기 전) #32 남북 전쟁 중 게티스버그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왼쪽: 앨런 핑커튼, 오른쪽: 존 매클레넌드 장군. 1863. (채색) #33 전쟁으로 폐허가 된 쾰른에 전재산을 짊어진 채 홀로 앉은 독일 여성, 1945년 #34 투탕카멘 왕의 3,300년 된 샌들 #35 나키모프 해군 학교에서 4명의 생도에게 경례를 받고 있는 소련 참전용사 아나톨리 골롬비예프스키(2차 세계 대전 중 노보로시스크 전투에서 두 다리를 잃음) (출처) 전쟁이 남긴 상흔이란. 이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너무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