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giewoogie
10,000+ Views

디씨 개죽이, 개벽이 근황

아마 요즘 젊은이들은 개죽이와 개벽이를 모르리라 생각하오.
본인이 어릴 적 인터넷 좀 했다 하는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었던 개 두마리
개벽이와
개죽이

빙글에도 햏자들이 좀 있는 걸로 알고 있소만?
아햏햏 거리며 점잖게 이야기를 나누던 디씨 햏자들이 지금은 다 사라지고 일베 2중대마냥 변해버린 디씨를 보며 마음이 아프던 와중 개죽이와 개벽이의 비극적인 소식이 전해져서 전해 본다오...
이 햏자 고견들의 명복을 비오...
ㅠㅠㅠㅠ
8 Comments
Suggested
Recent
헐 개벽이랑 개죽이가ㅠㅠㅠㅠㅠ
@uruniverse 진짜 지켜주지 못해 답답합니다
아... 진짜 ㅠㅠㅠㅠㅠ 화나요.🤢
세상에서 사람이 제일 잔인해요..
개벽이도 인기 좋았고 개죽이는 짤이 정말 많이 돌아다녔는데..
아 이런c 아육성욕나오네 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대한민국 M113 장갑차 도입 역사
M113 전장의 택시라고도 불렸던 병력수송장갑차임 미국 뿐만아니라 다른나라에서도 많이 사용했고 우리나라도 400여대 정도를 도입해서 많이 사용함 근데 미국은 우리나라에 M113 장갑차를 40여대를 공여해줬던 기록밖에는 없음... 그럼 나머지 360여대는?? 미국님? 왜요 그쪽 기갑부대 보니까 장갑차 괜찮은거 쓰던데 우리도 좀 주면 안되나요 뭐.... 베트남에 전투병력도 파견했고 하니 40대정도 드릴께요 (ㅅㅂ 주는김에 더 주지) 미국님 본토만 주지말고 우리도 좀 주면 안될까요?? 우린 베트남에서 싸우는 전투부대인데.... (하... ㅅㅂ) 예 몇대 필요하신데요??? 한...300대 정도??? ...... 이런식으로 주월한국군 사령부도 장갑차를 얻어냈고 아주 잘써먹었지만 문제가 있었음 당시 M113은 알루미늄장갑으로 만들어져서 피격시 파괴 확률이 매우 높았고 수리부속도 꽤 많이 필요했음 미국님?? 우리 손실보충해야하는데 좀 더 주시면 안됩니까?? 겸사겸사 수리부속도.... 아니!! 저번에도 손실보충 가져가고 수리부속도 가져갔잖아요!!! 아니 싸우다보면 그럴수도 있는거지 좀 줘요 우리가 여기에 파병한 병력이 얼만데 (개X끼들....) 알겠습니다 드릴께요 근데 진짜 손실품이 많이 나서 그런걸까??? 이때 당시 주월한국군 사령부는 엌 개꿀 또 받아왔다 야야 M16도 받아왔지??? 본국으로 복귀하는 수송선에다가 싣기엔 너무 눈치 보이니까 일단 M16부품들이랑  발칸포 분해해서 나온 부품들 장갑차에 다 실어ㅇㅇ 그리고 구리스로 모든 틈새 다 막아라 구리스로요??? 굳이요??? ㅇㅇ 물속에 들어갈껀데 당연한거 아니냐?? 주월한국군사령부와 우리나라 본토에서는 저 장비들을 어떻게든 가져오기 위해 장갑차 내부에 부품들을 싣고 장갑차 외부에다가 구리스를 떡칠한뒤에 체인을 걸고 수송선 뒤쪽에다 걸어둠 그리고 출발 그리고 수송선에 연결되어있던 장갑차들은 바다속으로 퐁당 M113 : 야이 개X끼들아 이런식으로 빼돌린 M113 장갑차가 대략 350여대정도였음 분명히 미국이 우리나라에 공여해준건 40여대 밖에없는데 전쟁 후 한국군이 보유한 M113 장갑차는 대략 400여대였음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밀수해온 발칸포는 역설계에 성공해서 자체 생산도 해가지고 짤 왼쪽 아래처럼 자체적으로 자주발칸포도 만들어버림ㅋㅋㅋㅋ 이후 M113장갑차들은 잘 사용되다가 국산 개발품인 K-200 장갑차에 자리를 물려주고 전량 퇴역후 상당수는 치장물자로 일부는 박물관으로 감 (출처) 이게 바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정신
고기 굽다가 코코넛 게 무리에 포위 당한 가족
얼마 전, 인도양의 크리스마스섬으로 가족 여행을 간 에이미 씨 가족은 캠핑장에서 고기를 구우며 식사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구수하게 흘러 퍼지는 고기 냄새가 예상치 못한 동물들을 끌어모으기 시작했는데요. 바로 최대 몸길이 1m의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는 코코넛 게입니다. [한입만 찬스를 외치는 게들] 에이미 씨 가족은 처음에는 몇 마리 안 되는 코코넛 게들을 보며 귀엽다며 웃음이 터졌으나, 주위를 둘러보곤 순간 깜짝 놀라 비명이 나왔습니다. 어느새 까맣게 몰려든 코코넛 게 무리에게 포위되어 있던 것이죠! [내 종아리를 건들다니. 겁나 놀랐어요.] 다행히 코코넛 게는 외계인 같은 겉모습과 달리 공격적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는 에이미 씨 가족은 코코넛 게의 방문을 즐겁게 반겼다고 하는데요. 에이미 씨 부부는 아이들에게 게가 다치지 않게 숲으로 돌려보내자고 제안했고, 아이들은 밝게 웃으며 게를 안고 숲으로 달려가 풀어 주었습니다. [강아지처럼 앉아서 기다리는 게들] 하지만 이미 고기 냄새에 눈이 반쯤 돌아간 코코넛 게들은 숫자로 밀어붙였고, 결국 가족은 녀석들을 돌려보내는 게 의미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에이미 씨 가족은 수십 마리의 코코넛 게에 둘러싸여 식사를 즐겼고, 이 모습은 온라인에서도 크게 화제가 되었는데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파티에 참석한 게들의 수만 52마리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손줘'를 가르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또한, 그녀는 코코넛 게들과 특별한 식사를 즐길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이러한 광경을 오래도록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마스섬의 주민들과 식사를 즐긴 건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몰려든 주민들은 신사답게 점잖았으며 우리에게 어떠한 해도 끼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자연의 일부이자 우리 역시 그들과 오래도록 공존하길 바랍니다." ⓒ 꼬리스토리, 제발 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