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본의 아니게 부정행위로 0점 맞게된 대학생.jpg


어우 이건 진짜 억울하지
해명도 다했는데
뭐 이런경우가 다있냐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교수가 자존심 세우면서 자신의 착오 인정 안하려고 하네
ㅇ교수 C받을노마. 밤길 조심해라.😡😡😡
논리로 지니까 존심세우는게 봐라 뭐저딴게교수라고
자기 아랫사람이(이말자체가 이상하긴하지만) 올곧은 말만하면서 자기 의견에 반하면 건방지다생각하는 전형적인 꼰대마인드
화가 난다.. ㅂㄷㅂㄷ...
교수가 그냥 지 실수 인정하기 싫은거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년에 70명과 바람피운 한국판 카사노바 박인수
1955년경 검찰에 20대 해군대위가(가짜 신분)  수많은 여성을 농락하고 다닌다는 첩보가 들어감. 이름은 박인수. 유명한 카사노바가 40년 동안 132명의 여성을 농락했다면 박인수는 1년 동안 70명의 여성을 농락함. 피해 여성들의 대부분이 대학 졸업자나 재학생, 명문대 규수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수사관을 놀라게 함. 재판 당일에는 박인수 보려고 인파가 몰려서 재판까지 연기될 정도로 사회적 이슈가 됨. 박인수는 재판에서 자신이 만난 여성 중 처녀는 단 한명 뿐이었으므로 혼인빙자간음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변론함. 사건의 본질이 변질되어 사람들은 정조를 지키지 않은 여성들을 비난. 많은 피해 여성들이 부담을 느끼고 고소를 취하함. 결국 1심 재판에서는 혼인빙자간음죄 무죄. 여기서 나오는게 그 유명한 권순영 판사의 "법은 보호할 만한 가치가 있는 정조만을 보호한다." 임. 1심 무죄 받고 득의양양하게 옥문을 빠져 나오는 박인수 모습. 당시 신문기사 역시 박인수의 죄질에 초점을 맞추는게 아니라 정조를 지키지 못한 여성들에게 초점을 맞춰 기사를 냈고 심지어 자살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워하는 논조의 기사도 있었음. 2심에서는 결국 1년 실형을 받았지만 마지막까지 여성의 정조를 강조하면서 끝냄. (출처) 세상에. 1년에 70명이라니... 대부분의 여성들이 실제로 저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오. 90년대만 해도 성폭행 피해자와 결혼을 시키면서 성폭행 가해자를 사면해주는 시절이었으니 70년대는 뭐... 씁쓸하구려.
사형수가 판사에게 사형해달라고 편지를 쓴 이유
1982년 21살 닉 야리스는 교도소에 도착함 만나본적도 없는 여자를 납치, 강간, 살해한 혐의로. 그 여자를 본적도 없다고 했지만 당시 마약중독자였던지라 누구도 믿어주지 않았고 당시 첨단 기술로 혈액형 분별을 했더니 피해자 옷에 있던 피와 혈액형이 일치해서  그대로 사형 판결을 받음 야리스는 충격으로 2년간 말 한마디 안 하고 삼 그러다가 어느날 한 교도관이 책 챙기라고 시켜서 책을 챙겨옴 그런데 야리스에게 책은 너무 어려웠음 13살때부터 학업을 아예 놔버린 사람이었던지라 단어도 잘 못읽겠고 문장은 더 어렵고 하지만 이번엔 꾹 참고 붙잡기로 결정 처음에는 싸구려 소설들을  나중엔 대학 공부까지 하게 됨 그러다가 더 발전된 DNA 감별법이 나온걸 알게 됨 새로운 DNA 감별법이면 바로 무죄 판결을 받을수 있겠구나 변호사에게 바로 새 DNA 감별 절차를 요청함 그리고 얼마안가 변호사에게 연락이 옴 증거가 다 사라졌답니다. 하지만 야리스는 침착하게 다시 생각해보기로 함  모든게 사라지진 않았을거라고  그리고 재판기록을 보다가 한 연구소에 증거 시료가 보내졌던걸 찾아 냄  천만다행으로 손상되지 않은 증거가 있었음 바로 재 검사 요청을 했지만  1년, 2년, 3년... 5년이 걸려서야 검사를 시작하게 되었는데 야리스의 담당 판사는 야리스에게 편지를 한통 받게 됨 야리스는 대체 왜 ? 왜 변호사에게도 안 알리고 이제 자신을 사형 해달라는 편지를 판사에게 쓴걸까요? 살인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고 22년을 감옥에서 보낸 닉 야리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더 피어 오브 13 The Fear of 13 ㅊㅊ: 더쿠 이거 넷플에 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업당해서 바로 보고 왔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