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6.24

나는 상처 난 마음들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랑을 품었기에
진실로 아프고 애타는 마음이던가

- 박노해 ‘사랑’
Indonesia, 2013. 사진 박노해


나는 작은 눈매의 여인을 사랑했네
얼마나 큰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기에
그대 눈 가늘게 뜨고 미소 짓는가

나는 주름진 얼굴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연과 노고를 새겨왔기에
깊은 주름을 펴면 그대는 큰사람이던가

나는 상처 난 마음들을 사랑했네
얼마나 많은 사랑을 품었기에
진실로 아프고 애타는 마음이던가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사랑’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뭔지 알게 되면 깜짝 놀랄 걸, Kate MccGwire
이게 뭘로 보이시나요? 마치 책장에서 물폭탄이 쏟아지는 것만 같은 이 무언가는 런던의 아티스트 Kate MccGwire의 작품입니다. 이 무언가는 무엇으로 만들어진 거냐면, 그리고 Kate MccGwire은 주로 무엇을 재료로 작품을 만드냐면 바로 이 작품의 하단부를 자세히 보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비둘기 깃털이죠. 하얀 깃털을 아래에 배치해서 정말 물보라같은 느낌이 들죠? Kate MccGwire씨는 비둘기의 털갈이 시즌인 8월부터 10월까지에 떨어진 깃털들을 수집해서 이런 작품들을 만든다고 해요. 물론 실제로 수집한 건 아니고, 윤리적으로 수집하는 수집가들이 따로 있다고 해요. 설마 실제로 잡아서 뜯었을 리는 없으니 걱정 노노하시고요 ;) 이런 역동적인 작품 뿐만 아니라 이렇게 아름다운 바닥 깔개도 만들 수 있죠. 비둘기 깃털로 만든 러그라니. 알고 봐도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물론 방대한 규모와 패턴에 감탄하다가도, 이게 새의 깃털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아채게 되면 혼란스러워하고 불쾌해하는 사람들도 분명히 있겠죠. 하지만 그 또한 작가의 의도라고 합니다. 종종 간과되곤 하는 일상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고자 한 것이죠. 더 많은 작품들은 작가의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욕심으로 가려진 사람의 마음
옛날 어느 나라의 귀족이 자신의 하인에게 많은 돈을 주며 시장에서 맛이 좋고 값비싼 물고기를 사 오라고 명하였습니다. ​ 그런데 욕심 많은 하인은 귀족의 돈을 상당 부분 빼돌리고, 맛없는 싸구려 물고기를 몰래 사다가 들키고 말았습니다. ​ 귀족은 자신의 명을 어긴 것도 모자라 자신을 속이고 돈을 빼돌린 하인에게 크게 화가 났지만, 그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 “네가 나를 능멸했으니 벌을 내리겠다. 세 가지 벌 중 하나를 선택하라. 네가 저 싸구려 물고기를 모두 먹든지, 곤장 100대를 맞든지, 물고기 값을 물어내든지 그중에서 하나를 택하라!” ​ 사실 귀족은 잘못한 하인이 물고기 값을 다시 돌려주고 용서를 빌면, 용서해 줄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 하지만 한 번 자기 손에 들어온 돈을 포기하고 싶지 않은 하인은 물고기를 모두 먹겠다고 나섰습니다. 아프지도 않고 돈도 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 그러나 하인은 그 많은 물고기를 절반도 먹지 못했는데 벌써 토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나머지 물고기를 모두 먹다가는 배가 터져서 죽을 것이 분명했습니다. ​ 결국 하인은 물고기 먹는 것을 포기했지만 끝내 돈에 대한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곤장을 맞겠다고 나섰습니다. ​ 그러나 곤장도 고작 10대 정도를 맞고 나니 더 이상 맞다가는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이 또한 견딜 수 없었던 욕심 많은 하인은 결국 물고기 값을 물어내겠다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욕심의 가장 무서운 점은 이성의 눈을 가리고 어리석은 판단을 내리게 한다는 것입니다. ​ 자신의 눈을 가린 욕심을 벗어버릴 수 있다면 오히려 언제나 당신을 위해 가장 이롭고 효과적인 선택을 내릴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손에 든 찻잔이 뜨거우면 그냥 놓으면 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뜨겁다고 괴로워하면서도 잔을 놓지 않습니다. – 법륜스님 –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