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heat
1,000+ Views

횡성 가볼만한곳 안흥찐빵

강원도 먹방 여행길 횡성한우에 이어 안흥은 몰라도 다아는 안흥찐빵마을에 들렸다. 다양한 조형물로 인증샷도 찍고 맛있는 찐빵도 산다. 안흥찐빵마을엔 각 집마다 맛있는 찐빵을 맛볼 수 있어 고르는게 어렵다.

#횡성가볼만한곳 #횡성여행코스
#안흥찐빵마을 #안흥찐빵
#강원도여행 #강원도가볼만한곳 #강원도래요
#국내여행 #가족여행지추천
#지선우사랑

Comment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Extra. 다시 찾은 제주도
오랜만이네요! ㅎㅎ 다들 비도 많이오는데 괜찮으신지 걱정이네요. 요즘 이사하랴 결혼준비하랴 너무 정신없었네요. 우리 모두 이번한주도 화이팅해봐요! Extra. 다시 찾은 제주도 병원에서의 실습이 끝나고 약국에서 실습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맞이한 첫 주말이다. 금요일 근무가 끝나자마자 5호선에 뛰어든다. 제주도로 떠나는 비행기가 출발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충분하다. 반년만에 찾은 제주공항은 어둠으로 가득하다. 택시를 잡아타고 숙소로 향한다. 일행들은 이미 도착해서 맛난 것을 먹고 쉬는 모양이다. 숙소에서 들리는 파도소리가 운치있다. 아침이 밝았다. 오늘부터는 렌트를 하기로 했다. 근처 렌터카 업체에 가서 차를 인도받는다. 꼼꼼하게 차 이곳저곳을 살펴본 뒤 운전대를 잡는다. 첫 목적지는 거문오름이다. 졸업여행때는 급하게 지나가다보니 제대로 즐기지를 못해 다들 다시 들리고 싶은모양이다. 아직은 겨울의 서늘함이 남아있는 봄이다. 시린 하늘만큼이나 차가운 바람이 스쳐간다. 태양이 따스한 것을 질투하는 모양이다. 나무 사이로 빛이 쏟아진다. 걷기 참 좋은 날이다. 한결같이 푸르른 풍경이 우리를 반긴다. 즐거운 산책이 끝났다. 혹독한 겨울을 버틴 억새들이 참으로 인상적이었다. 안내소에는 제주도 관련 풍경전시회와 해양동식물 사진전을 하고 있다. 볼때마다 아름다움이 넘치는 섬이다. 오래도록 이풍경을 간직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 미세먼지로 가득하던 서울을 벗어났음이 실감이 간다. 탁 트인 풍경 저 멀리로 한라산이 위풍당당히 서있다. 드라이브하기 딱인 날이다. 이번 목적지는 제주도립미술관이다. 겉부터 사람을 불러들이는 힘이 있다. 얕은 물이 모여있는 인공연못 사이로 난 길을 따라 들어가다보면 미술관의 정문이 나온다. 다양한 주제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특히 현대미술과 관련된 것들이 많았다. 눈이 즐겁다. 다리 아픈줄도 모르고 한참을 구경하다보니 슬슬 배가고파지기 시작한다. 점심은 몸국을 먹기로 한다. 몸국은 모자반국의 제주 방언이다. 돼지고기, 내장 등을 삶고 난 그 국에 모자반을 넣는다. 일종의 국밥인 샘이다. 과거부터 각종 행사에 빠지지 않은 유서깊은 요리이다. 마지막으로 메밀가루를 조금 넣어 걸죽하게 만들기도 한다고 한다. 몸국에 성게미역국, 고사리육개장에 고등어구이를 추가했다. 얼큰한 육개장에 시원하고 깊은 몸국, 살짝 비릿한 성게향이 가득찬 미역국까지. 그 어느것하나 맛없는 것이 없다. 양파 가득한 고등어는 밥반찬으로 완벽하다. 배를 채웠으니 바다를 보며 서귀포로 향하기로 한다. 다시 찾은 협재해수욕장의 물빛은 여전히 환상적이다. 찬 바람 탓인가 바다에는 사람이 별로 없다. 친구들끼리 바다를 즐긴다. 그냥 바라보고만 있어도 행복함이 밀려온다. 제주도의 3월은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계절이다. 해안길을 따라가다보면 멋진 곳이 많다. 바다를 배경으로 노란색 파도가 바람따라 이리저리 흔들린다. 관리를 잘한 덕분인가 꽃망울이 화사하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안내선을 따라 유채꽃을 즐기고 있다. 우리도 그들 사이로 끼어든다. 유채꽃의 노란빛을 하늘이 머금기 시작한다. 다시 찾은 노을 명소. 비양도를 배경으로 한 노을은 언제 보아도 찬란하다. 서귀포로 향하는 길. 올레시장에서 회를 사기로 한다. 고등어와 갈치에 이것저것 추가한다. 길거리 음식도 다양하게 구매한 뒤 숙소로 향한다. 알찬 하루가 이렇게 마무리가 된다.
전남 화순 가볼만한곳 연둔리숲정이 사진 찍기 좋은 곳
<<노거수를 많이 만날 수있는 화순 연둔리 둔동마을 숲정이>> #전남가볼만한곳 #전라도여행 #화순숲정이 호미의 네이버 인플루언서 팬이되어주세요. 자세한 내용은 꾹~!! 좋은 아침입니다. 호미에요. 여행하다보면 그 지역 마을을 지킨 노거수를 보면 경외감이 들 정도인데요. 오늘 소개하는 화순 연둔리 둔동마을 숲정이가 그렇습니다. 작은 개울가에 200년 이상의 노거수 느티나무 외 거목들이 700미터 이르는 길을 터널 숲을 이뤄 산책하기 좋은 곳인데요. 오랜시간 그 자리를 지킨 나무들이 대단합니다.  나무를 잘 가꾼 그지역 사람들의 마음이 엿보이고 가끔은 엉뚱한 생각을 하는데요. 저 나무의 나이테만큼 시간과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했을 거란 생각을 하면 특별한 기술이 있다면 나무가 기억하는 모든 것을 추출해 낼 수 있다면 하는 생각입니다.  200년 동안 세월의 삶의 이야기 4계절 오가는 사람들의 풍경까지 역사적인 배경과 사건을 한 번에 풀어 낼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이랍니다.  아래 나무 중 가장 대표적인 신기한 나무가 지난해 우리가 다녀온 뒤에 태풍에 잘려나갔다는 소식을 듣고 안타까웠어요.  그리고 우연히 본 말벌떼의 칩입을 막는 꿀벌들의 투쟁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전라도가볼만한곳 #화순가볼만한곳 #화순여행 #화순여행코스 #전라도드랑리브코스 #전남여행 #전남여행코스 #화순드라이브 #전남사진찍기좋은곳 #전남사진출사지 #사진출사지 #사진찍기좋은곳 #cf촬영지 #스몰웨딩촬영지 #화순연둔리숲정리 #화순둔동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