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younmi
1,000+ Views

에미도 속상하다!!

어제,오늘 비가와서 산책 안시켰더니..
오빠방,안방 왔다갔다하며 온몸으로 삐졌음을 알리고 있다...개르신!! 에미도 속상하거든요? ㅜㅜ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로또는 닭삶아 줘서 저녁 잔뜩 먹고 쇼파서 티비봐여 로또는 토요일만 산책해서 뭔가.미안하네여 ㅜㅜ
@soozynx 나도 먹는걸로 화해신청해볼까나? ㅋㅋ
@unyounmi 먹는겐.최고예여 언니~~😄😄😄
@soozynx 오키!! 시도해봐야거써...ㅋㅋ
오늘 왜 안나가???? 힝 ㅜㅜ 이런표정이예여 ㅜㅜ
@soozynx 시집살이가 따로 없는듯...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집 야옹이와 야옹주니어들
안녕하세옹 굿모닝이에옹 오늘 아침이자 새벽의 야옹패밀리 사진을 들고 왔어요 감자캐는 농부가 되어 야옹님 화장실 정리를 마치고 야옹님 보금자리를 슬쩍 바라보니 한껏 용맹스럽게 바라보고계십니다 주니어냥들 헤드뱅잉 중이시므로 얼굴을 제대로 찍을슈가 없떠여 용맹함은 잠시. 잠깐 나와서 쓰담쓰담 및 궁디팡팡을 요구하고 스크래쳐 위에서 놀다가 다시 들어가서는 저러고 누웠어요 어쩔수없는 애교냥이에요ㅋㅋㅋㅋ 머리랑 얼굴 쓰다듬어달라고 손바닥 쪽으로 얼굴 들이밀고 손에 얼굴 비비고 일단 얼굴 먼저 쓰담쓰담해주라고하다가 그 다음엔 벌러덩 누워요 턱 목 가슴 배 다 만져도 골골골 소리내면서 좋아해요 좋아하는 게 맞겠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일하게 뒷다리랑 꼬리만 못 만지게하고 거부할 때도 우아한 냥님답게 조용히 발로 손을 밀어내요 세게 밀치는 것도 아니고 스윽- 밀어내요ㅋㅋㅋㅋ 그리고 아가들은 잘 먹고 잘 자고 있어서 금방금방 크는 것 같아요 어제부터는 제일 잘 먹고 큰 애부터 눈을 조금씩 뜨고 있어요 턱괴고 카메라를 바라보는 것 같지않나요?ㅋㅋㅋㅋㅋ 무럭무럭 쑥쑥 커서 뽀짝뽀짝퐁퐁 걸어다니는거 보고싶어요 나중에 또 야옹이가족 사진들고 찾아올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몸을 못만지게 하는 댕댕이와 행복한 주인씨
동물농장에서 찾아간 댕댕쓰... 주인이 없는 개처럼 털도 정리가 안되어 있고 지저분함ㅠ 그렇지만 실은 주인씨가 있음 머리를 만져주면 좋아함 애교맨점 곤이 벗뜨... 몸을 만지려고 하면...? 그르르르릉 크와아아아아!!!!! 근드르지 믈르고 해쓸텐데 ㅂㄷㅂㄷ 절대 만지지 못하게 함 슬퍼하는 주인씨... 실은 상처가 있었던 댕댕쓰였던것.... 몸을 못 만지게 하는 댕댕쓰 때문에 다친 가족들ㅠㅠ 무엇보다 곤이가 가장 괴로워 하고 있음ㅠㅠㅠ 혹시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검사하러 감...ㅠㅠ 그러는 동안 묵은 털 쓱싹쓱... 새로 태어난 댕댕쓰...(멀끔) 벗뜨...건강에 문제가 있는건 아니였음 그렇담 얘 대체 왜 이러는 건가요? 그랬던것임....눈빛에 두려움을 가진 친구였던 것임... 곤이를 쳐다보지 말라고 조언하는 훈련사님 주인씨...두근두근 거리면서 댕댕쓰에게 손을 뻗는데.... !!!!!!!!!!!!!! 가만히 있는 댕댕쓰 넘나 행벅해하는 댕댕 아니 주인쓰 사실 댕댕쓰가 그랬던 것 아픈 상처가 있기 때문...(또륵) 쓰다듬는 주인쓰 넘나리 좋아하는 주인쓰.... 세상을 다 가진 미소.... 어쭈~이놈보게ㅎㅎ 안겨 있는 것 좀 보게~ㅎㅎ 나중에 털 깎는 것도 보여줄 수 있을거라고 자신하는 주인쓰와 댕댕 활짝 웃는 댕댕쓰 그 날까지 기다리겠습니다~^^♡ 출처: 유튜브-애니멀봐 https://youtu.be/-BqYY9RYJ84 댕댕쓰와 주인씨 모두 행복하세요!!
삶에 지친 집사에게 들려주는 고양이 요나의 조언
영국에서 수채화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헥터(Hector Janse van Rensburg)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만화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 작가는 "반려묘 요나가 문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담았다"고 밝히며 "힘든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본문의 의도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의역함 01. 지금은 꼬마: 슬퍼. 고양이: 그럴 땐 '지금은'을 붙여 봐. 꼬마: '지금은' 슬퍼. 02. 하루하루 기회가 있다구 고양이: 따라와. 보여줄 게 있다구. 어서! 꼬마: 으. 몇 신데? 고양이: 이거 봐. 새 하루야. 완전히 새것이라고. 고양이: 그러니 우리도 새로 시작하자. 03. 왜 스스로 불행하려고 해? 고양이: 뭐해? 꼬마: 남들은 어떻게 사는지 구경하는 중이야. 남들과 비교해야 내가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지 알 수 있거든. 뒤처지고 있진 않은지. 고양이: (컴퓨터를 끈다) 난 지금의 네가 좋아. 04. 목표를 향해 출발해  고양이: 우리 저 산에 가자. 꼬마: 뭐? 너무 멀다구. 고양이: 얼마나 힘들지 상상하며 혼자 지치지 마. 그저 목표를 향해 걸어가면 돼. 이거 봐 벌써 도착했잖아. 05. 의미 없는 건 없어 꼬마: 내가 하는 모든 일이 의미 없는 쳇바퀴 같아 고양이: 나도 빙빙 돌 때가 있어. 하지만 난 빙빙 돌면 내 행동에 탄력이 붙고 어디로 갈지 결정을 하지. 그리고 가끔 빙빙 돈 덕분에 큰일을 해낼 때가 있지. 너도 마찬가지 아닐까. 06 오늘은 특별한 날이야 고양이: 우리의 날이 밝았도다! 꼬마: 왜...? 오늘이 무슨 특별한 날인데? 고양이: 그 이유는 오늘을 살아보며 차차 발견해보자구 꼬마: (아침을 먹으며) 너무 맛있어 고양이: 벌써 첫 번째 이유 발견! 사실, 그림 속에 나오는 작가의 고양이 요나는 세상을 떠난 지 오래되었다고 하는데요. 만화를 본 네티즌들은 "우연히 접한 만화에 큰 감동을 받을 줄 몰랐다"며 세상을 떠난 요나를 추모하며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개인적으로 정말 와닿는 만화만 퍼왔는데요. 더 많은 만화를 보고 싶다면 아래 작가의 홈페이지로 놀러가세요! 작가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watercolour/ @swatercolour P.S 정말 무서운 건 나를 험담하고 깎아내리는 '그 누군가'가 나 자신일 때예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