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angmin
50+ Views

환경부 재포장 금지 논란

얼마 전 환경부에서 재포장 금지법에 대해서 논란이 정말 많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재포장 금지법은 7월 1일부로 시행이 된다고 합니다. 다만 집행을 유예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환경부에 입장에서는 업계에서 6개월 늦춰달라는 요구가 있었고 그에 따라 6개월을 늦추는 것이다 라는 발표를 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3개월동안 그러니깐 9월까지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세부 지침을 만들게 되고 그다음 3개월 동안 10월부터 12월까지는 적응기간을 거치게 된다고 합니다. 애당초 집행은 7월 1일부터였지만 시기를 늦춰 내년 1월 1일부터 집행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https://parkseosan.tistory.com/m/261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이상 기후에 지구가 걱정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기상이변이 생겨 온 지구촌에 피해가 막심해지는 요즘, 야생에서 생활하는 동물들은 물론 인류에게도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 일상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원인들을 조금씩 바꿔나간다면 이 이상기후들도 사그라질 수 있다 라는 희망을 가지고 공부해나간다면 어떨까요? 그 한걸음 한걸음을 위해 알려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폭염으로 와닿는 경고, 이번이 정말 마지막이라면? 기후 문제와 함께 대안도 읽을 수 있는 책 마지막 비상구 제정임 지음 ㅣ 오월의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33ItNG6 환경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있을까? 미세먼지 관련 오해도 풀고, 실천력도 솟는 책 미세먼지 클리어 강양구 외 4명 지음 ㅣ arte(아르테)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2DJnMOv 지구 온난화, 불편해도 직시하고 싶은 이들에게 기후 변화로 인한 미래 시나리오를 보여 주는 책 2050 거주불능 지구 데이비드 월러스 웰즈 지음 ㅣ 추수밭(청림출판)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2DIMuhQ 자연 없이 존재 불가능한 인류에게 생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시선을 이끄는 책 파란하늘 빨간지구 조천호 지음 ㅣ 동아시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3iilGUs 당연시했던 일상을 잃어버려 본 우리 모두에게 사태의 심각성을 알리고 작은 실천부터 돕는 책 기후변화와 환경의 미래 이승은, 고문현 지음 ㅣ 21세기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 https://bit.ly/3imq5G3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2F6UUAk
[부산IN신문] 유회수 장치의 국산화 이끈다! 깨끗한 해양 환경 위해 앞장서는 (주)코아이 [동의대학교 BI ④]
국내 해양 기름 유출사고는 매년 300건 이상 발생한다. 해양 기름 유출사고는 유출 범위가 빠르게 확산되며, 확산을 방지하는 것도 상당히 어렵다. 따라서 기름 유출사고 예방에 힘쓰는 동시에 효율적인 방제 작업 대책을 마련해 기름 유출 사고 골든 타임(48시간) 내 문제를 최대한 처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해양 오염 방제기구 전문 제작업체 (주)코아이(대표 박경택)는 맑고 깨끗한 바다, 아름다운 미래 환경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현재 수입에 의존하는 유회수 장치의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다양한 유출 환경에 최적화된 방제기구 제작에 힘쓰고 있다. 또한, 해양 오염 관련 전문 기관과 협력 관계를 체결해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진행 중이며, 제작을 위해 실해역 테스트도 진행하고 있다. 대표 제품은 ‘V2.0 SCOOPERS(기름뜰채)’다. 해양에서 유출된 기름만을 선택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뜰채형식의 장비다. 현재 방제 작업에 널리 사용되는 유흡착재는 사용 후 수거해야 하며, 2차 환경 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재사용이 불가해 경제성도 떨어진다. V2.0 SCOOPERS는 세척해 재사용할 수 있고, 2차적 오염도 방지된다. 모든 종류의 오일에 사용할 수 있고, 오일의 점성과 관계없이 90% 이상의 정화 효율을 보인다. 뜰채방식으로 사용법이 간단해 방제작업과 관련된 사전 교육도 필요 없다. 코아이 박경태 대표는 “현재 방제작업은 오일펜스나 유흡착재 등 인력을 통한 물리적인 방식에 의존해 작업자의 부상 및 피로도 증가 등 효율성이 매우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라며 “또한, 우리나라 해양환경에 적합하지 않은 수입품에 의존하고 있어 우리 바다 환경에 맞고 손쉽게 구동이 가능해 작업자의 피로도를 낮출 수 있는 제품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보완하고자 방제 작업의 효율을 높여 줄 뜰채 형태의 제품을 개발했으며, 향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판매 가능한 기구의 상용화를 이뤄낼 것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주)코아이는 현재 해외에서 개최되는 해양 오염 방제기구 전문 전시회에 지속적으로 참가 중이다. 2017년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IOSC, 2018년 03월 영국에서 개최된 Interspill London, 2018년 09월 함부르크 SMM 전시회, 2019년 5월 호주 퍼스에서 개최된 SPIILCON, 11월 로테르담에서 개최된 EUROPORT 등 관련 전시회에 참여한 바 있으며, 많은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하면서 개발 중인 V2.0 SCOOPERS(기름뜰채)에 대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명환 기자 / busaninnews@naver.com #코아이 #해양오염 #해양환경 #해양오염방지 #기름뜰채 #SCOOPERS #동의대학교 #BI사업
[책추천] 모두의 집, 지구를 위해 행동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지구촌 모두가 심각성을 가지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환경문제. 우리가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와 환경에 관한 이야기는 왜 우리가 더욱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궁금증이 피어날 때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지켜야 할 자연에 관해 알려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모든 게 달라 보일 만큼, 환경 문제에 눈뜬 이들에게 안일했던 자신은 물론, 지구에 변화가 생겨날 책 두 번째 지구는 없다 타일러 라쉬 지음ㅣ 알에이치코리아(RHK)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DgZfjE 환경에 관한 이 최고의 고전은 왜 계속 읽히고 있을까? 정부와 기업의 압박, 유방암의 고통까지 버티며 쓴 책 침묵의 봄 레이첼 카슨 지음 ㅣ에코리브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hZNSLS 환경과 사업을 동시에 지킨 파타고니아가 궁금할 때 설립자에게 듣는 여덟 가지 신선하고 재밌는 철학 파타고니아,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이본 쉬나드 지음ㅣ 라이팅하우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9QZJJf 인류를 뉘우치게 한 17세 환경 운동가를 아시나요? 나비 같은 한 소녀가 지구에 일으킬 장대한 효과가 담긴 책 그레타 툰베리의 금요일 그레타 툰베리 외 3명 지음ㅣ 책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DguTxL 환경을 생각하는 건, 나를 생각하는 것 아닐까? 마음만 있었던 나에게서 자그마한 실천이 일어날 책 무해한 하루를 시작하는 너에게 신지혜 지음ㅣ 보틀프레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fn2Wl8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fpzI4Q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
자연이 주는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들!!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입니다. 특히 광탄 아우트로 테마파크는 지역 주민들이 직접 꾸민 각기 다른 테마 마을을 즐길 수 있으며, 트레킹 코스의 솟대바람개비길과 꽃둘레길은 광탄면 마을 사람들이 직접 기획하고 꾸민공간들이라 더 특별하다. 이 외에도 고령산, 박달산의 둘레길등과 주변에 보광사, 파주힐링캠프등 다양한 여행지가 있어 즐거움을 더해준다. 국내 최대 모래언덕으로 길이 3.4km, 폭 0.5~1.3km에 달하며 빙하기 이후 약 1만5000년 동안 형성되었고 오랜 세월을 그대로 말해주는 듯 다양하고 특이한 생태계를 이루고 있는 곳이다. 사구의 환경에서 자라는 동식물은 흔하게 볼 수 없는 것들이라 더욱 특별하다 당항포 관광지와 상족암군립공원 중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관내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고리로서의 역할이 기대되는 곳으로 낮은 수심과 갈대군락이 번성하고, 모래섬이 형성되어 있어 조류서식지로써 아주 적합하다. 대부분이 야생동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주변으로 소나무와 상수리나무 군락과 곰솔, 굴참나무 등이 분포하고 있다. 국립공원 소백산자락을 한 바퀴 두르는 12자락 143km에 이르는 생태중심의 산자락길로 2009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문화생태탐방로’로 가장 먼저 선정됐고, 2011년 ‘한국관광의 별’로 뽑히기도 했다. 평균 거리는 12km 안팎으로 비교적 짧아 3~4시간 정도면 한 자락을 둘러볼 수 있고, 여름철에도 걷기에 부담이 없다. 홍성군 서부면 서쪽의 천수만 한 가운데 위치한 작고 아름다운 섬 '죽도'는 유인도 1개를 포함하여 12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감성돔과 우럭 등 다양한 바닷고기를 갓 잡아 올려 먹는 즉석 회 맛과 함께 시원한 매운탕까지 맛볼 수 있어 바다낚시를 즐기는 낚시꾼들에게 입소문이 자자하다. 연꽃테마파크, 옥구공원 등 도심 속 친환경 생태공원을 다수 확보하고 있으며, 물왕저수지부터 보통천, 시흥갯골로 이어지는 기수역, 염습지 생태계가 수도권 중 유일하게 보존되고 있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