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antaylor0521
1,000+ Views

[오늘의 맥주]: 50. Sang Noir 2016 - Cascade Brewing (믿고 마시는 "Sang"시리즈 )


오늘의 맥주는 케스케이드 브루잉의 Sang Noir 2016입니다. 이 맥주 임페리얼 레드 에일을 버번 배럴 과 와인 배럴에서 2년간 체리와 함께 숙성시킨 “Sang ”시리즈 맥주 중 하나 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Sang NoIr 2016
ABV: 10.1%
IBU: N/A

외관: 먼저, 짙은 검 붉은 색을 띄면서, 얇은 거품 층이 형성됩니다.

향: 향을 맡아보면, 새콤달콤한 체리 향과 옅은 건 자두 향이 느껴집니다. 또한, 약간의 오크 향이 올라오면서, 은은한 포도의 향이 느껴집니다.

맛: 먼저, 새콤달콤한 체리 그리고 건 자두 향이 동시에 느껴지고, 맥주의 쓴 맛은 낮습니다. 약간의 오크 향 그리고 포도의 향이 뒤에서 느껴집니다. 또한, 은은한 로스티드 몰트도 느껴지면서, 체리와 포도의 향이 뒷맛에서 은은하게 남습니다.

마우스필: 미디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탄산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질감을 나타내고 있고, 풍부한 향 과 맛이 어우러지면서, 적절한 음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케스케이드의 “Sang” 시리즈 맥주는 항상 복합적인 향과 맛을 가지는 걸로 유명한 맥주인 만큼, 이 맥주 역시 그러한 기대를 잘 충족 시켜주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체리, 건 자두, 그리고 포도 등 다양한 과일 향과 복합적인 산미가 상당한 즐거움을 줍니다. 개인적으로, 와인 과 맥주의 관심 있으신 분들 이라면, 한번쯤 은 마셔보길 추천드립니다.


Today’s beer is Sang Noir 2016, from Cascade Brewing. It is a blend of imperial red ale aged in bourbon and wine barrels for up to two years with Bing Cherries. It is the darkest series of “Sang”.

BEER INFO;
NAME: Sang Noir 2016
ABV: 10.1%
IBU: N/A

Appearance: It has a dark red color with a thin layer of the beer head.

Aroma: There are strong cherries’ sourness and dried plums. In the middle of the palate, the oak and wine colors come out. It has a rich and complex aroma in the last palate.

Flavor: It has the sour and sweet cherries flavor, the beer bitterness is low. Plus, it has the light-dark roasted malts, bourbon, black cherries, and port wine notes. Lastly, it has complex and rich flavors in the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medium-body, with a smooth texture. Also, there is a moderate carbonate. Due to the various flavors and aromas, it is drinkable.

Comments: It satisfies our expectations from the “Sang” series completely. It is interesting to taste the complex and rich flavors and aromas, from various sources.



7 Likes
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인기있는 홉(HOP)에 대해서 알아보자
안녕하세요. 오늘은 맥주를 얘기할 때, 빠질 수 없는 홉(HOP)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까 합니다. 홉은 맥주 재료로 사용되며, 정말 다양한 용도로 활용됩니다. 하지만, 홉이 맥주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만, 정확히 어떤 홉이 인기있고 가장 많이 사용되는지 궁금하실텐데요. 이번 기회를 통해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2020년에 공개한 홉 생산 랭킹은 보면, 캐스케이드(CASCADE) 홉, 센테니얼(CENTENNIAL) 홉이 가장 많이 사용되어 왔는데요. 물론, 현재 트랜드를 선도하고 있는 시트라(CITRA), 모자익(MOSAIC)도 높은 순위권을 차지했습니다. 종합적으로 보자면, 현재 단순히 대기업 뿐만 아니라 소규모 양조장이 사용하는 홉의 트랜드가 세계 홉 시장에 큰 영항을 키치고 있다는 점인데요. 특히, 대기업, 소규모 양조장 가리지 않고 가장 많이 사용되는 캐스케이드(CASCADE) 홉은 전체 홉 생산량의 10%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2012년에는 30%를 차지한 것에 비해서는 분명 하락한 수치이며 이는 현재 사용되는 홉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불과 5년 전만 해도, 큰 입지를 갖지 않았던 Cashmere、Comet、Strata、Idaho 7, Sabro 등 홉이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이 외에도, 홉 사용 방식에도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단순히 '신선한' 홉을 사용했다면 현재는 Cryo Hops(냉동 신선 홉), Incognito Hops(이산화톤소 분쇄 보관 홉) 등 다양한 형태의 홉 사용량이 상승하고 있습니다. 이는 양조 기술이 발전하면서, 홉의 디테일부분까지 세분화되어 홉의 형태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그렇다고 마냥 홉을 많이 넣은 맥주가 맛있을까? 당연히 아닙니다! ㅎㅎ 이는 어디까지나 어떤 맥주 스타일을 만들고 어떤 캐릭터를 사용할지에 따라 결정되는데요. 전체적으로는 홉 투하량은 감소세에 있어 마냥 홉을 많이 넣은 맥주가 맛있다는 말은 꼭 맞는 말이 아닌거 같습니다. 홉 생산량 TOP 10: 1. CASCADE 2. CENTENIAL 3. CITRA 4. MOSAIC 5. SIMCOE 6. CHINOOK 7. EL DORADO 8. AMARILLO 9. CRYSTAL 10. MAGNUM 현재는 한국 소규모 양조장에서도 많이 사용되는 홉들이 TOP 10을 차지했는데요. 개인적으로 홉의 캐릭터를 잘 파악하고 싶다면, 신선함을 많이 강조하는 맥주를 드셔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양조장이나 관련 업장에서도 해당 스타일은 최대한 신선한 상태로 보관하기 때문인데요. 스타일 명으로는 NEIPA, IPA, 클래식 SAISON, 클래식 PALE ALE 스타일을 한번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혹은 내가 특정 홉의 맛을 알고 싶다하시면, 보틀샵이나 텝룸에 방문에 문의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양조 기술이 발전하면서 올해도 정말 많은 신규 홉이 출시되었는데요.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홉을 만날 수 있을지 큰 기대가 됩니다 :)
맥주 덕후들이 추천하는 존맛탱 맥주 리스트.jpg
먼저 국내에서 구하기 쉬운맥주 추천 맥주창고나 마트 행사갔는데 무슨 맥주를 마실까 고민한다면 필스너 우르켈(3.57) 파울라너 헤페(평점 4.05) 에델바이스(3.88) 바이엔슈테판(4.41) 레페 브라운(3.78) 국내에서 쉽게 마실 수 있는 맥주이면서도 세계적으로 알아주는 맥주들은 이정도 같음. 고만고만한 맥주들을 제외하면 밀맥주 계열이 그나마 잘들어오고 잘팔리는 것 같슴다.   필스너 우르켈이야 '필스너'라는 라거를 처음으로 만들어낸 오리지널인 만큼 홉향과 씁쓸함이 출중합니다. 탄산맛으로 마시는 일반적인 저가 라거들과는 격이 다르다고 봄. 호가든류의 맛과 향을 좋아한다면 파울라너, 에델바이스, 바이엔슈테판. 국내 라이센스 생산되는 호가든과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음. 그 중에서도 파울라너의 향이 가장 강한데, 이쪽류의 맥주들이 향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만큼 취향것 드시면 되겠습니다. 레페 브라운은 벨기에 다크에일로 대량생산되면서도 나름 수도원 맥주들에 근접한 맥주. 흑맥주 마셔보겠다고 기네스 마시고 실망하는 분들께 추천함다. 밍숭맹숭한 기네스와는 달리 바디감, 씁쓸함, 탄산 삼박자를 고루 갖춘 적절한 맥주. 가격까지 적절함. 흑맥주계의 김대기 세인트버나두스 시메이 로슈포트 대중적인 벨기에 수도원 맥주 3대장 (에일) 흔히들 독일이 맥주최강국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하이엔드급 맥주들은 벨기에에 포진해 있슴다. 수도사들이 수백년동안 맥주를 만들어온 내공이 어마어마함.  각각 도수별로 맥주가 나오지만 플래그쉽이라고 볼 수 있는 가장 높은 도수를 마시는 것을 추천함. 시메이 블루(9도, 평점 4.3), 로슈포트 10(11도, 4.51), 세인트버나두스 abt12 (10도, 4.47) 가격이 비싸지만 비싼 값을 하는 맥주 도수가 높다보니 벌컥벌컥 들이키는 맥주가 아니라 한병으로도 오랜시간 즐거움을 보낼 수 있슴다. 미켈러. 맥주계의 떠오르는 신흥강자. 00년대 중반 덴마크의 미켈러라는 개인이 조그만 바로 시작해서  지금은 세계맥주시장에 뺨싸다귀를 날리는중  온갖 종류의 맥주를 생산하는데다가 실험적인 맥주를 만들기로 유명함.  내가 좋아하는 종류의 맥주를 골랐다고해도 특색있는 맛을 더 느낄 수 있슴다. 대부분의 맥주들이 높은 평점을 받고 있으니 믿고 마셔볼만 합니다. 듀벨 2015 트리플 홉(9.5도, 4.01) 개인적으로 듀벨에 대해서는 그냥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매년 새로운 홉을 넣어서 한정판으로 내는 트리플 홉은 정말 맛있습니다. 매년 맛이 달라지기 때문에 재미도 있고 아쉬움도 남음. 2015년은 기존 듀벨보다 도수가 높아졌지만 향과 단맛이 강화되서 한결 편하게 마실 수 있다는게 특징임다. 코르센동크 아그너스(7.5도 3.98) 데릴리움 트레멘스(8.5도 4.13) 호가든, 파울라너, 바이엔슈테판을 좋아하면서도 뭔가 아쉽다는 분들께 추천함. 향과 맛, 도수까지 한층 더 강해진 업그레이드 버전. 특히나 코르센동크는 병을 코르크로 따기때문에 고급스러워서 선물용이나 행사용으로도 좋슴다. 데릴리움은 도수가 거의 안느껴진다는게 문제인데 맛있다고 마시다가 훅갈 수 있음. 발라스트 포인트 빅아이(7도, 4.06) 아오오니(7도, 3.45) IPA를 추천하자면 발라스트 포인트 빅아이. 보통 발라스트 포인트는 IPA의 기준이라는 스컬핀이 가장 인기가 좋고 평도 좋지만  그만큼 특색도 없다고 생각됨. 안전빵은 스컬핀 홉의 맛을 더 느끼고 싶다면 빅아이를 드셔보시면 되겠슴다. 아오오니는 별로 유명하지는 않은데 한번 마셔보니 가볍게 마시기 좋다는 생각이 듬. IPA를 처음 접해보는 분들에게는 아오오니가 괜찮다고 봅니다. 덧붙이자면 IPA는 요즘 인기가 좋다보니 온갖 맥주가 날 뛰는 중이라 왠만하면 기본은 함다. 애초에 홉이 강렬하기 때문에 맛을 구분하기도 쉽지 않은 만큼 가성비가 좋은걸 찾으시면 될듯. 그런데 가성비는 빅아이가 갑. 코에도 베니아카 (7도, 3.41) 일본에서 나름 잘나가는 크래프트 비어 코에도 맥주 종류별로 라인업이 있고 전부다 마실만하지만 그중에서 베니아카가 특이함. 자색 고구마를 첨가해 발효시켰기에 달달하면서도 깊은맛이 좋습니다. 흑맥주들을 추천해보자면... 코젤 (3.8도, 3.71) 체코의 둥켈. 부드러우면서 캬라멜 맛이 느껴지는 맥주.  착한 가격에 병도 커서 가성비 킹왕짱 국내에 생맥주를 파는 전문점들이 몇개 생겼는데 가보세영. 슈트라페 헨드릭 쿼드루펠 (11도, 4.15) 벨기에 쿼드루펠 에일 최근 가장 좋아하는 맥주. 깊고, 무겁고, 쎄다. 말이 필요없음. 올드 라스푸틴(9도, 4.3) 러시안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는 거창한 이름의 맥주 러시안 임페리얼 스타우트인데 짜르 뒷통수 후려치고 러시아제국을 말아먹은 라스푸틴의 이름과 얼굴을 떡하고 병에 박아 넣은 센스에 추천! + 많이 마시면 라스푸틴 처럼 커질까...? 닌카시 오티스 (7.5도, 3.93) 지금까지 마셔본 스타우트 흑맥주 중에서는 가장 맛있던게 닌카시 오티스 일본 맥주같지만 메소포타미아 지역 맥주의 여신이 닌카시임다. 닌카시라는 이름을 괜히 쓰는게 아니구나 싶음. 짙은 맛의 깊이에 풍덩 빠지는 기분이드는 맥주. 기네스의 상위호환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외.... 슈나이더 아벤티누스 아이스복 (12도, 4.24) 무려 12도...! 마시고 죽자는 맥주 겨울에 밀맥주를 놔뒀더니 얼어버림. 음료수를 얼리면 녹을때 단물먼저 빠지듯이 맥주도 마찬가지로 알코올과 액기스가 먼저 녹음. 이걸 마셔봤더니 '효르찌찌!'  그 뒤로 맥주를 일부러 얼려가며 농축시킨 맥주가 아이스복이 되겠슴다. 단맛이 풍부하면서 무게감있는 맥주. 순하리같은 병신 술 맛있다는 사람은 이거 한번 마셔봐야함. 마지막 카이저에게 바치는 맥주, 카를로스(11도, 4.3) 진짜 맛있는데 진짜 비쌈... 가격도 높고 도수도 높아서 위스키 마시는 느낌으로 따면 좋슴다.  즐거운 음주 생활하세요. 우리의 운명에 용기를 북돋기 위해서는 한 잔의 맥주를... - 스코틀랜드 메리여왕  출처 : https://jackfrost.tistory.com/3200 좋아.. 하나하나 정복하겠어 후후
치즈와 맥주 페어링 하는 방법(치즈+맥주=치맥?)
안녕하세요. 오늘은 맥주의 페어링에 관한 내용을 말해볼까 합니다. 실은 많은 사람들에게는 치킨과 맥주라는 ‘치맥’이 가장 먼저 생각나시겠지만, 세계에는 정말 다양한 맥주가 존재하며, 그만큼 다양한 방식의 페어링 방법이 존재합니다. 맥주는 많고, 페어링 방법은 더 많다. 오늘은 페어링에 관한 얘기보다는 하나 특정 식품을 가지고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오늘의 페어링 주제는 바로 또 다른 ‘치맥’인 치즈+맥주입니다. 치즈 페어링을 생각하실 때 많은 분들은 와인을 떠오르시겠지만, 맥주 역시 치즈와 상당히 좋은 궁합을 보여주는 술이죠. 오늘은 저만의 치즈 페어링을 한번 알려드리겠습니다. 먼저, 페어링할 때 고려해야 할 것은 ‘어떤 맥주와 어떤 치즈를 먹을까?’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맥주보다는 치즈를 더 많이 고려하는 편인데요. 아무래도 페어링에서는 맥주 뿐만 아니라 치즈 역시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 싶이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치즈가 있기에, 저는 저만의 분류 법으로 치즈를 분류하고 페어링을 하는데요. 나만의 치즈 분류 방법; 1.부드러운 치즈: 2.딱딱한 치즈: 3.이도저도(부드럽지도 딱딱하지도 않는) 아닌 치즈: 4.이상한 치즈: 이렇게 분류하고 보니 치즈도 뭔가 이해하기가 더 쉽더라고요. 그러면 차근차근 하나씩 소개해드리겠습니다 ㅎㅎ 1. 부드러운 치즈: 카망베르 치즈, 더블/트리플 크래메(크렘), 탈레지오 치즈 등등 대표적인 부드러운 치즈, 카망베르 일단, 먼저 아셔야 되는 것은 개인적으로 더블/트리플 크렘은 한국에서 찾아보기가 쉽지 않는 치즈이며, 아마도 카망베르 치즈를 가장 많이 발견 하실텐데요. 카망베르 치즈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부드러운 치즈라서 저는 생산일자가 보다 더 짧고 더 신선한 치즈를 선호합니다. 카망베르는 우유처럼 크리미한 질감이 특징이며, 주로 견과류, 건과일, 다양한 향신료와 함께 많이 먹는 치즈인데요. 그렇기에, 개인적으로는 향신료 향과 신선한 시트러스 과일 향이 나는 벨지안 스트롱 에일을 추천드리며, 혹은 과일 캐릭터가 더 강조되어 있고, 어느 정도 치즈 맛을 잡아줄 산미를 가지고 있는 플랜더스 레드 에일을 추천드립니다. 플랜더스 레드 에일, 로덴바흐 벨지안 스트롱 에일, 듀벨 정리: 카망베르 치즈 + 벨지안 스트롱 에일(예: 듀벨), 플랜더스 레드 에일(예 로덴바흐 알렉산더) 또한, 자주 보지 못하지만, 트리플 크래메(크렘), 탈레지오 치즈 같은 경우는 카망베르 보다 캐릭터가 더 강하기에, 어느정도 맛과 향을 잡아줄 수 있는 캐릭터 있는 맥주를 추천하며, 개인적으로 과일 람빅 혹은 플랜더스 레드 에일을 추천드립니다. 정리: 트리플 크래메(크렘), 탈레지오 치즈 + 플랜더스 레드 에일( 로덴바흐 알렉산더) or 과일 람빅(예: 분 크릭) 체리를 활용한 람빅 분 오드 크릭 2. 딱딱한 치즈 세계에서 가장 대표적인 딱딱한 치즈 드라이 젝(Dry Jack)은 저온살균을 거치지 않은 압착 치즈인데요. 보통 이탈리아 풍 요리에 많이 쓰이며, 2년에 가까운 숙성 기간을 거치는 치즈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치즈 가게가면 한번 씩은 본다는 드라이 젝 치즈 ^^ 워낙 장기간 숙성하는 치즈이다 보니, 치즈 캐릭터가 워낙 강하며, 보통 인상이 찌푸릴 정도의 짠맛과 높은 맛의 농도를 자랑하는 치즈입니다. 각종 고추와 향신료를 넣어서 만드는 페퍼 젝 치즈 그렇기에, 이런 치즈들은 어느 정도 홉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고, 높은 음용성을 보여주는 맥주와 좋은 궁합을 보여줍니다. 개인적으로 아메리칸 페일 에일, 잉글리쉬 페일 에일과 궁합이 좋으며, 이 외에도 어느정도 홉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맥주면 다 좋다고 생각합니다. 시에라 네바다 페일 정리: 드라이 젝+ 아메리칸 페일 에일(예: 시애라 네바다 페일 에일) 등등 3. 이도저도 아닌 치즈: 제목은 저렇지만, 어떻게 우리가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치즈 종류인데요. 대표적으로 체다 치즈가 있죠. 체다 치즈에서는 훈제 향을 입힌 , 염분을 뺀 체다, 말린 체다 등등 정말 다양한 형태로 마트에서 정말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저희에게 가장 익숙한 체다 치즈 모습 일반적인 체다 치즈 같은 경우, 개인적으로 드라이한 맥주를 추천드리며, 대표적으로 아이리쉬 드라이 스타우트, 혹은 포터를 많이 추천드립니다. 혹은 벨지안 페일 에일도 아주 좋은 궁합을 보여줍니다. 결론적으로 정말 다양한 치즈 변주를 가지고 있는 분야인 만큼, 어느정도 음용성을 가지고 있고 서로의 맛을 해치지 않는다면 다 좋은 시너지를 보여줍니다. 아메리칸 포터, 파운더스 포터 결론: 체다 치즈+ 아메리칸 포터, 드라이 스타우트, IPA, 등등 4. 이상한 치즈; 보통 우리가 가장 특이하고 이상한 치즈 말하라고 하면 항상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치즈는 바로 불루 치즈입니다. 불루치즈는 푸른곰팡이에 의해 숙성되는 반경질(半硬質) 치즈이어서, 다른 치즈와는 다른 풍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향미는 자극적이고, 감칠맛과 강한 짠맛을 가지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이런 치즈는 이런 강한 캐릭터를 잘 잡아줄 수 있는 깊은 풍미 혹은 밸런스를 갖춘 맥주를 추천하는데요. 저는 독일 도펠 복 맥주와 자주 마시는 편이며, 혹은 독일 바이젠 맥주들을 추천하는 편입니다. 대표 도펠 복 맥주, 아잉거 도펠복 결론: 불루치즈 + 독일 밀 맥주 바이젠 or 복(BOCK) 스타일 맥주 오늘은 이렇게 치즈와 맥주 페어링에 대해서 설명 드렸는데요. 페어링이라는 영역은 지극히 주관적인 부분이 많이 들어가기에 이번 카드는 참고만 해주시고 나중에 꼭 한번 시도해보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그러면 저는 다음에 더 재밌는 맥주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 정리: 부드러운 치즈: 트리플 크래메(크렘), 탈레지오 치즈 + 플랜더스 레드 에일( 로덴바흐 알렉산더) or 과일 람빅(예: 분 크릭) 등등 딱딱한 치즈: 드라이 젝+ 아메리칸 페일 에일(예: 시애라 네바다 페일 에일) 등등 이도저도(부드럽지도 딱딱하지도 않는) 아닌 치즈: 체다 치즈+ 아메리칸 포터, 드라이 스타우트, IPA, 등등 이상한 치즈: 불루치즈 +독일 밀 맥주 바이젠 or 복(BOCK) 스타일 맥주 오늘은 치즈와 맥주 한잔 어떠신가요?
새벽 한국 축구 응원기…
라디오에서도 주변에서도 자고 새벽에 일어나서 볼건가 아니면 크로아티아 일본전부터 쭈욱 볼건가를 두고 웅성웅성 하더라구요. 저를 제외한 세식구들은 일찍 자고 일어나 응원하는걸로 결정했고, 저는 크로아티아 전부터 쭈욱 보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축구 보는데 맨입으로 보는건 또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데 12시에 뭘 시켜먹는다는것도 좀 그래서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로 안주 하나 만들어 보려구요. 새송이버섯이랑 양파 그리고 냉장고에 고이 모셔둔 지난번 포르투갈 전 응원할때 먹다남은 족발을 꺼냈습니다. 일단 다들 자러 들어갔고 크로아티아 경기도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와인 한병 미리 오픈 그리고 재료만 준비해놓고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크로아티아 일본전 10분을 남겨놓고 후다닥 안주 조리 시작. 양념은 소금과 스테이크 시즈닝으로 했습니다. 족발은 좀 잘게 잘라서 넣어줍니다. 마침 숙주무침도 있길래 넣어줬습니다. 음, 밤 12시가 다돼서 후다닥 했지만 괜찮아 보이는데요 ㅎ 다시 와인과 안주를 들고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밤 12시에 음주를 시작하다니 ㅋ 이번 월드컵 보면서 일본이 진짜 많이 성장했다는걸 느꼈습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 골키퍼 진짜 잘 막더라구요 ㅋ 크로아티아 일본전 끝나고 넷플릭스 좀 보다가 거실로 나가서 한국전 응원 준비… 공은 둥글다고 했지만 브라질의 벽은 참 높더라구요. 와입은 계속 꿈나라에 계시고 초3, 고1과 열심히 응원했습니다. 초3은 못일어날줄 알았지만 알아서 나오더라구요 ㅋ. 고1은 전반전이 끝나고 방으로 들어갔고 초3과 둘이서 열심히 응원했습니다. 우리 선수들 너무 지쳐 있더라구요. 오늘까지 선수들 너무 수고했고 짧게나마 우울한 일들만 있었던 국민들에게 많은 기쁨을 줬다고 생각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한국 선수들~~~
다들 보셨죠?
저녁을 안먹고 12시까지 기다리기가 힘들것 같아서 와인 한잔하면서 기다리려고 합니다. 디아블로 까쇼 할인판매 하길래 간만에 데려왔습니다. 뭐든지 간만에 먹으면 괜춘… 3년전 오늘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 경기를 직관한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경기장에서 응원하던 저 아이들 가져와서 잘 보관하고 있었는데 새벽에 3년만에 사용해줬습니다. 보기와는 다르게 응원도구라 소리가 엄청 시끄러워서 가족들의 원성을 들었습니다 ㅋ. 이때 잘츠부르크가 상대팀을 6대 0으로 이겼었어요 ㅋ. 황희찬, 미나미노 그리고 홀란드가 한팀에 있었었지요 ㅎ 새벽에 이러면 민폐지만 ㅋ. 황희찬이 골 넣었을땐 너무 소리를 질러서 고1이 제입을 막더라구요 ㅡ.,ㅡ 맥주 한잔 안할수 없겠죠 ㅎ 쏘니 어제 너무 울더라구요 ㅠㅠ 잘싸웠어 조로~~~ 규성아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 저흰 16강에 진출했고 담주 화욜 새벽 4시에 브라질과 만납니다. 공은 둥글지 말입니다. 새벽에 카메룬이 브라질을 1대 0으로 이기지 않았습니까? 한디면 한다, 안되면 되게하라 그리고 쇠뿔을 작살낸 최배달 정신으로 너 우라질? 우린 대.한.민.국! 이런 무대뽀 정신으로 다시 한번 퐈이링하는 한국을 응원해야겠습니다. 암튼 기쁜일 하나도 없던 우울한 요즘이었는데 너무 즐거웠던 경기였습니다. 앞으로도 KTF~~~
카발란, 대만 위스키라는 첫 발자국
Kavalan Distillery  카발란의 경우 시작은 모기 퇴치제였다. 1959년 Lee Tien-Tsai는 그의 회사인 Chu Chen에서 살충제를 만들어 판매했지만 한계를 느꼈다. 그렇게 그는 다른 사업을 구상하다가 음료쪽으로 시선을 옮겼다.   1979년 루트비어를 판매하는 기업에서 1982년 콧수염 마스코트를 대만 곳곳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인기 있는 캔 커피인 Mr. Brown을 판매하는 King Car 그룹으로 탈바꿈했다. 그 이후로 King Car 가룹은 새우와 난초부터 생수와 위스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판매하고, 모든 방면으로 사업을 다각화 하여 엄청난 부를 쌓았다.  사업이 흥하자 평소 위스키에 대한 열정이 많았던 Tien-Tsai는 증류소를 건설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대만 정부가 주류 생산을 독점했던 것이 Tien-Tsai가 위스키를 만드는 것에 있어서 커다란 장애물이 되었다. 하지만 2002년 대만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는 조건으로 주류에 대한 정부의 독점을 포기하는 것과 Tien-Tsai의 시간을 허비하지 않는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대만 최초의 위스키를 출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아들과 함께 King Car 그룹을 운영하던 그는 전 세계에서 위스키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연구하기 위해 엔지니어 팀과 식품 기술자들을 한 팀으로 모았다. 카발란의 마스터 블렌더인 이안 창(Ian Chang)에 따르면, 그는 "전통적인 스카치 스타일과 전통적인 생산 방법"에서 큰 영감을 받았다고 증언한다. 싱글몰트는 카발란에게 피할 수 없는 방향이었다.  그와 그의 팀은 풍부한 물 공급과 위스키 숙성에 이상적인 아열대 기후를 가진 Yilan 지방에 증류소를 건설한 이상적인 부지를 찾았다. 증류소의 이름은 역사적으로 Kavalan이라고 불리는, Yilan 지역에 한 때 거주했던 원주민들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이 증류소 부지를 건설하는 것은 그에게 있어서 이상이었다. 4개의 구리 팟 스틸과 함께 연간 250만 리터의 스피릿을 처리할 수 있는 증류소가 단 9개월만에 완공되었다. 이안 창은 "모든 생산장비의 설치 및 시운전에 단 45일이 걸렸으므로 1년 이내에 가동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2017에 사망한 Swan은 초기 Scotch Whisky Research Institute의 선구자이자 여러 유망한 위스키 제조업체의 고문이었다. Swan을 훌륭한 스승으로 기억하는 이안 창은 "스코틀랜드 스타일로 위스키를 생산하는 방법을 그에게 가르침 받아서 정말로 행운이었다" 라고 말한다.  Swan 박사는 10년 이상 카발란과 함께 일하면서 증류소가 "과일, 기름진, 복합적인" 스타일을 확립하도록 도와주었다. 이안 창이 말하길 "스완 박사가 카발란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곳은 목재에 관한 정책과 위스키의 풍미에 가장 좋은 영향을 미치는 오크통의 종류를 선별하는 작업에 있었다". 라고 말한다. 또한 스완 박사는 이안 창과 카발란 팀에게 유럽산 오크는 대만지역의 기후 영향으로 매우 쓰고 떫은 맛이 올라오기 쉽기 때문에 부가적인 풍미를 더해주는 오크통의 유형(Bourbon, Sherry, Port, Wine etc..)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카발란은 또한 스완 박사가 개발한 STR(Stave/Toast/Rechar) 처리를 사용한 최초의 증류소이기도 하다. 이 방법은 2009년과 2013년 사이에 전 세계 위스키 산업에서 리필 캐스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개발되었다.  이안 창은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리필 캐스크는 복잡성에 있어서는 장점이지만, 산화의 측면에서는 단점이 있으므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따라서 스완 박사는 Ex-와인 캐스크를 구입하여 나무를 깎고(Stave), 굽고(Toast), 다시 태워서(Rechar) 유기산을 제거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Ex-와인 캐스크는 캐스크 내부에 남아있는 산도와 박테리아로 인해 작업하기가 더 복잡해진다. "마지막 단계에서 우리는 배럴을 강한 불로 다시 태우고 바삭하게 구워 기분좋은 캐러멜을 전면에 가져오고, 다시 한번 나무에서 와인 풍미를 되살립니다".  숙성에 대한 이러한 능숙한 접근 방식은 카발란의 위스키가 어린 숙성 년수에서도 복잡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카발란의 신제품 개발은 카발란이 원래 건물 부지에 두 번째 증류소를 건설한 2016년의 대규모 확장을 통해서 가능해졌다. 새로운 증류소에는 기존 부지에 있던 4개의 스틸과 동일한 스틸을 16개나 배치했다. 이로 인해 카발란은 연간 900만 리터 이상의 스피릿 생산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안 창은 대만 위스키의 성장과 함께 더 많은 규제가 필요하고, 대만 위스키에 대한 정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급속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값 싼 위스키를 벌크로 수입, 블렌딩 및 병입하는 거을 금지하는 법이 없는 일본 위스키의 예를 강조했다. 그는 단지 생산자로서 평판과 위스키의 평판을 보호하기를 원했다.  자신의 브랜드가 12년에서 21년 숙성된 위스키와 경쟁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던 이안 창은 초기 몇 년은 확실히 어려웠다고 말한다. 그래서 현지 재료에만 의존하지 않고 최대한 많이 배우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생산은 대만에서 이루어지지만 증류기는 스코틀랜드, 팟 스틸은 독일, 배럴은 유럽과 미국에서 가져온다 Anchor Distilling Company가 카발란의 제품들을 수입하기 시작한 2014년에 미국의 위스키 애호가들은 카발란을 처음 맛보았다. 다른 나라들에 비해 늦게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이미 EU 전체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수출 시장이었다. 2~3년 안에 미국이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는 Lee는 "미국 시장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 고 말했다.  2010년 스코틀랜드 리스(Leith)에서 열린 블라인드 위스키 시음회에서 카발란이 일격을 가했다. 시음회가 끝나고 스카치 위스키가 최고의 자리에서 물러나 카발란의 통치가 시작되었다. 그 운명적인 Burns Night Supper 이벤트가 끝난 후, 대만의 위스키 제조사들은 차례로 상을 받았다.  이듬해에는 Whisky Magazine에서 "올해의 새로운 위스키"로 선정되었다. 그러나 카발란의 가장 큰 성과는 탄생 10년 만에 이루어졌다. 2015년 카발란 솔리스트 비노 바리끄가 World Whisys Awards에서 '최고의 싱글몰트' 로 선언되어 전 세계의 경쟁자들을 일거에 물리쳤다. 이중 증류 공정을 이용하여 뽑아낸 스피릿을 5층 숙성 창고에서 다양한 기간에 걸쳐 숙성된다. 따뜻한 아열대 기후는 풍미의 추출 및 숙성 과정에 촉매 역할을 하여 카발란 위스키를 비슷한 연령대의 다른 위스키들 보다 더 성숙하게 보이게 해준다. 창고 상층부의 온도는 일상적으로 110도를 웃돌고 있으며, 증류소는 그 온도를 충분히 활용한다.  이 숨막히는 더위는 연 증발량이 12~15%까지 올라가 천사의 몫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위스키는 빨리 숙성될 뿐만 아니라 빨리 사라지기도 한다. 카발란이 스카치 위스키 생산자들이 하는 만큼 위스키를 숙성시키길 원한다고 해도, 그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같은 이유로 위스키는 과도하게 숙성되면 배럴에 아무것도 남지 않게된다. 대만에서 카발란의 출현을 이해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은 스카치 위스키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을 살펴보는 것이다. 스카치 위스키 협회의 최신 통계에 따르면, 대만은 2015년에 170만 개 이상의 9리터 케이스를 수입한 스카치의 15번 째로 큰 세계 시장이었다. 인구가 2350만 명으로 세계 53위인 국가로서는 충분히 인상적이다. 또한 대만은 많은 양의 스카치를 수입할 뿐만 아니라 좋은 제품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있다고 사료된다.  예전에는 맥주가 전국 주류판매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젊은 대만인들도 이제 위스키와 기타 주류를 선택하고, 수제 칵테일을 찾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은 기존의 나이가 많은 대만인이 중국 청주와 같은 전통 음료를 마시는 세대에서 식사와 함께 위스키를 더 많이 마시는 젊은 층으로의 전환이 두드러진다고 보여진다.  "대만에서는 독한 술은 없고, 약한 사람만 있을 수 있다고 말한다" 라며 이안 창이 농담을 한다. "대만 소비자들은 우리의 솔리스트 셰리와 같은 도수가 높은 캐스크 스트렝스 위스키를 선호하기 시작했다". 이안 창이 말하기를, 일본인과 같은 아시아의 위스키 애호가들은 말린 과일향과 향신료가 가득한 셰리 숙성 위스키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대만인들은 마시기 쉽고 신선한 카발란 클래식을 선호 했던 반면, 유럽 시장은 달콤한 노트가 가득한 제품들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그중에서 프랑스 시장은 카발란 솔리스트 포트 캐스크를 선호하고, 이탈리아 시장은 카발란 솔리스트 버번 캐스크를 매우 좋아한다. 위스키갤러리 Patrisian님 펌
듀체스 드 부르고뉴
축하주로 마시고싶었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 한국… 따고, 돌려서 열고 마시는 맥주 밖에 마셔보지 못한터라 와인맥주라길래 솔직히 호기심 반 두려움 반으로 축구 보면서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모엣 샹동 오픈하는줄 ㅋ. 빨리 오픈을 하고싶었으나 10시까지 기다렸지요 부르고뉴의 공작부인을… 이분이 그 공작부인인건가… 벨기에에서 오셨습니다. 발효된 후에 오크통에서 18개월 동안 숙성되고 8개월된 영 비어와 블렌딩 된다고 합니다. 오크통 숙성이라니 캬~~~ 꼭 이런거 해보게 되더라구요 ㅋ 우와 오픈하자마자 시큼한 향이 주변에 퐣… 향을 맡아보더니 와입도 잔을 꺼내오네요. 어디선가 봤는데 넓직한 글래스에 맥주를 따라놨길래 집에 있는 잔들중에 그나마 넓직한 아이들로 꺼내봤습니다. 아, 근데 색깔이며 향이며 참 매력있는 맥주네요. 다행입니다 ㅋ 걱정했는데… 지난번엔 전자렌지에만 돌려 넘 촉촉하길래 전자렌지 넣었다가 다시 후라이팬에서 살짝 구워줬습니다. 한결 낫네요. 와입은 쥐포를… 승부가 쉽게 나질 않네요. 아크 라거도 한캔… 그럭저럭 괜찮은데요. 예전에 아크 페일에일은 마셔봤는데… 열심히 뚫어져라 봤는데 뚫리지가 않네요. 그나마 우리가 두번이나 뚫릴뻔 했는데 뚫리지 않아 다행 ㅋ. 포르투갈과 가나전도 봤는데 두팀 모두 역시나 쉽지 않은 팀들 같았어요… 앞으로도 계속 KTF.
그래도 알고 마시자, 맥주병에 써진 단어들 해독하기.jpg
음식이건 술이건 웬만하면 먹던 거 그냥 계속 먹는 게 사람 성향이긴 하지만 나는 워낙에 호기심이 많아 이거저거 건드리는 게 많은 편인데 출처: 조선일보 요즘 제일 많이 건드리는 장르 중 하나가 맥주 종류가 수천 개는 되니까 도저히 다 먹는 건 무리고 이럴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용어 몇 개 공부하고 외워서 캔에 써진 단어 보고 어떤 성향의 맥주인지 때려 맞추는 방법인데 ©created by_alex, 출처 Unsplash 전혀 정체를 모르겠는 맥주를 만나다가도 ©created by_alex, 출처 Unsplash 저 코딱지만 하게 적힌 India Pale Ale 세 단어만 찾아내면 어떤 맥주인지 감이 딱 오게 돼 있음 사실 이게 효과가 꽤나 좋아서 맛의 예상치가 크게 벗어나는 일이 거의 없다 그림 예쁘다고 막 고르는 거보다 훨씬 원하는 타입 맥주 고르는 데 도움이 됨 출처:조선일보 하지만 아까 말한 대로 마트에 깔린 수입 맥주 종류가 문자 그대로 수천 개는 되는 시대에다가 유럽, 영미권 맥주들에 붙은 용어들이 워낙에 헷갈리니 단어 몇 개 가지고는 구분하기 점점 힘든 상황이 됐는데 그래서 내친김에 요 며칠 책도 보고 인터넷도 찾고 열심히 외울 것만 딱딱 잡아서 밑처럼 정리했는데 기왕 공부한 거 아까우니까 포스팅합니다. 맛을 내는 3요소 (물 제외) - 홉(Hop): 맥주에 다양한 향과 씁쓸한 맛을 줌, 국가별 지역별 특성을 만들어냄 - 맥아 (Malt): 고소한 맛과 단맛, 볶는 정도에 따라 맥주의 색과 풍미를 결정 - 효모 (Yeast): 알싸함, 과일 향, 부드러운 맛, 종류에 따라 라거와 에일을 결정 가장 대표적인 2종류 라거 - 하면발효 (대개 청량깔끔) 에일 - 상면발효 (대개 풍부한 향과 맛) 접두사 - 임페리얼, 도펠, 엑스포트, 엑스트라, 헤비, 스트롱: 도수, 풍미 등이 강화 - 페일, 라이트, 드라이: 연하고 가볍고 깔끔한 느낌 - 트라피스트(Trappist), 애비(Abbey): 수도원 생산 맥주 색상 - 밝은색: 페일, 골드, 블론드 - 중간색: 앰버, 레드 - 어두운색: 브라운, 다크, 블랙 체계적으로 정리된 거 아니고 모든 게 다 들어간 것도 아니고 옛날 공부할 때처럼 외우고 싶은 것만 속성으로 닥치고 암기로 때려 외우기 위한 자료라 깊이는 전혀 없습니다 틀린 내용 있을 수도 있고 고수분들이 보면 코웃음 칠 내용 그래도 너무 복잡한 거 없이 외팅어 종류 구분하는 정도만 돼도 웬만하면 크게 예상에서 벗어나진 않고 응용도 좀 해보자면 바이엔슈테판 헤페바이스비어 둔켈 -> 헤페바이스비어 + 둔켈 -> 밀맥주 + 구수하고 단 맥아 흑맥주 먹어본 적은 없는데 아마 그렇겠죠 아님 말고요 책상물림의 한계입니다 그리고 웬만하면 맞을 테니 한창 퍼마실 시긴데 보시고 도움이 좀 됐으면 하네요 출처: 개드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