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okJung76
1,000+ Views

누나~~~냐앙~~~

윙크님 바라기인 레오입니다 애절한 눈빛 보이나요~~
하지만 저 애절한 눈빛늘 가볍게 무시하는 윙크님
역시 시크함의 결정체인 윙크님입니다 윙크님이 레오의 사랑을 받아주는 날이 오길 바래요
Comment
Suggested
Recent
레오가 잘크고 있군여~ 레오/바래요^^ 무슨 라임같네용 ㅎㅎ 윙크님 시크함은 매력인걸로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숲의 요정'
얼마 전, 야생동물 사진작가인 제프 워스(Jeff Wirth) 씨는 집 근처 숲으로 출사를 나갔다가 쓰러진 나무 위에 누워있는 보브캣을 발견했습니다. 제프 씨는 거대한 나무 위에 엎드려있는 보브캣의 모습에 반했으나 보브캣은 그가 셔터를 누르기 전에 멀리 달아나고 말았습니다. 제프 씨는 아쉬움을 달래며 보브 캣이 있던 자리를 향해 동작 감지 센서와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움직임을 감지되면 사진을 자동으로 촬영하는 장비로, 그는 보브캣이 이 나무 위를 다시 건너기만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죠. 일주일 후, 숲으로 돌아와 카메라를 확인하던 그는 벅찬 감동을 느꼈습니다. 그토록 기다리던 보브캣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긴 것이죠! 그런데 다음 사진을 확인한 제프 씨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습니다. 낯선 남자가 귀여운 포즈로 나무 위에 엎드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제프 씨의 카메라를 발견한 남성이 동작감지기를 이용해 깜찍한 셀카를 남긴 것입니다. 제프 씨는 이 사진을 미국 최대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 올리며 그가 겪은 사연을 공유했습니다. "야생 보브캣을 촬영하기 위해 남겨둔 무인 카메라에 깜찍한 인간이 찍혔습니다. 그는 제 작업을 이해하는 듯 다양한 포즈와 사진을 남기고 유유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게시물은 순식간에 15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커뮤니티의 메인에 떠올랐고, 결국 사진 속 귀여운 남성의 신원이 드러났습니다. 그의 이름은 벤 시즈모어. 숲을 돌아다니며 외래 식물을 관리하는 숲 관리자였죠. 제프 씨는 고가의 카메라 장비를 발견하고도 훔쳐 가지 않은 남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카메라에 무엇이 찍혀있을지 확인하는 작업은 언제나 설렙니다. 하지만 이번처럼 깜짝 놀랐던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깜짝 출연한 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어떡해' 다친 새를 걱정하는 핏불의 표정
2년 전, 엘리자베스 씨는 보호소 출신인 핏불 찰리를 세 번째 반려동물로 입양했습니다. 핏불이라고 하면 사납다는 잘못된 편견이 있습니다. 찰리는 다른 댕댕이들과 마찬가지로 친구들을 사랑하고 정이 많은 순수한 영혼 그 자체라고 하는데요. 지금부터 찰리가 얼마나 순수한 댕댕이인지 알 수 있는 사례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최근 엘리자베스 씨는 거실을 지나던 도중 "쿵" 하는 큰 소리에 깜짝 놀랐습니다. 새 한 마리가 날아와 창문에 크게 부딪힌 것입니다. 새는 크게 다쳤는지 꼼짝하지 않았고,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고에 그녀는 멍하니 쓰러진 새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응급 구조에 나선 천사가 있었는데요. 바로 찰리입니다. 찰리는 쓰러진 새에게 달려가 끙끙거리며 안절부절못하더니 소파에 앉아 있는 엘리자베스 씨를 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고개를 돌려 조심스럽게 새를 물고 그녀에게 데려다주었습니다. "찰리가 기절한 새를 물어와 제 무릎 위에 올려놓더군요." 찰리의 간절한 부탁을 들어주기로 결심한 엘리자베스 씨는 새가 정신을 차릴 때까지 간호했고, 옆에 자리를 잡은 찰리는 근심 가득한 표정으로 움직이지 않는 새를 지켜보았습니다.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에야 눈을 뜬 새는 힘찬 소리로 지저귀기 시작했고, 이 모습을 본 찰리의 꼬리가 양옆으로 살랑살랑 흔들렸습니다. "찰리의 따스한 표정은 예쁘게 포장된 선물과 같습니다." 두 손으로 새를 감싸 안은 엘리자베스 씨가 뒷마당으로 이동해 손을 양옆으로 천천히 벌리자, 새는 찌르륵 울며 하늘 높이 날아올랐습니다.  그리고 찰리는 창가에 앉아 새가 사라진 하늘을 한참 동안 바라보았습니다. 여전히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면서 말이죠. 우리가 흔히 가지고 있는 핏불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은 '다른 개를 공격하도록 악의적으로 훈련받은 핏불'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즉, 핏불의 태생이 사나운 게 아니라, 사납도록 훈련받은 사례만을 집중적으로 접한 것이죠. 물론, 사회화 훈련이 되지 않아서 사나운 개도 있을 겁니다. 그런 면에서 신체 능력이 강인한 핏불을 더욱 경계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방어본능이죠. 하지만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핏불에 대한 선입견은 단순히 낯선 개를 경계하는 범주를 벗어나, 찰리처럼 온순하고 순수한 핏불마저 고통과 죽음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하는데요.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떨어지는 견종. 결국 안락사로 이어지는 견종에 항상 핏불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선입견을 거두도록 함께 노력해보는 건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