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일본이 비웃던 ‘한국산 냄비’, 1년 지나서 보니

일본이 비웃을 수 있는 나라가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있는 우리 국민들 정말 대단합니다.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동물의 숲 겜 산다고 새벽부터 줄서서 사던 사람들 한심했는데...
@Eolaha 짜증지데로였슴.😡
양은냄빈줄알았지?뚝배기여~
동숲이 조금 한심... 재미도 없어보이는걸 이슈화된 걸 무작정 쫓아가는건 진짜 한심 개인의 신념으로 살길
한 뚝배기 하실래예! 평생~
글쎄? 인스타만 틀어도 유니클로, 무신사 제품 광고 엄청 해대는 계정이 많은데 진짜일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셋이 합쳐 매출액 7천억…잘 팔리는 라면 ‘삼대장’은?
한 공장서 찍은 제품이라도 누가 끓이냐 무엇을 넣느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인,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그 음식. 바로 라면인데요. ▲2019년 라면류 전체 매출액 = 2조 830억원 / 국민 1인당 약 40,300원어치의 라면을 사먹음 라면 사랑이 넘치는 우리들은 어떤 제품을 얼마나 팔아줬을까요? 지난해 국내 유통된 라면의 브랜드별 매출액을 살펴봤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건 신라면. 3,000억원이 넘는 압도적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진라면이 짜파게티를 아슬아슬하게 꺾고 2위를 차지했지요. 각각 천억을 넘긴 이들 라면 ‘삼대장’의 매출, 합치면 7,094억원으로 시장의 34%에 달했습니다. 이하 너구리, 안성탕면, 비빔면 등 ‘네임드’ 라면들이 10위 안에 들었는데요. 삼양라면(1963년 출시)을 필두로 모두가 1991년 이전 출시작, 21세기 브랜드는 6위 불닭볶음면이 유일했습니다. 신제품의 몸으로 굳건한 톱 10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란, 사실상 불가능의 영역이 아닐까 싶을 정도. 업체별 매출액은 어떨까요? 5위 안에 4개 브랜드를 진입시킨 농심이 유일하게 연매출 1조원을 넘기며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오뚜기, 삼양, 팔도가 뒤를 이었지요. ----------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많이 팔린, 다시 말해 우리가 많이 사먹은 라면들. 어떤가요? 이 중(혹은 이밖에) 여러분이 최애하는 라면은 무엇인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스웨덴 고등학교 졸업식, "student"
전세계 고등학교 졸업식이 다 마찬가지이겠지만 유독 스웨덴의 고등학교 졸업식에 좀 흥청망청한 부분이 있다. 일종의 성인식 비슷한 개념으로 동네 축제처럼 치르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게 단계별로 다 절차가 있다. 첫 번째. 졸업 무도회(studentbal)다. 졸업식 전에 하는 행사로서 남자는 무조건 턱시도나 정장, 여자는 드레스를 입어야 하며, 당연히 이 날을 위한 화장과 태닝, 매니큐어 등을 준비해야 한다. 당연히 10대 애들인지라 새 옷을 입어보고 싶어하고, 온갖 준비 비용에 무도회 입장료가 또 있기 때문에 수 십만원이 쉽게 깨진다. 요새는 그 부담때문에 무도회 참여금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NGO도 생겼다고 한다. (기사에 나오는 스웨덴 상의의 추정에 따르면 졸업식 준비에만 평균 220만원(16,500 크로나) 정도 들어간다고 한다.) 그래서 실제 무도회가 시작되면 부모들이 차로 태워주는데, 부모들은 식장 안에 못 들어간다. 식장 안에는 교장과 선생님들만 들어갈 수 있다. 그래서 부모들은 잘 차려입힌 애들을 촬영해야 하는 파파라치 노릇을 하며, 아이들은 마치 영화제처럼 깔려있는 붉은 카페트 위로 입장한다. 분위기는 엄숙하다고 한다. 두 번째. 졸업식 당일 아침은 무조건 집에서 샴페인을 마신다. 오늘부터 성인이라는 의미도 있을 것이다. 일단 아침부터 알코올이 들어가야 그날 하루 내내 버틸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세 번째. Studentmössa(학생모자)와 졸업식 당일의 유니폼이다. 모자는 마치 선원의 모자처럼 생겼으며, 겉은 하얀색이고 바이저는 검정색이다. 그리고 모자 안쪽은 스웨덴 색깔(그러니까 파란색과 노란색)으로 되어있을 때가 많은데, 모자에 글귀를 써놓을 수도 있다고 한다. 이걸 써야 한다. 유래는 아무도 모르지만 1800년대 중반 웁살라 대학에서 시작했다는 설이 있다. 그렇다면 옷은? 여자들은 하얀색 드레스, 남자들은 하얀 셔츠에 검정 정장을 입어야 한다. 그래서 여자들은 평생 네 번 하얀 드레스를 입는다는 말이 스웨덴에 있다고 한다. 세례성사와 견진성사, 바로 이 졸업식을 의미하는 스투덴트(!), 그리고 결혼식이다. 자, 모자와 의상을 다 착용했다. 네 번째 단계. 달리기(Utspringet)다. 한 손에 졸업증서를 쥐고 학교를 “뛰어서” 나가야 한다. 기사에 있는 영상을 보면 뛰어나간 다음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가는 장면도 나온다. WHAT GRADUATION IS LIKE IN SWEDEN(2017년 7월 10일): https://youtu.be/PPqNIk4ZRGA 다섯 번째. 부모님과의 만남이다. 여기에도 규칙이 있다. 꼭 졸업생의 어린 시절 흑역사가 있는 사진으로 플래카드를 만들어서 들고 서 있어야 하며, 아이가 와서 인사하면 목에 목걸이든 인형이든 뭐든 걸어줘야 한다. 그 다음에는? 여섯 번째. 졸업데크(studentflak)다. 트랙터나 트럭 위로 올라타고, 시끄러운 음악과 함께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트럭/트랙터는? 클락숀을 울리면서 시내를 돌기 시작한다. 이들이 지나가면 모두가 운전도 양보해주고 말이다. 오늘은 학생의 날이니까. 일곱 번째. 드디어 선생님 없는 졸업 파티(skiva)의 시작이다. 보통은 클럽에서 하며 뭔가 주제를 갖고 클럽을 꾸민다. 자신을 나타내는 종이 팻말을 목에 걸고 입장하는데, 가령 “교실여행자”와 같은 식이다. -------------- 그런데 올해에는 코로나19가 터졌어요. 졸업 파티도 바뀔 수밖에 없었다. 제아무리 그냥 놔두는 분위기인 것처럼 보이지만 스웨덴도 정부 방침으로는 5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50명 기준에 무엇이 들어가는가? 졸업식 자체야 사회적 거리두기 식으로 진행한다고 해도 무도회와 졸업데크, 파티가 문제다. 이 세 가지가 모두 금지됐다. 게다가 각급 학교들도 부모만 혹은 가족 중 한 명만 참가하도록 한 곳이 많았다고 한다. 국왕 부부도 목걸이 걸어주려고 참가했다고 하는, 그 중요한 스웨덴 가족 의식 중 하나가 고등학교 졸업식인데 말이다. 그래서 올해 졸업식은 조용히 지나갔다. 집에서 친구들끼리만 모여 드레스를 입어 보고, 가족이나 친구들하고 별도로 자동차를 탄다든가 자전거를 탄다든가 하여, 흰 드레스/정장을 입은 채 시내 행진을 한다든가 하는 식이다. 그래도 물론 몰래 버스를 빌려서 디스코 버스로 개조하여 즐긴 학생들이 없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하지만 일단 모두 다 졸업을 시켜주는 것이 어디인가? 1968년 이전에는 졸업식 당일날 졸업 시험을 봤었고, 그날 통과한 사람들만 하얀 모자를 쓰고 학교를 뛰어나갔다고 한다. -------------- 참조 1. 기사 원글, Le « student » suédois, une fête post-lycée gâchée par le Covid-19(2020년 7월 6일): https://www.lemonde.fr/m-le-mag/article/2020/07/06/le-student-suedois-une-fete-post-lycee-gachee-par-le-covid-19_6045314_4500055.html 2. What Graduating From High School Is Like In Sweden(2020년 6월 10일): https://globuzzer.mn.co/posts/what-graduating-from-high-school-is-like-in-sweden 3. Graduation – Swedish Style: https://nichetravel.com/studenten-swedish-graduation-ceremony/ 4. 여기서 보면 대학의 경우도 흰색 드레스를 입는 걸 볼 수 있다. 다만 전혀 시끌벅적하지는 않다. Graduation in Sweden: https://blogs.studyinsweden.se/2018/03/01/graduation-in-sweden/
지금 인도가 중국한테 이 바득바득 갈고있는 이유
중국과 인도의 국경지대 - 이 지역인데 애초에 국경이 딱 명확하지는 않은 지역이라고 함 대체로 자연환경(계곡)으로 암묵적으로 갈라진 국경이라고 하는데... 민감한 지역이니 만큼, 이 지역은 무기를 가지지 않고 순찰만 하기로 중국/인도가 서로 합의 (실질 통제선이라고 불림) 분쟁이 발생한 날, 인도군은 늘상 하듯이 별다른 무기 없이 순찰을 돌고 있었음  근데 (암묵적) 인도 영토라고 여겨진 곳에 중국군이 군용 텐트를 쳤다고 함  - 지난 수십년간 중국이 텐트를 치지 않았던 곳 자연히 실랑이가 벌어졌고 싸움이 격화되면서 돌도 서로 던졌다고 함  그리고 인도군 20여명이 사망하게 됨  (중국측에도 사상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중국이 공개를 안해서 정확한 숫자는 모름) 아무리 패싸움이 벌어졌다지만, 제대로 된 무기도 없이 싸웠는데 어떻게 20여명이나 죽나? 하는 의아한 점이 있었는데... 알고보니 중국군이 사용한 무기 인도는, 이런 무기를 현장에서 급조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보고 있고 중국이 작정하고 이 못박힌 쇠파이프를 들고 왔다고 보고 있음 즉, 중국의 행동이 계획적이라는 것 그래서 인도는 반중감정으로 휩싸이고... 본래 무기를 갖고 들어가지 않기로 한 '실질 통제선'안에 무기를 배치하기 시작 참고로 군사력은 중국이 인도보다 우위라고 함 지난 전쟁은 중국군의 승리로 끝났고 하지만 인도도 모디 총리 재임 이후로 국방력에 돈을 많이 써서 예전 같지는 않다고 함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