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today
10,000+ Views

한국에서 제작하면 난리날 프로그램 포맷.jpg

ㅎㄷㄷ
뭐 돈주고 양반 사고 팔던 시절은 그렇다쳐도 (잘못한 사람은 없으니까)
친일파들 난리날듯 ㄷㄷ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야~~ 요고 요고 괜찮네 ㅋㅋ
이 프로그램을 친일파(토착왜구)들이 싫어합니다.
우리나라는 못하겠네 친일파 후손들이 싫어할테니까
@adlin 거품물고 반대하겠죠.
우리나라는 자의였든 타의였든 친일파에서 자유로운 사람 없을듯함.
@alwl222 과거는 어쩔수없다고 쳐도 지금부터는 바로잡아가야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년에 70명과 바람피운 한국판 카사노바 박인수
1955년경 검찰에 20대 해군대위가(가짜 신분)  수많은 여성을 농락하고 다닌다는 첩보가 들어감. 이름은 박인수. 유명한 카사노바가 40년 동안 132명의 여성을 농락했다면 박인수는 1년 동안 70명의 여성을 농락함. 피해 여성들의 대부분이 대학 졸업자나 재학생, 명문대 규수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수사관을 놀라게 함. 재판 당일에는 박인수 보려고 인파가 몰려서 재판까지 연기될 정도로 사회적 이슈가 됨. 박인수는 재판에서 자신이 만난 여성 중 처녀는 단 한명 뿐이었으므로 혼인빙자간음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변론함. 사건의 본질이 변질되어 사람들은 정조를 지키지 않은 여성들을 비난. 많은 피해 여성들이 부담을 느끼고 고소를 취하함. 결국 1심 재판에서는 혼인빙자간음죄 무죄. 여기서 나오는게 그 유명한 권순영 판사의 "법은 보호할 만한 가치가 있는 정조만을 보호한다." 임. 1심 무죄 받고 득의양양하게 옥문을 빠져 나오는 박인수 모습. 당시 신문기사 역시 박인수의 죄질에 초점을 맞추는게 아니라 정조를 지키지 못한 여성들에게 초점을 맞춰 기사를 냈고 심지어 자살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워하는 논조의 기사도 있었음. 2심에서는 결국 1년 실형을 받았지만 마지막까지 여성의 정조를 강조하면서 끝냄. (출처) 세상에. 1년에 70명이라니... 대부분의 여성들이 실제로 저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오. 90년대만 해도 성폭행 피해자와 결혼을 시키면서 성폭행 가해자를 사면해주는 시절이었으니 70년대는 뭐... 씁쓸하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