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액자를 활용한 인테리어 모음 (+팁)
텅 빈 벽을 그대로 남겨두는 건 어쩐지 허전하잖아요. 벽지에 포인트를 준다 치더라도 뭔가 아쉬운 건 사실. 그럴 때는 액자만 한 것이 없죠. 자. 액자를 걸기로 결정을 했다 쳐요. 근데 말이에요. 세상에는 너무 많은 그림들이, 사진들이 있는 데다 액자 프레임도 한 두 가지가 아닌데 어떤 액자를 걸어야 하는 거죠? 그런 분들을 위해 준비한 카드. 다른 집들은 액자를 어떻게 활용했을까요? 같이 보면서 얘기해 볼까요? 패턴이 화려한 벽지에 팝아트스러운 액자, 컬러풀한 소파, 톤을 잡아주는 블랙. 뭐 하나 개성이 없는 것이 없음에도 자연스레 잘 어우러지지 않나요? 이 집은 흰벽이라 흰 프레임의 액자를 사용하고, 스틸 프레임의 의자와 줄조명과도 착붙인 그림을 택했네요. 이 집도 마찬가지예요. 흰 벽이라 튀는 프레임은 자제하고 흰색 또는 우드 계열의 프레임을 사용했네요. 딱 하나 있는 검은 프레임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일 정도로 가늘죠. 물론 그림 자체도 컬러풀하고 강렬한 것들이 많아 크게 거슬리지도 않고요. 컬러풀한 그림들은 테이블 위의 색색의 오너먼트들과도 잘 어울립니다. 이 역시 흰 벽에 흰색 프레임을 이용했고, 그렇게 그림(사진)에 주목이 되도록 했어요. 자칫하면 튈 수 있는 강렬한 사진들, 하지만 그들의 배경색이 집의 가구색, 그리고 러그색과 닮아서 전혀 튀지 않아요. 이 정도면 공식이라 할 수 있겠죠? 벽지와 비슷한 밝기의 프레임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 그림 또한 색감이나 형태, 구성 등이 집의 나머지 인테리어와 선을 같이 해야 한다는 것. 목재 스크롤 속 검은 우주 배경의 행성들이 아래의 턴테이블까지 이어지는 느낌이죠. 동시에 검정색 프레임의 수납장까지 찰떡 아닌가요. 수납장의 패턴 또한 우주 느낌이네요. 너무 맘에 드는 그림인데 집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 싶으면 그림 아래 비슷한 색상의 러그나 쿠션만 배치해도 딱 떨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창 밖의 초록과 집안의 초록, 그리고 바닥의 노란빛 러그까지 함께 하니 액자가 마치 햇살을 반사하고 있는 느낌이지 않나요! 덕분에 더욱 화사해진 집 :) 역시 위와 같은 공식이죠? 위에서 봤던 내용들을 곱씹으며 아래 사진들을 훑어 봐요 :) 어라. 여긴 흰 벽인데 프레임이 왜 이렇게 두껍고 어둡기도 하냐고요? 근데 그렇다고 심하게 지저분하게 보이진 않지 않나요? 프레임이 검정색인 대신 그림 안에서 흰색 프레임을 더 두껍게 잡아 정돈을 해주기도 했고, 아래 쿠션 색감이 무게를 잡아주고 있기 때문이죠. 마치 또 하나의 창문과도 같은 액자네요. 창문들 사이에서 어우러 지면서도 존재감을 그대로 가져 갑니다. 중요한 것은 하나라도 액자 밖의 풍경들과 선을 같이 가야 한다는 것. 액자 밖의 풍경들이 밋밋하다면 그러지 않아도 되지만요. 이 구성 너무 좋지 않나요? 마치 미술관에 온 듯 한 기분! 가구 색상과 프레임을 맞추는 것도 정석이죠 :) 네모난 러그, 소파, 동글동글한 스툴과 꽃바구니, 동그란 행잉체어와 조명까지... 네모낳고 동그란 액자 프레임이 벽 바깥으로도 연장된 느낌이죠. 러그색, 테이블 색, 테이블 위의 화병 색까지 모두 액자와 찰떡이죠. 색감 뿐만 아니라 패턴까지 꼭 짜여진 것 같지 않나요. 액자가 어려우면 이렇게 사진이나 맘에 드는 그림을 프린팅해서 종이만 붙여놔도 색다른 감성을 연출할 수 있어요 :) 어때요. 이제는 빈 벽에 어떤 액자를 갖다놔야 할 지 감이 잡히셨나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 요즘이니 내 방과 어울리는 맘에 드는 액자를 사다가 걸어 보세요 :)
잠자는 숲속의 미녀 #실화 #후덜덜
왐마 이게 뭐여 처음 가보는 숲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가 이런 걸 마주치게 되면 얼마나 무서울까여 근데 또 얼마나 신기할까여 뭔가 동화속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일듯 +_+ 이 숲은 아더왕의 전설이 서린 영국 북서쪽의 Cornwall에 있다구 해여. 정확히는 Heligan의 잃어버린 정원이라는 식물원이져. 이 식물원에는 정말 많은 비밀들이 있다고 하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숲속의 잠자는 여자'라구 해여. 이 곳에 이렇게 잠들어 있은지 벌써 20년이 지났다구... (항상 잠들어 있지만) 깨면 안되니까 그녀가 잠들어 있는 이 펜스를 넘어 가면 안돼여. 침대인가봉가! 몸에 풀이 돋는 걸 보면 아시겠져? 흙으로 만들어진 그녀랍니다 +_+ 그래서 <살아있어요>. 매 계절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니까여 +_+ 봄여름에는 이렇게 싱그럽구 머리카락도 충성풍성!! ㅋㅋㅋ 이렇게 침대도 이불도 옷도 머리도 풍성풍성 푹신하다가 가을이 되면 염색을 하시구 옷 색도 좀 짙어져여 +_+ 겨울은 많이 추워 보이지만 ㅠㅠㅠㅠ 그녀의 뼈대는 나무, 몸통은 흙이랍니다 +_+ 흙요정님! 남매 아티스트인 Pete와 Sue Hill의 작품이구, 혹시나 비밀정원에서 그녀를 만난다고 놀라진 말아여! 그녀가 잠에서 깨면 피차 놀랄 수 있으니까 ㅋㅋㅋㅋㅋ
32000년 전의 씨앗에서 꽃을 피워낸 과학자들
왜 꽃이 삼각 플라스크 안에 들어 있냐고요? 그냥 꽃이 아니기 때문이죠. 무려 32000년 된 씨앗에서 발아한 아주 귀한 꽃이거든요. 몇 년 전, 고대 다람쥐가 파놓은 땅굴을 조사하던 러시아의 과학자 그룹이 얼음 아래 동토층에서 발견한 씨앗들 중 발아가 가능한 씨앗을 골라내 키운 아이들이에요. 아시잖아요, 다람쥐는 먹을 씨앗들을 숨겨놓고 돌아서면 까먹는다는 사실을 ㅋㅋ 덕분에 32000년 전의 꽃을 우리가 만나게 됐습니다. 놀라운 건 그 씨앗에서 발아한 식물이 지금도 시베리아에서 볼 수 있는 Silene stenophylla라는 꽃과 매우 닮아 있다는 거예요. 이렇게 가녀려 보이는 식물이 32000년 이상을 거의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낼 수 있었다니. 그래서 과학자들은 결정했습니다. 아 씨앗을 발견하고 키워냈던 그 러시아 과학자들 말고, 오스트리아의 과학자들이요. 디엔에이를 파보기로 한거죠. (이걸 왜 발견 당시 과학자들은 안 한 거지-_-) 목표는 기후 변화가 크게 와도 버틸 수 있었던 이유가 있었는지, 기후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유전자의 변이가 있었는지를 알아내고, 앞으로의 기후변화에 대비해 다른 식물들을 살리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32000년 전의 다람쥐 덕분에 앞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식물들까지 살릴 수 있게 될 지도 모른다니. 세상은 참 신기하지 않나요? 아. 다람쥐들은 물론 현재에도 숲을 풍성하게 하는데 일조를 하고 있지만요. 사람숲에도 다람쥐가 있다면 탈모는 없을텐데...
서로 배척했다는 90-00s 강남패션과 강북패션 비교
안녕! 뉴트로 패션에 대환장하는 나는 급기야 과거 방송, 영상, 잡지까지 뒤져보았고 흥미돋한 자료를 발견함 바로 강남패션과 강북 패션이 나뉘어져 있었다는거...!!!!!!! 강남은 주로 힙합패션으로 바지통 크게!!!! 상의도 크게!!!! 심하면 신발도 크게크게!!!신었어 ex) 반대로 강북은 복고가 유행했고 (지금도 복고가 유행인데 그때도 복고가 유행ㅋㅋㅋ) 좁은 바지통에 상의도 딱맞는 정장스타일을 입었다고 함 이에따라 강남사람이 강북에 가면 확튀고 강북사람이 강남에가면 확튀어서 서로 쳐다보곤 했다고함 나이트에선 서로 패션을 입뺀시키기도 했다고 ㅋㅋㅋㅋ 연예인으로 비교해보면, 먼저h.o.t가 가장 대표적인 강남스타일 무대의상부터 펑퍼짐+힙합스러운게 강남스럽고요 장우혁 사복이 대표적 강남스탈 당시 잡지에 따르면 ses도 강남스타일이었다고 함 반대로 대표적 강북스타일은 태사자 세미정장(슬림핏) + 당시 유행하던 브랜드인 보브 뱃지 위에 통크고 큰 워커를 신은 ses 정장 패션이랑 비교하면 구두부터 확 차이나는거 보이지?? 여담으로 강북 나이트 클럽에 가면 태사자 코스프레한 사람이 많았다고 함 하지만 당시 1세대 사복을 보면 거의 강남인거로 보아 아마 강남 스타일을 더 좋아했던거 아닌가 하는 조심스런 추측...🧐 젝스키스 핑클 이효지씨가 된 이효리 심지어 무대의상은 강북이었던 태사자 조차도 ㅋㅋㅋ 지금 유행하는 뉴트로 패션은 복고+클래식한 강북과 힙합풍의 강남을 조금씩 섞어서 유행하는 느낌임 ㅋㅋ( 아님말고) 암튼 이제 글마무리를,,,음... 출처:쭉빵카페 모야모야 🤩✨ 역시 유행은 돌고 도는건가!?!?!? 강북 태사자 움짤은 요즘 아이돌 느낌이고 강남 이효리, 장우혁은 지금 홍대나 번화가 가면 오조오억명 마주칠 것 같은 패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한 2040쯤 되면 또 이 패션이 유행하려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