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today
5,000+ Views

이 시각 난리난 해운대 상황.jpgif

해운대 점령중인 외국인들
제발 마스크 쓰라고 마스크 무료나눔중
마스크 스고 거리두기하라고 캠페인중이지만 아무도 마스크는 쓰지 않고요...

근데 이 시국에 파라솔 나와있는거 보니까 파라솔 팔이들도 있는 것 같은데 똑같이 잘못 아닌가요 -_-

그리고 지난주 상황)
경찰이 앞에 있는데도 지나가는 사람 조준해서 폭죽 쏨 ㄷㄷ
이러지 말자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런것들한테도 세금을쓰네 다 강제추방하던지 감옥체험을 하게해야지 이해가안되네 왜 외국인때문에 자국민이 불안에떨고 그거 수습하느라 고생해야되는데? 그걸또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냐고 외국인에게 과잉친절하는 사대 습성인가
@trud 미군들이예요.. 한국 경찰 겁도 안내요. 소파협정 있어서요
그많던 건달들 어디로갔냐?
외국인들이 더 개념없네 그러니 자기나라에서 거리두기도 안하고 가만히 있지 못하지.. 폭동이나 이런 거 보면 우루루 몰려있고.. 피서 가야한다고 놀러가고 나라에서 이렇게 하세요 해도 답이 없을 나라임....외국인들은 위생이나 그런 거에 관심도 별로 없어보임. 정말 웃기는 나라야
조폭들은 이럴때 나서지 않고 뭐하는거얏?
@trud 그러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엇이든물어보살] 다른 무속인 점괘 들고 이수근, 서장훈 찾아온 출연자
돌아가신 아빠가 걱정돼서 점집에 갔는데 무속인이 아빠 빙의해서 "내 목숨값 어디갔어?" 라고 함 아빠를 잘 보내주고 싶은게 소원 찐으로 곤란해 하는중ㅋㅋㅋㅋㅋㅋㅋ 아버지가 6년전에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음 아빠 모습이 꿈에 자주 나옴 혹시 이승에서 떠돌고 있는게 아닌가 걱정 됨 (영상으로 보고싶으면 영상 궈궈) https://tv.naver.com/v/14646773 ★선녀보살 등판★ 1) 꿈에 자주 나오는거 본인 및 가족에게 전혀 문제 안됨 2) 생전에 억울하실 만한 일도 없었음 =진짜 아무 일도 없는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인도 심지어 11시간씩 숙면취함ㅋㅋㅋ) 그렇다면 걍 긍정적이게 생각해라!! 이런 조언 아님xx 예전에 신동엽한테 들었던 얘기 너무너무 그리워서 꿈에 나타났으면 좋겠는데 가족들 꿈에만 나오고 자기 꿈에는 한번도 나타나지 않았음 점점 얼굴을 잊게 된다면 얼마나 슬픔ㅠㅠㅠㅠ "누군가는 돌아가신 아빠가 꿈에 나타나면 걱정을 하고 점집을 찾지만" "어떤 사람은 오늘은 좋은 일이 있을건가 보다! 라고 생각하더라고" "아버지도 분명 딸이 즐겁게 살길 바랄거야" "무슨일이 있어도 아빠가 지켜줄거야 라고 생각해봐" 갬덩ㅠㅠㅠㅠㅠㅠㅠㅠ 아버지 생각하는 마음도 예쁘고 출연자분 걱정도 덜어주게끔 조언도 잘해주고 보는 나도 흐뭇해서 가져옴😌 ​
코로나로 인해 수천명이 사망한 이탈리아 최근 상황.jpg
 지역 신문의 부고란이 10장이 넘어가는 끔찍한 상황으로 전세계에 충격을 주었던 베르가모.   공식 집계에 따르면 110만명이 사는 베르가모 도(province)의 코로나 확진자는 13,000여명, 사망자는 3,000명이지만, 실제 사망자는 최대 6천여명까지로 추산된다는 모양.  6월 15일에 프랑스가 국경을 개방하여, KBS 파리 특파원이 직접 베르가모에 취재를 갈 수 있게 됨. 그렇게 큰 일을 겪고도 살아남은 사람들은 이제 마스크를 쓰게 되었고 식당에서도 체온 체크는 당연한 일이 되었다고 함.  이렇게 어느 정도 일상이 돌아왔지만, 너무나도 많은 사람이 영원히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가버린 상황... 단 3일 동안 사망한 사람들로 공동묘지의 한 줄이 가득 채워졌을 정도이며 여전히 묘지가 계속 만들어지고 있음. 당시 나온 기사에 따르면 이 사람과 같은 사례는 너무나도 많았다고 함. 임종을 영상통화로 해야했던 경우도 많았다고 하니.. 자신의 집 지하에 부모님의 물건들을 가져다 놓았다는 디에고. 환자가 너무나도 많았기에 컨벤션 센터를 개조해서 임시로 만든 병원. 여기에서는 주로 중증환자가 치료를 받았다고 함. 의료진은 최선을 다했으나 의료 시스템의 장비의 부족으로 인해 끔찍한 선택을 해야했는데... 살 가능성이 낮은 환자의 호흡기를 벗겨 회복가능성이 큰 다른 환자에게 씌움 완전히 벌거벗은 기분이었다는 의사... KBS 특파원은 글 맨 위의 부고 기사를 실은 지역 신문사에 취재를 갔는데, 30년 동안 일을 해왔으니 더더욱 그 상황을 못견뎠을듯.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되자, 이제 사람들은 왜 상황이 이렇게까지 되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음. 확산초기 제대로 방역을 하지 않았던 이탈리아 정부 병원과 연락도 안되고 코로나 검사도, 통제도 진행되지 않음 유가족들은 고소장을 제출함 어떻게 되더라도 코로나는 베르가모 사람들에게 영원한 트라우마로 남을 듯.. 출처 : KBS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2020년 7월 4일자.
성범죄자의 선처호소 편지 집어던진 미국판사
지난 2018년, 미국 미시간주 법원. “멸시당한 여자의 분노는 따라갈 수 없습니다. 내가 한 모든 일을 잘못으로 몰아갔습니다” 성범죄 혐의로 법정에 선 피고인이 쓴 해당 내용의 편지를 읽던 판사는 편지를 휙 내던졌다. 이날 법정에 선 피고인은 선수들에게 치료를 빙자해서 성폭력을 저지른 미국 체조 대표팀 주치의였다. 판사는 주치의를 향해 일갈했다. “아직도 당신이 한 짓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이 편지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난 의사인 당신에게 내 반려견 치료도 맡기지 않을 것입니다.” 판사가 주치의에게 선고한 처벌은징역 175년 “당신에게 175년, 2,100개월 형을 선고합니다. 방금 당신의 사형 집행 영장에도 서명했습니다. 당신에게 이런 벌을 내리는 것은 판사로서 제 영예이자, 권한입니다. 당신은 다시는 감옥 밖으로 걸어서 나갈 자격이 없습니다.” 선고가 끝나자 법정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판사는 판결을 내리며 이같은 말을 남겼다. “오늘 판결은 내가 내리지만, 두 번째 판결은 신이 내릴 것입니다.” + 어린 체조선수 등 10~30대 여성들을 상대로 장기간 상습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미국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 30여년에 걸쳐 자신의 치료실에서 체조·수영·축구·배구 선수 등 10~30대 여성 156명을 성추행거나 성폭행한 천하의 ㄱㅆㄹㄱ같은 놈 손정우 사건 담당 판사 정신차려라... 판사님 내한 소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