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5,000+ Views

세이면 설렁탕

제가 편의점을 잘 안가는데 딸래미 과자 사준다고 몇번 같이 갔다가 제가 더 많이 사온 기억이... 다른건 아니고 면식수햏 아이템들이요 ㅋ. GS 갔을때도 그랬고 말이죠. 암튼 이 아이 보고 세이면이 뭐지 했어요. 적혀 있네요. 세상을 이롭게 하는 면...
세상은 모르겠고 내입에 내몸에 이롭기나 바랄뿐 ㅋ
어, 면이 특이해요. 다른게 아니고 잔치국수나 설렁탕에 넣는 사리처럼 바로 먹을수 있도록 돼있네요.
면과 스프를 투하하고 끓는물을 붓고 바로 식사. 기다리는 시간이 없어서 완전 좋은데요.
와우 신기방기...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진정한 간편식이네요. 맛도 깊어요. 맛이 와우^^ 참 세상 좋아졌네요... 강추합니다. 잔치국수랑 육개장도 데려왔으니 차례대로 먹어보려구요.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 꾸준하시네요... ㅎㅎ 왜 피드 안보이는지 알은듯해요. 유저 뮤트가 되어있더라는 걸 오늘에사........;;;
@HannyJstyle 하, 유저 뮤트 ㅋ ㅡ..ㅡ
세이 예에!!!!
@goodmorningman yeah~~~^^
궁물 진국인듯ㅋㅋㅋㅋㅋ
@wens 진짜 설렁탕 국물맛이^^
저두 먹어봤는데, 면 식감이 다르지만 국물 맛도 좋더라구요. 무엇보다 간편!
@sellin 맞아요 완전 간편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민비빔면
아들은 학원에 가고 셋만 남은 집. 딸이 고기가 먹고싶다고 하는데 삼겹살과 대패삼겹살은 엄마가 캔슬, 막창은 아빠가 캔슬... 그래서 일단 동네 마실 나가기로... 결국 새로운거 못찾고 단골 양꼬치집 가서 양꼬치랑 꿔바로우만 먹고 집에 옴... 동서가 동네치킨집에 있다고 오라는데 와입이 다시 나가기 귀찮다고... 근데 학원간 아들이 돌아올 생각을 안하네... 알고보니 동갑인 조카와 같은 수업 듣는데 학원 마치고 올라간다니 조카의 엄마 그러니까 저한텐 처형이 치킨집에 합류해 조카보고 치킨집으로 오라고 했는데 아들은 우리도 치킨집에 있는줄 알고 그리로 가서 우리집 대표로 한시간동안 치킨먹고 집에옴 ㅋ 자, 그렇게 각자 배를 채우고 돌아왔건만 우리는 곧 허전해 합니다. 그러다 와입이 국물있는걸 먹고싶다며 라면과 완탕 사이에서 고민하다 아들,딸과 완탕을 먹겠다네요. 저는 비빔면이 땡겨서 아들을 섭외하려고 했지만 아들이 완탕을 선택하는 바람에 혼비하게 생겼네요 ㅎ 면이 살짝 붉은기가 돌더라구요. 혼비지만 할건 다한다... 간만에 골뱅이도 투하... 저 거무튀튀한건 챔기름 흔적입니다. 비빔면에 맥주가 빠질수야... IPA를 곁들여줍니다. 아따 내가 했지만 맛나겠구마... 이게 그러니까 다른 비빔면이랑 다르게 촉촉한 맛이 없고 약간 짜파게티 먹을때 느낌처럼 물기가 없고 살짝 뻑뻑한 느낌이 나더라구요. 비빔면 한두번 끓여본것도 아닌데 평소처럼 끓이고 비비고 했거든요. 스프에서도 특별한건 못느꼈는데 말이죠. 아, 근데 전 그 느낌이 좋더라구요. 맛도 좋더라구요. 완탕 클리어하고 '여름방학' 보며 땅콩에 맥주 마시던 와입이 몇젓가락 거드네요... 아, 맛있음 0 Kcal~~~
속풀라면 해장의신(神) - 면식수햏
편의점에 들러서 간단한 끼니로 라면 하나 골랐어요. 이마트24 편의점이었는데, 2017년에 출시되어 꾸준히 나오고 있고, 이제보니 봉지라면으로도 판매되고 있는 라면이네요. 편의점의 가장 눈에 띄는 자리에 진열되어 있길래 골랐어요. 그림이 참... 너무나 만족스런 얼굴이네요. 뭔가 지저분(?)한가 싶기도 하지만....;;; 헛개와 강황 성분이 들었대요. 헛개는... 전통적으로 숙취해소용 음료에도 많이 사용되고... 강황도 그런가요....? 몰랐어요. 스프는 액상스프와 분말스프 두종류 에요. 강황은... 아마도 면에 들어간 모양인가 싶어요. 면이 다른 라면들에 비해서 좀 노란색을 진하게 띠고 있어요. 매콤한 맛은 액상스프에서 나오는 모양이에요. 보통 이런 비주얼이면... 그렇더라구요. ㅎ 뜨거운 물을 붓고, 인고의 시간을 견디고 나면... 완성이에요! 출출하던 차에 끼니 대신 먹는 라면인지라, 기다리는 시간이 정말 힘들었어요... ㅠㅜ 먹어봤더니만... 강황의 맛은 잘 모르겠어요. 강황 맛을 정확히 잘 모르는데 카레에서 나는 그 맛이다 생각할때, 강황의 맛은 거의 잘 느낄수 없네요. 국물맛은 상당히 매콤해요. 약간 제 스타일이네요. 매운맛을 좀 좋아하는데, 엄청 맵진 않지만 매콤하니 괜찮았어요. 강황맛은 안나지만 나름 쫄깃한 면발과 매콤 시원한 국물맛의 조화는 나쁘지 않네요. 딱히.... 해장에 엄청 도움이 될것 같은 느낌은 아니지만... 그래도 매콤한 맛에 땀 한번 살짝 흘리면, 나름 숙취해소에 살짝 도움이 될듯도 싶어요. (어느 라면도 다 비슷한가 싶기도 하지만...) 다른 시리즈도 있던데, 다음엔 다른 시리즈로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再 见!
부산 밀면 (feat. CJ) - 면식수햏
점심을 뭘 먹어볼까.... 이 고민은 해도해도 끝이 없네요....;; 그러다 며칠전에 사둔 냉장고속 인스턴트 부산 밀면이 생각 났어요. CJ에서 나온 제품인데, 냉면류도 있고 요런 밀면도 있어요. 밀면하면 부산이지요. 그 옛날 실향민들이 미군부대에서 보급으로 나오는 밀가루를 가지고, 고향의 맛(메밀냉면)을 재현해보고자 노력에 노력을 기울인끝에, 탄생하게 된 밀가루 냉면 이라네요. 구성품은 이렇게 되어 있어요. 하지만 구성품 만으로는 비주얼을 맛볼수가 없기에... 계란, 오이, 쌈무를 추가해 주었어요. 짜잔! 이렇게 완성품을 만들어 냈네요. 면을 잘 삶아서 그릇에 담아주고, 그 위에 오이, 무쌈 고명을 얹어주고, 그 위에 다대기 양념을 뿌려주고, 그 위에 완숙 계란을 얹어주고, 그 위에 참깨와 김고명 스프를 뿌려주고, 그 주변으로 동치미 육수를 살살 부어주면, 완성! 동치미 육수는 냉동고에 넣고 약 30분(약간 살얼음)에서 1시간 정도(많은 살얼음)면 살얼음 상태가 돼요. 맛을 볼 시간이에요. 밀가루면이지만 냉면처럼 쫄깃 탱탱한 식감이 아주 훌륭해요. 다대기 양념맛도 좋고, 동치미 육수 맛도 시원하니 좋네요. 좀 아쉬운 건... 제 입맛 기준에서는 다대기 양념이 쪼끔 더 들어 있었더라면... 하는 부분이 있네요. 그래도, 상당히 맛있게 잘 해먹었어요. ^^ 시원하게 먹는 여름음식으로 딱! 좋네요. 자... 이젠, 마트로 가실 시간이에요~ 광고 아님 再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