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43 둘이 자석이야??

행운아~♡

탱구야~~♡
이름을 부르니 쳐다봐요~^^
행운이는 다리 하나를 탱구에게 올리고 ㅎㅎㅎ

또 둘이 찰싹 붙어서 ㅎㅎㅎ
애정 그득한 그루밍중입니닷 ♡..♡

"엄마~~ 둘이 붙어서 자는것봐~~ 너무 귀엽닷ㅎㅎ"
첫째집사가 완전 너무 이뿌다며 떨어지기전에
얼른 찍으라고 쟤촉했습니닷 ㅎㅎ

둘이 사이좋게 콧바람 주고받으며 Zzzzz. ......
욘석들은 덥지도 않나봐엿 ㅎㅎㅎ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둘이 친하네요! 부럽다.......울 집은 영.....안 친해요 ㅠㅠ
@oloon616 넘 서운해 하지마세용~ 욘석들 나이차가 있어서 인것 같기도해여~ 행운이가 형님이라고 봐주는것 같기도하구요-♡
고양이가 독립적이라는 말은 어디서 누가 했는지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저렇게 부비적거리는걸 좋아하는애들인데 ㅎㅎㅎㅎ
@Eolaha 엌ㅎㅎㅎ 넘 적절한 비유!!!😆😆😆
@ys7310godqhr 것두 최상품 최고 비싼 윤기 좔좔 흐르는 생선🐟 🤣🤣🤣
@Eolaha 꺄~~~~😆😆😍🤩💕
이래 보니 마냥 애기같던 탱구쓰가 은~제 기럭지가 저래 길어졌다요??😦😦 첫짤은 순간 탱쓰가 행운이 멱살 잡는 줄~😁😁 행탱이들 are 뭔들~~🥰🥰🥰💘💘💘
@Eolaha ㅎㅎ 님덕에 귀여운 애칭을 얻었어영~~ 행탱이🥰아주 맘에 들어영~~ 탱구가 옴총 컷지요~ 뱃짤도 장난아니어여~ 넘 잘먹어서 요즘 운동도 좀 더 늘리고 사료양도 조절하고 그래요ㅎㅎ 건강해야죠~~
@ys7310godqhr 부르기두 쉽쥬?😁😁 행탱이😁😁🥰🥰 잘 먹고 잘 놀고 건강하면 집사로서 더 바랄게 읎쥬~😄😄 항상 힐링을 주는 행탱이 덕분에 저도 감사해요~😍😍😍
@Eolaha 아이궁~~~ 넘나좋으네요~~🎶🙏🥰💕 집사 광대승천 합니닷 ㅎㅎㅎ
모르는사람이 보면 남자?여자?냥이줄?!착각하겠다냥~^^;; 소문안낼게ㅡㅡ^;;; 에그머니나 망측스러워라;; ㅋㅋㅋㅋ
@pejlove7979 둘이 아주그냥 끈적끈적 ㅎㅎㅎ 그루밍은 어찌나 해대는지 얼굴에 침범벅 되겠더라는요~😆😌
@ys7310godqhr 얼레리 꼴레리~소문좀 내까?ㅋ 긔엽고이뻥~^^
@pejlove7979 ㅎㅎㅎㅎ넹~~그래서 요래요래 😆😆😆 소문내고 있잖아유~~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45 행.탱이네 이사했어요!🎶
정말정말 오랜만이져~~~~^--^)// 지난주 목요일!! 정말정말 핫했던 날씨에 (~..~);;; 이사를 했었더랬죠!!! 일주일동안 정리하느라 혼줄이 ㅎㅎㅎ ;;; 그래서 못들어왔었어여 ㅠㅠㅠ 첫째집사는 한순간도 걱정을하며 애들옆을 떠나질 않았었어요~;; 냥이가 좋아하는 음악을 검색해서 틀어주며 계속 옆을지켜줬었던 큰집사♡ 새집도착!! 행운이 동공지진...;; 차안에 행.탱이를 오래 놔둘수 없어서 큰집사와함께 먼저 작은 베란다에 안착했었어요^^ 탱구도 동공지진...;;; 역시 쫄보 행운이 한참을 탱구 궁댕이뒤에 숨어서 불러도 안쳐다보더라구요 ^^;;; 귀여워서 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고..ㅠㅠ 탱구는 케이지에서 나와서 구석으로 ㅎㅎㅎ 움짤>>> 한참있다가 나와준 녀석들~ 이때 넘 기뻣는데 하루가 다 지나가도 녀석들의 긴장은 계속되고 밥을 안먹더라구요 ㅠㅠ 둘이서 의지하고 있는듯한 모습♡♡♡♡♡ 저녁후에 역시나 탱구가 먼저 베란다에서 나왔어요!^^ 책상위에서 큰집사가 뭐하는지 계속 지켜봤던 뇨석ㅎㅎ 탱구가 좀 안정된 모습에 넘 기뻐하는 첫째집사♡ 행운이는 베란다 서랍장 아래에서 한참동안 숨어 있어서 모두를 애타게 했었어요^^;; 하루동안 굶어서 그른가 헬쓱해져 뵈네요~;; 에고~~;;; 넘 고생했다 ㅠㅠ 역시 탱구 입니닷 ㅎㅎㅎㅎㅎ 지금은 둘다 안정이되어서 잘먹고 잘놀고 예전처럼 둘다 애교도 잘부리며 이곳저곳 탐색 하고 다니면서 넘 잘놀아요! ^-^)/ 일주일동안 왕고생 했지만 이사온집이 맘에들고 15층이 요래 시원할줄은 몰랐네요! ㅎㅎ 새집에서 열심히 행.턩이 소식 전할께요~~^-^)// (ps//행탱이 Eolaha님이 지어주셔서 캄사해용!)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야옹이네] 귀여운 야옹이
안녕하세옹 그냥 야옹이 귀여워서 올리는 뻘글이에옹 화장실 치우러 갔더니 창문으로 얼굴 빼꼼 내다보고 있길래 문 앞에 있어~ 들어갈게! 라고 했더니 제가 항상 들어가던 문 쪽으로 가서 문을 바라보고 앉더라구요ㅋㅋㅋㅋ 앉아서는 문 한 번, 창문 한 번 번갈아가면서 쳐다보고ㅋㅋㅋ 마당냥이일때도 놀자고 창문 앞에서 부르길래 응 나갈게~ 라고 하면 -야옹- 하고는 현관문 앞에 가서 앉아있었는데 아무래도 말을 알아듣는 것 같아요ㅋㅋㅋㅋㅋ 못 알아들어도 귀여웡😸🐈😻 비록 새 스크래쳐 자리를 종종 빼앗기는 것 같기는 하지만 야옹이는 개의치않아요ㅋㅋㅋㅋ 야옹이가 눕는 곳이 침대이고 눈 감고 자면 그만인 것을ㅋㅋㅋ 오늘보니까 오곡이들 젖 뗄 때가 됐는지 젖 안 물리고 피하는 것 같더라구용 오곡이들도 벌써 그렇게 컸나봐요 오곡이들은 오늘이 묘생 42일차에옹 시간이 진짜로 빠르네옹 (겁 준 거 아님. 밖에서 큰 소리가 났을 때 찍은 사진임. 농부는 아무 짓도 하지않았음. 농부는 그저 야옹이 사진을 찍고 있었음) 오곡이들 요즘 몹시 활동적이어서 사진이든 영상이든 찍기가 쉽지가 않네옹 신문지만 보이면 다 찢어놓고 물어뜯어놔용 낚시대도 다 부러져서 고영희 낚시대를 한번 만들어볼까 생각 중이구용 농부는 점점 청소봇이 되고 있어용 마지막으로 야옹이는 정수리도 귀여워용 안녕히계세옹 또 올게용😻😻
얘 이름은 둥이.
저보다 입사일이 훠~얼씨 빠른 회사에서 상주하는 냥이입니다. 주로 하는 업무. 1. 맨 처음 오는 직원 (그게 나임) 아는체 하기. -주말지나 월욜엔 좀 더 격하게 반겨줌. 1초- 2. 츄르 줄때까지 멀찌감치서 반가운척만 하기. 3. 츄르 꺼내면 책상위로 올라와 줄때까지 자리보존. 4. 일단 먹음. 5. 다 먹은걸 확인하는 순간 자리 떠남. (먹튀전문) 6. 좋아하는 직원(오빠야~) 오면 세상 반가운척 하기. 7. 오빠야한테 앵겨 꾹꾹이 시전. (저거슨 고녱이 아님) 8. 내려놓으면 세상 불쌍한 눈빛으로 그 직원을 따라다님(눈으로) 아련미 터짐. 그러다 졸리면 잠. 것두 사장님 의자에서만 잠 ㅋㅋ "저기요~ 아가쒸!! 일어나세욥~~!!!" -결코 일어나지 않음. 지조 있음. 그러다 사장님한테 쫒겨나면 근처 책상에 올라와 또 잠. '어째...베개가 딱딱....하다.....;;;' 종종 키보드를 베개 삼기도, 의자 삼기도 하고 발로 꾸욱 누르기도 함. ㅈ주로 이런걸 침. '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 그러다 제지 당하면 또 잠. 정신줄 놓고 잠. 그럼 그때 만짐만짐함. 비몽사몽일때 만지면 괜츈함.ㅋㅋ (근데 왜 동영상은 안올라갈까요?ㅠㅠ) 헤헤~올라갔당. 그러다 오후에 츄르를 또 까면? '나 잔거 아니다!' 얘 땜에 회사를 다니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오늘도 짝사랑 실컷하고 왔다죠~♡
시련? 그거 먹는 건가요? 아플 때마다 더욱 강해져서 돌아온 아기 고양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생후 일주일 된 아기 고양이 무리가 발견되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고양이들 사이에 빨간 털 뭉치 하나가 섞여 있었습니다. 마치 우주 한가운데에 떠 있는 빨간 화성처럼 말이죠. 화성처럼 붉은빛을 띤 아기 고양이 마스입니다. 마스는 발견 당시 생사가 걱정될 정도로 힘없고 나약한 녀석이었습니다. 누군가는 마스를 보며 '오래 못 살겠네'라며 혀를 차기도 했죠. 하지만 경험 많은 임보 봉사자 제스 씨는 녀석을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마스를 직접 돌보겠다고 나섰고, 작은 아기 고양이 옆에 24시간 머물며 정성껏 돌봤습니다. 그녀는 마스가 자신의 새빨간 털처럼 생명력이 활활 불타오를 거라고 믿었습니다. 몇 차례 위험한 순간이 찾아오기도 했으나, 아기 고양이 마스는 드래곤볼에 나오는 초사이언인처럼 고비를 넘길 때마다 조금씩 강해졌습니다.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자 녀석의 생명력은 이글이글 불타올랐습니다. 제스 씨가 입가에 미소를 띠며 말했습니다. "몇몇 사람은 마스가 곧 죽을 거로 생각했어요. 그만큼 많이 아팠던 녀석이었거든요." 하지만 마스는 예전의 그 나약하던 마스가 아니었습니다. 튜브 끝에서 떨어지는 우유 방울을 간신히 받아먹던 마스가 네 발로 일어나더니 스스로 뒤뚱뒤뚱 다가와 자신의 힘으로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수많은 생사의 고비를 넘은 마스의 전투력은 다른 아기 고양이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했고, 홀쭉했던 녀석의 배는 금세 빵빵해져 꺼질 줄 몰랐죠.  그렇게 건강해진 마스는 제스 씨의 곁을 떠나 새로운 다른 곳으로 두 번째 여행을 떠났습니다. 바로 두 번째 릴레이 임보자인 코렐리 씨의 집입니다! 제스 씨의 목표가 꺼져가던 불꽃을 살리는 것이었다면, 코렐리 씨의 목표는 그 불꽃을 거대한 불길로 만드는 것입니다. 바로 마스를 3개월 동안 건강하고 활기차게 키워내는 것이었죠! "다른 가정집에 입양 가도 걱정 없을 정도로 건강하게 만드는 게 제 역할이었어요." 그런데 3개월이 지난 지금도 마스가 여전히 코렐리 씨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마스의 입양을 원하는 보호자가 한 명도 없었던 걸까요? 코렐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제가 입양했어요." 마스가 코렐리 씨의 팔에 팔짱을 낀 채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그녀의 얼굴을 올려다보았습니다. 이어 코렐리 씨가 눈짓으로 마스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이렇게 꼭 붙잡고 놓아주질 않아서 입양 보내는 데 실패하고 말았지 뭐예요." 한국말로 화성이(Mars)라 불리는 마스는 절대 좌절을 모르는 고양이라고 하는데요. 마스를 보면 꼬리스토리가 언젠가 인터넷에서 보았던 조언이 떠오릅니다.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땐 이렇게 생각하세요. 운명이 날 질투하는 걸 보니 오늘은 내가 너무 귀여운가 보군.'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마스처럼 긍정적인 마음으로 역경을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