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찢어지고 망가진 우산, 어떻게 버릴까?

어디에 어떻게 버려야 할지 헷갈리는 쓰레기, 또 무엇이 있나요?

기획 : 박정아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공연하는데 관리소장이 예술가 쫒아냄
간절곶에서 공연을 하던 한 거리예술가가 난데없이 무대에서 쫓겨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공원 관리소장이라며 관객들이 보는 앞에서 물리적으로 공연을 중단시킨 사람이 있었는데요, 현장 관객들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이용주 기자. 지난 2일 오후 간절곶. 거리예술가가 펼치는 넌버벌 공연무대 위로 한 남성이 호루라기를 불며 난입합니다. 다짜고짜 공연자에게 반말을 던지는 남성. 공연 도구를 발로 차기까지 합니다 2020 울주군 거리예술가로 선정돼 대전에서 울산까지 찾아온 송정배씨의 정식 공연을 저지하고 나선 겁니다. 놀라서 부모 옆으로 바짝 다가선 아이들, 하지만 공연자 송 씨는 오히려 관객이 놀라지 않도록 차분하게 대화를 끌어나갑니다. 아이들 앞에서 그만 해 달라는 관객들의 항의에 자기 자신을 간절곶 관리소장이라고 밝힌 남성. 하지만 이 남성은 공원 내 취사 금지를 안내하는 사설 경비업체 직원이었습니다. 뒤늦게 사실 관계를 확인한 울주군은 간절곶공원 거리공연과 관련해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를 발생시킨 사설 경비업체 직원은 모든 책임을 지고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그렇지만 문화 불모지가 된 울산의 민낯은 그대로 SNS에 남았습니다. 출처 : 더쿠 ++ "공원관리소장이라고 밝힌 인물은 두 달 전에도 여기서 공연할 때 제 앞을 가로막고 1분 정도 서서 공연을 방해했다. 그때 저한테 다시는 여기에 오지 말라고 얘기했다"라며 "다른 거리예술가 역시 저와 비슷한 일을 당했다고 들었다. 공연을 중단한 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듣지 못했다"라고 호소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문제를 일으킨 단속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모여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에 공연을 중단시켰다고 한다” umm.......... 애들 앞에서 이 무슨................ 공연 장비를 대체 왜 발로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