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mokn345
1,000+ Views

반복된 일상에서 벗어나기!

무료함을 느끼는 반복된 일상 그리고 코로나.. 늘 똑같은것만 같은 시간 속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취미로 뭘 할까 하다가 예전에 하던 작업이 생각이 났습니다 내일해야지 다음에 해야지 늘 미루기 바빴는데..ㅋㅋ 오랫동안 하지 않아서 잘 될까..고민을 했는데 생각해보니 원래 잘 못했었네요..하하하 이번 기회에 한번 열심히 해보려고 합니다! 다들 코로나 조심하세요! 근데 이거 어떻게 하는건지 잘 모르겠네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무슨 작업인 건가요?
@uruniverse 실버쥬얼리 제작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06 - 2022 수능 필적확인 문구.txt
2006학년도 ‘흙에서 자란 내마음 파란 하늘빛’ (정지용의 ‘향수’) 2007학년도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정지용의 ‘향수’) 2008학년도 ‘손금에 맑은 강물이 흐르고’ (윤동주의 ‘소년’) 2009학년도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윤동주의 ‘별 헤는 밤’), 2010학년도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2011학년도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 (정채봉의 ‘첫 마음’) 2012학년도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황동규의 ‘즐거운 편지’) 2013학년도 ‘맑은 햇빛으로 반짝반짝 물들이며’ (정한모의 ‘가을에’) 2014학년도 ‘꽃초롱 불 밝히듯 눈을 밝힐까’ (박정만의 ‘작은 연가’) 2015학년도 ‘햇살도 둥글둥글하게 뭉치는 맑은 날’ (문태주의 ‘돌의 배’) 2016학년도 ‘넓음과 깊음을 가슴에 채우며’ (주요한의 ‘청년이여 노래하라’) 2017학년도 ‘흙에서 자란 내마음 파란 하늘빛’ (정지용의 ‘향수’) 2018학년도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 (김영랑의 ‘바다로 가자’) 2019학년도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김남조의 ‘편지’) 2020학년도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 (박두진의 ‘별밭에 누워’) 2021학년도 ‘많고 많은 사람 중에 그대 한 사람’ (나태주의 ‘들길을 걸으며’) 2022학년도 ‘넓은 하늘로의 비상을 꿈꾸며’ (이해인의 ‘작은 노래’)
새로운 작업물에..도..도전..
언제나 생각지도 못한 일은 일어난다... 제가 지금 그래요 작업실에 촛대 하나 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시작으로 촛대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저걸 잘라서 바에 고정을 시키고 핸드피스를 돌리면.. 이렇게 모양을 만들수 있어요!! 어느정도 방법은 알고 있었는데 처음 해봐서 어려웠어요.. 디자인은 하면서 생각하는거라 계속 수정을 했습니다.. 이렇게 만들려고 했는데.. 균형이 안맞아서..실패.. 그래서 처음부터 다시 만들었어요.. 다..다시...이렇게 세번을 다시 만들었어요.. 정확한 디자인도 없고...방법도 잘 모르고.. 그래서..검색해보고 영상을 봤는데.. 잘 모르겠어요.. 방법을 바꿔서 필요한 부분 밑에 바에 고정한 왁스를 붙이고 작업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어떤 영상에서 저렇게 하길래..)사진은 다 다른날 입니다ㅋㅋ실패해서 다시하고 또 다시했습니다 3번째 다시 만들고 있는데 갑자기!! 대나무가 생각나서 대나무로 만들고 있는데 대나무가 대나무 같지 않아서 대나무를 수정하고 또 수정하고 그래서 이제 조금 대나무 같네요.. 이 부분은 밑부분 입니다 이거는 나머지 윗부분 입니다 윗부분과 밑부분을 전부 한번에 하면 주물을 맡길수 없어서 따로 작업을 했습니다! 이제 이걸 어느정도 다듬고 속을 파냅니다 그래야 무겁지 않고.. 돈이 적게 나와요 이게 팩트입니다ㅋㅋㅋ 아무튼 저렇게 만들어서 !! 연결을 하면 어느정도 대가 만들어져요ㅠㅠ 이제 맨 윗부분이랑 거치대도 만들면 끝인데.. 너무 할게 많네요.. 다듬어야 하고 디테일도 줘야하고 거치대를 금속으로 할 지..나무로 할지 고민도 해야하고.. 그래서 내일 하려고 합니다 ㅠㅠㅠ 빨리 완성을 하고 싶네요!! 요즘 코로나 때문에 걱정이네요.. 다들 조심하세요!!
여름을 맞아 올리는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고르기
[선글라스코디] 얼굴형에맞는선글라스 - 얼굴형선글라스 요즘 딱 선글라스를 착용하기 좋은계절이죠.. 자외선차단이라는 목적도 있지만 민낯으로 외출해야할때, 화장하기 귀찮을때.. 선글라스만 착용해주면 생얼의 커버는 물론, 단조로운 패션도 스타일리쉬하게 보여주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 선글라스나 이쁘다고 사면 안되겠죠? 브랜드를 먼저 따지기보다는 자신의 얼굴형부터 체크하고 난뒤 어울리는 선글라스 디자인으로 먼저 꼼꼼히 살펴봅시다..:) 최고의사랑 속 공효진의 선글라스코디 컬러가 들어간 프레임도 너무 예쁘죠? 역삼각형 얼굴형 이마가 넓고 턱이 좁은 역삼각형 얼굴은 자칫 V라인 얼굴이라고해서 마냥 좋아해서는 안됩니다. 이마가 넓고 턱이 뾰족한 역삼각형 얼굴은 자칫 없어 보이는 인상이 될 수도 있으니 선글라스 선택에 가장 유의해야 하는 타입이에요. 아래쪽이 넓어 보이게 연출하는 것이 좋은데 굵은 프레임이나 프레임 하단을 따라 장식한 디자인은 빈약해 보이는 얼굴의 하단을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프레임이 얼굴 폭보다 넓은 스타일도 좋지 않아요. 프레임 폭이 넓어질수록 넓은 이마와 뾰족한 턱을 더욱 강조하기 때문이죠. 역삼각형 얼굴과 비슷한 에비에이터형과 프레임이 가로로 넓고 얇은 디자인, 프레임끝이 올라가거나 윗부분에 포인트를 준 스타일 또한 뾰족한 턱을 더욱 강조해 인상을 날카로워 보이게  만듭니다. 소재도 중요합니다. 금속 프레임보다는 조금 더 부드러운 플라스틱 프레임이 좋습니다. 각진 얼굴형 패리스힐튼처럼 각진 얼굴이라면 사각형 프레임을 피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딱딱한 인상을 지닌 각진 얼굴의 결점을 오히려 강조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사각 프레임의 모서리가 둥글려진 웰링턴 스타일은 세련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해 줍니다. 프레임 상단이 완만하게 곡선을 이룬 캣 아이형이나 오버사이즈 타원형도 각진 얼굴에 잘 어울립니다. '라이방' 스타일로 알려진 에비에이터형은 렌즈를 연결하는 코 부분의 이중 브리지 라인이 남성적인 느낌이 강하므로 브리지 라인이 둥글려진 디자인이나 밝은 컬러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프레임은 가는것보다는 볼륨있는 것을 선택하고 오버사이즈 스타일은 얼굴이 작아보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긴 얼굴형 긴 얼굴의 소유자라면 각진 선글라스는 피해야 합니다. 샤프한 이미지를 주는데다 얼굴이 더욱 길어보이고 딱딱한 인상을 만듭니다. 전체적으로 곡면을 이룬 디자인의 선글라스는 각진 얼굴에게는 완소 아이템이지만 긴 얼굴형이 경우 얼굴을 더 좁고 길어보이게 합니다. 프레임이 두꺼운 선글라스는 착용시 시선을 분산하기 떄문에 세로가 길어보이는 긴 얼굴형의 단점을 커버할 수 있습니다. 나비형 선글라스는 시선을 분산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렌즈를 연결하는 콧등의 브리지가 낮으면 긴 코를 짧아보이게 하므로  긴 얼굴형 커버에 효과적인 디자인입니다. 둥근얼굴형 귀엽고 어려보이는 인상을 가진 둥근 얼굴은 심한 라운드 형태의 선글라스는 피하도록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둥근 얼굴이 보름달 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프레임이 얼굴 윤곽과 비슷한 로이드형 선글라스는 둥근 얼굴에 잘 어울립니다. 다소 직선적인 디자인이나 각진 프레임이 얼굴 전체의 균형을 맞추기 좋습니다. 가늘고 좁은 프레임은 착용했을 때 광대뼈나 볼살이 더 부각되는 단점이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프레임의 폭을 선택하는 요령은 얼굴의 가장 넓은 부위를 기준으로 해야합니다. 얼굴 폭과 비슷하거나 살짝 넓은 정도가 얼굴이 갸름해 보여 적당합니다.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착용하기! 무조건 예쁘다고 썼다가 얼굴의 단점만 더 부각시킬수도 있으니, 얼굴형을 알아보고 그에 맞는 선글라스를 착용해주면 좋겠어요.. 긴 장마가 끝나고 햇빛 쨍쨍한 날 차도녀 느낌으로 선글라스를 끼고.. 파워워킹을... "행복한 안경사가 알려주는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 고르는 5가지 방법" 1. 본인의 얼굴형 파악하기 흔히 잡지책이나 인터넷 기사로 얼굴형에 따른 선글라스 선택법이 올라오곤 합니다. 둥근형, 사각형, 긴얼굴,등등으로 올라와서 서로 반대되는 스타일로 고르라고 말하곤 끝을 맺곤 합니다. 정말 간단하고 무책임한 방법입니다. 물론 얼굴의 모양도 선글라스 선택에 중요한 요소이기는 하지만 사람의 얼굴은 복합적인 형태라 이젠 위와 같은 방식보다는 본인의 얼굴형이 "입체적인지 혹은 평면적인지" 먼저 판단을 해야 합니다.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얼마나 입체적인 느낌이 나는지가 선글라스 성공 여부를 좌우합니다. 입체적인 얼굴형은 어떤 선글라스를 착용해도 잘 어울리는 반면 평면적인 얼굴은 어울리는 선그라스를 찾기 위해 킬리만자로의 하이에나처럼 방황해야 합니다. 얼굴 면적에 맞는 적당한 크기의 선글라스를 찾아야 합니다. 너무 작으면 강호동, 하정우 스타일이 되고 너무 크면 다른 사람 선글라스 얻어 쓴 듯한 느낌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어느 순간부터 안경테 제작에도 관심이 가기 시작해서 사람들이 심미적으로 가장 아름답게 생각하는 비례에 대해공부를 좀 해 봤습니다. 그 결과 안경이나 선글라스에도 황금분할을 구할 때 사용되는 피보나치수열이 적용된다는 것을 발견했는데 굳이 공식으로 만들면 다음과 같습니다. 행복한 안경사의 선글라스 크기 구하는 공식 (세계 최초 발표) {PD(동공간거리 mm)+ 10} X 1.618 (피보나치 넘버) = 황금비율의 선글라스 크기 좀 복잡하지요.복잡하게 공부하는 것이 제 특기입니다..^^; 이상한 가면 같은 것에 대고 하니 좀 그렇죠..^^ 실제 사람에게 적용한 모습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가로 길이입니다. 황금비율을 고려해서 큰 사이즈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싶으면 전체크기는 정해 놓은 상태에서 브릿지(가운데 부분)가 짧은 것을 선택하고 사이즈가 작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싶으면 브릿지가 긴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들어 선글라스에 표기되어 있는 53ㅁ16 과 50ㅁ22 는 전체적인 가로 길이는 같지만 실제 모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때 얼굴에 입체감을 부여하는 것은 "코높이" 입니다. 그래서 코가 높고 잘생긴 사람들은 아무거나 대충 써봐도 대부분 잘 어울립니다. 그렇지 못한 경우 가급적 얼굴과 떨어지는 타입(코간격이 좁고 코받침 높이가 높은 제품이나, 금속선글라스)을 선택해서 착용해야 합니다. ▲ 좋지 않은 예 퍼솔 선글라스는 이탈리아 제품으로 코 간격이 넓고 코받침 높이도 매우 낮습니다. 얼굴에 너무 달라 붙어 입체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 선글라스를 잘 고른 예 일본 하우스 브랜드 제품으로 전체적인 크기와 얼굴에서 적당히 떨어져 있는 간격 때문에 자연스럽고 보기 좋은 모습이 연출 됩니다. 구입한 제품이 코받침이 낮아 전혀 뽀대가 안 난다구요?? 그럼 코받침을 부착시키는 방법이 있습니다.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기본 경사각을 유지하는것이 가장 심미적으로 아름답습니다. 기본 경사각이란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기울어진 정도가 10~15도 정도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동양인과 서양인의 기본적인 골격 구조입니다. 서양인들은 동양인에 비해 귀 높이가 매우 낮습니다. 그런 이유로 아시안 핏으로 재 조정해서 나오는 제품들이 많은데 그렇지 못한 제품을 구입하게 되면 정말 볼품없는 선글라스가 되고 맙니다. 본인의 귀 높이에 맞거나 귀높이 조정이 가능한 제품으로 구입해야 합니다. 대충사고 나서 "정 불편하면 안경원가서 조정해 달라고 하면되지."라고 생각했다간 조정이 안되는 제품입니다 라는 말한마디에 멘붕이 될지도 모릅니다. 출처 썬그리 하나에도 이렇게 깊은 과학이!!! ㅋㅋ 진짜 썬그리 잘어울리는 사람 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