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다음주 게스트로 나오는 한국사를 사랑하는 외국인

아니 프랑스 사람이 한국사를 저렇게 잘하면 어떠케여;;;;;;
이러면 사람들이 쉬운줄 알자나여
한국사셤 개어렵단마리에여!!!!!
파비앙은 천재야 으헝ㅇㅠㅠㅠㅠㅠ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늘부터 너를 공부할께😍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Skella 자기인생에서는 별볼일없지만 빙글에서 댓글만 달면 관심도 보여주고 좋지 그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 일했던 삼촌한테 사투리로 한국어 배우는 방글라데시 남매.jpg
한국행 비행기 표를 받은 남매 남매의 아빠는 한국에서 일하고 있음 아빠 만ㄴㅏ러 한국 갈거임 ! (프로그램 제목이 '아빠 찾아 삼만리' 인 이유.....) 한국 가기 전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얼마전 한국에서 돌아온 삼촌을 만나러 감 한국어 공부 시작 하기 전 스탭이 삼촌에게 질문을 던짐 "어디...서.. 일했어요?" " 갱상도 구미. "  이때부터 심상치 않음 여튼 공부 시작 저는 방글라데시에서 왔습니데이~ 따라하는 남매 있나예? 끝음을 올리라는 걸 가르쳐 주고 싶은지 손을 올리는 삼촌 따라하는 남매ㅠㅠ  (귀여움) ?????? 삼촌 뭐라카노... ! ㅋㅋㅋㅋㅋㅋ (진지)(진지) 어깨 으쓱하면서 뭐라카노 따라하는 동생 ㅜ_ㅜ (귀여움) 삼촌의 한국어 수업은  아빠 사랑합니데이~ 로..... 끝남 갑자기 잡지를 가져오는 삼촌 트와 정연이 맘에 든다는 동생.. 오빠는 부끄럽다며 잡지 안봄,, ㅎㅎ 애 줘라.. 아 주라.... 이때 갑자기 삼촌 말 길어짐 진짜 주기 싫었나봐.... 여튼 ..... 뱅기타고 한국 온 남매 삼촌이 알려준거 열심히 써먹음 근데 ...하필 상대가 일본인임... ㅜ  그래서 다른 사람한테 다시 물어봤는데 이번엔 미국인임..ㅜ  한국인 없고 다른 나라 사람들만 있어서  예민해진 아이들,,,, ㅠㅠ 겨우 한국인 찾아 물어봄 인천 마전동 어떻게 갑니꺼?  해서 저 남자분이 찾아주는데 말이 안통함..ㅜㅜ 이때 !!!!!! 동생의 머릿속을 스쳐지나가는 삼촌의 말,,, 이럴때 뭐라 말하라했더라..? 뭐라카노~ 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 (당황당황)  이 분 애들 이해시켜주려고 열심히 알려주심ㅜ ㅜ 윗 분의 도움을 받고 표를 끊으러 오긴 왔는데 멘붕.. 기계에서 말이 나오니까 음성인식인 줄 알고 기계에 대고 사투리 발사.. (ㅋㅋ순간 LG 뭐꼬 된다매 생각남) 기계는 .. 당연히 무응답 ㅠㅠ 동생도 오빠따라 기계에 사투리 발사 ㅜㅜ 말하는거 너무 귀여움... 결국 저 백팩 멘 분이 도와주셔서 성공쓰,,, 저 분이 자기 따라오라고 해서 다들 찰싹! 달라붙어서 가는중 ㅋㅋㅋㅋㅋㅋㅋ (동생은 왠지 스탭들 안오니까 뒤돌아보는듯,,,) 감사인사도 배운 사투리로 열심히 ~~ ! 주변사람에게 한국어로 물어보고 도움 받아서 아빠 잘 찾아감..!  출처 머라카노 하는거 진짴ㅋㅋㅋㅋㅋㅋㅋ 야무지게 외워서 써먹는거 보니까 대견함 귀여웤ㅋㅋㅋㅋㅋㅋ
판) 신랑이 애를 너무 무서워해요..
안녕하세요 이제 8개월차 초보 아기엄마입니다. 힘들다 힘들다 얘기는 다 들었지만 실제는 역시 더 서투르고 어렵고 힘들더라고요 그 와중에 좀 고민되는 것이 생겼는데 신랑이 애를 너무 무서워해요 정확하게는 다치게 할까봐 무서워합니다.. 이게 원인이 될 만한 일이 있었기는 해요 일단 신랑이 운동선수 출신이고 덩치가 많이 좋아서 처음보면 약간 위압감 느껴지는 인상이예요 저도 소개팅때 처음보고 조폭이신가 했어요.. 정장마이가 터질거 같길래.. 아무튼 신랑은 외동이고 저는 위로 언니만 둘이라서 복작복작한 걸 엄청 부러워했거든요 그래서 주말에 친정 가면 언니네 애들이랑 엄청 잘 놀아주는데 큰언니네 첫째가 좀 개구장이예요 이제 7살인데 한참 까불거릴때라서 몸통박치기나 레슬링 같이 좀 험하게 노는걸 좋아하고 그런 편이라 신랑을 제일 좋아해요 몸으로 잘 놀아줘서 근데 작년에 자이로스윙이라고 겨드랑이에 팔 넣고 잡아서 빙빙빙 돌려주는거를 하다가 본인 말로는 옷이 미끄러워서 벗겨질까봐 한번 탁 잡았는데.. 갈비뼈에 금이 갔어요... 애가 아파서 울다가 달래다 낮잠 자는데도 계속 아프다고 울어서 결국 병원 데려갔더니 갈비뼈에 실금이 가서.. 애들이니까 그럴 수 있다 어쩐다 하고 이제 제부가 힘이 좋네 어쩌네 하고 그냥저냥 해프닝으로 넘어갔는데 본인은 그게 좀 마음에 걸렸나봐요 그 뒤로 몸싸움 같은거 해달라고 징징대고 그래도 절대 안해주는데 또 장난친다고 이모부 옆구리를 간질간질하는걸 반사적으로 툭 쳤더니 또 애 팔뚝에 피멍이 들어서... 이젠 뭐 거의 가까이 오지도 못하게 해요 신랑이 그거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제가 애를 낳고나니 상황이 달라졌어요 애를 너무 무서워해요.. 애를 직접 들어올리거나 안는걸 못하고 제가 들어서 안겨줘야하는데 안겨줬다가 잠들거나 하면 그냥 그대로 있어요.. 가뜩이나 더운 날씨에 땀 뻘뻘 흘리면서 에어컨 켜도 워낙 땀이 많은 편이라.. 더워하는데 팔 한번 안 바꾸고 그냥 부동자세.. 고목나무에 매미 붙은거 마냥 소파에 앉아서 움직이질 못해요 내려놔라 자세 좀 바꿔라 하면 와서 바꿔달래요.. 안겨주면 덜덜덜덜 불안해가지고 애가 머리를 못 가누니까 잡고 있어야하는데 무슨 귀중품 마냥 손바닥에 힘도 안주고 팔뚝으로만 버티고 있는 그런..? 그리고 저는 애랑 침대 밑에서 자는데 혹시나 혹시나 자기가 자다 일어나서 화장실 가려다가 밟을까봐 걱정된다고 그럼 옆에서 자랬더니 뒤돌다가 칠까봐 걱정된다고 거실에서 자요 8개월째 침대가 비어 있어요.. 침대는 큰거 사서 아무도 안 쓰고 있는 이 상황도 웃기고.. 분유 먹이거나 할때 자기가 너무 세게 누르거나 많이 먹이면 어떡하냐고 심부름이나 뭐 분유 타달라 그런거 같은거는 다 잘하는데 애를 직접적으로 보는걸 너무 어려워해요 기저귀 갈때 다리를 잡고 들어야 하는데 목 다치지 않게 살살 조심하랬더니 집게손가락으로 다리를 한쪽씩 들어서 반 닦고 반 닦고 그러고 있더라고요.. 무슨 폭발물 처리반도 아니고.. 주변에 이 정도로까지 애를 겁내는 경우를 못봐서.. 애가 무슨 유리병도 아니고 8달이나 됐는데 매번 어려워하니 참... 그렇네요.. 독박육아라고 하기에는 이거저거 챙기는건 다 해주고 새벽에도 애 울면 바로 일어나서 뭐 없는지 물어보고 다 하는데 단지 애가 나중에 거리감 느낄까봐 걱정이예요 어릴때 아빠랑 유대감을 많이 심어줘야 한다던데.. 혹시나 막 일부러 육아 안하려고 하는 그런거는 아니니까 오해하지는 말아주셔요ㅠㅠ 그냥 진짜 무서워해요.. 툭 하면 다칠까봐.. 해결책이 뭐 없을까요.. 육아하기 싫어서 꼼수쓰는거 아닌가 ㅡㅡ 라고 생각했다가 글 읽어보니 굉장히 귀여운 사연이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떠오른 짤 비슷한 감정이겠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